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19-07-03 14:47:18

파일:나무위키+유도.png   암호 알고리즘에 대한 내용은 SHA 문서를 참조하십시오.
1. 사전적 의미2. 상세
2.1. 관련 문서
3. Gnome4. 게임빌모바일 게임 시리즈 및 주인공5. Norm6. 미국도시 Nome

1. 사전적 의미

1. 남자를 비하 또는 낮춰서 부르는 낱말.
2. 남성이 동성친구를 친근하게 부르는 호칭.
3. 아이를 귀엽게 이르는 말.

주로 남성을 낮잡아 이르는 말이다. 놈과 비슷하게 남자를 비하하는 말인 녀석보다는 조금 강도가 높고 새끼, 자식에 비하면 상대적으로 강도가 약하다.

2. 상세

일본어로 번역할때는 야츠(奴) 또는 야로우(野郎)로 번역된다. 친근감을 담아 사용하는 경우는 야츠(奴), 멸시나 적대감이 담긴 표현의 경우는 야로우(野郎)를 자주 사용하는 편.
ᄆᆞᄎᆞᆷ〮내〯제ᄠᅳ〮들〮시러〮펴디〮몯〯ᄒᆞᇙ노〮미〮하니〮라〮
마침내 제 뜻을 능히 펴지 못하는 사람이(놈이) 많으니라.
중세 한국어에서는 '놈'은 비칭(卑稱)이 아니라 '사람'을 가리키는 평칭이었다. 오래된 자전에서 가 가진 뜻이 놈으로 풀이된 것도 이 때문이다. 그러나 시간이 지나며 남자만을 일컫는 호칭으로 변하여 남자를 낮잡아 부를 때는 '놈' 여자를 낮잡아 부를 때는 '년'을 사용하게 되었다. 다만 '놈'은 최근에 친근감을 나타내는 표현으로 자주 사용되는 편이라 ''과는 달리 방송에서 아무렇지도 않게 사용되는 편이다.

또한, 과거에는 남성이 친한 동성친구를 부를때 사용되는 호칭이었지만 현대 사회에 들어 성차별이 대두되어 '년'의 사용이 꺼려짐에 따라 요즘에는 남자만 가리키는 게 아니라 여자, 동물, 그리고 식물 등 광범의로 사용되는 편.

2.1. 관련 문서

3. Gnome

각종 판타지에 등장하는 소인족. 노움 문서 참조.

4. 게임빌모바일 게임 시리즈 및 주인공

#s-3 시리즈
놈투 놈3 놈ZERO 놈4 놈5


한때 게임빌 프로야구 시리즈, 물가에 돌튕기기 시리즈와 함께 게임빌의 밥줄 게임이었다.

2003년 2월에 1편이 나온 이후 2011년 2월에 5편이 나오기까지 8년 넘게 장수했다. 모바일 게임계의 대선배이자 최장수 캐릭터.[1] 또한 순수 창작 모바일 게임 1호이기에 국내 모바일 게임계에서 그 위상은 굉장히 높다. 그래봤자 영원히 전신 검둥이로 살 운명이지만.

일본에서는 절찬리에 인기를 누리는 중. 참고로 일본에서 수입한 회사가 바로 캡콤.

사람들이 흔히 5번, 혹은 OK 버튼만으로 게임 진행이 되는 최초의 게임을 미니게임천국으로 알고 있는데 사실 놈이 먼저 시도한 조작 방식이다. 지금도 그 명맥은 계속 이어가는 중.

게임 내용은 단순해서 달리는 놈을 버튼 하나로 조작해서 스테이지를 달리는 러닝 액션게임. 타이밍만 맞추면 점프하고 밟고 차고 방향을 바꾸고 손잡이를 잡고 눈을 찌르고 키스하는 등 혼자서 잘 논다. 시리즈가 이어지면서 새로운 동작들이 늘어났지만 그만큼 예전 동작들은 사라졌기 때문에 결과적으로 할 줄 아는 행동은 시리즈 대대로 몇 가지 안 된다. 4에서의 동작은 화려해졌지만...

여담으로, 놈의 말투는 시대를 거듭할수록 점점 DC스러워지고 있다. 특히 초성체를 입에 달고 산다. 정신줄 놓았냐 게임빌, 어차피 할놈 은 한다.

놈4 이후로 놈 시리즈의 특징이던 '원버튼 달리기'가 점점 줄어들고 있다. 날거나 떠다니거나 타고다니거나 하는 다른 스테이지가 늘어난 편. 사실 달리기 스테이지가 나와도 그냥 달리지는 않는다.

시리즈 전통적으로 환경설정에서 진행 속도를 느리게 하면 난이도가 엄청나게 쉬워진다는 단점이 있다.[2] 게임빌에서도 이걸 아는지 속도 단계가 3단계로 줄고 속도 차이도 미묘하게 바뀌면서 이 문제는 해결되었다.

어째서인지 현재는 놈5시리즈를 마지막으로 물가에 돌튕기기와 같이 놈 시리즈의 신작 소식이 없다. 게다가 2014년 10월에 게임빌 측에서 놈5의 서비스가 종료한다고 밝혔으며 게임빌 프로야구 시리즈도 마찬가지로...

5. Norm

노름(수학) 문서 참고.

6. 미국도시 Nome



[1] 그러나 시리즈 쪽에서는 게임빌 프로야구 시리즈에 뺏겼다. 하지만 이는 제노니아 시리즈에 뺏길 가능성이 커졌다. 하지만 모바일 게임계의 대선배 캐릭터인 건 변함없다.[2] 단, 놈3는 예외적으로 상당히 난이도가 높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