최근 수정 시각 : 2019-07-07 14:22:13

아노말로카리스

파일:external/upload.wikimedia.org/ROM-BurgessShale-CompleteAnomalocarisFossil.png
아노말로카리스
Anomalocaris Whiteaves 1892
분류
동물계
†엽족동물문(Lobopodia)
†공하강(Dinocaridida)
†라디오돈타(Radiodonta)
†아노말로카리스과(Anomalocarididae)
†아노말로카리스속(Anomalocaris)
A. briggsi
A. canadensis(모식종)
A. pennsylvanica
A. saron

파일:external/orig00.deviantart.net/anomalocaris_by_2195razielim-d5b19q5.gif
삼엽충을 사냥하는 모습

파일:external/upload.wikimedia.org/Anomalocaris_BW.jpg
아노말로카리스의 대략적인 상상도. 아래서 본 모양이다.[1]

파일:external/upload.wikimedia.org/AnomalocarisDinoMcanb.jpg
복원 모형

파일:external/upload.wikimedia.org/800px-Burgess_scale2.png
다른 캄브리아기 생물들과의 크기비교[2]

1. 개요2. 매체에서의 표현 및 등장3. 아노말로카리스와 가까운 동물들
3.1. 가까운지 논란이 있는 동물

1. 개요

고생대 캄브리아기에 지구바다에 서식했던 동물로 고생대의 지배자. 속명의 뜻은 '기이한 새우'이며, 모식종은 캐나다에서 발견된 카나덴시스종(A. canadensis)이다.[3] 주둥이 앞에 달린 한 쌍의 수염촉수 기관으로 먹이를 단단하게 붙잡고 입으로 부숴먹는다. 이게 좀 특이하게 생겼는데 아래 설명된 부분 참조.

근연관계에 있는 속으로 암플렉토벨루아, 라가니아,[4] 페이토이아가 있다. 1886년에 캐나다에서 아노말로카리스의 입 근처에 있는 촉수 비슷한 부분의 화석이 먼저 발견되었는데, 학자들이 처음엔 이것이 어떤 새우의 몸통부분이라고 생각했기 때문.

뿐만 아니라 아노말로카리스의 입부분만 발견된 화석은 해파리의 일부로, 몸통의 일부만 남은 화석은 해삼의 일종으로 학자들이 추정하였다. 그러다가 1979~81년때 영국 케임브리지 대학교교수 해리 B. 휘팅턴 박사가 해파리의 일부라고 생각한 화석 자체를 재조사 한 후에야 아노말로카리스의 완벽한 화석이 발견되어 이것들이 전부 한 생물체의 부속기관이란 것이 밝혀졌다. 결국 정식 명칭은 처음 발견된 입부분의 화석에 붙었던 이름을 그대로 따와서 쓰게 되었지만...

하지만 이후에도 근연속인 라가니아와 같은 종으로 생각되기도 했었다.[5] 결국 나중에 추가적인 화석이 발견되어 다른 속으로 분류되긴 했지만...

아노말로카리스는 지금의 중국과 북미 지역에 서식했던 것으로 추정되며, 이 시대 생물 치고는 큰 편에 속한다. 몸길이는 대략 60cm이지만 종마다 편차가 있는듯 하다. 현재 8가지 종류가 발견되었는데 어떤 종은 지느러미 밑에 같은 것이 보이기도 하며, 어떤 종은 촉수가 마치 손가락처럼 생긴 돌기를 가지고 있기도 하다. 중국에서 발견된 아노말로카리스 사론(Anomalocaris saron)은 최대 2m가 넘었을 것으로 추정된다. 캄브리아기에 살던 최대 사이즈의 동물인 셈.[6]

아노말로카리스는 링 형태로 되어 있는 특이한 구조의 입을 가지고 있는데, 바깥 부분은 여러장의 판으로 되어서 바깥쪽으로 오무렸다 폈다 할 수 있다(이 때문에 이 부분의 화석을 해파리로 착각한 것). 그 안쪽에는 이빨과 비슷한 구조물이 링 모양으로 펼쳐져 있으며, 이것을 이용해 좌-우, 혹은 상-하 부분의 2차원 운동으로 오물거리며 삼엽충이나 기타 갑각류, 혹은 플랑크톤을 먹고 살았던 것으로 추정된다.[7]

아노말로카리스의 몸 좌우에는 날개와 비슷한 지느러미가 12쌍가량 있으며 이것을 교대로 움직여서 전체적으로는 가오리와 비슷하게 헤엄쳤던 것으로 추정된다. 꼬리부분에는 마치 항공기의 수직꼬리날개와 같은 기관이 있으며 보통 3쌍의 꼬리지느러미가 있지만 종에 따라 이 꼬리지느러미가 발견되지 않은 것도 있다. 한편 꼬리부분에는 뒤로 길게 수염 처럼 늘어트리는 가느다란 꼬리가 한 쌍 있는 종도 있다.

아노말로카리스는 몸 크기로 보나, 육식성이라는 점으로 보나 생존 당시에는 먹이사슬의 최정점에 있었을 것으로 추정되는 생물이다. 이걸 증명하듯 아노말로카리스의 화석은 전세계에서 발견된다(다시 말하자면 그 당시 바다를 제패했다는 소리다.). 학자에 따라선 아노말로카리스가 캄브리아기 진화에 큰 영향력을 끼쳤다[8]고도 하니, 오늘날의 상어처럼 당시 바다를 휘졌고 다녔을 것이다.
지금의 생물에게는 어떠한 특징도 남기지 못하고 캄브리아기 중후반기에 멸종한 것으로 추정. 워낙 오래전에 살았던 생물이라서 대부분의 특징이나 멸종원인 등은 알아낼 수가 없다.

네이버 캐스트에서 아노말로카리스를 다룬 적이 있다.그리고 역시나 댓글은 전쟁터가 되었다

풍년새우가 이녀석과 닮았다.

2. 매체에서의 표현 및 등장

묘하게 일본에서 인기가 있어서 각종 작품에서 아노말로카리스를 모티브로 한 것들이 등장한다.

포켓몬스터에는 "아노딥스"라는 녀석이 나오고, 해산물 보스로 유명한 슈팅게임인 다라이어스 시리즈 중 네번째 작품인 G 다라이어스에서는 최종 보스 중 하나(ACCORDION HAZARD)로 나온다.

디지몬 어드벤처에서 메탈시드라몬의 부하로 등장한 스콜피오몬의 모티브이기도 하다.

개구리 중사 케로로에도 가끔 출연하는데 여기서는 주로 바닷속에 숨어서 사는 고대문명의 후예 정도로 나온다.

신세기 에반게리온에 나오는 사도들 중 산달폰도 아노말로카리스를 모티브로 삼고 있다.

마법전사 유캔도에서 아노말로카리스를 모티브로 한게 아니라 그냥 아노말로카리스가 나온다. 물론 분석은 "아노말로카리스와 유사해 보입니다." 라고 하지만. 여기서는 아예 날아다니며 등장 에피소드 후반부에서는 아예 편대비행까지 선보였다.

가면라이더 W에서는 '도펀트'라는 괴인들이 존재하는데, 이중에 아노말로카리스 도펀트가 존재한다.

슈퍼패미콤 용 호러&고어 액션게임인 마수왕에선 2스테이지 보스로 출연한다. 수십미터의 거대한 몸집을 빠르게 움직여 여러가지 형태의 몸통박치기로 공격한다.

tv판 애니메이션인 가이킹 대공마룡의 전설(2005)에서도 6화에서 등장하는데 다리우스제국에 의해 공중을 날아다니며 눈에서 빔을 쏘는 생물병기로 마개조되었다.

유희왕에서도 유독 사랑을 받았는데, 로스트 블루 브레이커로 시작해서 메탈화 기생생물-솔타이트에 이어 한국 월드 프리미어 카드이자 아노말로카리스가 발굴된 버제스 셰일 지층군을 모티브로 한 카드군 버제스토마의 에이스 몬스터, 버제스토마 아노말로카리스까지 여러 군데에서 몬스터로 등장했다. 이는 다큐멘터리 '생명 그 영원한 신비' 덕이 큰데, 자세한 내용은 항목 참고.

아노말로카리스는 당시로서는 비교적 최근이라 할 수 있는 1980년대에 들어서야 제대로 연구가 되기 시작했고, 그 이전까진 알려진 적이 없었다. 때문에 이 기묘한 생물은 사람들에게는 꽤나 신선한 충격이었다. 게다가 일본 내 방영 창구가 그 유명한 NHK스페셜이었으니... 그래서인지 같은 프로그램 회차에 나온 다른 괴상하게 생긴 고생대 생물들도 여러 창작물에서 종종 나온다.[9]

다큐멘터리 '생명 그 영원한 신비'에서 아노말로카리스에 대한 연구 결과를 토대로 실제로 헤엄치는 로봇 모형을 만들어 실험하기도 했다. 실험 결과로 볼 때 제법 헤엄을 잘 쳤던 듯하다.

BBC 다큐멘터리Walking with Monsters에도 등장. 초반에 삼엽충을 사냥하거나 다른 아노말로카리스와 대결하는 모습을 보여 주지만 후반에 하이코우이크티스무리에게 벌어진 상처의 살점을 뜯어 먹히는 안습한 모습을 보여주기도...

자연사 박물관에서 살아남기에서도 운석 조각으로 아노말로카리스 전시물이 살아난다.

세완삼첩기에서는 작살에 찔려 죽거나 삼엽충을 지키려한 외계인에게 아작이 나는 등 등장 족족 끔살 당한다.

파일:KtbdYZR.jpg
짱구는 못말려 14기에도 등장. 옷에 그려진 그림이 아노말로카리스로 추정된다.

모여라! 시튼 학원에서는 학원장으로 나온다... 성함은 아마노 칼로리스.

몬스터 헌터 월드에는 일종의 배경 요소인 환경생물이 있는데, '옛날 만타게라'라는 이름의 비행하는 생물은 마치 아노말로카리스에 잠자리 날개를 단 것 같은 외형이다.

ABZÛ에서도 등장. 눈이 겹눈 구조가 아니고 눈동자를 가지고 있어서인지 묘하게 귀엽다. 해당작 자체가 힐링물로 평가받는 만큼 플레이어에게 적대적이진 않다. 상당히 작은 크기지만, 희한하게도 시프트 키를 눌러 탑승할 수 있다.

게임 버스데이즈 - 시작의 날 -에서는 별 아홉개짜리 희귀 생물로 에피소드 1 퍼펙트 클리어 최대 난관으로 등장한다.

강철전기 C21에선 게르니아 지하에서 아노말로카리스를 모티브로 한 아마노캇츠라는 몬스터가 등장한다. 상위 던전에선 아마무카라는 아마노캇츠와 지네형 몬스터 데카무카를 핲친 괴이한 녀석도 등장. 파츠를 드랍하기 때문에 재현도 가능.

초속 5센티미터에서 어린 시절의 타카키와 아카리가 아노말로카리스 및 당대 고생물 썰을 풀면서 잡담을 했었다.

고지라 시리즈의 스핀오프 코믹스에선 "트릴로포드"라는 이름의 아노말로카리스형 괴수들이 악역으로 등장한다.

3. 아노말로카리스와 가까운 동물들

3.1. 가까운지 논란이 있는 동물


[1] 톱니모양의 둥근건 입. 건너편에 있는건 눈. 촉수가 생긴게 아래로 굽어보이게 생겼지만 화면 밖쪽으로 굽어 보이게 생겼다고 볼 수 있다. 옆 지느러미가 달린 위치를 보자.[2] 빨간색-아노말로카리스, 보라색-페이토이아, 초록색-오파비니아, 남색-위왁시아, 노란색-피카이아, 주황색-할루키게니아[3] 버제스 셰일에서 발견되었다.[4] 알고보니 동종이명이라 페이토이아속에 통합되었다.[5] 과거 복원도를 보면 라가니아 몸통에 아노말로카리스 부속지를 달고 있다. 그리고 이 당시 라가니아는 아노말로카리스 나소르스티라는 종으로 분류되었다.[6] 당시 살던 웬만한 동물들은 크기가 잘해야 10cm 안팎이었다.[7] 아노말로카리스에게 습격당한 것으로 추정되는 삼엽충의 화석도 발견된 바 있다.[8] 아노말로카리스보다 먹이사슬 단계가 낮은 생물들은 안 잡아먹히기 위해서 진화했다는 설이 있다.[9] 다만, 미야자키 하야오 감독의 '바람계곡의 나우시카'에서도 이런 고생대 절지동물류의 생물들이 대거 등장하는 걸로 봐서는 온전히 NHK스페셜만의 영향이라고만 할 수도 없다.[10] 절지동물의 특징이 보이는 친구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