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19-08-15 12:53:08

그란다크

시공성
수령 그란다크
간부 카루라
[ 전용기 ]
칼리스토
가스트 세르츠 바하
[ 전용기 ]
데스마레픽
양산기체 가니메데/네레이드/오베론/티탄
{{{#!folding [ 펼치기 · 접기 ] (스포일러 주의) 지배자 진 그란다크
}}}||

용자성전 반간의 등장 존재. 성우는 이이즈카 쇼조.[1]

이름의 모티브는 아마 그랜드 + 다크 인 듯. 사실 그거 외에 이 캐릭터에 부합하는 단어가 없다

시공성의 지배자이자 혼돈과 파괴를 관장하는 절대 악. 브레이브 사가의 발단이 된 인물이며 성용자들에 의해 한 번 봉인되었다가 깨어났으며, 어찌된 일인지 더욱 강대해져서 성용자들을 발라버렸다. 그리고 아스탈의 지시에 따라 이 용기를 찾아 지구로 가게 된 계기를 제공했다. 창조신의 암흑면으로 아스탈과는 선과 악, 표리 일체의 관계이다.

'시공성'이 그의 본거지이며, 외형은 목 위가 없는 갑옷의 형태를 하고 있다. 대화창에 나오는 노인의 얼굴은 사실 그란다크가 들고 있는 검에 붙어 있는 것이다. 형체가 아주 없는 건 아니지만 일단 에너지 생명체의 면도 가지고 있는 것 같다. 작 중 묘사를 보면 거대한 마이너스 에너지로 이루어진 존재로 생각했다.

마지막에는 성장한 용자들에 의해 쓰러졌다. 그러나...

이 문서에 스포일러가 포함되어 있습니다.

이 문서가 설명하는 작품이나 인물 등에 대한 줄거리, 결말, 반전 요소 등을 직·간접적으로 포함하고 있습니다.


용자 시리즈의 중간보스(누설 주의)
{{{#!folding [ 펼치기 · 접기 ] 초대 파이버드 다간
프테라 가이스트 장고 박사 비올레체(전반부)
시안(후반부)
마이트가인 제이데커 골드란
에그제브 빅팀 시리어스 왈자크
다그온 반간 용자왕
파이널
아크 성인
[ 스포일러 주의 ]
마도
그란다크
[ BS2 ]
고데스
파스다
[ 스포일러 주의 ]
팔리아초
[ 파이널 ]
팔파레파

}}}||

세르츠 바하의 음모를 알아차리지 못한 채 용자들에 의해 쓰러진 후 세르츠 바하의 강화 제물이 되어버리고 만다.[2]

밝혀진 실상은 음의 힘밖에 없는 불완전한 존재에 지나지 않았으며 작품의 흑막이자 최종 보스로 인식되었더니 결론은 페이크 최종 보스였다. 즉 세르츠 바하진 최종 보스였던 것. 목이 없는 형태는 그가 음의 힘만 있는 불완전한 존재라는 것을 상징하는 것이었다.

비록 페이크 최종 보스이기는 하지만 사실 용자 시리즈에 등장하는 최종 보스가장 급이 높은 존재이며 그것도 우주의 탄생과 함께한 초월존재인 오보스보다도 격이 높다.잠깐, 그렇다면 황금용자 골드란에 등장하는 그 분은...


[1] 용자 엑스카이저에서는 최종보스였던 다이노 가이스트를 맡았었다.[2] 이후 세르츠 바하는 그란다크의 에너지를 이용해서 眞 그란다크로 변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