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19-10-17 10:19:51

울산 현대모비스 피버스/사건사고

파일:나무위키+상위문서.png   상위 문서: 울산 현대모비스 피버스

주의. 사건·사고 관련 내용을 설명합니다.

이 문서는 실제로 일어난 사건·사고의 자세한 내용과 설명을 포함하고 있습니다.

1. 구단 관련2. 선수 관련
2.1. 허재 음주운전 사건2.2. 전준범임동섭의 신경전2.3. 크리스 윌리엄스 심장 출혈로 사망2.4. 라건아 주차요원 폭행사건2.5. 라건아 공 발로 차고 심판 비방한 사건

1. 구단 관련

1.1. 울산광역시로의 연고이전

2001년 현대모비스가 구단을 인수하면서 울산광역시로 연고지를 옮겼다. 이후 부산에는 2년 동안 프로농구팀이 없다가 2003년 여수 코리아텐더 푸르미가 이사오게 되었고, 2006년에 기아 시절의 홈 구장인 부산사직체육관으로 옮겼다. 물론 이는 당시 사직실내체육관의 시설이 굉장히 안습했던 것도 있고, 부산광역시의 지원조차 미미했다보니 연고지를 옮길 수 밖에 없었던 상황이었다.

2. 선수 관련

2.1. 허재 음주운전 사건

1996년 농구대잔치 시절, 허재가 면허취소 상태에서 음주운전으로 구속되면서 국가대표에서 영구제명을 당하였고, 아마 농구에서도 자격정지를 먹었다. 그 다음 해 KBL이 출범되면서 기아가 원년 챔피언을 이뤘고 허재도 나름 제 기량을 발휘했지만, 강동희김영만의 입지 때문에 밀려나면서 빛을 바라지 못하였다. 하지만 그 다음 해 부상투혼을 발휘하면서 팀의 준우승을 이끌고 플레이오프 MVP를 받았다.

2.2. 전준범임동섭의 신경전

2016년 11월 19일 홈경기였던 서울 삼성 썬더스전에서 4쿼터 도중 전준범이 매치업 상대였던 임동섭과 신경전을 벌인 끝에 싸움이 벌어질 뻔 했다. 전준범이 임동섭에게 욕설과 함께 시비를 건 것에 대해서는 문제가 있다는 지적을 받았고, 홈 관중들 역시 지나친 욕설 문제로 논란이 되기도 했다. 전준범은 경기후 인터뷰에서 임동섭에게 직접 찾아가 사과를 하겠다고 밝혔으며, 실제로 두 선수는 그날 경기가 끝나고 숙소로 돌아가는 버스에 타기전 화해를 했다고 한다.

2.3. 크리스 윌리엄스 심장 출혈로 사망

2005-06 시즌 모비스의 정규리그 우승 주역이자 외국인 선수상 수상자이며 2006-07 시즌 통합우승에도 일조한 크리스 윌리엄스가 2017년 3월 15일(미국 현지 시각) 심장 출혈로 사망하였다. 17일에 열린 고양 오리온 원정경기에서 고인을 추모하는 시간을 가졌는데, 고양 오리온 역시 2011-12 시즌에 크리스 윌리엄스가 뛰었던 팀이다.

2.4. 라건아 주차요원 폭행사건

2019년 8월 25일 현대모비스 초청 4개국 농구대회에서 경기패배 후 라건아가 주차요원을 밀치면서 경찰에 불구속 입건되었다. 이 후 라건아에게 사회봉사 40시간 징계가 내려졌다. 더군다나 이 주차요원은 과거에 사고로 다리 한쪽을 절단해 의족을 하고 있는 상태였다.

2.5. 라건아 공 발로 차고 심판 비방한 사건

2019년 10월 13일 서울 삼성 썬더스와의 홈 경기에서 70:71로 패한 후 라건아가 경기 종료 후 공을 발로 차버리고 자신의 SNS에 심판을 비방한 글을 올려서 징계위원회에 회부되었다.링크
파일: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__CC.png 이 문서의 내용 중 전체 또는 일부는 울산 현대모비스 피버스 문서의 r607 판에서 가져왔습니다. 이전 역사 보러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