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20-02-14 23:07:33

차돌박이

쇠고기
{{{#!folding [ 펼치기 · 접기 ]소머리목심
(제비추리)
등심
(꽃등심/살치살/채끝살/치마살)
안심우둔
(홍두깨)
앞다리
(부챗살)
갈비
(LA 갈비/안창살/토시살)
설도
(도가니)
사태양지(차돌박이/우삼겹)
우족사태
우족
내장천엽, 곱창, 막창, 우황, 그 외
기타 부위사골, T본, 수구레, 선지, 그 외
돼지고기닭고기
}}}||

1. 개요2. 비슷한 부위들3. 얇게 자르기4. 먹는 법5. 관련 문서

1. 개요

파일:external/www.skg21.com/67c94df029_m_1.jpg

쇠고기의 한 부위. 서남방언, 동남방언으로는 차돌백이라고도 발음한다. 양지 부위의 일종으로 그 중에서도 기름기가 많은 부위가 차돌박이다. 또한 이 지방은 근간지방으로 지방 중에서도 단단한 지방이다. 즉, 차돌박이는 소고기 부위 중에서도 특히 질긴 부위다.

때문에 풍미와 식감을 위해 얇게 썰어서 판매하는 경우가 대부분이며 얇에 썰어 말아놓은 모습을 보면 대개 반은 하얗고 반은 빨갛다. 얇게 썰어놓은 차돌박이는 가열하면 변성하여 쪼그라들고 지방 부위가 꼬물꼬물한 모습이 된다. 굽기 전과 구운 후의 비주얼이 크게 다른 편.

2. 비슷한 부위들

우삼겹하고 구분을 못하는 경우도 있는데 차돌박이는 우삼겹이 아니다. 우삼겹은 양지에 속하는 업진살을 의미하는 것으로 차돌박이 부위와 구분된다. 가격은 차돌박이가 더 비싸다. 다만 차돌박이도 양지 가까이에 붙어있는 부위며, 모양이 비슷하여 썰어 놓으면 비슷해 보인다.

차돌박이를 주문했는데 업진살이 나오는 가게도 있다. 구분하는 방법은 차돌 쪽이 좀 더 질기며 더 폭이 좁고, 고기-기름-고기 순서로 거의 3등분 된다는 것. 부위별 가격이 비슷하고, 업진도 고급에 속하는 부위이다. 그래서 업진살을 차돌박이로 알고 먹었다 해도 속았다고 하긴 뭣하다. 원래 업진은 뱃살인 양지의 한 가운데 부분으로, 국거리 부위이다. 특히 육개장에는 최상. 구잇감으로 개발된 것은 90년대 이후다.

3. 얇게 자르기

기름기가 심하게 많고 질긴 부위이기 때문에, 대개 냉동 후 대패삼겹살처럼 얇게 잘라서 먹는다. 구워서 먹든 삶아서 먹든 단 5초 정도면 익어서 빠르게 흡입(?)이 잘 된다. 말 그대로 소화 잘되는 고기 칙칙~호로록~!! 하지만 그래도 원체 질긴 부위라 말이 흡입이지 지방부위는 여전히 질기다

최근에는 얼리지 않은 생차돌박이를 내오는 식당도 있는데, 상기했듯이 워낙 지방이 많은 부위이기 때문에 얼리지 않은 차돌박이를 깨끗하게 썰기 위해서는 고도의 칼기술이 필요하며 그나마도 좀 두껍게 썰어져 나오게 된다.

4. 먹는 법

얇고 기름기도 많아서 불판위에 올려두면 정말 순식간에 익는다. 다만 차돌박이 특성상 ㅇ자로 말아서 나오는 경우가 많기 때문에 냉장육이라면 고기도 부서지기 쉽다.따라서 냉장육이 아니라도 둘둘말린 부위를 먼저 익혀 얇게 펴주면 고루익힌 맛있는 차돌박이를 먹기 좋다.

강원도 횡성군의 한 식당에서는 구운 차돌박이를 소금과 식초간을 한 소스에 살짝 찍은 후 고추냉이를 조금 묻힌 밥 한 숟갈에 올려 먹는 이른바 차돌박이 초밥이라는 메뉴도 개발했다고 한다. 현재는 차돌박이 프랜차이즈들은 거진 이 초밥 메뉴가 있고, 초밥에 고기를 싸서 먹는 맛에 찾는 사람들도 많다.

등심쇠고기의 다른 부위와 함께 먹을 때는 곱창이 섞여 있을 경우 곱창 바로 앞에, 그렇지 않으면 가장 마지막에 먹는 것이 좋다. 이유는 얇고 만만한(?) 겉보기에 비해 지방 부위가 익으면 농후한 맛을 내서 자기주장이 꽤 강한 맛이기 때문이다. 업진은 더 강하고.

항정살돼지 차돌박이라는 별칭을 가지고 있다. 지방이 들어간 형태가 완전히 다른데 같이 취급하는 이유는 알 수 없다.

오스트레일리아산 차돌박이는 기름이 많이 나오니 유의할 것. 호주산을 구울 땐 삼겹살을 굽듯이 기름이 빠지는 후라이팬을 사용해서 기름을 빠르게 빼 주는 것이 좋다.

된장찌개에 차돌박이를 넣기도 한다. 인터넷에 공개된 레시피를 보면 양파, 호박 등 이것저것 넣는 것을 알려주는데, 차돌박이 본연의 맛을 즐기고 싶다면 재료가 간단한게 좋다. 된장과 차돌박이에 고추를 송송 썰어넣는 정도. 이 요리를 만들때 신경쓸 건 하나다. 너무 오래 끓이면 기름이 많이 녹아 기름이 둥둥 뜨기 때문에 맛이 없어지고 고기도(얇긴 하지만) 질겨지므로 가볍게 끓이는것이 좋다.

수도권에서도 우시장같은 곳을 찾아가면 2016년 기준으로 한우가 kg당 25,000~35,000원 선이다. 아니 어디가? 육우와 외산은 훨씬 싸고, 식당에서는 1인분 200그램에 2-3 만 원. 꽤 비싸다. 물론 모든 재료가 그렇듯, 처음에는 구워먹다가 나중으로 가면 질려서 라면에 넣어 먹어도 양이 그대로일 정도로 고기지옥이 연출되지만... 고기는 당연히 국내산이지만, 한우보다는 육우의 비율이 높다는 듯. 고기는 전부 냉동이다. 냉장도 있긴 하지만 얇게 썰 경우 보관하기가 힘들기 때문

백종원의 차돌박이 브랜드 식당도 있는데, 차돌박이 특유의 기름진 맛을 잡아주는 식초를 베이스로 한 새콤 짭짜름한 특제 소스가 일품이다.

무지하게 지방이 안 녹는 부위이기도 하다. 우리가 흔히 말하는 마블링이란 하얀색 지방 부위는 근육 속 지방이라하여 '근내지방'이다. 그러나 차돌박이 속 지방은 전체 지방부위에서도 포화지방 분포가 굉장히 많은 '근간지방'이다. 이 지방은 근육과 근육사이에 있다하여 특히 소화가 잘 되지 않는 지방부위로 안그래도 전체 부위가 적은 차돌박이에서 지방을 제외하면 먹을 곳도 없고 고기 특유의 기름진 맛도 없기 때문에 과다섭취하면 다이어트와 건강에는 좋지 않은 부위다.

소고기의 질이 다소 떨어져도 차돌박이는 맛있는 경우가 많은데 이는 차돌박이가 육즙 맛을 즐기기보다 소 지방 특유의 고소하고 진한 맛으로 먹는 부위이기 때문이다.

5. 관련 문서


분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