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22-09-24 06:27:21

가몬(일본)


1. 개요2. 역사3. 여러 가몬

1. 개요

[ruby(家紋, ruby=かもん)] / Kamon

가문의 상징 문장. 어떤 가계나 혈통, 지위(직책)를 나타내기 위해 일본에서 쓰인 문장을 말한다. 줄여서 (紋)이라고 한다. 통용 표기로는 카몬이라고도 쓴다. 참고로 한국 한자음으로는 '가문'이기 때문에 일반적인 의미와 구별을 위해 일본식 독음을 쓴다. 한자만 놓고 보면 엄밀히 말해 '가문(家門)의 문장(紋章)'의 준말이다.

서양문장학에서 투구장식으로 쓰인 크레스트와 비슷하다. 서양에서는 각 가문의 소속 인원들의 직책 등에 따라서 개인문장(Coat of Arms)[1]의 구성이 달라지지만, 일본의 가몬은 집안 자체를 나타내는 느낌이 강하며 개인을 나타내는 요소가 들어갈 여지가 별로 없다는 점이 다르다. 그래서 영어로 번역도 Japanese Coat of Arms가 아니라 Japanese Crest라고 한다.
파일:external/upload.wikimedia.org/1200px-Sekigahara_Kassen_By%C5%8Dbu-zu_%28Gifu_History_Museum%29.jpg
세키가하라 전투 병풍 그림

노보리(幟)라고 해서 일본 중세에 병사들이 등 뒤에 꽂아넣은 깃발에 새겨넣기도 한다. 가몬을 새긴 노보리는 군기로 사용했다.

2. 역사

헤이안 시대부터 시작되었다. 중앙집권적인 성향이 강했던 한반도중국과는 달리 일본 열도는 근현대 이전까지 지방분권적인 성향이 강했고, 각 지방을 그곳의 유력 가문들이 지배했다. 왕을 중심으로 신하들이 구성되는 한반도와 달리, 일본 열도에선 가문마다 각 지역을 차지하고 따로 놀았다. 이 후 전쟁이 빈번해지자 사무라이들에게 있어 자신을 홍보하는 일이 중요해졌다. 특히 전국시대에 이르자 피아식별의 중요성이 커지며 가몬의 사용빈도는 급격히 늘었다.

에도 시대에 이르면 전쟁이 줄어들면서 가몬은 의장의 성격만 남는다. 특히 사족이 아닌 상민이나 기생, 가수 등이 홍보를 위해 가몬을 만들었다. 그리고 메이지 유신을 지나면서 가몬은 봉건적인 잔재로 지목받았으나, 상업적인 의미에선 오히려 사용이 더 늘어났으며 현재까지도 회사나 가게를 경영하는 사람들이 전문 업자에게 의뢰해서 가몬을 만들어서 로고로 사용하는 경우도 자주 찾아볼 수 있다.
파일:external/www.kanefuku.co.jp/nym16-2.gif
다만 일반적으로 상민들은 도안이 복잡한 가몬보다는 비교적 단순하게 그릴 수 있는 '야고(屋号)'를 더 많이 사용했다. 예를 들어서 위 그림처럼 '가네후쿠'라고 하면 'ㄱ'자 모양[2]에다 '福'자나 'ふく'라고 적는 형식. 일본의 노포 회사들 중에도 이런 식의 로고가 많은 편이다. 또한 이런 식으로 글자로 로고를 만드는 전통이 현대에도 이어져, 각 도도부현이나 시정촌의 지자체 깃발에 들어가는 문양 중에서는 해당 지자체 이름에 들어가는 글자를 이용해서 만들어진 것들이 많다.

3. 여러 가몬

파일:일본 황실.svg 파일:사츠마 시마즈 가문 문장.svg
국화문장
일본 황실 가몬
고삐(재갈, 열십자)문장
시마즈 가몬
파일:도쿠가와 가몬.svg 파일:호소카와 가몬.svg
접시꽃문장
도쿠가와 가몬
떨어진 구요[3]
호소카와 가몬
파일:일본국 여권 (10년용 커버).png
일본 황실의 가몬은 현재 일본 여권에서 볼 수 있다.[4]
파일:일본국 내각총리대신 문장.svg
도요토미 히데요시가 쓰던 오동나무 가몬은 현재 일본 내각총리대신의 표지와 비슷한데, 이는 오동나무 가몬 중에서도 '고시치노키리'[5]가 당대 정권담당자를 상징하기 때문이다. 원래 오동나무 가몬은 황실 전용의 문장으로 국화 문장의 버금이었는데, 무로마치 막부 성립 이후 당대의 집권자가 조정에게 고시치노기리 가몬을 수여받아 사용하면서[6] 이후 점차 다른 무가로 퍼졌고[7] 에도 막부 시기 즈음에는 일반적인 무가나 시중에서도 가지수를 줄이거나 모양을 바꾸는 식으로 파생된 오동나무 가몬을 사용하는 사례가 늘어났다.
파일:천리교 가몬.svg 파일:Konkokyo.png
천리교의 가몬 금광교의 가몬
일본에서는 전통적으로 불교 종단들도 특징적인 문장을 만들어 사용했으며 이를 '슈하몬'(宗派紋)이라 부른다. 일례로 고야산 진언종은 미츠도모에를 종단 상징으로 사용한다. 이외에도 말사 단위로 쓰는 '지몬'(寺紋)이 존재한다. 그래서 일본의 사찰에서는 한국과 달리 표시를 의외로 잘 쓰지 않는다. 근대 이후 발생한 신흥종교들도 이러한 전통의 영향을 받아 교몬(教紋)을 만들었다.

일본 천리교에서 사용하는 교몬은 원래 천리교의 창시자 나카야마 미키(中山みき) 집안의 가몬이었다. 교주의 가몬을 교단의 상징으로 활용했고, 지금은 사실상 천리교의 상징이 되었다. 작은 집안의 가몬이 종교적 상징이 된 흔치 않은 경우이다. 이 가몬은 매화를 소재로 삼았다.
파일:야마구치구미.svg 파일:스미요시카이.svg 파일:이나가와카이.svg
야마구치구미 스미요시카이 이나가와카이

야쿠자 조직들도 거창한 가몬 하나씩 만들어서 조직의 상징으로 삼고 있다.

일제강점기 조선에서도 일본 복식을 입을 때 붙일 가몬을 만들기도 했으며 특정인이 의뢰하여 만든 가몬들이 매일신보에서 1916년 9월 3일부터 12월 5일까지 연재되기도 했다.#[8]
[1] 영국 왕실에서 어떤 건 붙일 수 있고 하는 둥의 글을 영국 왕실 인원들 문서에서 볼 수 있을 것이다. 윌리엄 왕자엘리자베스 2세 등에서.[2] 보통 'ㄱ'자 모양을 '가네'로, 'ㅅ'자 모양을 '야마'로 부른다.[3] 통상적인 구요보다 8요가 해에서 좀 더 떨어져 있다. 비슷한 다른 구요 계통 문장과 구분하기 위한 건데, 자세한 이유는 호소카와 타다오키 문서에 있다.[4] 진짜 황실에서 쓰는 가몬과는 생김새가 미묘하게 다른데, 황실에서 쓰는 것은 꽃잎 16장짜리 국화가 2개 겹쳐져 있는 디자인인 반면 일본 여권에 새겨진 것은 국화가 한 겹만 그려져 있다.[5] 五七の桐. 오동나무 3그루에 핀 꽃이 5-7-5송이란 뜻이다.[6] 아시카가 다카우지나 도요토미 히데요시가 이런 식으로 고시치노키리 가몬을 덴노에게서 하사받아 사용했다. 에도 막부의 시조인 도쿠가와 이에야스는 이 문장을 사용하지 않았지만 쇼군에서 물러나 오고쇼가 된 이후부터 개인적으로 사용하기도 했다.[7] 대표적인 사례로 원래 도요토미의 가신 출신이었던 토사 야마우치가는 초대 번주인 카즈토요가 히데요시에게서 받은 가몬을 기반으로 디자인한 오동나무 가몬을 자신들의 가몬으로 사용했다.[8] 다만 이 가몬들은 성씨 집단의 문장인 종문과는 다른 문장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