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19-03-10 03:37:52

언니

1. 여자가 손위 누이를 일컫는 말2. 같은 성별의 손위 형제/자매를 이르는 말3. 한국에서 격의 없이 친한 관계일 때 연하의 여자가 연상의 여자를 부르는 호칭4. 빅 마마 정규 3집의 수록곡

1. 여자가 손위 누이를 일컫는 말

부계 혈족 관계 호칭
{{{#!folding [ 펼치기 · 접기 ]
{{{#!wiki style="margin:-11px;margin-bottom:-6px"
종현조 현조 / 현조모 ?
종고조 고조 / 고조모 고대고모
재종증조 종증조 증조 / 증조모 증대고모 내재종증조
삼종조 재종조 종조 할아버지() / 할머니(조모) 대고모(왕고모) 내재종조 내삼종조
재당숙(재종숙)
재당고모(재종고모)
당숙(종숙)
당고모(종고모)
백부, 숙부 아버지(아빠, 부) / 어머니(엄마, ) 고모 내당숙(내종숙)
내당고모(내종고모)
내재당숙
내재당고모(내재종고모)
삼종형제자매 재종형제자매 종형제자매 형제
(오빠), 남동생
자매
누나(언니), 여동생
내종형제자매 내재종형제자매 내삼종형제자매
재종질 종질 조카(질) 아들, 조카(생질) 내종질 내재종질
삼종손 재종손 종손 손자, 손녀 이손 내재종손 내삼종손
재종증손 종증손 증손 ? 내종증손
재종현손 종현손 현손 ? 내재종현손
남자 혈족 - 여자 혈족
범례 이촌 삼촌 사촌 오촌 육촌 칠촌 팔촌
이동에 따른 촌수 관계 : 2촌 관계 : 1촌 관계
}}}}}}||
형제자매 명칭
남자 , (언니, 형님[1]), 오빠(오라버니) 남동생(아우[2], 오라비)
여자 누나(누님), 언니[3](, 형님[4]) 여동생(아우[5], 누이)

존칭은 형님으로, 주로 여자가 손위 시누이를 부를 때 쓰는 호칭 혹은 손위 동서를 부르는 호칭이다. 한자로는 姉(자), 반대는 여동생인 妹(매).

20세기 들어와서야 나타난 말이다. # 이론의 여지는 있지만 '웃누이'가 어원일 가능성이 높다고 한다. 따라서 사극에서 언니라 부르는 건 고증 오류다[6]. 원래 남녀 공용어로, 성별이 같은 손윗형제에게 사용했다. 의심스럽다면 '졸업식 노래' 가사를 찾아보라.

1.1. 여동생과의 관계

자매인 언니와는 사춘기에서 이십대 초반에 이르기까지 꼬이고 꼬인 관계라고 말 할 수 있다. 사실 이쪽도 견원지간. RPS를 향유하는 경우 좋아하는 연예인이 같으면 매우 친밀한 관계를 유지할 수 있고, 서로 다른 연예인을 좋아하는 데다가 그 연예인이 라이벌 관계이면 으르렁댄다고 한다. 2D 문화의 경우도 마찬가지.

언니와 여동생의 관계는 형과 남동생 관계랑 거의 다를게 없다. 둘 중 어느 한쪽이 자존감이 낮은 성격이라 해도 자매들끼리 만나기만 하면 언제 그랬냐는 듯이 있는 자존심 없는 자존심 다 세워가며 빽빽대고 때리고 차고 밟고 물고 할퀴고 다 한다.[7]

모든 형제자매 사이가 다 그렇듯 서로 사춘기일 때는 사이가 극도로 나빠진다. 언니는 언니대로 스트레스 받아 동생이 조금만 뭐해도 화를 내고, 여동생은 여동생대로 언니가 명령하고 간섭하는 게 싫어 싸우는 일이 잦다. 또한 이견 대립으로 정말 피터지게 싸우는 경우도 있다. 예를 들면 정치적 사건이라던가. 그 이외에도 만약 언니가 좋아하는 것을 동생이 비난한다거나 하면...

하지만 보통 사춘기가 끝나고 성인이 되가면서 싸우는 빈도가 점차 줄어든다. 보통 10대 후반이 되면 신경전이 조금씩 사그러들고 성인이 되면 친한 친구 못지 않은 관계가 된다. 물론 언니와 동생 사이가 데면데면한 경우도 존재한다. 보통 나이 차이가 7살 이상으로 많이 나면 언니와 여동생이 싸우는 일은 거의 없고 오히려 언니가 동생을 부모님을 대표해 챙겨주는 역할을 맡아 성인인 언니가 미성년인 동생에게 용돈을 챙겨주거나 이것저것 뒤에서 도와주기도 한다.

언니와 동생이 자주 싸우게 되는 계기는 주로 "쟤가 내 화장품/옷을 맘대로 썼다/입고 나갔다", "내가 먹을 건데 쟤가 훔쳐먹었다" 정도. 이런 사소한 것으로 싸우나 싶겠지만 어릴 때는 정말 이런 사소한 것으로 싸운다. 주로 부모님에게서 받는 것, 예를 들어 용돈 같은 걸로 싸울 때도 있고, 같은 화제에 대하여 생각하는 것이 달라 싸우는 경우가 많다. 한바탕 크게 싸우면 사이가 원수지간급으로 틀어지기도 하지만 동성이기에 남매와 달리 화해하기도 한다. 성인이 되면 서로 멀어지는 남매와 달리 성인이 되면 웬만한 친구로의 관계는 당연히 유지한다.

가끔씩 언니를 누나(...), 형님(...)이라고 부르는 경우가 있다. 이는 여동생이 오빠한테 형이라고 부르는 것과 상황이 비슷하다. 아마 언니가 여동생을 남동생 취급하면 그렇게 부르기도...? 사촌동생 중 일부 어린 (미취학 혹은 초등학생)사촌동생이 그렇게 부르기도 한다. 실제 충청도 사투리, 전라도 사투리로 본인보다 나이 많은 여성을 형님(성님)으로 부른다. 그리고 굳이 이런 게 아니더라도 '첫째가 딸 - 둘째가 딸 - 셋째가 아들' 이 순서대로 있을 경우, 셋째로 나온 아들누나 두 명의 말을 들으며 자라 "언니"라는 표현을 쓰게 되기도 한다. 이 경우, 백이면 백 부모가 항상 옆에서 교정해 준다.[8]

1.2. 실제로 언니인 인물 혹은 캐릭터

언니/인물 문서를 참조.

2. 같은 성별의 손위 형제/자매를 이르는 말

원래는 같은 성별의 손위 형제/자매를 이르는 말이다. 즉, 남자 사이에서도 쓸 수 있다는 이야기. 드라마 추노홍명희임꺽정, 황석영장길산에서도 사용되는 걸 볼 수 있다. 졸업식 노래에서 '빛나는 졸업장을 타신 언니께'의 '언니'가 바로 이 뜻이다. 간혹 해양소년단에서 교관을 성별에 상관없이 '언니'라고 부르도록 한다.

또한 반대로 옛날에는 여자가 친언니나 친척 언니도 '형님'이라 흔히 불렀다. 이 '님'이라는 단어도 정확히 구분하자면 결혼한 동성의 손위 형제를 이르는 말이다. 교과서에도 실려 있는 '형님 형님 사촌 형님'으로 시작하는 시집살이 노래를 보면 쉽게 파악할 수 있다. 또한 일본어에서 '(兄)'을 뜻하는 단어 あに(아니)도 '언니'와 같은 어원에서 나온 것이라는 설이 있다. 언니의 어원에 관한 몇 가지 설은 살펴보면 다음과 같다.
  • 유창돈(1954) : 앗(始初) + 니(접사)
  • 남광우(1957) : 엇(始, 初, 小) + 니
  • 최창렬(1986) : 엇(親) + 니(여성접사)
  • 한진건(1990) : 얼(交合) + 은(어미) + 이(者)

3. 한국에서 격의 없이 친한 관계일 때 연하의 여자가 연상의 여자를 부르는 호칭

혈연이 아니더라도 어느정도 친한 사이일때는 연하의 여성이 연상의 여성을 부를때도 언니라고 하는데, 오빠보다는 담백한 호칭인건지 남자선배는 오빠라고는 죽어도 안하고 선배, 형으로 부르면서 여자선배는 어지간히 어색한 사이가 아닌 이상 언니라고 잘만 부르는 여학생들이 은근 많다.
그러나 묘한 뉘앙스가 배제된건 어디까지나 여자의 경우이고, 남자가 여자에게 언니라고 부른다면 또 다를 것이다. 남자가 여성향이 강하고, 여자가 누나보다는 언니라는 호칭을 원하는 경우도 있지만, 대화에서 본인들 외에는 다소 이상하게 느낄 것이다.

여초 사이트에서는 다른 회원을 부를 때 언냐라는 말을 썼지만, 현재의 언냐는 남초 사이트에서 '언냐들 이거 나만 불편해?'라는 밈으로 쓰이는 경우가 더 많다. 현재는 언냐보다는 요즘은 '여시', '게녀' 같은 호칭이 더 많이 쓰인다.

여담으로 형제자매 항목 중에서 길이가 가장 짧다. 비슷한 개념인 누나의 반도 안되며 가장 긴 여동생 항목의 반의 반도 안 되고, 남동생보다도 못하다.

여자 고객이 가게에서 일하는 여자 직원에게 부르는 호칭인 경우가 많다. 직원의 나이가 고객의 나이보다 많든 적든간에. 고객과 직원의 나이 차이가 많이 나면 이모라고 부르기도 한다. 대표적인 경우로는 서비스직이나 간호사 등이 있다. 단, 최근 간호사의 직업적·사회적 대우와 관련하여 언니라는 호칭보다는 선생님, 쌤이라는 전문직을 대하는 존칭을 사용해주길 바라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으니 여성위키러들은 참고하자.

은어로 성매매의 판매자를 하는 여성을 언니라고 부르기도 한다.

대중매체에서 언니는 강한 인물로 묘사되기도 한다.

4. 빅 마마 정규 3집의 수록곡

빅 마마의 정규 3집 'For the People'의 수록곡.


제일 첫 번째 트랙으로, 타이틀 곡은 아니지만(타이틀 곡은 'Never Mind') 3집 음반의 프롤로그 격인 곡이다. 다른 가수에게 좀처럼 곡을 제공하는 일이 없는 이적(가수)이 처음으로 다른 가수에게 준 곡으로 화제가 되었으며, 동시에 남자 작사가(이적)임에도 불구하고 자매 간의 감정과 서로 의지하는 모습을 섬세한 가사로 잘 써냈다는 평을 받았다. 곡의 내용적으로도 평범한 발라드 분위기로 시작해 중간에 속주 구간이 몰아치다 다시 돌아오는 등 뮤지컬 같은 구성과 빅마마 하면 빠질 수 없는 풍부한 화성과 가창력을 자랑하는 명곡.


윤도현의 러브레터 라이브.


[1] 원래 언니의 높임 표현으로, 동성의 손윗형제에게 사용했다.[2] 동성인 손아랫형제에게 사용했다.[3] 원래 동성의 손윗형제에게 사용했다. 남녀 공용 표현.[4] 원래 언니의 높임 표현으로, 동성의 손윗형제에게 사용했다.[5] 동성인 손아랫형제에게 사용했다.[6] 20세기 이전에는 남녀 불문하고 누이라고 했다. 누이라는 말이 누나를 뜻할 수도, 여동생을 뜻할 수도 있다는 점에서도 알 수 있듯, 원래 한국어에서는 가족에 대한 호칭이 매우 단순했다.[7] 실제로 자매지간인 양희은양희경이 어릴 적에 이렇게 싸웠다고 한다. 둘 다 자존심이 강하고 한성깔하는 성격인데다 힘도 좋아서 두 자매의 싸움이 흡사 UFC를 방불케했다고 한다.[8] 이를 보면 알 수 있듯, 성별에 따른 차이와 같이 특정한 관계에 따라 그 양상이 달라지는 문법은 어릴 때부터 인위적인 교정을 받으며 습득한다. 단지 자신이 문법 교정을 받았다는 기억을 하지 못할 뿐이다. 아이가 무작정 말을 스펀지처럼 습득한다고 생각하는 것은 오산이다.

분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