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19-10-14 12:30:19

정규방송

1. 지상파 방송의 오기2. 정규 편성 프로그램

1. 지상파 방송의 오기

몇몇 사람들이 지상파 방송을 정규방송으로 잘못 알고 있는 경우가 있으며 정규방송의 범위는 1~299까지다.(TV마다 다름)

2. 정규 편성 프로그램

말 그대로 편성표에 의해 정해진 시간에 방송하는 프로그램을 가리킨다. 보통 봄이나 가을에 정기적으로 개편되며, 특수한 일이 아닌 이상은 거의 편성표대로 프로그램을 내보낸다. 다만……

파일:attachment/AD_LHG.jpg
스포츠 팬들, 특히 야구팬들이 가장 싫어하는 프로그램 중에 하나. 채널권을 장악한 마누라들이 좋아하면서 스포츠 중계시간과 항상 방송시간대가 겹쳐 맘편한 스포츠중계 시청을 방해하는 막장 드라마와 더불어 스포츠 팬들의 염장을 지르는 양대 프로그램.

공중파 TV에서 경기가 막바지에 이르렀는데 텔레비전 방송에서 정해진 방송시간 (야구의 경우 대부분 3시간)을 다 써버려서 경기를 끝까지 방송할 수 없을 때 핑계처럼 나오는 방송이다. 특히 한 쪽의 팀이 일방적으로 앞서 나가서 경기 종료시까지의 공방전이 거의 무의미하게 흘러나서 경기 내용이 지루해질 때는 어김없이 나온다.

대부분의 경우 방송국도 할수 있는데까지 최대한 늘려서 방송해주려고 노력하나, 못 맞추는 경우가 대부분. 대부분의 경우 중계 아나운서가 중계 종료 3 ~ 5분전에 중간에 멘트로 중계중단을 예고하고 멘트를 할 타이밍을 놓쳤을 경우 자막으로 나가기도 한다.

예고형식은 "정규방송 관계로 오늘의 중계를 여기서 마칩니다. 시청자 여러분들의 깊은 양해를 바랍니다. 이후의 내용은 스포츠 뉴스나 케이블 스포츠 tv에서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식으로 나온다. 문제는 말투는 정중하지만 시청자로 하여금 일방적으로 양해를 강요한다는 것. 경기를 끝까지 보고 싶은 시청자의 바람은 애초부터 양해할 생각이 없고 일방적으로 시청자만 양해를 해야한다.[1] 직관러들 의문의 1승

대부분의 경우 위에 진술한 대로 이후의 전개가 거의 무의미해 보이는 경우 많이 쓰인다. 그런 경우에는 불평도 적은 편이지만 때로는 뒤지고 있는 팀이 추격전을 벌이면서 손에 땀을 쥐는 전개로 바뀌고 있거나 1회부터 줄곧 접전상황이 펼쳐져서 승부를 한치도 예측할 수 없는데도 어김없이 정해진 시간만 되면 중계방송을 자르기 때문에 스포츠 팬들의 공분을 사기도.

보통 시간제한이 없는 야구배구의 경우 나타날 확률이 높으며, 농구축구처럼 경기 소요시간을 쉽게 예측할 수 있는 시간제한이 있는 종목의 경우에는 거의 나타나지 않는다. 시간제한이 있는 종목의 경우에는 언제쯤 끝나리라는 게 보이기 때문에 정규방송의 시간을 약간 줄여서 (즉 중계 시간을 정해진 시간보다도 다소 늘려서) 경기를 끝까지 중계하는 경우가 대부분이지만 드물게는 경기의 흐름이 자주 끊겨서 시간이 늘어지는 농구경기에도 나타난다.[2]

예외적으로 많은 사람의 이목을 집중시키는 중요한 경기 (예: 한국시리즈, 월드 베이스볼 클래식 등등)에서는 아무리 경기결과가 일방적으로 가도 정규방송 얘기를 꺼내면서 중계를 중간에 자르는 경우가 드문데 시청자들의 항의 숫자와 그 질이 확 달라지기 때문. 오히려 이 때는 뉴스나 드라마들을 경기 종료 뒤로 지연시키거나, 일부 정규프로그램을 결방시킨다. 다만 간혹 일방적인 전개가 지나치거나 해서 경기 중후반에 한 팀이 버티지 못하고 완전히 무너져서 경기의 긴장감이 깔끔하게 사라져 버린 경우엔 타 방송국에 시청자를 뺏길 것을 우려해서 중요한 경기에도 정규방송을 단행해 시청자들의 욕을 사서 먹는 방송국도 있다.[3]

야구의 경우 경기 시간이 평균 3시간 ~ 3시간반 사이라서 방송시간을 3시간 30분으로만 잡으면 웬만큼 늘어지는 경기나 연장전이 아닌 이상에는 80%이상의 경기가 끝까지 중계가 가능한데도 불구하고 방송국 측이 중계시간을 무조건 3시간을 배정하는 완고함을 고수해서 정규방송의 출현이 잦은 편이다. 최근에는 정규방송의 편성 자체를 아예 30분 뒤로 미루거나 야구경기의 개시시간을 30분 앞으로 당겨서 경기 중계시간을 30분 늘리는 방법으로 해결하는 편. 비인기 프로그램을 아예 결방하는 방법도 등장했다.

케이블 TV에서 중계할 때에는 절대 나오지 않는다. 특히 스포츠전문 케이블 TV에서 이짓 했다가는 방송국 그만하겠다는 얘기. 애초에 여기는 정규방송이 스포츠 중계다.

마지막으로 대부분의 경우 정규방송의 정체는 '뉴스'. 메인뉴스는 무조건 방영하는 것이 일종의 규칙(KBS 2TV는 제외)이므로 이러한 경우가 많았다.(법으로 정해지진 않았지만.) 2009년 한국시리즈 방영당시에도 경기종료 직후에 메인뉴스를 방영했다

과거 90년대 중반 공중파에서 야구중계를 심심치 않게 해줄 때는 시청률 높은 일일막장드라마 였던 적도 있다. 그 당시는 야구 중계를 2시간 30분만 해서 6회나 7회에 중계를 끊는 막장짓도 종종 있었다.

정규방송이 가져다 주는 좋은 점은 승부가 기울어진 상황에서 무의미한 공방전을 끊음으로써 스포츠팬들을 일상으로 빨리 복귀 시키는 점. 나쁜 점은 스포츠팬들로 하여금 일보고 뒤처리 안 한 것과 같은 찝찝함을 남겨줌과 동시에 역사에 기록될 만한 대역전극 등과 같은 명승부를 간혹 날려버리는 경우가 있다는 것.

결국 2011년 플레이오프 5차전에서도 공중파 중계를 담당한 MBC에서 '정규방송'인 나는 가수다 방송 관계로 9회 투아웃 상황에서 중계를 끊어서 조금 까이고 있다. 반대로 롯데팬 입장에서는 더러운 꼴 보기 전에 적절하게 끊어줘서 고맙다는 반응이 주류.

2017년 준플레이오프 1차전에서는 KBS2 - KBS1 - KBS N SPORTS로 이어지는 릴레이 중계도 이루어졌다

사실 이 현상이 가장 빈번한 것이 라디오에서다. 프로그램 막판에 노래를 틀어주다가도 정해진 시간(특히 57분 교통정보 시간대. 대구문화방송의 경우 라디오 캠페인까지 나오는 바람에 57분 그 이전에도 잘린다.)이 되면 칼같이 잘라버린다. 주로 사유는 교통상황, 뉴스, 광고, 정각알림 때문이다. 좋아하던 노래를 라디오에서 듣다가 도중에 잘라지면 허탈감을 느낀 사람들이 꽤 될듯 하다.


[1] 당시에는 인터넷이 존재하지 않아 이 경기결과를 가장 빨리 알수 있는 시점은 당일 밤 스포츠뉴스 시간이며 간혹 정규방송이 진행되는 동안 하단 자막을 통해 결과를 알려주기도 하였다. 이 마저도 놓치면 다음날 아침 신문으로 확인해야 하기 때문에 승부의 향방을 알 수 없는 상황에서 방송이 종료되면 꽤 오랜시간동안 결과가 궁금해 미칠 지경이 된다.[2] 초창기 프로농구 경기에서 1점차 뒤진 팀이 경기종료 직전 자유투 2개를 얻어냈는데 자유투를 던지기 전에 과감하게 중계를 자르는 짓을 터뜨리기도 하였다.[3] 94년 플레이오프 3차전의 경우 연장에 들어가면서 경기시간이 예상보다 길어져 뉴스 시간을 미루고 미루다가 결국 승부가 가려지기 전에 중계를 끊어서 인천 연고팀의 사상 첫 한국시리즈 진출 순간을 중계로 볼 수 없었다. 또한 이때는 인터넷이 없던 시절이라 많은 야구팬들이 다음날 아침 신문을 통해 처음으로 결과를 접할 수 있었다.

분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