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22-09-03 21:22:02

진드기

진드기 / 응애
Tick / mite
파일:진드기.jpg
학명 Acari
Leach, 1817
분류
동물계
절지동물문(Arthropoda)
거미강(Arachnida)
아강 진드기아강(Acari)
{{{#000 상목}}}
배기문진드기상목(Opilioacariformes)
기생진드기상목(Parasitiformes)
진드기상목(Acariformes)

1. 개요2. 해부학적 특징3. 생태
3.1. 피해3.2. 이 외

언어별 명칭
에스토니아어 Puugid
영어 Tick[1]
일본어 マダニ
그리스어 Τσιμπούρι
타갈로그어 Garapata
아제르바이잔어 Gənə
루마니아어 Căpușă
베트남어 Ve
체코어 Klíšťatovci
터키어 Kene
독일어 Zecken
말레이어 Sengkenit
힌두어 किलनी

1. 개요

거미강에 속하는 절지동물이다. 곤충과 비슷하게 생겨서 곤충으로 오해하기 쉬울 수도 있다.

비슷한 생물로 응애가 있다. 진드기와 응애는 매우 비슷하고, 분류학적으로도 가까운 관계라 구분이 힘들다. 예를 들어 우리가 진드기라 부르는 집먼지진드기(house dust mite)는 서양에서 응애(mite)로 부른다. 굳이 분류학적으로 나누면 진드기아강에 속하는 경우에만 진드기다.

2. 해부학적 특징

몸길이는 일반적으로 0.5~1㎜이며 흡혈 진드기는 몸길이가 약 2㎜. 때문에 사람은 맨 눈으로 보기엔 매우 매우 힘들어서 검은 바탕에 올려놓으면 겨우겨우 보일 수 있고, 제대로 보려면 현미경으로 봐야지 볼 수 있다. 다른 거미류 동물들과는 달리 두흉부와 복부가 체절 또는 구획화되어 있지 않고 완전히 융합되어 있다. 구기부 앞에는 두상돌기라 하여 작은 돌출부가 존재한다.

유충 때는 곤충처럼 다리가 3쌍이지만 성충으로 탈피한 뒤에는 다리가 4쌍이 된다.

3. 생태

주로 동물의 털이나 숲이나 풀 속, 그리고 사람이 사는 곳에서는 천으로 이루어진 곳에 주로 서식한다. 당연히 곤충에게도 기생하며 다른 진드기에 기생하는 종도 있다. 각 진드기마다 외양도 크게 차이가 나고 식성이 다 다른데 식물의 즙만 빨아먹고 사는 종이 있는가 하면, 동물의 피를 빨거나 알을 긁어먹는 종도 있고 심지어는 바퀴벌레처럼 사람이 남긴 음식물 찌꺼기를 먹고 살아가는 종도 있다. 그리고 놀랍게도 다른 진드기를 잡아먹는 육식성 진드기도 있다! 눈에 안 보이는 작은 벌레이지만 이 세계[2]에서도 약육강식과 천적의 세계가 있는 셈이다.

피 빨아먹는 진드기에게 주사기로 과산화수소를 주입해서 폭발하게 만드는 영상 등이 외국에서는 큰 인기를 끌고 있다.[3]예시(혐오주의) 그 외에도 불로 태운다거나 최대한 잔인하게 죽이는게 포인트인 듯.

진드기를 소재로 한 영화로 틱스(1993)가 있다. 아메리칸 북두권, 헬레이저 2로 알려진 토니 랜들이 감독한 영화로 국내에도 개봉했고 1995년 8월 5일에 주말의 명화더빙하여 방영하기도 했다. 어느 숲 시골 마을에 마약밀매하던 작은 조폭 세력이 마약류를 가득 숨겨뒀는데, 그 중 스테로이드가 우연히 진드기 알에 떨어져서 수천 배로 거대화된 [4] 진드기들이 숲에 수련회 온 학생들을 덮쳐 죽인다는 내용. 어찌어찌해서 도망치는 와중에 마약을 달고 살아서 피에 스테로이드 성분이 엄청 많은 한 학생에게 진드기가 기생하는 바람에 사람만한 게 나온다. 이 진드기에게 물리면 온갖 환상까지 보여 사람이 발광하다가 죽기도 한다. 지금 보면 뭐 그다지 그냥 그런 영화이지만 100만 달러 저예산으로 만들어 북미 흥행만으로 6배 가까운 흥행을 거둘 정도로 흥행도 좋았고 로튼 토마토에서는 점수가 매우 높다.

독일과 프랑스에는 미몰레트밀벤케제라는 진드기 치즈가 있다. 알프스 이북판 카수 마르주인 셈이다.

3.1. 피해

진딧물 등과 같은 해충이나 인간에게 피해를 주는 것은 약 10% 정도. 사람의 피부의 털 모낭에 기생하는 모낭충도 진드기의 일종이지만 사람에게 피해가 없는 편리공생 관계이다. 우리나라에서 문제가 되는 진드기는 털진드기와 작은소참진드기. 흔히 야생진드기라고 흔히 불리는 털진드기는 라임병쯔쯔가무시, 야토병을 옮기는 매개체로 한국에서만도 매년 1만여명 이상의 환자가 발생하고 매년 십 여 명 정도의 사망자가 나오고 있는 전염병을 옮기는 위험한 해충이다.

또 요즘 뉴스 등에서 살인진드기라고 불리는 작은소참진드기도 야생진드기의 일종인데 이건 중증 열성 혈소판 감소 증후군(SFTS)의 바이러스를 옮긴다. 대충 이 진드기 200마리 가운데 한 마리 꼴로 SFTS 바이러스를 매개하고 있다고. SFTS는 최근들어 한국에서 환자가 급증하고 있는데 한국에서 매년 2-3백 명 가량의 환자가 발생하고 그중 20-50명 가량이 사망한다. 한국에서의 통계에 의하면 치사율이 6%에 달한다. 백신 등 치료제가 없어 사망률이 높다고 하니 조심해야한다.

론스타진드기는 물리게 되면 육류를 섭취시 알레르기 반응이 일어날 수 도 있다. 항목 참조

예방은 무엇보다 야생진드기에 물리지 않는 것이 최선이다. 야외활동 시는 긴소매 옷과 긴 바지를 입어서 노출되는 부위를 최소화 해야 하고 야외 풀밭에 눕거나 겉옷을 벗어서 풀밭에 방치하지 말고 야외활동 후에는 옷을 잘 털어야 한다. 야생진드기는 몸에 붙어서 한참 돌아다니다 가만히 있을 때 피부를 물기 때문에 물기 전에 옷을 자주 터는 게 좋다. 그리고 이카리딘 등 진딧물 기피제/벌레기피제를 손, 발, 팔, 다리 등 노출된 부위에 바르는 것도 좋다. 모기기피제로 널리 쓰이는 디에틸톨루아미드 (DEET) 성분은 진드기에는 효과가 적고 이카리딘 성분의 모기기피제는 야생 진드기에도 기피효과가 있다. 이카리딘 7% 농도의 일반 제품과 그 2-3 배 고농도의 제품[5]이 나오고 있다.

야생 진드기는 보통 숲이나 들판에 사는 경우가 많아서, 한식이나 가을철에 성묘/벌초 작업을 하고 돌아오는 사람들에게서 라임병이나 쯔쯔가무시병이 잘 생기는 이유가 이것이다. 이런 야생 진드기들은 보통 5월에서 9월 중이 제철이기 때문에 이 기간 동안에 숲이나 들판을 헤집고 다녔다면 집으로 돌아온 후 반드시 빨래를 하고 깨끗이 씻어야 한다. 보통은 잘 안 걸리지만 관목의 나뭇잎이나 나뭇가지 등에 수 백 혹은 수 천마리가 밀집해서 지나가는 동물을 노리고 있는 경우도 있으니 주의하자. 이를 진드기 구슬이라고도 하는데 치료방법이 없는 동물들의 경우 수 백마리의 진드기에 감염되어 힘이 빠지다 죽기도 한다. 사슴이 가끔 지나가다가 나뭇가지 등에 닿으면 거기를 편집증적으로 긁는 것을 볼 수 있는데 다 이 진드기 때문이다. 또 야생동물을 연구하는 생물학자들은 숲에 나갈 때 마스킹테이프를 필수적으로 갖고 다니는데 이것도 진드기를 떼내기 위해서이다.

또한 일부 진드기는 전염병을 매개하지 않더라도 신경을 마비시키는 독소를 내기도 하는데 가축이나 사람을 마비시키기도 하며 어린이의 경우 중환자실로 가야할 만큼 독하다. 특히 오스트레일리아의 마비진드기가 악명높다고 한다. 우리나라에서도 가끔 이런 진드기가 출현하며, 특히 군대는 작업이나 훈련의 특성 상 이런 진드기가 서식하는 풀밭 등에 접촉하기 쉬워 사고가 종종 일어난다.

사람이나 동물에게 질병적인 피해를 내는 거 외에도 간혹 눈갱을 시전하기도 하는 동물이다. 한두 마리 있으면 상관 없는데 개나 고양이 몸에 여러 마리가 드글드글 달라붙어있는 걸 비위 약한 사람이 봤다간 꽤 소름끼칠 수 있다.[6]

진드기 매개 동물질환의 대표인 바베시아 감염증은 아래 영상을 참고하자

3.2. 이 외



[1] Mite는 응애를 뜻한다.[2] 그것이 알고 싶다에서도 다룬 바 있다. 정확히는 평범한 중산층 가정이 사는 아파트에 확대 카메라를 통하여 본 온갖 미생물과 눈에 안보이는 벌레들의 세계를 다루었는데 진드기가 살아가는 곳이 바로 평범한 사람 얼굴. 진드기에게는 무척 넓은 세계인 사람 얼굴 속에 비쳐진 건 진드기 속의 약육강식이었다. 일명 프레데터 진드기라고 불리우는 진드기가 다른 진드기를 뜯어먹는 영상이 나왔는데 그런 약육강식이 사람 얼굴 위에서 이루어진다.(...) 그 얼굴 속의 작은 세계를 본 그 집 가장은 내 얼굴에 이런 세상이 있었다며 놀라워 했다.[3] 진드기가 빨아먹은 피가 촉매 역할을 하여 과산화수소를 물과 산소로 분해시킨다.[4] 그래봤자 사람 주먹만하다. 문제는 엄청 많다는 것.그리고, 후반부에 가면 사람만한 크기까지 나온다.[5] 디펜스벅스더블 15%, 해피홈아웃도어미스트 파워 20%[6] 특히 야산이 많은 곳에 풀어기르는 개나 고양이 귀 안 쪽에 피를 잔뜩 빨아 통통해진 나머지 눈에 보일 정도(깨알과 엇비슷한 사이즈)의 진드기들이 무슨 나뭇가지에 빽빽히 들러붙은 진딧물마냥 빼곡히 들러붙어있는 모습은 심히 혐짤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