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19-06-25 15:26:58

SPIW


1. 개요2. 역사3. 조건4. 참여 기종
4.1. 스프링필드 SPIW4.2. AAI SPIW4.3. 올린-윈체스터 SPIW4.4. H&R SPIW
5. 여담6. 관련 문서

1. 개요

Special Purpose Individual Weapon
미 육군 특수목적용 개인 화기

1952년부터 1967년까지 미 육군에서 진행된 플레셰트 소총탄약과 관련된 도입 사업이다. 미 육군 소속의 스프링필드 조병창과 나머지 3개 민간 업체에서 개발된 네가지 기종들이 경합을 벌였으나, 모두 채택되지 못하고 초기형 단계에서 그치고 말았다.

2. 역사

파일:flechette-rounds_comparison.jpg
플레셰트 탄약의 모습[1]
파일:salvo_diagram 0.jpg

파일:Brig. Gen. Ghormley, Maj. Gen. Schomberg, Col. Hurlbut..jpg
샐보 계획의 주요 입안자인 곰리(Ghomley) 준장, 숌버그(Schomberg) 소장, 허버트(Hurlbut) 대령

1952년 미국 ORO(작전연구소, Operations Research Office)에서는 제2차 세계대전한국 전쟁에 걸친 총 593개의 보고서를 통해 보병 1명을 제압하는 데 드는 평균 탄약 소모량은 약 10,000발인 데 반해 교전 거리는 300야드(약 270m) 내외에 불과했다는 사실을 파악하고 목표물을 향한 화력을 단시간 내에 극대화하기 위한 새로운 시도로 다탄두, 다총열 관련 연구 프로젝트인 샐보(Project SALVO)를 개시하였다.

먼저 올린-윈체스터 사에서 과거의 M14 선정에서 탈락한 T48에 5.56mm 구경의 T65 이중탄두 탄약에 맞추고 총열과 본체 내부의 차개 등을 두개로 늘린 개조형인 윈체스터 샐보 소총을 통한 실험이 이루어졌으며, 그 다음으로는 AAI(에어크래프트 아머먼트, Aircraft Armament Incorporated) 사가 새로 참여하게 되면서 본격적인 플레셰트 탄약을 사용하는 소총을 개발하는 APHHW(범용 휴대화기, All-Purpose Hand-Held Weapon)로 이어졌다.

파일:aai-spiw_1964.jpg

1963년을 기하여 보다 구체적인 요구 조건이 세워진 니블릭(Project NIBLICK) 사업이 진행됨에 따라 미 육군 스프링필드 조병창, 에어크래프트 아머먼트(AAI), 올린-윈체스터, 해링턴 & 리처드슨 사의 특수목적용 소총(SPIW) 명칭의 초기형들이 출품되었다.

또한 일반적인 탄두가 포함된 소구경 고속(Small-Caliber, High-Velocity) 탄약의 연구도 함께 진행되어 .223 레밍턴을 사용하는 아말라이트 사의 AR-15 추가가 고려되기도 했지만, 플레셰트 탄약 호환성이 전혀 없었기에 해당 사업에는 딱히 영향을 미치지 못했다.

많은 예산과 시간을 들였음에도 그 결과물은 미 육군에서 바라던 조건을 만족할 만한 수준이 아니었기에 1967년에 임시 방편으로 여겨졌던 M16A1의 제식화로 선회됨과 동시에 중단되었으며, 그대신 연장 목적의 1969년의 FRS(미래형 소총, Future Rifle System) 사업을 거쳐 1989년의 ACR(발전형 전투소총, Advanced Combat Rifle) 사업과 1994년의 OICW(미래보병용 복합소총, Objective Individual Combat Weapon) 개발까지 이어졌으나 이 또한 결과적으로 별다른 성과 없이 끝을 맺고 말았다.

3. 조건

  • 플레셰트 탄약 60발이 장탄되는 탄창 사용
  • 당 2,000발의 발사 속도 확보[2][3]
  • 최대 장전 상태의 중량은 4.5kg 이하일 것
  • 무의탁 자세에서도 반동 제어가 용이해야 함
  • 보조 화력을 갖춘 전용 유탄발사기의 통합

위와 같은 요구 조건들은 오늘날에도 구현이 거의 불가능할 정도로 매우 난해했었는데, 아닌 게 아니라 그때에도 M1 개런드M14 등의 반동 제어가 힘든 구형 장총 형태의 디자인부터, 아직도 남아있는 소구경의 약한 위력에 대한 불신[4] 등의 구시대적인 관념 때문에 높은 연사력이나 플레셰트나 유탄발사기 등의 다른 화력으로 땜빵하려는 의도가 있을 것으로 추정된다. 당장 몇 년 전까지만 해도 M1 개런드가 너무 마음에 들어 위력을 줄이기 싫다고 1959년에 M14를 채용한 것을 상기해 보자.

그나마 다행인 것은 소구경고속탄 연구의 시발점이 되었다는 점과 보병 전용의 휴대용 유탄발사기 개발이 추진되어 과도기형인 M79M16 계열의 부착을 위한 XM148M203는 물론, 독일의 고저압이론을 응용한 전용 40mm 탄약을 낳으면서 그 나름대로 성과를 남기기도 했다.

4. 참여 기종

사진 명칭 회사 비고
파일:springfield-spiw_sheet 0.jpg SPIW 파일:미국 국기.png 스프링필드 조병창
파일:aai-spiw_sheet 0.jpg SPIW 파일:미국 국기.png AAI
파일:winchester-spiw_sheet 0.jpg SPIW 파일:미국 국기.png 올린-윈체스터 1차 심사 탈락
파일:hr-spiw_sheet 0.jpg SPIW 파일:미국 국기.png 해링턴 & 리처드슨 1차 심사 탈락

4.1. 스프링필드 SPIW

파일:sa-spiw 0.jpg 파일:sa-spiw 1.jpg
스프링필드 SPIW

1962년부터 1967년까지 미 육군 소유의 스프링필드 조병창에서 개발된 기종으로, 니블릭 사업 조건에 그나마 가장 부합하는 성능을 갖추고 있었었지만, 끝까지 6.4kg라는 중량 초과 문제가 해결되지 못하여 결국 채택에는 실패하였다.

정식 사업 제출 시기인 1964년을 기준으로 2개 연장형[5] 탄창이 후방에 위치한 불펍형이 가장 널리 알려진 모습이며, 1965년에는 새로운 XM216 탄약 호환과 경량화를 위한 재설계가 적용되면서 일반적인 모습으로 회귀한 동시에 전용 유탄발사기 또한 단발식으로 대체되었다.

4.2. AAI SPIW

파일:aai-spiw 0.jpg 파일:aai-spiw 1.jpg
AAI SPIW

Forgotten Weapons의 AAI 2세대 SPIW 리뷰 영상

기존의 다탄두 개념에서 다트가 내장된 플레셰트 방식으로 바꿀 것을 주창한 업체인 에어크래프트 아머먼트(AAI) 사에서 1964년부터 1967년까지 개발된 기종으로, 상기 서술된 스프링필드 SPIW에 필적하는 유일한 경쟁 상대였기 때문에 용도와 시대에 따른 파생형들이 다수 존재했으며 연장선상에 있는 차기 제식소총 도입 사업(FRS, ACR)에도 외형이 비슷하게 유지된 개량형이 제출되기도 했다.

파일:aai35.jpg

부착형 유탄발사기는 원래 레버액션식 3연발이었지만, 중량을 낮추기 위해 시험적으로 제작한 DBCATA(무총열 유탄, Disposable Barrel and Case Area Target Ammunition)를 거쳐 일종의 관형탄창 방식으로 바뀌었으며 이는 최종적으로 XM203의 개발로 연결되었다.

4.3. 올린-윈체스터 SPIW

파일:winchester-spiw 0.jpg
올린-윈체스터 SPIW

미국의 대표적인 비철금속 및 화약 가공 업체인 올린(Olin) 사에게 합병된 윈체스터 리피팅 암즈 사에서 개발된 기종으로, 총 중량이 비교적 낮은 5.7kg에 개머리판 부분에는 당 1,700발의 발사 속도로 인한 반동을 낮추는 용수철이 내장되었지만 실제로는 잘 작동하지 않아 1차 심사에서 탈락하였다.

그대신 하단의 반자동 유탄발사기의 설계는 어느 정도 인정받아 유력 기종이었던 스프링필드 SPIW의 개량에 직접적인 영향을 미쳤다.

4.4. H&R SPIW

파일:h&r-spw 0.jpg
H&R SPIW

1871년에 창립되어 M50 레이징 등을 내놓은 유서 깊은 업체인 해링턴 & 리처드슨 사에서 개발된 기종으로, 가장 세련되고 진보적인 외형을 갖추었지만 총 중량이 약 11kg에 달했을 뿐만 아니라 회전식 약실로 인한 작동 불안정성 때문에 성능 평가 이전에 탈락하는 수모를 겪었다.

5. 여담

사실 이 시기에 M16 소총M14 소총에서 SPIW로 넘어가는 중간과정에 있는 땜빵 역할이었다.[6] 아직 SPIW가 안 나왔는데 베트남 전쟁은 시작되었고, M14는 베트남의 정글에 적합하지 않으니 마침 미국 공군에서 적당히 잘 써먹고 있는 데다 적당하면서도 넉넉한 장탄수에 교전 거리가 짧은 베트남의 전장 환경에 잘 들어맞기까지 한 M16이 땜빵으로 쓰인 것이다. 하지만 SPIW가 실용화되지 못하면서 결국 그 땜빵은 승리자로 남았고, 약 20년 후ACR 계획[7][8]도 나가리되어 그냥 M16A2를 쓰기로 결정되었다. 그리고 다시 30년후 이 M16 소총들을 대체할 보병용 카빈(IC) 사업도 시행했지만 이 프로젝트 마저 취소되어 결국 한때 '땜빵'이었던 M16의 위상은 확고하게 인증되었다.[9]

덕분에 21세기가 된 지금까지도 M16A4와 동생(M4A1)은 지구방위대 미군의 제식 소총으로 쓰이고 있다. 미군뿐 아니라 세계 각국의 차기형 소총 중 많은 수가 M16의 기본 형태를 본따 만들어지고 있고, 총 자체의 성능 개량과 더불어 피카티니 레일을 깔아 부착물의 확장성을 증대시키고 광학 장비를 더 지급하여 근거리/장거리 교전 능력을 강화하는 방향으로 개발되고 있다. 그와 더불어서 M16A4를 바탕으로 한 지정사수 소총의 개발도 이루어졌다. M4를 기반으로 근접전용 돌격소총 Mk.18의 개발도 이루어졌고.

6. 관련 문서




[1] 왼쪽으로부터 비교 목적의 5.56x45mm, 그 다음부터는 XM216, XM144, XM110, XM645, .300 Amron이다.[2] 참고로 엄청난 연사속도로 유명한 MG42가 분당 최대 1500발이다.[3] 분당 2000발 연사력은 H&K G11 소총이 3점사 연사력을 분당 2000발까지 끌어올려 달성할 수 있었지만, 이마저도 반동은 꽤나 심한 편이었다. 사실 이런 설계는 발사 후 반동을 고려한다기보다는 반동에 총열 들리기도 전에 3발을 먼저 박는다는 발상으로 나온 것이다.[4] 당장 수뇌부에서 5.56mm를 쥐나 잡는 데 쓸 총알이라고 폄하했다.[5] 특수한 작동 방식을 가진 탄창을 삽탄한다. 전체적인 외형은 두 탄창을 앞뒤로 이어붙인 듯한 모습이다. #[6] 커티스 르메이가 공군기지 방어용으로 구매했던 것처럼 처음에는 M1 카빈을 대체한다는 느낌이 강했다. 그리고 이와 관련이 있는지는 몰라도 M16(AR-15)의 총검도 M1 카빈과 동일한 모양이다.[7] AAI사도 이 프로젝트에 참여했다. 이때도 플레셰트 탄을 쓰는 소총을 제시했다. 물론 덩치가 엄청나게 큰 구시대적인 설계 탓에 G11에 밀려버린다. 유력 후보인 H&K G11은 3점사 기능으로 분당 2000발의 연사력을 확보하고 자동 사격 시에는 과열 방지를 위해 발사 속도를 분당 450발까지 줄여 결과적으로 반동이 줄였다.[8] 이 사업에도 콜트에서 내놓은 M16을 기반으로 한 소총이 있었다... 만약 이게 채택됐다 해도 M16의 명맥은 이어졌을 것이다. 썩지 않는 플라스틱 같은 생존력 다만, 듀플렉스(이중탄두) 탄환의 치명적 단점들로 묻힌다. 총알을 제외한 나머지 개조 사양은 캐나다군의 C7A2에서도 찾아볼 수 있다. 참고로 여기서 보여준 듀플렉스 탄종은 오직 근거리 교전만을 상정하고 만들어진 ASh-12.7 소총에서 다시 쓰이고 있다.[9] 그래서 과장을 보태 M1911처럼 100년 넘게 쓸 것이라는 얘기와 미군의 차세대 소총이 우주소총이라는 농담까지 있을 정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