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19-09-28 00:33:27

은어(언어학)

1. 개요2. 은어와 신조어3. 참고 문서

1. 개요

은어(,)는 어떤 계층이나 부류의 사람들이 다른 사람들이 알아듣지 못하도록 자기네 구성원들끼리만 빈번하게 사용하는 말이다. 심마니끼리 통하는 말, 젊은 사람들끼리만 통하는 단어 등이 있다. '속어'와의 구별이 모호한데, '은어'는 '바깥 사람들이 못 알아듣게 하는' 최소한의 미필적 고의라도 두는 게 보통이다.

온라인 게임 등에서 채팅의 필터링 기능을 제대로 만들지 않으면 초성체와 합쳐진 상태로 생겨나기도 한다.

2. 은어와 신조어

은어와 신조어는 약간 다른데 은어는 타 집단이 알아듣지 못하게 하려고 쓰는 말이고 신조어는 새로 만든 말이다. 대부분의 신조어는 사람들에게 뜻을 숨기려고 쓰는 말이 아니기 때문에 대부분 은어가 아니다.

은어를 사용함으로써 집단 의식을 심어줄 수 있다

예를 들어 특검에서 박근혜를 왕회장, 사면을 귀국, 사면 대가를 숙제로 바꿔부르는 것은 은어에 해당되지만 신조어는 아니다.

쉽게 구분할 수있는 방법이 있는데 은어는 외부집단에서 뜻을 물어보면 닥눈삼을 외치며 안 알려주려고 하겠지만 신조어는 (대답하기 귀찮을 때 제외하고) 뭔 뜻인지 물어보면 뜻을 알려준다.

물론, 대답하기 어렵다고 다 은어인 것은 아니다. 신조어 중 아햏햏같이 물어봐도 화자가 뜻을 대답하기 어렵고 몸으로 터득해야해서 설명하기 거시기한 경우도 역시 일부러 뜻을 숨기는 게 아니기 때문에 은어가 아니다.

백화점, 대형마트 등 서비스업종에서도 임직원들이 화재, 지진, 테러 등 위급상황 발생 시 고객들에게 혼란을 주지 않기 위해 무전으로 은어를 쓴다. 영업상 비밀이라 굳이 알 필요도 없고 괜히 흘리면 피해를 주니 자세한 설명은 생략한다. 그러나 코스트코는 비상사태 발생 시 은어가 아니라 사이렌을 울린다.

3. 참고 문서


파일: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__CC.png 이 문서의 내용 중 전체 또는 일부는 은어 문서의 r108 판에서 가져왔습니다. 이전 역사 보러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