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19-10-12 09:43:14

최재훈(가수)

파일:나무위키+하위문서.png   하위 문서: 최재훈(가수)/디스코그라피
파일:가수최재훈.jpg
이름 최재훈
출생 1972년 12월 10일 ([age(1972-12-10)]세) 대구광역시
신체 178cm, 69kg, O형
가족 1남 2녀 중 둘째
학력 신림중학교
영락고등학교
데뷔 1994년 1집 'Ignore'
소속사 없음
소속그룹 M4
별명 락뚱, 사달[1], 사타구니[2]

1. 소개2. 보컬 스타일3. 사연진품명품4. 트리비아5. 앨범6. 주요영상



1. 소개

대한민국가수. 개그맨[3] 간혹 고릴라 게시판에 "제가 아는 최재훈씨 맞나요?????" 총각시절엔 슬림, 지금은 푸우사연을 통해 겨드랑이 치기 소개를 했는데 그냥 최재훈을 포털사이트 치다보면 최재훈 겨치기가 나온다.

솔로 가수로 활동하던 시기의 노래로는 '널 보낸 후에', '잊을 수 없는 너', '우울증', '비(悲)의 랩소디'[4], '편지' 등이 있으며 대표적인 노래방 인기 가수 중 한 명이라고 할 수 있다. 프로젝트 그룹 M4의 멤버이기도 하다.

현재로서는 가수 활동이 뜸한 편이지만, 과거 1990년대에는 나름 한가닥했으며 가요톱10 때는 10위 권 안에 들어갔던 나름 인지도가 있는 가수였다. 다만 5집 이후로 앨범이 대망하면서 잊힌 가수가 되어 1980년대 후반 출생자부터는 모르는 사람이 많을 것이다. 실제로 한 팬이 2011년 경에 7집 한정판에 사인을 받았는데 최재훈도 "이걸 실제로 가지고 있는 사람을 처음 봤다"라고 했다고.[5] 그나마 M4가 중박은 치면서 인지도가 높아진 듯. 사실 지금은 두시탈출 컬투쇼사연진품명품의 코너지기로 더 유명할 것이다.

OST에도 자주 참여했으며, 1998년 MBC 드라마 영웅 신화의 OST인 "떠나는 사람을 위해"가 대히트를 기록하여 "비의 랩소디"와 더불어 최재훈의 대표곡으로 자리잡았다.[6] 그리고 영화의 고스트 맘마의 OST인 "함께 있으면 좋을 사람"이라는 곡도 역시 대중들에게 많은 사랑을 받았던 곡이다.

최재훈을 가수로 만드는데 공헌을 한 사람이 바로 권인하다. 자기 사무실에서 일하는 사람이 데모 테이프를 하나 들어보라고 해서 들어본게 최재훈이 속해있던 밴드였다고 한다. 권인하가 듣기에 연주 실력은 별로였는데 노래가 괜찮다고 느꼈는데 알고보니 드럼을 치던 사람이 노래를 불렀다고해서 권인하가 드럼치지 말고 노래를 하라고 말했는데 그 드럼치던 사람이 바로 최재훈이었다고 한다. 트리비아 항목에 드럼을 잘 친다는 이야기가 괜히 있는게 아니라 원래부터 드러머였기 때문이었다. 영상.

2. 보컬 스타일

실용음악의 보컬 트레이닝이 활성화되기 전, 그야말로 타고나게 노래를 잘 하는 사람만 가수가 될 수 있었던 시기를 상징하는 가수 중 하나다. 기본적으로 진성 음역대가 엄청나게 높아 그의 노래는 웬만한 일반인이 원키로 소화하기는 거의 불가능하다. 또한 가성을 활용한 감성 표현에도 능하다. 또한 목소리 자체가 비성이 많이 섞인 애절한 톤이라 마이너 키에 특화되어 있다. 이러한 보컬 스타일에 어울리게 이별, 사별, 우울증 등 각종 이별 노래로 유명하다. 심지어 대부분 히트곡의 공통점이 죽음과 연관이 있다. 이래서인지 모 방송에서는 사별곡 전문 가수라고 부르기도.[7]

예로 '함께 있으면 좋을 사람' 가사 중에는 '그 곳까지 너를 따라갈 수 없어'라고 죽은 연인을 그리워 하는 메시지가 있으며, '잊을 수 없는 너'의 가사에는 '너는 날 볼 수 있는데 나는 널 볼 수 없는'이라는 내용과 '널 보낸 후에'에는 '다시 못 올 길을 가고 있지만'이라는 영적인 존재를 암시하는 내용도 있다.

그리고 히트곡 '비의 랩소디'의 가사에서는 딱히 죽음을 나타내는 묘사를 찾아보긴 어렵지만 뮤직비디오에서 남자 주인공이 사랑하는 애인의 장례식에서 시신을 강제로 꺼내 데려가 이곳저곳 추억 여행을 하다가 마지막에 애인의 시신이 놓여있는 뗏목을 불에 태워 화장을 하면서 결국 자신도 자살을 하게 되는 그야말로 죽음을 다루고 있는 스토리다.비의 랩소디 뮤직비디오

무엇보다 그를 상징하는 것은 노래방에서 부르면 목이 찢어질 듯한 짱짱한 진성 고음이다. 스스로 약간 쑥스러워 하며 밝히길, 예쁜 소리로 쉽게 낼 수 있는 음은 3옥도(C5) 정도라고. 반대로 말하면 무리해서 올리면 그 이상까지 얼마든지 올라간다는 뜻이며 실제로 현존하는 최재훈의 곡중 가장 높은 음으로 된 곡은 떠나는 사람을 위해로, 최고음이 3옥타브 미(E5)이며, 후렴구에 기본이 2옥 후반~3옥 초반을 왔다 갔다 한다.[8] 비의 랩소디는 가성으로 3옥 레#(D#5),
(4집 발매콘서트에서 이부분을 진성으로 올린적 있음https://youtu.be/iKsfzTQ8piI)


사랑한 후에는 3옥 도(C5) 등이다. 첫 히트곡인 널 보낸 후에# 역시 인지도가 당대 쟁쟁한 히트곡보단 조금 떨어지긴 했지만 당시 고음병 학생들의 애창곡 중 하나였고 또 많이 좌절시켰던 노래다.

3. 사연진품명품

2006년 7월부터 두시탈출 컬투쇼 수요일 코너인 사연진품명품에 고정 게스트로 출연하고 있다. 거의 컬투쇼가 처음 생겼을 때부터[9] 시작한 코너이자 게스트이다. 자타공인 컬투쇼의 가장 핵심적인 코너이며, 본인이 아프거나 스케줄이 있는등의 사유가 아니면 꾸준히 출석했고, 그덕에 사달(사연읽기의 달인)이라는 별명도 생겼다. 하두 오랫동안 하다보니 여자 목소리도 만만치 않게 잘한다. 컬투의 두 멤버와 마찬가지로 온갖 목소리를 내 가며 연기하는 사연읽기가 일품! 어린 친구들이나 젊은 친구들은 SBS고릴라 게시판에서 간혹 개그맨이라고 착각할 정도로 재미있다.

4. 트리비아

  • 어머니 성함은 이순자. 원래 이상은이였는데 촌스럽다고 이순자로 개명했다고.[10] 어머니는 최재훈과 같이 용인시에서 거주중.
  • 2013년 4월부터 같은 M4 출신이었던 이세준SBS LOVE FM에서 <이세준, 최재훈의 도시락쇼>라는 라디오 프로그램을 진행하고 있다. 일주일 내내 하는 프로그램은 아니고 주말마다 하는 프로라고.. 12:30~14:00까지 하던 프로가 2014년 말부터 20:30~22:00로 바뀌었다. 그래도 도시락을 주는 코너는 계속 진행하고 있다. 매주 수요일 오늘아침 정지영입니다와 노사연 이성미쇼 게스트로 출연 하는 등, TV보다는 라디오에서 좀 더 자주 볼수 있으며, 가수로서의 활동은 연말에 팬들과 모여 작은 콘서트를 하는정도로 그친다고 하며, 복면가왕에서 정체가 드러났을 당시, 현재는 가수활동보단 물류사업에 집중하고 있다고 말했다.
  • 2006년 6집 'Return'에 수록된 '나쁜 남자'라는 곡은 작사를 그가 맡았으며, 작곡은 그의 친구가 맡았다고 한다. 방독면을 만드는 친구라고 한다.
  • 개그콘서트봉숭아 학당에서 왕비호에게 "왜 이렇게 살쪘어?''라고 디스 당하기도 했다.
  • 2016년 3월 라디오에서 여자친구가 있다고 밝혔다. 나이차는 10살 이하라고 한다.
  • 2016년 3월 미스터리 음악쇼 복면가왕사랑의 불시착이라는 가명으로 등장했다. 날아라 병아리를 이기고 2라운드에 진출해 김돈규의 나만의 슬픔을 열창했으며 우주요원 넘버세븐와 7표 차 접전을 벌였다.[11] 그 다음주 3월 30일 컬투쇼에서 언급하길 3라운드 준비곡은 이은미의 '어떤 그리움'이었다고 한다. 여담이지만 정체를 밝힐 때 김성주가 비 랩소디를 부른 가수라고 소개하는 실수를 저질렀으며 본인의 곡인 "비의 랩소디"는 24차 경연에서 달려라 지구촌의 2라운드 준비곡으로 불린 적이 있다.
  • 스트라이크 프리덤 건담을 닮았다고 한다. 두시탈출 컬투쇼 수요일 코너인 '사연진품명품' 2016년 10월 19일자 방송분에서 '김강산'이라는 청취자가 최재훈 보고 스트라이크 프리덤 건담 닮았다는 글을 올렸다. 이 말을 들은 최재훈 본인은 건담 이름이 왜 이렇게 기냐고 황당해했다.
  • 드럼을 꽤 잘 친다. 최재훈 단독콘서트에서 김경호를 게스트로 초대했을 때, 미스터 빅의 Daddy, Brother, Lover and litttle boy 를 커버했는데 직접 드럼을 쳤다. 171118 최재훈 콘서트
  • 불타는 청춘에 163/164회에 새 친구로 출연, 그간 노래 부르는 걸 보기 힘들었지만 이 방송에선 정말 원없이 불렀다.

5. 앨범

파일:나무위키상세내용.png   자세한 내용은 최재훈(가수)/디스코그라피 문서를 참고하십시오.

6. 주요영상





[1] 컬투쇼 사연진품명품의 코너지기로 활동하며 사연 읽기의 달인이라고 내려준 칭호. 정말 개그맨이 꽁트하는 것처럼 사연별로 3, 4개의 목소리를 내면서 연기를 한다. 컬투쇼 초창기부터 해오는 최장수 코너지기다.[2] 취소선이 그어져 있긴 하지만 사실 나름 유명한 별명이다. 컬투쇼 사연진품명품 초기의 레전드 사연 중 하나로, 미용실에서 '구레나룻은 좀 남겨주세요'라고 말한다는 것이 '사타구니는 남겨주세요'라고 잘못 말했다는 사연이었는데, 컬투가 놀려대면서 묘하게 얽혀버린 탓에 최재훈 사타구니가 검색엔진 연관검색어에 남아 버린 것. 이후로도 컬투가 최재훈을 놀릴 때 잘 써먹는 레파토리 중 하나가 되었다. 얼마전 불타는 청춘에서 특별 친구로 출연했는데 출연자들에게 겨드랑이 치기를 전수했고 컬투쇼에서 얼마전 또한 겨드랑이 치기 가칭 홍보대사를 꿈꾸고 있다고 한다.[3] 12년동안 장수 패널인 두시탈출 컬투쇼에서 언급하길 최재훈의 가수 활동이 요즘 뜸한 편이다 보니 개그맨으로 아는 경우가 꽤 있다고 한다.[4] rain이 아니라 슬플 悲자를 쓴다. 당시 주영훈이 작사에 참여했는데, 가사를 써놓고 한자를 몰라 제목에 비(슬플 비)라고 손글씨로 써놓았다는 일화가 있다. 공동 작사를 한 유리상자이세준 말에 따르면 원래 다른 제목이었는데, 주영훈이 요즘은 중의적으로 읽힐 수 있는 한자 제목을 쓰는게 유행이라서 바꿨다고 한다.[5] 최재훈 7집은 2007년에 발매되었다.[6] 2006년 6집에도 이 곡의 라이브 버전이 수록되어 있다.[7] 이러한 본인의 노래 특성상 밝은 노래도 한번 불라보자 해서 만들어진 곡이 바로 축복, 고마워요다.[8] 우리나라에서 이 곡을 라이브로 부른 가수는 연규성이 유일하다.[9] 첫방송 이후 약 3개월만에 게스트로 참여하기 시작했다.[10] 이름끝에 ~자가 붙어 있어, 오히려 개명전이 더 세련되어보이지만, 어머니 또래에 ~자 라는 글자로 끝나는 이름이 많아 순자라는 이름이 더 끌릴수 있다.[11] 참고로 이 노래의 코러스를 맡은 적이 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