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19-08-16 05:55:58

kt 롤스터

파일:kt_sports_logo.png
파일:kt_wiz-Emblem.png 파일:external/s20.postimg.org/kt_sonicboom.png 파일:external/s20.postimg.org/kt_rolster_logo.png 파일:external/s20.postimg.org/kt_shooting_team.png 파일:external/s20.postimg.org/kt_hockey_team.png
kt wiz
(야구)
부산 kt
(농구)
kt 롤스터
(e스포츠)
kt 사격단 kt 하키단
파일:external/s20.postimg.org/kt_rolster_logo.png
[1][2]
kt 롤스터
kt Rolster
창단 1999년 12월 30일
대표이사 유태열
단장 최현준
사무국장 신기혁
프런트 이원일

1. 개요 / 팀 연혁2. 운영 중인 프로게임단
2.1. 리그 오브 레전드 프로게임단
3. 해체된 프로게임단
3.1. 스타크래프트 프로게임단3.2. 스페셜 포스 프로게임단3.3. FIFA 프로게임단3.4. 카운터 스트라이크 프로게임단
4. 기타
4.1. 팀 이름4.2. 유니폼 변천사4.3. 바깥고리

1. 개요 / 팀 연혁

KT를 모기업으로 삼는 e-sports 프로게임단. 1999년 12월 30일 창단, 당시에는 ⓝ016 온라인 프로게임단으로 창단하였다. 초기에는 FIFA 종목이 스타보다 더 강세를 보였다. 스타크래프트에는 남유성, 한정근, 권태규(여자선수)등 스타크래프트 선수들이 있었으며 임성춘이 몸담은 적도 있다. 한정근과 같은 선수는 온겜이나 엠겜에서 두각을 나타내진 못했을 뿐[3] 이 당시 KT 스타전력이 결코 약한 것은 아니었으며 당시 존재하던 키글과 같은 종목에서 상위권 성적을 기록했던 게임단이다. 다만 피파의 이지훈이 워낙 압도적인 괴물이라서 이지훈이 대표 선수 이미지가 강했을 뿐. 게다가 당시 KT 선수들이 온게임넷에서 두각을 나타내지 못한것은 그당시 온게임넷 측에서는 스폰서 부착이 금지되어서 당시 존재하던 대기업 게임단이던 KT와 삼성전자 칸에서는 온게임넷 스타리그에 선수들을 내보내지 않았다. 모기업 홍보를 할 수 없는 대회에 선수를 참가시킬 이유가 없었기 때문이다. 2001년 3월 21일에 KTF magicⓝs로 재창단되면서, 각 팀의 에이스들을 영입하면서 게임계의 레알 마드리드라는 별칭을 갖게 되었다.

잠시 Lunatic-Hai를 인수하여 카운터 스트라이크에도 출전했고, 2009년에는 스페셜 포스팀이 추가 되었으나 2012년에 스페셜 포스 2 프로리그가 폐지되면서 스페셜 포스팀은 해체된다. 2012년 9월부터 리그 오브 레전드 게임단을 창단한다는 소문이 돌았고, 역사 속으로 사라진 스페셜 포스 2의 대체제가 필요한 상황이긴 하다. 그리고 2012년 10월 10일 LOL팀 창단발표가 났다 # 현재 리그 오브 레전드팀을 운용하고 있다.

2. 운영 중인 프로게임단

2.1. 리그 오브 레전드 프로게임단

kt 롤스터/리그 오브 레전드 문서로.

3. 해체된 프로게임단

3.1. 스타크래프트 프로게임단

kt 롤스터/스타크래프트 문서로.

3.2. 스페셜 포스 프로게임단

kt 롤스터/스페셜 포스 문서로.

3.3. FIFA 프로게임단

kt 롤스터의 모태팀이자 前 kt 롤스터의 총 감독인 이지훈이 프로게이머 시절 여기 소속이었다. 한창 때 이지훈이 혼자서 개인리그 우승 18회를 하면서 현재 kt 롤스터의 우승 기록의 60%를 차지하고 있다.

3.4. 카운터 스트라이크 프로게임단

잠시 Lunatic-Hai를 인수하여 운영한 적이 있다. 하지만 당시의 유명했던 대회인 '한-중 사이버게임(China-Korea Cyber Games: CKCG)' 대회 기간에 맞춰서 딱 2개월만 잠깐 했던 것으로 단기 후원으로 볼 수 있다. 자세한 내용은 항목 참조.

4. 기타

  • KTF 시절에는 약칭 케텝, 별명 케찹. 막장 시절에는 꼴텝 또는 먹텝. KT 롤스터로 개명하고 나서는 주로 케티, 키티, 킅으로 불리고 있다.
  • 포카리스웨트가 KT롤스터에 협찬을 하고 있다. 그리고 이영호가 잘 나갔을때 경기때마다 포카리스웨트를 마셔서 그의 포카리는 도핑과 같다는 말도 나왔었다.

4.1. 팀 이름

긴 시간 사용하던 KTF 매직엔스라는 이름은 KTF가 KT와 통합되면서 임시로 KT 매직엔스로 변경. 이후 2009년 8월 KT 로고가 바뀜과 동시에 KT 핑거붐으로 팀명을 교체했으나 핑거붐의 어감이 영어 슬랭으로 여성기를 손가락으로 애무한다는 뜻인 핑거뱅과 비슷 내지는 한층 더 파워풀한 느낌이었다는 것이 밝혀져[4] 논란을 낳았고, 팬들의 반응도 매우 안 좋아서 핑계거품, 핑거품 등의 별명으로 대차게 까이면서 흑역사로 전락. 같은 모 기업에 운영한 KT 농구단우주복 초창기 마스코트와 함께 희대의 삽질작이 되었다. 본래 의도는 마우스와 키보드를 조작하는 손가락으로 붐을 일으키고 새로운 신화를 만들어간다는 의미로 지었으나, 하필이면 안좋은 의미와 겹쳐지고 말았다.

그 후에 팀명투표를 통해 팬투표가 실시됐는데 기호 2번인 롤스터가 높은 팬투표를 얻어 롤스터가 확정되었다. 여기서 롤스터는 '롤러코스터'의 준말이라고 한다.[5] 핑거붐보다는 낫지만 이거도 역시 차라리 KT에서 밀어주는 올레KT로 하자는 평이 자자했다. 실제로 이지훈 감독은 우승 후 포모스 기자단에게 기사 제목을 올레 KT, 광안리를 접수하다라고 해달라고 요청했을 정도. 그래도 핑거붐만큼의 논란 없이 그럭저럭 잘 정착해나갔다.

참고로 기호 1번 팀명은 알파붐이었다. 핑거붐으로 망신사고도 붐에 미련을 보이는 그들의 속내는 과연 무엇인가 싶었는데, 같은 KT의 농구팀명이 공개되고 모든 것이 풀렸다. 농구팀 이름은 부산 kt 소닉붐. 과거 '매직엔스'와 '매직윙스'처럼 '매직'으로 통일했던 전례에 맞춰 '붐'으로 통일하려 했던것으로 보인다. 그래도 그렇지 왜 하필 ''일까...

4.2. 유니폼 변천사

kt 롤스터/유니폼 항목으로.

4.3. 바깥고리



[1] 앰블럼의 별은 우승 10회에 하나씩 다는 것이다. 한동안 2개를 달고 있었으나 스타크래프트 2 팀이 SK텔레콤 스타크래프트 2 프로리그 2014를 우승하면서 3번째 별을 달게 되었다.[2] KTF 매직엔스 시절 엠블럼
파일:attachment/KTF2.gif
[3] 온게임넷 스타리그 16강 진출 1회가 끝[4] 딸딸이라는 단어를 알면 폭딸이란 단어는 어떻게 느껴지는가? 대강 그런 차이다.[5] 처음 이 이름이 나왔을땐 '이렇게 올라가다가 얼마나 낙하하려고'라며 이름이 좀 그렇다는 이들도 있었으나 이 이름으로 바꾼 후 KT는 쭉 상승세다. 하지만 앞날은 모르는 거다 는 정말로 15-16 시즌동안 기량이 위아래로 왔다갔다해서 이름 따라가는 구단이 되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