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19-07-06 00:22:17

셰프테이너

1. 개요2. 배경
2.1. 먹방열풍2.2. 쿡방으로의 전환
3. 인기 요인4. 관련 인물

1. 개요

주방장을 뜻하는 "셰프"와 예능인을 뜻하는 "엔터테이너"가 결합, 최근 쿡방이 뜨면서 생긴 신조어다.

2. 배경

2.1. 먹방열풍

2009년 경 인터넷 개인방송 사이트인 아프리카 TV를 기반으로 먹방 문화가 확산되기 시작한다. 누구나 가질 수 없는 예쁜 외모와 마른 몸매의 여성 BJ가 누구나 먹을 수 있을 고칼로리 배달음식으로 과식한다던가, 평범한 BJ일지라도 평범의 범주를 아득히 초월하는 엄청난 양의 음식을 먹어치운다던가 하는 모습을 방송하고 감상하는 방송으로, 시작은 마이너 했으나 점진적으로 인기를 끌게 된것이다.

2010년 영화 황해(영화)의 주연 하정우가 선보인 다양한 "먹는 연기"가 대중에게 호평을 받고[1] 화제가 되며 업계에 신선한 충격으로 다가오기 시작하며 먹방문화는 메이저영역으로 떠오르기 시작한다.

이후 진짜사나이, 슈퍼맨이 돌아왔다, 아빠! 어디가? 등의 예능 프로그램도 점차 식사장면 및 식사 모습에 포커스를 맞추기 시작하며 먹방열풍을 이어가기 시작했고, 동시에 식신로드, 테이스티 로드와 같은 맛집소개 프로그램들도 먹방 컨셉을 적극 차용하며 인기를 끌게 된다.

2.2. 쿡방으로의 전환

그러나 여느 컨텐츠와 같이 먹방 컨텐츠도 빠른 속도로 대중에게 소비되고 있었고, 이에 방송가는 "만들어서 먹는" 쿡방으로의 전환을 시작하게 된다.

삼시세끼 정선편이 히트치며 어딘가 어설픈 이서진, 옥택연의 요리도 시청자들에겐 신선하고 재밌는 아이템으로 받아들여졌고, 연이어 히트친 삼시세끼 어촌편에서의 차승원의 주부9단 뺨치는 완성도 높은 요리는 아예 쿡방을 주 소재로 삼는 보다 전문적인 요리예능의 서막이 되었다.

동시에 올리브쇼를 시작으로 전문 셰프들의 방송 출연이 잦아지기 시작했고, 냉장고를 부탁해 히트로 셰프들의 예능감과 요리라는 아이템의 참신함과 의외의 재미 등이 부각되며 본격적인 셰프테이너의 시대를 열게 되었다.

3. 인기 요인

쿡방의 전신이라 할 수 있는 프로그램들은 과거에도 다양한 채널에서의 요리 프로그램으로 존재해왔다. 다만 차이가 있다면 당시의 요리 프로그램들은 주부들을 대상으로한 교육방송이나 다름 없었다는것. 2000년대 들어서 1인가정의 증가와 지속되는 경기불황에 혼자사는 청년층, 혹은 신혼 부부들도 외식을 자제[2]하고 직접 해먹는 노선으로 갈아타기 시작하며 관련 컨텐츠에 대한 수요가 증가하고, 적시에 터진 먹방과 그에 힘입은 "요리의 예능화"가 젊은층의 눈길을 사로잡으며 쿡방의 성공과 셰프테이너들의 인기에 큰 몫을 하게 되었다.

셰프테이너들의 방송출연 시작은 올리브쇼한식대첩 같은 케이블 요리프로그램이 먼저였으나 볼 사람만 보는 케이블 요리프로의 특성상 셰프테이너 전성시대의 판을 까는 역할에서 그치고 말았다. JTBCtvN과 같은 종편방송에서 셰프테이너들을 예능화된 요리프로에 적극 기용하면서 셰프테이너들의 전성시대가 열렸고, 이에 방송 3사에서도 이들을 각종 예능에 적극 기용하며 2015년 현재 메이저 방송사 간판 프로그램치고 셰프테이너를 고정 혹은 반고정으로 기용하지 않는 프로그램은 드물다.

4. 관련 인물

가나다 순으로 기재
  • 김풍: 본업은 웹툰 작가이므로 엄밀히 따지면 셰프는 아니다. 올리브쇼, 냉장고를 부탁해 등을 통해 제품 활용의 달인, 야매요리의 달인 등으로 불리고 있다. 어째 날이 갈수록 본업에 소홀해지는 느낌이다 (...)
  • 레이먼 킴
  • 맹기용: 본인의 레스토랑도 가지고있는 오너셰프이긴 하지만 냉장고를 부탁해 출연당시 논란을 일으키며 대중에게 안좋은 쪽으로 부각됐다. 셰프는 맞는데 "(엔터)테이너"는 못된 케이스.
  • 미카엘: 국내 유일 불가리아 레스토랑 오너셰프, 맛과 멋을 사로잡은 여심저격 꽃미남 셰프 (항목 발췌)
  • 박준우 털그래: 본업은 푸드 칼럼니스트로 이쪽도 셰프는 아니다. 기자활동중 마스터 셰프 코리아를 통해 방송에 데뷔하여, 냉장고를 부탁해를 통해 본격적으로 알려졌다.
  • 백종원 백주부, 슈가보이, 백선생: 요리 연구가이자 와우저 프랜차이즈 기업인. 이쪽도 엄밀히 따지면 셰프는 아니다, 하지만 한식, 중식, 고깃집, 분식에 카페까지 아우르는 엄청난 프랜차이즈 음식점들을 경영하고 있는데다, 음식이나 요리에 대한 해박한 지식과 풍부한 경험으로 인해 공인된 타이틀만 아니다 뿐이지 셰프나 마찬가지. 마이 리틀 텔레비전 최다 우승기록 및 최다 연승기록 보유자이자 유일한 골드멤버이다.
  • 샘킴 성자셰프: 드라마 파스타(드라마)와의 인연으로 잘 알려져 있는 이탈리아 요리 전문 셰프. 강남에서 레스토랑을 운영하고 있다. 냉장고를 부탁해에선 준수한 실력의 전문 셰프임에도 불구하고 야매요리로 승부를 거는 김풍에게 여러번 관광당하더니 결국 소울메이트가 되었다.
  • 오세득 셰득이, 오부장, 뽀로로: 18년 경력의 프랑스 요리사/요리전문가. 프렌치 레스토랑 '줄라이' 오너셰프이며 고려직업전문학교 호텔조리학부 전임교수이다. 아재 개그의 끝판왕.
  • 이선균: 이탈리아에 유학까지 다녀온 셰프로, 다혈질에 성질 더럽기로 유명한 셰프출신 배우이다 물론 믿으면 곤란하다.
  • 이연복 칼장수: 중화요리 전문점 '목란' 오너셰프이자 냉장고를 부탁해의 지배자. 13살때 중식당 허드렛일부터 시작해서 45년의 경력을 갖고있는 중화요리사이다. 다마스커스 강 무늬의 중식도가 트레이드 마크로 현재까지 3명[3]에게 같은 중식도를 선물했고, 1명[4]에게는 강탈당했다.
  • 이원일 귀요미: 한식셰프로 한식당을 운영하다가 현재는 고대이대 앞에 베이커리를 운영중이다.
  • 이찬오 이대리, 크롱, 셰득빠: 프렌치 레스토랑 '마누테라스'의 오너셰프로 2015년 8월 방송인 김새롬과 결혼했다. 마리텔에서 나온 약 빤 합성의 주인공제물이자 오세득의 아재개그 광팬이다. 아내는 이 모습에 멘붕했다
  • 정창욱 정요정, 맛깡패: 일본에서 출생한 재일교포 4세인 일식셰프. 제과제빵을 제외한 대부분의 요리에 재능을 보이지만 한식에 약하다. 간장 베이스의 요리를 자신있어하며 실제로 결과물도 아주 뛰어나다.
  • 최불암 대한민국 최고의 한식당인 운암정의 수장이었으며, 현재는 아들에게 자리를 물려주고 전국을 돌아다니며 음식을 소개하는 방송인이다. 특이 사항으로는 과거에 농부, 형사, 동네 아저씨, 대기업 회장 등 다양한 경력을 가지고 있다고 한다. 믿으면 곤란하다
  • 최현석허셰프: 현존하는 셰프테이너 중 백종원과 함께 명백한 투톱. 스타셰프로는 특이하게 유학경험이 전무한 순수 국내파 셰프이다. 요리실력도 업계에서 인정하는 수준급이지만 누구와 붙여놔도 살아나는 케미와 동안외모, 특유의 밉지않은 허세와 예능감으로 엄청난 인기몰이를 하고있다.
  • 홍석천탑게이, 홍교주: 배우 및 방송인 겸 사업가. 역시 본업은 셰프가 아니지만 이태원 일대에 퓨전음식, 펍, 디저트, 태국요리 등 7개의 가게를 영업하고있다. 이태원이 지금같은 핫플레이스가 되기 전부터 사업을 시작하여 2005년경부터 집중적으로 가게를 늘려가며 지금의 이태원이 되기까지 적지않은 공을 세웠다. 이태원을 영지로 두고있는 석천 von Itaewon 공

다른 인물들도 추가바람


[1] 해당 작품에서의 하정우의 연기는 전반적으로 호평을 받았지만 그중에서도 진짜 배고파서 먹는건지 연기인지 구분이 안될만큼 자연스러운 먹는 연기가 특히 호평받았다. 특히 김 먹방이 유명하다[2] 굳이 사먹는다면 정말 맛있는 곳으로 가고자 하면서 맛집 열풍이 불었다.[3] 김풍, 샘킴, 성시경[4] 홍석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