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19-07-26 18:10:03

안택선

1. 개요2. 상세
2.1. 규모2.2. 구조2.3. 아종(?) : 텟코센(鉄甲船)
3. 임진왜란에서의 안택선
3.1. 조선측 함선과의 비교
4. 대중문화에서의 안택선

1. 개요

아타케부네(安宅船, あたけぶね)
한국어 한자 독음으로는 안택선이다.

파일:/image/215/2014/08/10/WS00000006038_1_99_20140810030602.jpg

명량에서 등장하는 안택선의 모습.

안택선을 중심으로 한 근세시대 일본 수군의 진형도.

安宅船. 대표적인 화선(和船, 일본의 배)으로, 일본어로는 아타케부네(あたけぶね)라고 부른다. 안택선의 뜻은 간단하게 "집이 달린 배"라는 뜻이다.

16세기 일본 아즈치 모모야마 시대(한국은 조선시대)에 개발된 대형 군함이다. 당시 일본 내에서는 해상의 성(海上之城)이라 불릴 정도로 거대한 크기와 위용을 자랑하였으며, 특유의 크고 아름다운 자태로 일본 수군 내에서 폭풍간지를 발산하였다.

파일:external/pacific.valka.cz/nihon_maru1592.jpg

거북선에게 공격받는 니혼마루의 모습을 그린 오스프리 그림. 니혼마루의 정체는 일본 내에서도 의견이 분분하다. 일단 정설은 대형 안택선이라는 것. 그림의 모티브는 아래의 대안택선.

이 그림을 CAD로 재현한 것도 있다#

2. 상세

2.1. 규모

안택선은 500~1000석적(石積: 적재단위, 1석적은 약 150kg)을 적재할 수 있는 규모였다. 니혼마루의 경우 전투원과 노잡이를 합쳐 180명이 탑승할 수 있었다. 물론 전투시 사용할 각종 병장기와 배 안에서 생활할 생활용품들을 염두에 둬야 한다. 그 외에도 노잡이를 최소 50명에서 200명까지 태웠다는 기록이 있는 등 크기와 운용에 따라 변동될 수 있는 내용이다.

판옥선의 임진왜란 당시 정원은 120명 남짓이었으나 냉병기 위주였던 일본 수군과 화포위주였던 조선 수군의 차이점도 고려할 필요가 있다.

2.2. 구조

상갑판 위는 판옥선과 마찬가지로 격군들이 노를 젓는 갑판과 전투갑판의 2층구조로 되어 있었고, 좌우 방패판은 총구멍이 뚫려 있었고 경첩이 달려 있어서 유사시 여기를 열고 다른 배를 향해 도선이 가능하도록 설계되어 있었다. 하부 선체에는 2중 저판에 석회로 물막이를 하고 수밀격벽을 설치하여 방수력을 높이기도 하였으나, 선체를 제작하는 방식은 전형적인 일본배의 제작법으로 배를 만들 때, 판재를 맞대고 못을 박아 고정하는 방식이었기에, 한선보다 배를 빠르고 깔끔하게 만들 수 있었으나 내구성이 많이 떨어졌다.[1]

상부 갑판에는 함교라 할 수 있는 망루를 세우고 지휘관이 자리잡았는데 만들어진 시기나 장소 등에 따라 그냥 누각에서부터 작은 성채 크기 정도되는 것까지 차이가 컸다.

파일:external/tsushima-net.org/20100223105605_m.jpg

파일:external/85bd63f1bf4a4f108b7b38a893501add61d4f021a7775df94e5646f772e48e86.jpg

파일:external/indoor-mama.cocolog-nifty.com/ooatakebunecc.jpg

임진왜란 당시의 대안택선(大安宅船). 우리가 흔히 아는 안택선의 모습이다. 명량에서 등장하는 안택선도 이와 유사한 형태이며 토탈 워: 쇼군2에서 니혼마루로도 등장한다.

파일:attachment/Atakebune_01.jpg



파일:external/home.att.ne.jp/atake2.jpg

임진왜란 이후에 도쿄 방위용으로 만들어진 안택선. 에이지 오브 엠파이어 3: 아시아 왕조에 등장하는 안택선은 이 함종으로, 그 정체는# 특별히 거대하게 만든 초대형 안택선인 아타카마루(安宅丸, あたけまる, 안택환)이다. 게임에서는 텟코센보다 작은 배로 나오지만 사실은 용골 길이만도 38미터 미만, 추정 배수량은 1500톤의 거대선으로 1634년 도쿠가와 이에미츠의 명령으로 만들어졌다. 그러나 기존의 일본배에 비해 딱히 우월한 무기를 설치한 것도 아니고 유지비가 하늘에서 떨어지는 것도 아닌지라, 48년 뒤인 1682년 해체되었다. 해체 후 막부에서는 지방 영주들과 마찬가지로 500석(石)급의 대형 세키부네인 천지환(天地丸, てんちまる)을 사용했다.

2.3. 아종(?) : 텟코센(鉄甲船)[2]

오다 노부나가의 명령으로 만든 개량형 안택선이다. 1578년 11월 6일 모리 테루모토 가문의 무라카미 수군과의 해전에서 대승했다.

파일:external/www.buddhanet.idv.tw/20096421132429069.gif

파일:external/www.buddhanet.idv.tw/200812813351156925.jpg

대포를 장착한 모습.

파일:external/3641da13d7b6a9b6b212fba6db355e3788f0778053a1ea309f83b563e3aa0e96.jpg

에이지 오브 엠파이어 3: 아시아 왕조에 등장하는 텟코센.

오다 노부나가가 만든 대형 군함이다. 사실 대단한 것은 없고, 기존의 안택선을 더 크게 만든 뒤에 투포환과 불화살 공격을 방어하기 위해 상부 구조물 겉에 3밀리의 철판을 입힌 것이다. 기존의 군함에 보강용으로 얇게 철판을 씌운 정도로 철갑선이라고는 불러도 본격적인 의미의 철제 장갑을 두른 철갑선이나 완전한 장갑판을 두른 장갑선에는 끼지 못한다. 화력 역시 위 에이지3 스크린샷에 나오는 것이나 복원도에 나오는 것과는 달리 일반 안택선에 비해 그렇게 확 뛰어난 수준은 아니었다. 참고로 서양식 대포를 탑재했다.

파일:external/images.wikia.com/Kizugawaguchi-sw3.jpg

코에이 게임에 등장하는 텟코센. 태합입지전 5편의 이벤트 신 이미지이다.

그러나 대부분의 일본을 배경으로 한 게임이나 매체에서는 위 이미지처럼 최종보스격으로 등장한다.

여담으로 근대 초기 미국으로부터 스톤웰호라는 철갑선(ironclad) 1척을 구입했는데, 이것을 잠시 텟코센이라 부른 적이 있다. 1869년 5월 보신전쟁의 마지막이었던 미야코 만 해전에서 큰 공을 세웠다. 이후 1871년 이름을 '아즈마'로 개명한 뒤 1888년까지 현역으로 활동했다.

파일:external/24.media.tumblr.com/tumblr_n4tllwS3vO1t3n5zjo1_500.jpg

요렇게 생겼다. 거꾸로 뒤집은게 아니다!

3. 임진왜란에서의 안택선

파일:external/twitchfilm.com/Imagine2015-Anticipations-RoaringCurrents-thumb-800x338-54629.jpg
''적 기함은 우리 판옥선만한 크기였다."
-충무공 이순신[3]

일본 내에서도 도입된지 얼마 되지 않은 함선이라는 점, 또한 일본에서 함선의 규모에 적합한 무기체제와 교리가 발전할 이유와 시간이 적었던 것 때문에 오랫동안 왜구와의 전쟁으로 단련된 조선 수군의 상대가 되기엔 부족했다. 또한 주력함이 아니라 기함으로 주로 사용되었기에 실제 전열에서 싸운 아타케부네의 수는 적었고, 전장에서 판옥선보다 수적 우위를 점했던 적도 없다.

3.1. 조선측 함선과의 비교

파일:external/i198.photobucket.com/sekibuneatakabune.jpg

일본의 해상전을 그린 오스프리 복원도. 일부 병사들이 던지는 하얀 구슬은 포락옥이라는 일종의 진천뢰(폭탄)다.

파일:external/sv107.wadax.ne.jp/sv_017.jpg

파일:external/sv107.wadax.ne.jp/sv_019.jpg

파일:external/sv107.wadax.ne.jp/sv_022.jpg

안택선의 세부 구조.*

안택선은 당시 일본 군함들 중 가장 발전된 형태였다. 일본 수군의 일반적인 전투 방식인 도선을 통한 근접전에서 활용할 각종 창검류와 조총(화승총), 대조총으로 무장하고 있었으며 여기에 추가로 화포를 장착하고 있었다. 하지만 내구도 문제 때문에 판옥선이나 거북선처럼 사방에 화포를 배치하지는 못했고, 주로 뱃머리 쪽에 1~2문, 좌우 각 1문 정도 장착하는 것이 고작이었다. 화력만으로 치면 비슷한 시기 조선이 사용한 군함 중 지금의 초계함 수준인 방패선과 비교해야 할 수준이다.

사실 방패선의 탑재 포 수는 정확하게 나오지는 않으며, 다만 화약 다루는 사람인 화포장 1인에 화포 다루는 사람인 포수가 10인이라고 나온다. 판옥선에 화포장이 10명, 포수가 24명이고 판옥선보다 2~3문 정도 포 수가 적은 거북선이 좌우 각 6~8문 정도의 포를 탑재하니 이쪽도 안택선보다 화력에서 우위에 있었을 가능성이 있다.

안택선에 탑재한 화포는 주로 유럽에서 수입한 전장식 화포나 불랑기포였다. 일본은 이 불랑기포를 '쿠니쿠즈시'(国崩し, 나라가 무너지다)라고 불렀지만[4], 각각의 지방이 나라로 쪼개져 있던 전국시대의 특성상 대다수의 영주가 화포를 다수 보유할만한 경제력이 부재했다. 이랬던 것이 전국이 통일된 이후의 오사카 성 전투를 보면 서로 다량의 화포를 통한 전투를 벌이게 되는데, 임진왜란 당시 조선군의 화포전에 영향을 받았다고 봐도 이상하지 않다.[5] 여기에 추가로 조선 수군이 질려포통을 던지듯이 포락옥을 사용하는 정도였는데... 문제는 이 포락옥 자체가 임란 당시에나 이후에나 그다지 많이 쓰이지는 못했다.

파일:external/images.gamebase.com.tw/292978.jpg

파일:external/images.gamebase.com.tw/292983.jpg

파일:external/images.gamebase.com.tw/292980.jpg

포락옥의 형태와 구조.

파일:external/images.gamebase.com.tw/292985.jpg

요렇게 나무통으로 만든 간이대포로 발사하기도 한다.

이렇듯 조총, 포락옥, 활, 냉병기로 무장한 안택선에 비해 판옥선은 천자총통, 지자총통, 현자총통, 황자총통 등으로 무장했다. "조선군이 통나무를 쏜다"는 일본측 기록의 주인공인 대장군전만 봐도 화력에서의 차이는 분명했다. 또한 안택선은 설계구조상 선체가 얇고 쇠못으로 고정되어 있으므로, 초기엔 다른 배 보다 훨 단단하지만 오래 쓰면 바닷물 때문에 녹이 슬어서 강도가 약해지기도 했다.

이와 같이 안택선은 소수의 불랑기포 이외에 판옥선을 물리적으로 파괴할 화력이 없었으며, 조선 수군에 비해 화력면에선 열세라고 결론내릴 수 있다. 다만 안택선과 판옥선은 각각 기함과 주력전함이라는 차이가 있으므로 단순 비교에는 무리가 있다. 일본 수군 함선의 대다수가 이보다 더 작은 세키부네로 구성되므로 세키부네와 판옥선을 비교하는 것이 옳으며, 이 경우 조선수군과 일본수군의 화력차는 더 분명해진다. 그리고 뒤집어 말하자면, 일본군이 이제 막 기함으로 채용했던 함선보다 튼튼한 함선을 해적과 암초가 많은 지형에 이골이 난 조선군은 주력함으로 써먹고 있었단 이야기다.

또한 조선수군의 판옥선은 바닥이 납짝한 대야 모양이었는데 이는 상대적으로 느리긴 했지만 선회력은 오히려 더 좋았으며, 이 때문에 임진왜란의 주요 격전지였던 리아스식 해안에서 유리했다. 특히 물에 잠기는 부분이 비교적 작은지라 얕은 지역에서도 뻘에 처박힐 확률이 낮았다. 반면 안택선은 속도를 중요시 여겼던 일본수군답게 바닥이 오늘날의 배처럼 뾰족하였으며, 이는 확실히 속도는 올려 주었지만 방향전환이 느렸으며 물에 잠기는 부분이 많아 얕은 물에서는 뻘에 좌초되기 쉽상이었다.

4. 대중문화에서의 안택선

대항해시대, 에이지 오브 엠파이어 3: 아시아 왕조를 비롯한 일본제 게임이나 일본을 배경으로 한 게임에서는 텟코센과 더불어 상급 군함으로 나온다.

만화에서도 위치는 비슷하여, 모토미야 히로시의 만화 '일기당천 노부나가'에서는 자그마치 함포사격으로 전열함 함대를 데꿀멍시킨다.

충무공전, 임진록 시리즈에서는 대대로 등장한다. 도스 게임인 충무공전에서는 공격선이라는 이름으로, 임진록1과 스탠드얼론 확장팩 영웅전쟁에서는 일본 공격선이라는 이름으로 등장. 어느 쪽이나 대포를 주력무기로 사용하며[6] 상당히 강력한 성능을 자랑한다.[7] 다만 임진록1이나 영웅전쟁에서는 조선 정찰선으로 등장하는 판옥선보다 방어력과 가격만 좀 높고 다른 능력치는 동일한 수준이라 방심하면 밀릴 수도 있다.[8] 그리고 거북선 앞에서는 얄쨜없다.



파일:/pds/200709/22/96/c0034896_46f3e18033841.jpg

불멸의 이순신에서는 그나마 실제 형태와 어느 정도 비슷하게 나왔으나 세키부네와 크기가 비슷해져서 고증오류로 남아있다.

파일:external/blogfiles.naver.net/K-37.jpg

징비록에서는 불멸의 이순신 보다 누각 부분의 고증이 잘 되었지만 한선에서나 볼 수 있는 배꼬리가 달려 있다.자세한 건 항목 참조.

파일:external/atatatv.net/1419604700_8.jpg

명량에서는 의 대장선으로 세척이 전투에 등장한다. 이 중 구루시마의 배와 와키자카의 배는 교전중에 격침되었고, 도도의 배만 후퇴하였다.

충무공전2에서는 판옥선이 조선의 수송선으로 나오는지라 판옥선은 쉽게 이기고, 거북선과의 대결에서도 체력이 약간 적은 수준이라 수만 많으면 할만하다. 그런데 이 게임에는 거북선의 개량판으로 온몸에 은박지 코팅을 한 거북선인 철갑선(위에 나온 철갑선하고는 다르다)이 나오는지라...결국에는 거북선 앞에서는 얄쨜없다. 그리고 생긴 것도 좀 이상하다. 판옥선에서 망루를 제거하고 선체 앞부분에 동네 놀이터나 공원에 흔한 대충 기와얹은 육각형 정자(누정)를 지은 것처럼 생겼다.

임진록2/조선의 반격에서는 일본의 초반 선박 겸 수송선으로 격하되어 나온다. 2연발 조총으로 무장하고 있으며, 조선의 수송선과는 달리 대공 대지가 모두 가능하지만 조총의 특성상 공중 유닛들에게는 좀 밀린다. 그 외 전체적인 성능은 판옥선과 비슷한 수준. 그리고 여전히 거북선앞에서는 얄쨜없다. 임진록 영웅전쟁 시디 안에 부록으로 담긴 임진록2 예고 동영상에서도 등장하는데, 여기서도 조선 수군의 매복에 걸려 당하는 역할. 다만 조선수군이 공격을 시작하는 순간이 동영상 끝부분이라...보러가기

아산시에서 제공하는 온라인 전략시뮬 게임인 충무공 해상대전에서도 등장한다. 여기서도 일본군 군함의 최종함 포지션이며, 화포를 펑펑 쏴대는 위용을 보여준다. 더군다나 등급도 거북선보다 높다. 일본군 배들이 그렇듯이 후반부 것들은 비슷한 급의 조선수군에 비해 성능이 낮아 결과적으로는 밀린다. 은근히 전반적으로 실제보다 강하게 띄워주는 편이다.

토탈 워: 쇼군2에서는 다양한 다른 일본 선박들과 같이 등장한다. 모리 가문의 경우 해상전 특화 가문이라, 타 가문에 비해 제작비/유지비가 좀 더 적게 들어간다. 아이콘 이미지 출처는 여기

파일:external/www.totalwars.ru/Naval_Inf_Heavy_Bune.jpg

헤비 부네/모리 헤비 부네의 아이콘. 일반적인 아다케의 모습이다.

파일:external/www.totalwars.ru/Naval_Inf_O_Ataka_Bune.jpg

O Ataka Bune/Mori O Ataka Bune의 아이콘. 설정상 철판을 씌운 텟코센인데, 위의 일반적인 2차 창작물들의 텟코센의 모습과는 많이 다르다. 그리고 철판을 씌웠음에도 화공에 약하다.[9] 사실 배의 형태를 볼때 안택선 건조가 금지된 에도시대때 등장한 대형 세키부네인 천지환에 가깝다.

파일:external/www.totalwars.ru/Naval_Inf_Nihon_Maru.jpg

니혼마루/모리 니혼마루의 아이콘. 위 본문 그림 중 대안택선의 모습이다.

토탈 워: 쇼군2에서는 흑선과 메구라부네를 띄워 주려고 그런지, 셋 다 화살만 쏘고 대포가 없다.

니혼마루가 등장하는 동영상 링크 #근데 영상을 보면 흑선과 니혼마루면서, 내용은 영상 제목과 달리 니혼마루는 가만히 있고 흑선이 더 활약한다.[10]

대항해시대 온라인에도 남만무역과 같이 등장한다. 거북선이 포격전에 특화된 배라면 안택선은 갑판전에 특화되어 있다. 위의 용머리 안택선이 대안택선으로 등장한다.

파일:W5XRZJn.jpg

여담으로 뜬금없이 삼국 시대를 다룬 광개토태왕(드라마)에서 시대를 초월해 등장한다. 고구려 건안성 수군기지에 아다케부네 뿐만 아니라 심지어 니혼마루까지 있다.

국립진주박물관에서 일정 시간대마다 상영하는 애니메이션 <진주대첩>의 초반에 짧게 나오는 수군의 활약에서 거북선에 충각당하거나 포탄에 누각이 부서지고 끝내 침몰하는 모습이 나온다.


[1] 한선은 나무에 턱을 내어 짜맞추는 턱따기 이음(클링커 이음) 방식으로 만들어 손이 많이 들고 다 만들고 나면 울퉁불퉁하였으나 배의 내구성은 더 좋았다.[2] 철갑선(鉄甲船)의 일본어 독음인 てっこうせん을 그대로 읽은 것. 로마자로는 Tekkosen으로 표기하기 때문에 에이지 오브 엠파이어3: 아시아 왕조의 한국 정발판에서는 테코센으로 표기했다. 일본 진영 유닛명을 번역하는 데 영어만 알고 일본어를 전혀 모르는 번역가가 번역한 탓으로 보인다. 같은 예로 동 게임에 등장하는 일본 수도승 영웅 유닛인 잇코잇키(一向一揆, いっこういっき)를 이코이키로 표기하거나, 프랑스의 주민 유닛 쿠뤼 드 부아(Coureurs des Bois)를 쿠뤼어 드 보이스로 번역해놓았다. 심지어 중국의 공묘에서 자동 생산되는 중포인 신화비아는 촉천화로 써 놓았는데, 촉천화와 신화비아는 완전히 다른 무기다.[3] 1592년 6월 2일 당포 해전 당시 난중일기[4] 이 말은 오토모 소린시마즈 요시히사와의 전쟁에서 나름 효과를 보고 붙인 것이다.[5] 일본에서도 임란 당시 조선의 포술에 일본이 당하면서 영향을 받았다고 보고 있다. 이전인 전국시대 때에는 불랑기포 하나가 조총 10정보다 못하다는 평도 있다. 당시의 이런 평가는 다른 전장식 유럽 대포도 큰 차이가 없었다.[6] 그것도 선체 옆에서 연달아 콰콰쾅 발사한다!!! 으아니!!![7] 충무공전1,2의 경우 거북선과 성능 차이가 거의 없다.[8] 가격 대 성능비로 보면 정찰선급의 가격을 지닌 판옥선한테 밀린다.[9] 사실 얇은 철판을 씌우기만 해도 내화성이 상당히 많이 증가한다.[10] 사실 흑선의 화력이 압도적이라 니혼마루가 낄 틈이 없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