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20-03-17 16:58:12

모리스 르블랑


파일:attachment/12_5.jpg

모리스마리에밀 르블랑(Maurice-Marie-Émile Leblanc).
1864년 11월 11일 ~ 1941년 11월 6일

1. 개요2. 생애3. 코난 도일과 셜록 홈즈와의 악연4. 기타

1. 개요

프랑스의 추리/모험/심리 소설 작가이며 아르센 뤼팽 시리즈로 유명하다.

2. 생애

노르망디 루앙에서 태어나 법대에 진학했지만 곧 자퇴하고 파리로 올라와 작가 생활을 시작한다. 초기 작품들은 기 드 모파상의 작품들에 강하게 영향을 받은 작품들을 썼고 이 시기 작품들은 모두 평단의 평가는 괜찮았지만 상업적으로는 성공하지 못한다.

그런 무명 생활을 거치던 중, 당시 추리와 모험소설이 유행을 반영해 처음 쓴 단편인 <엥베르 부인의 금고>가 편집장의 눈에 들어 뤼팽 시리즈로 이어지게 된다.

1905년 처음 발표한 아르센 뤼팽 시리즈는 상업적으로 크게 성공을 거두었고 모리스 르블랑에게 전에 없던 부와 유명세, 그리고 수많은 뤼패니앵(뤼팽 팬)를 쥐어 준다. 이후 르블랑은 이 아르센 뤼팽 시리즈를 계속 써나갔고, 이후 무려 30년 넘게 뤼팽의 이야기를 써내려 간다.

하지만 애초에 순수 문학 작가로 시작한 그였기에 이런 유명세는 기분 좋고 생활을 윤택하게 해 주었지만 그가 처음 꿈꾸었던 순문학 작가로서의 명예는 가져다 주지 못했다. 문인답게 대문호의 명예를 간절히 바랐던 그는 '아르센 뤼팽'이란 캐릭터를 벗어나고 싶어하지만 뤼팽을 벗어나 시도했던 몇몇 순문학 작품들은 철저히 외면당했다. 심지어 순문학이 아니라 다른 활극이라도 '뤼팽이란 캐릭터를 쓰지 않고' 내면 성적이 좋지 않았으며 결국 아르센 뤼팽 시리즈와 합쳐버려 간신히 작품을 살리는 일도 벌어졌다.[1] 작가 스스로 아르센 뤼팽을 벗어나기 위해 이렇게 여러 시도를 했지만[2] 아르센 뤼팽이라는 캐릭터의 영향력과 파급이 워낙 컸기에. 작가가 그 자신의 작품을 뛰어넘지 못했다고 할 수 있겠다.[3]

이후 프랑스 문학계에 공헌한 점을 높이 인정받아 레지옹 도뇌르 훈장을 수여 받았다.

3. 코난 도일과 셜록 홈즈와의 악연[4]

이처럼 뛰어난 작가였고, 실제 프랑스에서는 관련된 2차 파생물이 굉장히 많으며, 불어권 추리문학계에선 고전으로 취급받고 있다. 특히 <루팡 3세> 덕분에 일본과 아시아권의 인기가 높다. 그러나 셜로키언들 사이에서는 철천지원수악명이 높다.

모리스 르블랑은 초기 아르센 뤼팽 작품에 원작자인 코난 도일의 허가 없이 셜록 홈즈를 등장시킨다. 저작권법이 발달하지 않은 1900년대 초반이어서[5] 가능한 일이었다.

그러나 당연한 수순으로 셜록 홈즈를 등장시킨 이후 코난 도일 측의 비난을 받아, 작중에 셜록 홈즈(Sherlock Holmes)라는 캐릭터의 이름을 헐록 숌즈(Herlock Sholmes)[6]로 고쳤다. 그리고 수정된 뒤에는 헐록 숌즈는 셜록이 아닌 헐록 숌즈라는 다른 캐릭터로 취급하는지 캐릭터가 많이 바뀐다. 뤼팽에 등장하던 셜록 홈즈는 그래도 뤼팽에게 당하긴 할지언정 명탐정은 명탐정이다 싶지만, 헐록 숌즈로 수정된 이후로는 삽질도 많이 하고, 실수도 많다(...).

이런 탓으로 뤼팽 팬들은 작가는 욕해도 뤼팽은 욕하지 말라(...)는 반응이 대다수.

4. 기타

김내성이 창조하여 한국 첫 추리소설 탐정으로 평가받는 유불란(劉不亂)도 이름을 르블랑에서 따왔다.

명탐정 코난모리 란 = 모리스 르블에서 이름을 따왔다. 홈즈 팬인 신이치의 원수!!

페르소나 5에서 주인공이 머무르는 카페 이름이 모리스 르블랑의 이름에서 따온 르블랑이다. 참고로 주인공의 페르소나는 아르센 뤼팽이 모티브인 아르센.

모두의 마블 캐릭터 중 하나인 괴도 "르블랑"또한 이 작가의 이름에서 따온 듯 하다.
[1] '바르네트 탐정 사무소', '포탄 파편'. 후자의 작품을 설명하자면 독일의 카이저를 만난 어느 부자의 아버지가 갑자기 처음 보는 그의 여성 첩보원에게 살해당한 갑작스런 사건에서 15년 이상이 지난 후에 그 아들이 직접 해결하는 이야기인데, 뤼팽이 잠깐 지나가듯이 등장하는 장면을 넣어 뤼팽 시리즈로 억지 편입시켰다(...) 참고로 해당 작품은 1980년대에 동서문화사가 번역.. 이 아닌 절반 이상 창작을 하면서 뤼팽을 대활약하는 방향으로 원작파괴를 해 놨다. 80년대에 접한 독자들은 요즘 판본으로 다시 읽는 것을 추천한다.[2] 심지어 SF 소설도 썼다. 르블랑만 그런 건 아니고 코난 도일도 SF 소설을 여러 개 썼다. 다만 코난 도일이 쓴 SF 소설들(챌린저 교수 시리즈, 마라코트 심해, 하늘의 공포 등)은 심령학에 지나치게 경도된 후기 작품들 빼고는 작품성과 의의를 인정받았고 현대 SF에도 큰 영향을 미친 참신한 아이디어들이 엿보여 오늘날 코난 도일이 추리 뿐 아니라 에드거 앨런 포, 쥘 베른, 허버트 조지 웰즈와 함께 근대 SF의 초석을 다졌다는 평가를 받게해준 반면 르블랑이 쓴 건 더 이상의 자세한 설명은 생략한다.[3] 아래의 '코난 도일과의 악연'을 보면 아이러니컬하지만, 르블랑이 결국 뤼팽에서 벗어나지 못했듯 코난 도일 역시 "내가 홈즈를 죽이지 않으면 홈즈가 나를 죽일 거다"라고 말할 정도로 홈즈(혹은 셜로키언들)에게서 벗어나지 못했다.[4] 헐록 숌즈 때문인지 극 셜록빠 중에선 아르센 뤼팽은 듣보잡이라든가, 외국에서 뤼팽을 알고 있는 사람은 거의 없다는 식의 하는 식의 발언을 하는 사람이 있는데, 이건 영어권 추리소설계만 알고 있는 우물 안 개구리식 발언. 불어권 추리소설계에서의 아르센 뤼팽은 굉장히 유명하며, 홈즈는 읽지 않았지만 뤼팽은 읽었다는 사람도 많이 있다. 물론 역으로 뤼팽은 안 읽었지만 홈즈는 읽었다는 사람 역시 많으니 케바케로 생각하는 게 좋을 듯.[5] 국제 저작권 조약이 만들어지기 전까지 저작권은 '자국내에서만' 통용되던 권리였다.[6] 불어로는 '에를록 숄메'라고 읽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