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18-04-22 04:54:17

프릭쇼


1. 개요2. 그 외

1. 개요

freak show

기형쇼라고도 부르며, 일반인들과는 다르게 생긴 기형적인 외모의 사람들을 모아 구경거리로 보여주거나 서커스처럼 곡예를 하기도 했다.

17세기 영국, 귀족들 사이에서는 기형아들을 애완용으로 사고 파는 것이 유행이었는데 이 시기에 생긴 것으로 추측된다. 이 시절에는 과학에 대해 전무했었고 인권이 그렇게 발전한 시기가 아니었던지라 기형아들을 구경거리로 내놓으면 사람들이 몰려와서 돈을 내고 보았고, 이 때문에 너도나도 기형아들을 사와서 프릭쇼를 열었다.

굳이 기형아가 아니었던 사람도 몸을 문신으로 도배하거나 피어싱을 많이 해서 이목을 끌었다고 한다. 프릭쇼의 컨셉 자체가 외모에서 나오는 충격과 공포의 도가니. 이게 동물원과도 연결이 되는데, 20세기 초까지 동물원에서 인종이 다른 외국인이나 이런 기형적인 인간들을 전시한 사례가 있다.

현대에는 과학이 발전하면서 기형아들 특유의 독특한 외모가 유전자 결함이나 병이 원인이란 것을 사람들이 알게 되었고, 인권이 발전하면서 프릭쇼를 야만적인 3류 오락으로 여기게 되어 다행히 자취를 감추게 되었다.

2. 그 외

영국 외에도 미국이나 일본에서도 프릭쇼에 대한 기록이 나오는 것을 보면 영국에만 있었던 악행은 아니었던 듯.

17세기 중반 잉글랜드에서 샴쌍둥이 형제였던 밥티스타 콜로레도 형제가 찰스 1세에게 전시된 것이 그 시초이다 카더라.

샴쌍둥이라는 말의 어원이 된 창(Chang Bunker)과 엥(Eng Bunker) 쌍둥이 형제가 바로 이런 프릭쇼에 출연하면서 유명해진 케이스다. 다만, 대부분 인신매매로 끌려와서 출연하여 착취를 당하는 여느 프릭쇼 출연자와는 달리, 서커스의 창시자인 P. T. 바넘과 계약하여 막대한 출연료를 거머쥐고 부자가 된 뒤에 모국인 태국을 떠나 미국에 정착한 뒤에 죽을 때까지 행복한 삶을 살았다고. 당연히 이런 경우는 드물고, 프릭쇼의 출연자들 대부분은 인기가 떨어질 때까지 착취를 당하다가, 늙으면 내쳐져서 죽을 때까지 구걸로 연명했다고 한다.

현대에 들어서는 뭔가 부조리하거나 말이 안되는 상황의 쇼, 혹은 대놓고 관심을 모으려 눈살 찌푸려지는 일을 벌이는 경우를 프릭쇼라고 칭하기도 한다. 격투기에서 체급이 심각하게 안맞는 대결을 한다거나...
인터넷 방송에서 자극적이거나 엽기적인 행동으로 시청자를 끌어모으고 후원을 요구하는 행태는 영락없는 21세기의 프릭쇼다.
차이점이 있다면 과거의 프릭쇼는 전시되던 장애인이나 기형아의 의사나 선택은 전혀 고려되지 않은 착취에 의한 인권 유린 이었다면 막장 인터넷 방송은 방송 진행자가 인기와 금전적인 수익을 위해 스스로 괴물(Freak)이 된 것.

분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