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19-07-19 20:17:31

거짓말쟁이 마이크


파일:attachment/거짓말쟁이마이크.jpg
시계 방향으로 모로윈드, 오블리비언, 스카이림에서의 모습. 분명히 같은 놈인데 종이 달라 보인다

파일:elonmaiq.png
온라인에서의 모습

1. 개요2. 특성3. 어록
3.1. 모로윈드3.2. 오블리비언3.3. 스카이림3.4. 온라인

1. 개요

M'aiq the Liar[1]

엘더스크롤 시리즈의 등장 인물. 로브나 모자 등을 쓰고 다니는 카짓 남성으로 엘더스크롤 3: 모로윈드부터 엘더스크롤 5: 스카이림까지 개근했으며, 엘더스크롤 온라인에도 등장했다. 좀처럼 정체를 알 수 없는, 존재 자체가 이스터 에그인 인물.

스카이림 기준으로는 방랑자 탈스가나 산적떼, 목 없는 기사나 에보니 워리어처럼 정체를 알 수 없는 존재가 많아져서 상대적으로 묻히긴 했으나, 모로윈드 이래로 쭉 개근해 왔다는 점을 미뤄 보면 역시나 특별한 존재라는 의심을 지울 수 없다. 빠른 이동을 남발할 시에는 좀처럼 볼 수 없는 NPC이며, 모로윈드 시절부터 DLC 지역에는 등장하지 않는 순수 바닐라 타입 캐릭터이므로 마이크를 만나고 싶으면 바닐라 지역을 도로 따라 걸어다니면서 운빨을 노리는 것이 주효하다. 아니면 승리의 콘솔 코드로 moveto player를 하던가[2]

2. 특성

게임의 뒷배경과 속사정, 후속작에 대한 정보를 자신의 생각과 기호에 투영해서 이야기한다. 그렇니까 예를 들어서 "발은 걸으라고 있는 거야" 라는 발언은 맨손 격투에서 발차기가 없냐는 팬들의 질문에 대한 답변이다. 그리고 "누군가는 친구가 좋다는데 마이크는 혼자 있는게 좋다. 보물 나누는거 두고 싸울 일 없다." 라는 발언은 엘더스크롤 시리즈에 전통적으로 멀티플레이가 없는 변명이자 이유. 근데 그렇게 말하고 아예 MMORPG가 나왔다.

사실 다음 문단에 나오는 몇몇 예를 더 보면 알겠지만 정작 중요한 정보는 별로 없다. 그냥 이러이러해서 이번 작에 뭐가 안나왔고 이러이러한 게 다음 작품에 나올 거다라는 제작진의 답변 내지는 예고 정도. 사실상 베데스다 게임 스튜디오의 우회적 공지사항 및 변명 전용 오너캐인 셈이다. 다시말해 토드 하워드베데스다의 공식 대변인. 잠깐, 근데 '거짓말쟁이'잖아

뒷배경과 연관이 있을 법한 토픽들의 경우, 스카이림의 마이크와 대화하다 보면 "스카이림 사람들은 시로딜보다 더 예쁘데"라는 말을 하는데, 이건 스카이림에서 달라진 캐릭터 모양새 혹은 향상된 게임 그래픽을 두고 하는 말일 것이다. 오블리비언의 마이크와 대화하다보면 "미래엔 아이들이 생길거야"라는 말을 하는데, 이건 오블리비언 개발 당시 엘더스크롤 관련 팬사이트 등지에서 "오블리비언에 어린이 NPC도 추가해주셈"이라고 사람들이 논의하던 것을 나름 반영한 것으로 보인다. 결국 예언대로 스카이림에서 등장하긴 했지만. 또한 "마이크는 말 타고 싸우는거 싫다. 왜 말을 괴롭게 하냐?" 라는 말도 하는데 이건 "오블리비언에서 말을 탄 채로 싸울 수 없다는 점"을 반영한 것으로 보인다. 그런데 이것도 스카이림에서 만들었는데 실제 전투로 이용하기에는 불편하기 짝이없다.

말만 들어보면 여러 사건들에 대한 배경 지식들을 알고 있거나, 온 갖 경험들을 한 것으로 보인다. 심지어 블랙 소울젬에 영혼 흡수까지 당한 적이 있는 모양. 하지만 마이크는 거짓말쟁이니 그게 진실인지는 알 수 없다. 소울 케언에 간 영혼이 되살아날리가 없잖아. 아니면 마이크는 데이드라일지도.

그 외 토픽 자체가 별 쓸모없는 경우인 것도 많다. 상어인간이나 황제 꽃게, 곰인간 등등...하지만 이 동영상에서 슬쩍 지나갔던 마상전투나 비행능력을 가진 뱀파이어 등이 DLC 던가드로 정식 추가되었다는 점을 볼때 은근히 떡밥일 가능성이 높다. 해당 동영상을 보면 이따만한 진흙게나 웨어베어 등등도 등장하기 때문. 실제로 곰인간은 Dragonborn DLC에 추가되었고 황제 꽃게도 어쩌면... 하지만 마지막 DLC Dragonborn에서도 추가 안 된 요소들도 많은것을 보면 그냥 몇몇은 장난인듯. 가끔은 "마이크 지쳤음 딴데가셈" 하는 반응이 출력되기도 한다.

참고로 상기했듯이 모로윈드부터 스카이림을 거쳐 온라인까지 계속 등장했는데, 모로윈드와 오블리비언이야 작중 몇 년 정도밖에 차이가 안나니 그렇다고 쳐도, 전작으로부터 200년이나 지난 스카이림이나 역으로 몇백년 전인 온라인에도 멀쩡히 나오는건 좀 미스테리하다. 스카이림의 마이크가 한 발언에 의하면 "마이크의 아버지도 마이크, 그 아버지도 마이크, 그 아버지도..." 대충 이런 집안이라고 하니, 그의 말이 사실이라면 스카이림과 온라인에서 등장한 개체는 동명이인이 되는 셈. 그런데 이 녀석은 어느 작품에 나오던 대놓고 거짓말쟁이니까 결국 진실은 영원히 알 수 없다.

여담으로 스카이림의 마이크는 스쿠마를 3병 갖고 다닌다. 카짓다운 소지품. 인종차별

3. 어록

3.1. 모로윈드

데뷔작. 호랑이 타입으로 나왔으며, 귀족들이 입는 어깨뽕 옷에 콜로니안 털 투구를 쓰고 있는 상당히 화려한 옷차림이 특징. 이후로는 계속 후드 달린 수수한 평민용 옷을 입고 나오기에 유독 혼자서만 튀는 경향이 강하다.

여기저기 싸돌아다니며 말 걸면 한가지 토픽을 랜덤하게 전해 주는 후속작들의 마이크와는 달리, 모로윈드의 마이크는 데이건 펠 남쪽의 이름 없는 섬에 얌전히 있고, 어떤 토픽으로 대화를 하느냐에 따라 정해진 대답을 들려 준다. 거의 모든 대화가 그런 거 없다로 귀결되는 거짓말인데, 어째 여기서도 '거짓말쟁이'라는 이명에 맞지 않게 진짜 정보를 하나 던져 준다.
becoming a lich
(리치 되기)
You wish to become a lich? It's very easy, my friend. Simply find the heart of a lich, combine it with the tongue of a dragon, and cook it with the flesh of a well-ridden horse. This combination is certain to make you undead.
리치가 되고 싶어? 그건 매우 쉬운 일이다. 리치의 심장과 용의 혀, 그리고 말의 살점을 섞어서 조리하면 너도 언데드가 될 수 있다.[3]
dragons
(용)
Dragons? Oh, they're everywhere! You must fly very high to see most of them, though. The ones nearer the ground are very hard to see, being invisible.
용? 그건 어디든지 있다! 하늘로 엄청 높게 날아오르면 볼 수 있다. 가끔 가까이 내려오는 애들도 있긴 한데 투명해서 안 보인다.
Emperor Crabs
(황제게)
M'Aiq sees lots of them in the ocean. M'Aiq knows you'll see one too if you swim far enough.
마이크는 그런 거 많이 봤다. 마이크는 네가 아주 멀리 헤엄치면 볼 수 있다는 걸 안다.[4]
horses
(말)[5]
Horses.... Oh, M'Aiq loves horses! Especially with good cream sauce.
말... 마이크는 말을 사랑한다! 아주 맛있는 크림 소스와 같이 있으면 더욱 좋다.[6]
You would wish to ride upon a beast? There is a way... Go to one of the many silt-strider ports and pay your fee! You wish one for personal use? Bah! Walk if you must; run if you are chased!
동물을 타고 달리고 싶다고? 방법이 있지... 인근 동네에서 돈을 내고 실트 스트라이더를 타라! 개인적으로 소장하고 싶다고? 하! 그냥 걸어다녀, 만약 쫓기면 달리고!
moving corpses
(움직이는 시체)
Moving corpses? This sounds frightening to M'Aiq. The undead are nothing to be toyed with.
움직이는 시체라고? 마이크는 그런 거 너무 무섭다. 언데드는 절대 가까이 해선 안 된다.[7]
multiplayer
(멀티플레이어)
M'Aiq does not know this word. You wish others to help you in your quest? Coward! If you must, search for the Argonian Im-Leet, or perhaps the big Nord, Rolf the Uber. They will certainly wish to join you.
마이크는 그런 말 모른다. 다른 사람이 널 도와줬으면 좋겠어? 겁쟁이! 그래도 꼭 그러고 싶으면, Im-Leet라는 이름의 아르고니안이나 Rolf the Uber라는 이름의 노르드 덩치를 찾아가 봐라. 걔들이라면 분명 널 도와줄 거다.[8]
Dwemer
(드웨머)
There is no mystery. M'Aiq knows all. The dwarves were here, and now they are not! They were very short folks... Or perhaps they were not. It all depends on your perspective. I'm sure they thought they were about the right height.
미스테리 같은 건 없다. 마이크는 모든 것을 알고 있다. 드워프들은 여기 있었고, 지금은 없다! 그들은 엄청 땅딸막한 존재들이였다... 혹은 아니였다. 그냥 니 마음대로 상상해라. 분명 걔네들 자기네 키가 정상인 줄 알았을 거다.
naked liches
(벌거벗은 리치)
A horrible thing indeed. If you see one, let M'Aiq know. M'Aiq wants to make sure to look in the other direction.
아주 끔찍한 존재다. 만약 가다가 하나 보게 되면, 마이크에게 알려 주라. 마이크는 그 방향의 반대쪽을 보겠다.
nudity
(나체)
Ahh... The beauty of the naked form. These Dunmer are rather prudish, are they not? Of course, there is an island you can reach filled with wonderful, naked, glistening bodies. It only appears when the moons are full, the rain falls, the seas run red, and it's M'Aiq's birthday.
아... 나체는 매우 아름답지. 여기 던머들은 무척 고상한 척 하고, 안 그래? 저기 어딘가 섬이 하나 있는데 그 곳에 아름답고 발가벗은 반짝이는 몸뚱아리가 있다. 보름달이 뜰 때만 나타나고, 비가 내리고, 바다가 붉게 변할 때, 그리고 마이크의 생일일 때만 나타난다.[9]
Climbing
(등반)
Climbing ropes that hang is too difficult. M'Aiq prefers to climb the ones that are tied horizontally.
등반용 밧줄은 쓰기 너무 어렵다. 마이크는 가로로 매인 줄을 타고 싶다.[10]
Shrine of Boethiah
(보에디아의 신전)
You seek the shrine that is no longer there? An interesting concept. Look to the seas to the West. There lies what was once the shrine. Take a deep breath and begin your search.
더 이상 거기 없는 신전을 찾는 거야? 특이한 양반이다. 서쪽의 바다를 봐라. 한 때 신전이었던 곳에 누워 있다. 숨 크게 들이쉬고 찾아봐라.[11]
Mudcrab Merchant
(진흙게 상인)
M'Aiq has heard of this. They've got all the money. Mudcrabs taking over everything. They already run Pelagiad.
마이크도 들어봤다. 그놈들 돈 많다. 진흙게는 뭐든 산다. 걔네 펠라기아드에 있다.[12]
Weresharks
(상어인간)
I have only met one, but he was afraid of the water.
딱 한 번 본 적 있는데, 물을 무서워했다.[13]

3.2. 오블리비언

전작과 달리 레야윈과 엔빌 사이의 필드를 여기저기 돌아다니기 때문에 재수 없으면 스토리 다 깰 때까지 1~2번 만나는 정도가 고작일 수도 있다. 본작부터 제작진의 대변인으로 거듭나 만날 때마다 랜덤하게 대사를 말하는 방식으로 변경되었다. 대사 중 상당수가 엘더스크롤 시리즈 포럼에서 나왔던 질문에 대한 일련의 대답들이다.

오블리비언의 대규모 더빙에 발맞춰 마이크에게도 성우가 붙었는데, 이 때의 목소리는 역대 마이크 중 가장 굵은 목소리.

참고로 바닐라 상태 노 콘솔 기준으로 그냥 달리기만 해도 오블리비언의 어떤 NPC보다 빠르며, 5000골짜리 흑마를 타고 쫓아가는 것 이외에는 따라잡을 방법이 없다. 어째서인지 치타 타입으로 바뀐 이유가 이것 때문인 듯. 그리고 옷차림이 때가 잔뜩 탄 후드 달린 로브가 되었는데, 이후로 등장하는 마이크들이 전부 평민들이 입는 후드 달린 옷을 입고 나오게 된다.
일반적인 질문에 대한 답변들
M'aiq believes the children are our future. But he doesn't want them ruining all of our fun.
마이크는 아이들이야말로 우리의 미래라고 생각한다. 하지만 그 아이들이 우릴 재미없게 해도 괜찮은 건 아니다.[14]
Feet are for walking. Hands are for hitting. Or shaking. Or waving. Sometimes for clapping.
발은 걸으라고 있는거다. 손은 때리거나, 아니면 흔들거나, 또 아니면 휘적거리거나 가끔은 또 박수도 치라고 있는 거다.[15]
I do not wish to fight on horseback. It is a good way to ruin a perfectly good horse... which is, to say, a perfectly good dinner.
난 말 위에 타서 싸우기 싫다. 그건 그냥 좋은 말 갖다 버리는 짓이다. 저녁 밥으로 쓰기 좋은 녀석을.[16]
I don't know why one would want to destroy a building. It takes time to make it. Much time.
도대체 왜 건물을 부수고 싶다는 건지 모르겠다. 건물 지으려면 시간 많이 걸린다.[17]
I have seen dragons. Perhaps you will see a dragon. I won't say where I saw one. Perhaps I did not.
나 용 본 적 있다. 너도 용 만나볼 수 있을지 모른다. 어디서 봤는지는 얘기 안 해 준다. 어쩌면 안 봤을지도 모른다.[18]
It is good the people wear clothing. M'aiq wears clothing. Who would want to see M'aiq naked? Sick, sick people. Very sad.
사람은 원래 옷을 입어야 한다. 마이크 옷 입는다. 마이크 벌거 벗은 거 보고 싶은 사람 없다. 그런 사람 토나온다. 아주 슬프다.[19]
M'aiq prefers to adventure alone. Others just get in the way. And they talk, talk, talk.
마이크는 혼자 여행하는 게 좋다. 다른 사람 거슬리기만 한다. 그리고 걔들은 떠들고 떠들고 또 떠든다.[20]
전작 대비 변경점 관련 질문에 대한 답변들
Levitation is for fools. Why would we want to levitate? Once you are up high, there is nowhere to go but down.
공중부양은 멍청이들이나 좋아하는 거다. 공중에 떠서 뭐할 거냐? 한번 올라가면 다시 내려오는 거 말곤 할 거 없다.[21]
M'aiq is glad he has a compass. Makes it easy to find things. Much better than wandering around like a fool.
마이크는 나침반이 있어서 다행이다. 물건 찾기 쉽다. 바보처럼 떠돌아다니는 것보다 훨씬 낫다.[22]
M'aiq thinks his people are beautiful. The Argonian people are beautiful as well. They look better than ever before.
마이크는 동족이 멋지다고 생각한다. 아르고니안족도 멋지다. 전보다 더 멋있어진 거 같다.[23]
So much easier to get around these days. Not like the old days. Too much walking. Of course, nothing stops M'aiq from walking when he wants.
요즘은 옛날 같지 않게 여기저기 돌아다니기 편해졌다. 걷는 건 질렸다. 물론 걷고 싶으면 언제든지 다시 걸을 수 있다.[24]
Some people want special bows that take too long to load and need special arrows called bolts. M'aiq thinks they are idiots.
몇몇 사람은 볼트라는 특이한 화살과 오랜 장전 시간을 필요로 하는 특별한 활을 원한다. 마이크는 그 녀석들 바보라고 생각한다.[25]
Some people wish to throw their weapons. That seems foolish to M'aiq. If you hold your weapon, you only need one.
무기를 던지면서 놀고 싶은 사람들이 있는 모양이다. 마이크 그런 녀석들 한심하다. 손에 쥐고만 있으면 하나로 족한 것을 뭐하러 던지냐.[26]
Werewolves? Where? Wolves? Men that are wolves? Many wolves. Everywhere. Many men. That is enough for M'aiq.
웨어울프? 어디냐고? 늑대? 늑대인간? 많은 늑대들. 온 사방에. 많은 인간들. 마이크에겐 그거면 충분하다.[27]
Why would one want to swing a staff? A mace hurts more. Or a sword. Can't shoot a fireball from a sword, though.
스태프를 휘둘러서 뭐 어쩌겠다는 거냐? 그런 거라면 메이스나 칼이 더 아프다. 칼로는 파이어볼을 쏘진 못하겠지만.[28]
기타 대사
M'aiq knows much, tells some. M'aiq knows many things others do not.
마이크는 많이 알고, 조금 이야기한다. 마이크는 남들 모르는 거 많이 알고 있다.
M'aiq longs for a Colovian Fur Helm. Practical, yet stylish. M'aiq is very sad he does not have one.
마이크는 콜로비안 털 투구가 가지고 싶다. 실용적이고 또 멋있다. 마이크는 그게 없어서 너무 슬프다.[29]
M'aiq wishes he had a stick made out of fishies to give to you. Sadly, he does not.
마이크는 생선으로 만든 스틱을 너에게 주고 싶다. 슬프지만 없다.[30]
People always enjoy a good fable. M'aiq has yet to find one, though. Perhaps one day.
사람들은 잘 만들어진 우화(fable)를 좋아한다. 마이크는 아직 하나도 본 적 없다. 언젠간 볼 수 있을 거다.[31]

3.3. 스카이림

전작에서는 일정 구간 내를 돌아다녔다면, 이번에는 스카이림 전역의 '길 근처'에 랜덤으로 스폰되었다가 일정 시간 후 사라지는 방식이 되었다. 이게 플레이어와 전혀 상관 없이 독립적으로 일어나는 이벤트인데다 본작부터 빠른이동 옵션을 적극적으로 활용하게 되는 바람에 재수 없으면 에보니 워리어 때려잡을 때까지 단 한 번도 만나지 못할 수도 있다. 다행인지 불행인지 DLC로 추가된 던가드 관련 구역이나 솔스타임 쪽에는 스폰 코드가 잡혀 있지 않다.

스카이림 최초의 퀘스트인 Unbound가 완료된 이후부터 스폰 플래그가 활성화되며, 매우 낮은 확률이긴 하지만 스폰 장소가 헬겐리버우드 사이 도로 옆에 운 좋게 잡혔다면 해드바랄로프 따라 리버우드 내려가는 도중에 바로 만날 수도 있다. 목소리는 카짓 NPC 공용 성우와 같은 성우가 맡아 전작에 비해 상당히 높고 가늘게 되었고, 외형도 일반 카짓 커스터마이징에서 볼 수 있는 스라소니 타입이 되었다. 참고로 마이크를 소매치기해 보면 소지품 중에 스쿠마 3병이 있으나, 언제나 3병 고정인 걸로 봐서 그걸 직접 먹지는 않는 것으로 보인다.

한 장소에 나타나면 3~5회 정도 말을 걸 수 있고, 일정 시간이 지나거나 해당 장소에서 지정된 횟수의 대화를 달성하면 다른 곳으로 달려가다 사라진다. 이 때도 전작처럼 엄청나게 빨리 달려가는데, 바닐라 상태에서는 어떤 수단으로도 따라잡을 수 없고 고속 이동형 모드를 깔아서 추월해서 말을 걸어도 똑같은 말만 반복하므로 사실상 의미가 없다.

참고로 콘솔을 통해 플레이어 곁으로 억지로 불러내면 사라진 뒤 또 콘솔로 불러내도 높은 확률로 처음 들었던 그 대사를 또 듣게 된다. 상황에 따라서는 콘솔이 아니라 정상적으로 스폰된 마이크와 대화를 나눠도 그 대사로 고정되는 치명적인 버그가 발생하므로, 굳이 대사를 직접 듣겠다고 콘솔로 불러내는 짓은 안 하는 편이 좋다.

◾M'aiq's father was also called M'aiq. As was M'aiq's father's father. At least, that's what he said. But then again, you can never trust a liar. 마이크 아빠도 마이크였다. 마이크 아빠의 아빠도 마이크였다. 적어도 난 그렇게 들었다. 하지만 거짓말쟁이가 한 말은 믿어선 안 된다.
- 200년 갭이 존재하는 오블리비언에서도 똑같은 인물이 등장한 것을 패러디.

◾M'aiq wishes you well.
너 잘 지내라.

◾M'aiq knows much, and tells some.
마이크 많이 알고, 조금 이야기 해준다.

◾M'aiq carries two weapons, to be safe. What if one breaks? That would be most unlucky.
마이크 만약을 위해 무기 두개 들고다닌다. 하나 들고다니다 부러지면 어떡하냐. 그러면 참 난감하다.
- 전작까지 내구도 개념이 있다가 스카이림에서 내구도 문제가 사라진 걸 의미하는 듯하다. 아니면 쌍수 무기를 들 수 있게 된걸 의미하는걸지도 모른다

◾M'aiq is always in search of calipers, yet he finds none. Where could they have gone?
마이크 캘러퍼스 찾고있다. 근데 하나도 못봤다. 다 어디로 가버린걸까?
- 전편 오블리비언에선 잡템으로 캘리퍼스가 등장했으나, 스카이림에선 등장하지 않았다.

◾M'aiq hears many stories of war... yet few of them are true.
마이크 전쟁 얘기 많이 알고 있다. 근데 대부분은 뻥이다.
- 엘더스크롤 시리즈 특유의 후잡한 전쟁 장면 구현을 패러디했다. 오블에서 거대 게이트를 닫는 연합군들은 그저 영지 하나에 병사 하나가 고작이었고, 스카이림에서 그나마 발전된 내전 또한 다른 전쟁 게임(특히 마운트 앤 블레이드)들과 비교하면 심심하기 짝이 없다. 모드로 구현해서 대규모 분쟁을 일으켜 보면 알지만 게임 엔진의 한계로 일반적인 컴으론 버티지를 못해서리..
- 혹은 동 회사에서 판권을 소유하고 있는 폴아웃 시리즈의 모토 "War... war never changes"에 대한 언급일 수도 있다.

◾How does anyone know there was a city of Winterhold? M'aiq did not see it with his eyes. Did you?
사람들은 윈터홀드 같은 곳에 도시가 있는 줄은 어떻게 알았을까? 마이크 직접 본 적 없다. 너 봤냐?
- 윈터홀드가 현재 마법사 길드 빼놓고는 막장임을 암시한다. 야를이 여관에서 머무를 정도니(...) 게다가 대학교랑 나머지랑 사이도 안 좋다. 여기에다 엘더 스크롤을 습득하기 위해 방문하면 아예 "대학교에는 얼씬도 하지 마시오."라고 대놓고 경고할 정도.

◾Too much magic can be dangerous. M'aiq once had two spells and burned his sweetroll.
마법 많아지면 위험하다. 마이크도 스펠 두 개 갖고 놀다가 스위트롤 태워먹었다.
- 마법을 듀얼로 쓸 수 있게 된 것을 의미. 그 외 베데스다 게임들에선 스위트롤이 이스터 에그로 종종 등장한다.

◾What does this mean, to combine magic? Magic plus magic is still magic.
마법을 섞는다니 그게 무슨 소리냐? 마법 더하기 마법은 그래도 마법이다.
- 전작에서 마법을 만들 수 있었던 시스템이 사라진 것을 의미한다. 대신에 같은 마법 두 개를 양손에 들고 듀얼 매직을 시전할 수 있게 되었으니...

◾Some say Alduin is Akatosh, some say M'aiq is a liar. Don't believe any of these things.
어떤 사람들은 알두인아카토쉬라하고 어떤 사람들은 마이크가 거짓말쟁이라고 한다. 그런 헛소문 믿지 말아라.
- 작중 설정상 노르드는 아카토쉬를 알두인이라고 칭하기도 한다. 실제로 아키토쉬와 알두인은 서로 다른 존재이다.

◾It does not matter to M'aiq how strong or smart one is. It only matters what one can do.
마이크에게 있어서 누가 얼마나 강하고 똑똑하느냐는 중요치 않다. 무얼 할 수 있느냐가 중요한거다.
- 전작 오블리비언에 있던 스탯이 사라지고 스킬 수치가 능력에 영향을 주게 된 것을 의미.

◾Dragons were never gone. They were just invisible and very, very quiet.
드래곤은 절대 사라지거나 한 적 없다. 그저 보이지 않게, 그리고 엄청나게 조용히 있었던거다.투명드래곤?[32]
- 메인 스토리를 암시한다. 알두인부터가 소멸한 게 아니었고 곳곳의 죽은 드래곤들을 되살리는걸 볼 수 있다.
- 모로윈드 때부터 지겹게 해 온 "드래곤은 존재하지만 보이지 않는다"는 언급에 대한 셀프 패러디기도 하다. 영어로 invisible 은 투명하다는 뜻으로 자주 쓰이지만 아주 정확하게는 보이지 않는다 라는 뜻.[33]

◾Werebears? Where? Bears? Men that are bears?
웨어베어? 어디? 곰? 곰인간이라고?[34]
- 곰인간(웨어베어)를 추가하려다가 만 듯. 그리고 드래곤본에서 진짜 추가되었다.

◾Much snow in Skyrim. Enough snow. M'aiq does not want it anymore.
스카이림 눈 천지다. 눈 질렸다. 마이크 눈 그만 내렸음 좋겠다.

◾Snow falls. Why worry where it goes? M'aiq thinks the snowflakes are pretty.
눈 내린다. (내린 눈이) 어디로 가는지는 몰라도 된다. 마이크 눈송이 예쁘다고 생각한다.
- 게임상 눈이 많이 내리지만 쌓이지는 않는다. 날씨 특수 효과의 한계를 패러디. 실제로 제설작업했던 사람들은 와닿을 것이다.

◾M'aiq once walked to High Hrothgar. So many steps, he lost count.
마이크 하이 흐로스가에 올라가본적 있다. 계단 엄청 많아서 세다가 잊어먹었다.
- 토드 하워드가 7000개를 세어 볼 거라는 언급 패러디. 실제로는 800개가 조금 안된다.

◾Once M'aiq got into trouble in Riften, and fled to Windhelm. It is good that nobody there cared.
마이크 리프튼에서 봉변이 생겨서 윈드헬름까지 도망쳐 본적 있다. 거기 사람들은 나 몰라서 다행이다.
- 현상금이 도시마다 따로 적용되는 걸 의미한다. 윈드헬름에서 리프튼까지 달려서 도망친 적이 있다는 도둑 길드 구성원과도 관련이 있을듯.

◾M'aiq can travel fast across the land. Some lazy types take carriages. It is all the same to M'aiq.
마이크 순식간에 이동네 저동네 다닐 수 있다. 좀 게으른 애들은 마차 끌고 다닌다. 마이크한텐 그거나 그거나 똑같다.
- 모로윈드에 있었다가 오블리비언에서 사라진 도시간 이동 시스템이 돌아온 것을 의미한다.

◾M'aiq does not understand what is so impressive about shouting. M'aiq can shout whenever he wants.
마이크 그냥 고함 치는게 뭐가 그리 대단하단건지 모르겠다. 소리 지르는 거라면 마이크도 언제든지 할 수 있다.
- 도바킨의 포효 패러디.

◾M'aiq saw a mudcrab the other day. Horrible creatures.
마이크 저번에 진흙게 봤다. 무서운 녀석이다.
- 오블리비언에서 NPC들이 툭하면 Mudcrab을 언급하는 것에 대한 패러디. 무릎에 화살처럼 유명하진 않았지만 그 정도로 자주 언급되었다.

◾M'aiq loves the people of Skyrim. Many interesting things they say to each other.
마이크 스카이림 사람들 좋아한다. 서로 재밌는 얘기 나눈다.
- 전작에 비해 NPC들간의 대화가 좀 더 다양해진 것을 의미.

◾Nords are so serious about beards. So many beards. M'aiq thinks they wish they had glorious manes like Khajiit.
노르드들은 수염 너무 좋아한다. 수염 너무 많다. 그 녀석들 분명 카짓의 멋있는 갈기를 보면 부러워할거다.
- 전작에 수염 시스템이 없었다가[35] 본작부터 추가된 것을 의미한다.

◾M'aiq does not remember his childhood. Perhaps he never had one.
마이크 어린 시절 기억 안난다. 어쩌면 그런거 없었을 지도 모른다.
- 스카이림에서야 어린이 NPC가 생긴 것을 의미. 또는 어린이 NPC가 생겼지만, 수인 어린이 NPC가 없다는 걸 의미하는 거 아니냐는 추측도 있다.

◾M'aiq is very practical. He has no need for mysticism.
마이크 실용적인거 좋다. 신비주의 같은건 개나 줘라.정작 자기가 신비주의인건 모른다
- 오블리비언 때까지 신비학파 (Mysticism) 마법이 있었지만, 스카이림에서 신비학파 마법이 사라진 것을 의미하는 것으로 추정.

◾Nord's armor has lots of fur. This sometimes makes M'aiq nervous.
노르드 갑옷 털 많다. 마이크 가끔 그게 무섭다.
- 털가죽과 카짓... 참고로 스카이림에선 플레이어가 카짓이면 산적들이 양탄자로 만들어줄 거라고 한다. 거기다 스카이림은 인종차별이 심한 곳이라...[36]

◾M'aiq was soul trapped once. Not very pleasant. You should think about that once in a while.
마이크도 영혼 흡수 당해본 적 있다. 기분 나빴다. 너도 가끔은 생각해봐라.
- 오블리비언 때 마이크를 상대로 소울트랩을 걸며 신비술 마법을 연마하던 플레이어들을 장난스레 비꼬는 말이다. 너 죽긴 죽는거냐
- 던가드에서 실제로 소울 케언이 등장하는 것을 말한다는 의견도 있다. 소울 케언에 들어가려면 뱀파이어가 되거나 플레이어 영혼의 일부를 소울트랩해야 한다.

◾Something strange happens to Khajiit when they arrive in Skyrim.
카짓이 스카이림에 오면 뭔가 이상한 일이 일어난다고 한다.
- 스카이림에서 수인종족들 디자인이 바뀐 걸 의미.

◾M'aiq has heard the people in Skyrim are better-looking than the ones in Cyrodiil. He has no opinion on the matter. All people are beautiful to him.
마이크 스카이림 사람들이 시로딜 사람들보다 잘 생겼다고 들었다. 하지만 그런건 상관없다. 내 눈엔 다 멋지다.
- 그래픽 리뉴얼을 의미. 오블리비언(모드 없음) 때와 비교했을 때 일취월장한 인물 그래픽을 의미한다.

◾Why do soldiers bother with target practice? One learns best by hitting real people.
군인이란 녀석들은 왜 허구헌날 지푸라기만 쳐대고 있는거냐? 진짜 사람을 쳐야 제대로 배우는거다.
- 마을이나 집 안에 훈련용 타겟으로 세워놓은 허수아비를 백날 후려쳐도 숙련도는 오르지 않는것을 의미한다.

◾M'aiq knows why Falmer are blind. It has nothing to do with the Dwemer disappearing. Really.
마이크 팔머들이 어쩌다 장님이 됐는지 알고 있다. 일단 드웨머들이 사라진 것과는 상관 없다. 정말이다.
- 팔머 문서를 보면 알겠지만 팔머의 시작에 드웨머가 관련되어 있는 것은 맞다. 하지만 팔머들과 드웨머의 실종은 관계가 없다. 드웨머의 실종의 경우 명확하게 밝혀진 바는 없고, 로칸의 심장과 관련이 있는 것 같다 정도의 단서만 제공될 뿐이다.

◾M'aiq has heard it is dangerous to be your friend.
마이크 너랑 친구하면 위험해진다고 들었다. 맞는말이다
- 실제로 게임내에서 도바킨과 얽혔다가 피를 보거나 끔살 당하는 NPC들이 많은 편. 특히 그게 데이드릭 프린스 관련 퀘스트라면 거의 사망 플래그 수준. 나쁜놈이든 선한 사람이든 간에 무조건 한명 이상은 죽는다. 보에디아 퀘스트만 봐도 동료 하나를 제물로 삼아야 한다.
- 희대의 뒤통수 아티팩트 에보니 블레이드를 말한다는 해석도 있다.

◾The people of Skyrim are more open-minded about certain things than people in other places.
스카이림 사람들은 어떤 것들에 대해선 다른 동네 사람들보다 더 개방적이라고 한다.
- 동성 결혼, 블랙 소울젬, 강령술, 잡화점에서 대놓고 스쿠마를 사 주는 것 등을 얘기 하는 듯.

◾Some like taking friends on adventures. M'aiq thinks being alone is better. Less arguing about splitting treasure.
어떤 사람들은 여행하면서 친구 사귀는거 좋아한다. 마이크는 혼자 있는 게 좋다. 그러면 보물 가지고 싸울 일 줄어든다.
- 기존까지 멀티플레이 '그런 거 없다'였던 시리즈 자체 패러디. 물론, 엘더스크롤 온라인이 출시된 후 여기 또 등장한다.

◾Don't try blocking if you have two weapons. You will only get confused. Much better to hit twice anyway.
무기 두 개 들고 있을땐 방어자세 하는거 아니다. 그러면 더 헷갈리기만 한다. 그럴바엔 그냥 두 번 치는 게 더 낫다.
- 쌍수무기로는 방어를 할 수 없음을 의미한다.

◾M'aiq knows many things, no?
마이크 아는거 많다. 안 그러냐? 니 이름이 거짓말쟁이 마이크얌마!!

◾M'aiq is tired now. Go bother somebody else.
마이크 지쳤다. 다른 녀석 귀찮게 해라.

◾M'aiq is done talking.
마이크 이제 해줄 말 없다.

◾Skyrim was once the land of many butterflies. Now, not so much.
스카이림은 원래 나비들이 많이 돌아다니던 땅이었다. 지금은 예전만 못 하다. 주인공이 연금술 올린다고 모조리 잡아가서 그렇다

◾Mercy!
살려줘!!

◾No more! I yield! I yield! 잠깐, I라고 했나?[37]
그만! 내가 졌다! 내가 졌어!
- 이상의 두 대사는 각각 공용 피격, 공용 빈사상태 대사[38].

3.4. 온라인

스카이림의 마이크와 거의 흡사한 외형을 지니고 있다. 정작 두 타이틀 간 시간대 격차가 제일 크다는 게 아이러니.

◾M'aiq was one of the Six Companions, but was asked to leave. Another was jealous of his whiskers.
마이크는 6인 형제단의 인원 중 한명이었지만, 떠나라는 말을 들었다. 다른 이들은 마이크의 수염을 질투했다.
- 아브너 탄리리스 타이탄본이 속해있던 5인 형제단에 대한 개그. 물론 마이크는 거짓말쟁이이므로 진실인지는 알 수 없다. 진짜일리가 없잖아

◾Wood Elves aren't made of wood. Sea Elves aren't made of water. M'aiq still wonders about High Elves.
우드 엘프는 나무로 만들어지지 않았다. 바다 엘프는 물로 만들어지지 않았다. 마이크는 하이 엘프는 어떤지 아직도 궁금하다.
- 영어로 마약을 해서 기분이 업되는걸 high 라고 하는 것에 대한 농담. 최고로 High한 탈모어

◾A bartender told M'aiq he must wait outside until the tavern was clean. It was only a short time, so M'aiq did not mind.
바텐더가 마이크 보고 술집을 청소할 동안 밖에서 기다리라고 말했다. 오래 기다리지 않았기 때문에 마이크 괜찮았다.
- 당연히도 카짓에 대한 종족차별을 의미한다. 아마 청소할 동안 밖에 영원히 나가있으라 한 적도 있는 모양.

◾M'aiq wonders, who wants to live on a bleak rock? Why not a pleasant rock?
마이크는 누가 처량한 바위에 살고 싶어 하는지 궁금하다. 왜 유쾌한 바위에 살지 않고?
- 모로윈드 북서쪽에 위치한 섬인 블리크록 아일(Bleakrock Isle)에 대한 농담.

◾"Come no closer" said the ghost, so M'aiq did not. But she kept saying it, wherever he went.
유령이 "가까이 오지 마"라고 말하길래 마이크 가까이 안 갔다. 하지만 마이크가 어느쪽으로 움직이든 계속 똑같은 소리했다.
- 스카이림에서 유명한 버그에 대한 언급.

◾"M'aiq's father was Qia'm, from a long line of Qia'ms. But M'aiq does not believe this. His father was a known liar."
마이크의 아버지는 크이마(Qia'm)였고, 집안 대대로 크이마였다. 그러나 마이크는 이걸 믿진 않는다. 그의 아버지는 거짓말쟁이로 알려져 있다.
- Qia'm은 Maiq 철자를 거꾸로 쓴 것이다.

◾"Sometimes people disappear in front of M'aiq. Are invisibility potions so affordable."
가끔 사람들은 마이크 바로 앞에서 사라진다. 투명 포션이 그렇게 쉽게 구할 수 있는 걸까?
- 로그아웃하는 플레이어를 의미한다.

◾"M'aiq speaks the truth, except for when he doesn't. With you, always the truth."
마이크는 진실을 말하지 않을 때만 빼고 진실을 말한다. 너랑 있을 때는 진실만 말한다.

◾"M'aiq wonders why no guards stand watch on the mushrooms. They are taller than towers and far more comfortable."
마이크는 왜 경비병들이 버섯 위에서 망을 보지 않는지 궁금하다. 버섯은 탑보다도 더 키가 크고, 훨씬 편안한데 말야.


[1] 'Mike'가 아니라 카짓식으로 어포스트로피가 들어간 이름이다. 발음도 마-잌-ㅋ 정도로 ㅋ발음이 좀 더 강조된다.[2] 다만 moveto 콘솔을 사용하면 트리거가 고정되어 한 가지 대사만 반복하므로 그냥 자연스럽게 길 따라 걸어가다가 만나는 것이 낫다.[3] 모로윈드에는 리치의 심장도, 용의 혀도, 말의 살점도 없다. 스카이림에서는 말고기가 등장하고 용의 혀라는 약초가 등장하지만, 여전히 리치는 없다. 그리고 마이크가 이야기한 용의 혀는 'tongue of a dragon'으로, 약초 Dragon Tongue이 아니라 '진짜 용의 혀'를 뽑아다 쓰라는 의미다.[4] 황제게는 엘더스크롤 세계관에서 옛날에 많았던 거대한 갑각류인데, 그 껍데기로 여러가지 물건을 만들 수 있어서 조직적으로 사냥당해 모로윈드 기준으로는 완전히 멸종당해서 살아 있는 개체를 볼 수 없다는 설정이다. 참고로 알드 룬에 가면 황제게의 껍데기로 만든 건물들을 많이 볼 수 있으며, 그 중 가장 큰 건물도 어마어마하게 큰 개체 한 마리의 껍질로 지은 것이다.[5] 두 가지 중 하나가 랜덤으로 나온다.[6] 모로윈드에 말이 없다는 걸 홀스래디쉬 크림 소스(horseradish cream sauce)로 잘못 알아들은 것에 빗대어 표현했다.[7] 모로윈드에 강령술 관련 스펠이 전무한 것을 의미한다.[8] 여기서 마이크가 언급한 NPC는 게임에 등장하지 않는데, 아르고니안의 이름인 Im-Leet는 풀이하면 I'm Leet로 인터넷 용어 리트를 의미하고, 노르드의 이름인 Rolf the Uber는 역시 미국 인터넷 은어인 Uber로 대충 킹왕짱 비슷한 의미로 쓰이는 거다. 다시 말해서 "이 게임에서 멀티 찾지 말고 하다못해 인터넷 채팅으로 수다라도 떨던가" 하는 식의 책임전가성 멘트라는 것. 실제로 저 NPC들을 찾아본 사람도 있는 모양이지만, 데이터 언팩 결과 진짜 없는 걸로 진작에 밝혀졌다.[9] 나체 이야기 했는데 뜬금없이 왜 시적인 비유법들이 쏟아지는가 하면, 시리즈 전통으로 옷을 다 벗겨도 기본 속옷이 남는 걸 겨냥한 질문에 '누구나 태어날 때는 나체'라는 뜻으로 자신이 태어나던 상황을 묘사해 대답한 것이기 대문이다. 섬은 자궁, 아름답고 발가벗은 반짝이는 몸뚱아리는 태아, 보름달은 만삭 상태의 배, 비는 양수, 바다가 붉게 변하는 것은 양수와 함께 흘러나오는 피에 대입된다.[10] 등반 스킬은 대거폴까지 존재했으나 모로윈드부터 사라졌다.[11] 마이크가 전하는 유일한 게임 내 진짜 정보인데, lie가 '누워 있다'와 '거짓말'의 중의적인 의미를 가진 단어임을 두고 말장난을 넣어 놓았다.[12] 실제로 진흙게 상인 NPC가 존재하지만, 펠라기아드가 아닌 아주라의 해변 지역에 있다.[13] 온라인까지도 상어 변신은 나오지 않았고, 상어인간인데 물을 무서워할 리는 없으니 당연히 거짓말. 하지만 마이크가 거짓말은 해도 의미 없는 발언은 하지 않으므로 상어인간도 허씬의 로어에 넣어 두는 팬들이 대부분이다.[14] 오블리비언에서 아동 NPC를 구현해 달라는 건의가 많이 나왔으나, 아이들을 죽일 수 있는 것이 심의상 문제가 된다는 이유로 등장하지 않았다. 결국 스카이림에서 모든 아동 NPC가 에센셜이 되는 것으로 어중간하게 해결되었는데, 아이들을 죽일 경우 몇몇 NPC들의 특별 반응이 나오는 더미 데이터가 있는 것을 봐서 개발 도중에 그만둔 듯하다.[15] 근접전투 모션 중 발차기가 없는 것에 대한 대답.[16] 마상전투가 없는 것에 대한 대답. 스카이림 가서도 DLC를 통해서야 겨우 구현되었다.[17] 건물을 부수고 싶다는 의견에 대한 대답.[18] 전작에 이어 판타지 세계관인데 왜 용이 없느냐는 질문에 대한 대답. 일단 메인 퀘스트의 끝에 이벤트 연출의 형태로 등장하고, 결국 스카이림에선 메인 컨텐츠 중 하나가 되었다.[19] 전작과 마찬가지로 바닐라 상태에서는 옷을 다 벗겨도 기본 속옷이 남는 것에 대한 대답. 결국 온라인까지도 누드 옵션은 기본적으로 제공되지 않았고, 모로윈드에 이어 2연속으로 이런 대답이 나오고 나니 베데스다 게임의 코스튬 모드 관련해서 누드 모드가 거의 선착순급으로 빨리 나오게 되는 결정적인 계기가 되었다.[20] 역시나 전작과 마찬가지로 멀티플레이가 지원되지 않는 것에 대한 해답. 결국 엘더스크롤 온라인이 나오긴 했으나, 팬들은 이에 만족하지 못하고 여러 멀티플레이 구현 모드를 계속 시도하고 있다. 아무래도 북미와 유럽 팬덤에서 진짜로 원하는 게 엘더스크롤판 GTA 온라인이라서 그러는 거 같은데... 문제는 베데스다가 비슷한 걸 하나 하려고 했다가 영 좋지 않게 하나 말아먹어서[21] 모로윈드에 있었던 공중부양 스펠이 오블리비언에서 사라진 것에 대한 대답.[22] 오블리비언부터 추가된 미니맵 기능과 길찾기 기능에 대한 설명.[23] 모로윈드에서는 신체 구조가 다르다는 설정 때문에 수인족들은 신발이나 장갑 등 몇몇 아이템들을 입을 수 없었으나, 오블리비언부터 입을 수 있게 되었다.[24] 오블리비언에서 빠른이동 메뉴가 추가된 걸 의미한다. 모로윈드의 실트 스트라이더는 일종의 유료 웨이포인트 개념이라 오블리비언 이후의 빠른이동과는 다르다.[25] 모로윈드에 있었던 석궁이 오블리비언에서 사라진 걸 의미한다. 그런데 팬덤에서 하도 내 달라는 말이 많아서 결국 스카이림 DLC인 던가드에서 다시 등장했다.[26] 모로윈드에 있었던 투척무기 계열이 오블리비언에서 사라진 걸 의미한다. 결국 온라인까지도 투척무기는 등장하지 않았다.[27] 전작의 홀스래디쉬 이야기와 비슷하게 웨어울프의 'Were'와 '어디'라는 뜻의 'Where'를 이용한 말장난을 끼워넣었는데, 모로윈드에 있었던 늑대인간이 오블리비언에서 사라진 걸 의미한다. 이것 또한 팬덤에서 하도 말이 많았던 바람에 스카이림에서 중요 조연들 스토리의 핵심 컨텐츠로 등장하게 되었다.[28] 모로윈드까지는 스태프가 무기 취급을 받아 휘둘러 대미지를 입히는 게 가능했지만, 오블리비언부터는 공격 기능 자체가 사라졌다.[29] 전작에서 쓰고 있던 투구. 오블리비언 이후로는 나오지 않는다.[30] 베데스다 게임 관련 포럼의 밈이라고 할 수 있는 Fishy Stick 관련 이야기. 포럼의 신규 회원들을 환영할 때나, 응원/감탄 등의 좋은 의미를 표현하고 싶을때 생선 꼬치를 준다고("Have a Fishy Stick!") 한다.[31] 오블리비언 제작 당시 페이블 시리즈와 종종 비교당했던 것에 관련된 이야기.[32] 드래곤의 신체는 죽었지만 드래곤은 불멸자이기 때문에 영혼은 그대로 남아있었다는 뜻[33] 재질이 투명한 것은 transparent 라는 형용사가 따로 있다. invisible 은 모종의 이유로 '눈으로 볼 수 없음'을 의미하며, 투명하다는 뜻도 포괄한다.[34] 이것도 역시 오블리비언 때처럼 말장난이다[35] 아닌게 아니라 오블리비언에서 수염 달린 존재는 본판과 확장팩 및 DLC들을 통틀어서 오직 쉐오고라스밖에 없었다. 사실 주인공 캐릭터 역시 수염이라고 만들 수는 있으나 그저 턱밑을 시커멓게 칠한 수준이라..[36] 여기에 곁들여서 카짓족은 수인종족들 중 가장 대우가 안 좋다.[37] 마이크와 같은 카짓은 일반적으로 자신을 3인칭화한다. 위에서도 자신을 M'aiq is..., he 등으로 지칭하는 것을 알 수 있다.[38] 실제로 이 대사는 마이크 뿐 아니라 스카이림의 적대적 상대를 제압할 때도 나온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