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19-11-29 23:16:20

나무위키/CAPTCHA

파일:나무위키+유도.png   이 문서는 구글의 noCAPTCHA 시스템을 나무위키 입장에서 작성한 글입니다. 구글의 noCAPTCHA 시스템 자체에 대한 내용은 reCAPTCHA 문서의 2.2번째 문단을 참조하십시오.
파일:나무위키+상위문서.png   상위 문서: 나무위키
파일:Semi_protect1.png   로그인 후 편집 가능한 문서입니다.
파일:external/upload.wikimedia.org/%EB%A1%9C%EB%B4%87%EC%9D%B4_%EC%95%84%EB%8B%99%EB%8B%88%EB%8B%A4.png

로봇들도 위키 한다 카더라

1. 개요2. 작동 방식3. 타 사이트와의 차이점4. 오류 사례5. 문제점

1. 개요

나무위키에서 매크로() 등을 이용한 문서 훼손 등을 방지하기 위해 도입된 CAPTCHA 시스템에서 뜨는 메시지다. 나무위키는 구글에서 개발한 No CAPTCHA 방식을 사용하며, 주로 여러가지 문제를 내어 자동 입력을 막는다. 문제 유형에 대한 것은 아래 문단 참고. 나무위키에 등록된 회원 사용자의 경우 새 문서 생성과 문서 이동, 삭제시에 문제가 제시되지만, IP사용자의 경우 반달 위험을 막기 위해 수시로 뜬다.[1] 운영진의 경우 아예 뜨지 않거나 문제 유형을 제공받지 않고 체크박스만 체크해도 될 정도로 인증과정이 간편하다.

2. 작동 방식

원칙적으로는 사람인 것이 확인될 경우 그냥 통과가 되어야 하지만, 대부분의 경우에는 문제 확인을 하게 된다.[2] 특히 위키질을 오래 하거나, 빠르게 여러 문서를 수정하거나, 조금 수상한 해외 아이피를 사용하면 문제의 수가 많아지거나 난이도가 높아진다.

출제되는 문제의 경우 대부분 오른쪽 그림과 관련된 사진을 보기에서 모두 고르시오와 같은 유형이다. 9지선다형 객관식 문제며 정답은 보통 2개 정도. 대부분 문제들이 쉬워서 3초 안으로 푸는 위키니트들이 대부분이지만, 간혹 애매한 문제가 출제되어 성질 급한 위키니트를 짜증나게 하는 경우도 있다. 예를 들어, 음료수가 포함된 사진을 고르라는데 햄버거 사진 뒤에 음료수 같은 물체가 있어서 체크할 경우, 틀린 것으로 취급된다. 따라서 사진의 주 피사체가 해당 물체인 경우를 찍어야 한다.

난이도가 높아질 경우 정답 사진이 2장에서 3장, 4장까지 계속해서 올라가며, 각종 별의별 희한한 질문들이 나온다. 하다 보면 재밌다 예를 들면 "길거리를 찍은 사진을 고르시오"라든가. 간혹 인간 매크로처럼 대량의 문서들에 단순반복성 편집을 할 일이 있는 위키페어리들이 있는데, 이런 사람들은 심지어 6장의 정답을 찾는 지경까지 간다.

이처럼 리캡차에게 단단히 의심을 산(?) 경우는 비록 한번 정답을 맞혔다고 해도, "편집을 적용하려면 문제를 더 풀어야 합니다" 소리를 하면서 비슷한 문제를 하나 더 낸다. 극단적인 경우 답이 5~6개짜리인 문제를 세 번까지 풀어야 하는 경우도 드물지만 실제로 있다. 그쯤 되면 위키의 노예다 그런데 이런 경우를 보면 확인창이 아니라, '다음'이라고 적혀 있다.
파일:익플리캡챠.jpg 파일:익플리캡챠2.jpg
2015년 9월엔 정답을 여러 번 맞힌 후 생성되는 코드를 리캡차 하단의 입력창에 붙여넣어야 하는 악랄한 경우도 확인되고 있다.

이 경우에는 지속시간이 짧고, 최소 3개 이상 정답을 맞혀야 하기 때문에 여러 문서를 편집하게 되면 힘들다. 심하면 다 못 맞혔다고 10번 넘게 퀴즈만 풀 수도 있다. 표지판 선택이 굉장히 자주 나오는데, '표지판'과 '도로명'의 기준이 애매모호해서 굉장히 틀리기 쉽다. 이제는 '산'을 고르라는데 이건 굉장히 애매모호하다.

현재는 하나의 사진이나 그림을 주고 특정 물체가 들어가 있는 타일을 모두 고르라는 문제가 출제되며 관련된 사진을 찾는 문제보다 헷갈리는 것이 적고 더 쉽다.

체크를 찍은 후 일정 시간동안 편집하지 않으면 세션이 만료되었다면서 새로 체크를 찍으라고 하는 경우가 있는데, 이때 확인란을 클릭해도 튕겨내는 모션과 함께 체크가 찍히지 않는 경우가 있다. 이럴 때는 일단 편집 내용을 메모장 등에 백업한 후 안 찍힌 채로 그냥 저장 버튼을 눌러서 노 캡차를 다시 띄우면 된다. 다만 2016년 12월부터 '저장' 버튼을 누를 때 캡차를 띄우는 방식으로 바뀌면서 이런 일은 일어나지 않게 되었다.

크롬의 시크릿모드 기능을 사용해서 편집할 경우 지속적으로 문제가 출제된다.

2016년 5월 6일 기준으로 기존의 '모두 고르시오'식의 문제가 한번에 모든 답을 다 체크해서 제출하는 형식에서 정답 사진을 체크하면 그 사진이 사라진 자리에 랜덤으로 정답 사진이거나 정답이 아닌 사진이 올라오며 목록에서 정답 사진이 모두 사라질 때까지 체크를 계속해서 정답 사진이 모두 사라진 다음에 완료가 가능한 방식으로 변경된 유형도 확인되고 있다. 이 경우에는 사진이 사라지는데 시간이 오래 걸리기 때문에 정말 속터진다.

2017년 7월 기준으로 주로 타일 체크 문제와, 위에서 언급한 정답 사진이 모두 사라질 때까지 체크를 계속하는 문제가 주로 나온다. 이 중 타일 체크 문제는 높은 확률로 진행이 안 되며[3] 정답 사진이 모두 사라질 때까지 체크를 계속하는 문제는 해보면 알겠지만 정말 속 터진다. 그러므로 타일 체크 문제가 나오면 반드시 새로고침을 클릭하도록 하자. 간혹 엄청난 확률로 항목 몇개 체크하고 바로 끝나는 문제가 나오는 경우도 있다. 새로고침을 계속 하다보면 항목 몇개 체크하고 바로 끝나는 문제가 나오는 경우도 있다.

이렇게 뭔가 꼬였다 싶으면 일일이 상대하지 말고, 체크를 다 풀어버린 다음에 건너뛰기를 하는 것이 한 방법이다. 답 여러개를 선택하게 되어 있는 문제만 해도, 확인 대신에 '다음'이라고 적혀 있다면 그 문제 풀어서는 맞힌 걸로 인정 안 하겠다는 소리다.

구글한테 의심을 단단히 받은 경우에는(?) 이미지에 노이즈가 잔뜩 끼여 나오기도 하며, 상술한 클릭해서 타일이 사라지는 문제의 경우 타일이 사라지는 데 걸리는 시간이 길어지기도 한다.[4] 그리고 문제 개수도 1~2개 정도에서 5~6개까지 늘어나기도 하며, 인식률도 빡빡해지기 때문에 제대로 체크한 것 같은데도 다시 하라는 말이 나오기도 한다. 이럴 경우에는 IP 주소를 바꿔야 한다.

3. 타 사이트와의 차이점

대부분의 사이트의 경우 주로 이상하게 나온 암호문자 같은 것을 보고 따라 쓰라는 'CAPTCHA' 방식이 대부분이나, 나무위키에서는 이런 쉬운 문제를 이용한다는 점에 대해 칭찬해 줄 만하다. 'CAPTCHA' 방식의 경우 암호도 알아먹기 힘들게 표기되어 1~2번 정도는 입력에 실패하기 마련이며, 대문자, 소문자, 특수기호까지 구분해야 되는 경우가 많아 (정상적인) 유저들의 짜증을 유발하는 경우가 있기 때문이다. 반면 나무위키의 경우 위키니트 배려 차원인지는 모르겠지만, 이런 방식을 사용한다는 것에서 다른 사이트에서도 받아들일 수 있는 좋은 방법이다.

...하지만 그림 인식을 잘 못하는 위키러는 걍 지옥이다. 어떤 사람들에게는 오히려 암호문자를 쓰는 것보다 그림을 인식하는 것이 더 어렵거나 시간이 걸리기 때문에 상당히 골머리를 앓는다. 문제를 계속해서 틀리면 미쳐버릴 지경. 특히 간혹 가다 음식 종류를 잘 모르는 위키니트들은 생판 처음 듣는 음식들에 침몰당하는 편. 한 예시로는 케이크를 선택하라는 질문에서 페인트를 칠한 듯한 초록색 케이크를 골라야 하는 경우도 있다. 문제를 두문제 이상 풀게 될 경우 오히려 기존의 텍스트 기반 CAPTCHA가 더 편하게 느껴질 정도. 만약 모르는 문제가 나온다면 그냥 문제 교체 버튼을 누르자. 심지어는 자동차를 고르라는데 백미러 비슷한게 툭 튀어나오기만 한 사진이라던지 등 매우 조금만 삐죽 튀어나온 사진이 있어서 더욱 더 짜증난다.

다만 나무위키 게시판은 위와 별개로 변형된 알파벳을 입력하는 XpressEngine 기본 CAPTCHA를 사용하고 있다.

4. 오류 사례

2015년 9월 24일 자정 무렵에 "오류 : 사이트 키가 유효하지 않습니다"(ERROR : Invalid site key)라는 오류값만 덩그러니 뱉어내서 비로그인 이용자들이 1시간 가량 편집을 하지 못하는 상황이 벌어진 적이 있었다. 나중에 확인해 보니 일시적인 오류였다고.

또한 비로그인 수정 시 캡차가 뜨지 않는 경우가 간혹 있다. 이런 경우는 로그인 외에는 답이 없다.
로그인했는데 짧은 시간 내에 편집을 여러 번 해서 캡차를 입력해야 하는데 뜨지 않는 경우에는 기다리는 게 상책.
또한 간혹가다 기껏 캡챠를 통과했더니 문서내용이 같다며 편집이 안되는 경우도 볼 수 있다.

경우에 따라서는 토큰이 일치하지 않는다면서 인증을 다시 해야 하는 경우도 있다.

모든 타일 찾기 CAPTCHA의 경우 다 찾았는데도 다음 CAPTCHA로 넘어가지 않는 오류가 거의 일어난다.

현재는 해결됨
파일:나무위키 오류.png

5. 문제점

구글에서 서비스한다는 점 때문에 중국이나 이란 등 구글을 차단하는 국가에서는 비로그인 편집이나 가입과 편집요청이 매우 어렵다. 이 reCAPTCHA라는게 문서 훼손을 방지하기 위해 하는 건데 문서 생성 시에는 이게 뜨지 않아서 반대로 반달성 뻘문서를 삭제할 때 힘들다.


[1] 물론 등록 사용자도 로봇 사용이 의심되거나(잦은 수정) IP주소가 바뀌었을 경우에도 뜬다. 덧붙여 이렇게 뜨기 시작하면 시스템 상 며칠 정도는 지나야 원래대로 돌아오는 경우도 있으므로 주의할 필요가 있다.[2] 마우스 포인팅을 잘 하면 높은 확률로 통과할 수 있다. 다만 낮은 확률로 통과가 안되는 경우가 발생할 수 있다.[3] 특히 '건너뛰기' 버튼이 있는 문제라면 100% 확률로 문제가 발생한다. 타일을 체크하고 '다음'을 클릭하면 창이 하얗게 변하고 안 넘어가는 식. 이렇게 되면 편집한거 다 날려먹은거나 마찬가지다.[4] 정상적인 경우에는 타일이 1초만에 사라지는 데, 문제가 발생한 경우에는 3~5초 정도로 길어진다. 별 거 아닌 것 같지만 엄청 큰 차이다.

분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