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19-07-01 17:16:13

하늘색

파일:나무위키+하위문서.png   하위 문서: 하늘색/이미지
(틀:하위 문서를 포함 틀:하위 문서들에 대한 삭제 재 토론이 진행 중입니다.)
파일:Semi_protect1.png   로그인 후 편집 가능한 문서입니다.
{{{#000000 이미지 컬러}}}
빨간색다홍색주황색귤색노란색연두색초록색
청록색하늘색파란색남색보라색자주색분홍색
흰색회색검은색갈색

파일:external/www.joblack59.com/skyblue.jpg
Sky Blue(#87CEEB) Light Sky Blue(#87CEFA) Deep Sky Blue(#00BFFF)

중의 하나.

시안파란색을 조금 더한 색으로 파란색의 한 종류이다. 시안+파랑에서 명도를 높이고 채도를 낮춘 색 또한 하늘색이라고 보기도 한다.[1] 가끔 '연파랑색'이나 '물색'이라고도 한다.[2] (우리 말에 대응하는 영단어인 sky blue는 물색보다 좀 더 진한 색이다.) 보색주홍색

1. 상세

지구의 대기와 물은 파장이 긴 붉은 빛을 상당히 잘 흡수하며 파장이 짧은 푸른 빛들이 남아 물과 대기에 투과하여 눈에 도달하면 푸르게 보이는 것. 어느쪽이든 불순물의 영향을 크게 받지만 엷다면 투명하게, 두텁다면 푸르게 보인다.[3] 바로 여기서 기원한 색이 하늘색이라 할 수 있다.

이탈리아의 자전거 제조사 비앙키의 색깔로도 알려진 Celeste(#B2FFFF)는 시안의 명도를 높인 색으로, 하늘색이라 불리는 맑은 파란 색과는 약간 거리가 있다.

요즘 하늘은 칙칙해서 전혀 하늘색이 아니다라는 이유로 이름을 바꾸려는 시도가 제법 많이 일어나기도 한다. 이 말에 대해서는 여러 의견이 있겠지만 도시의 공기를 보아 은근히 설득력이 있다. 그리고 "하늘의 색깔"이라는 말 그대로 풀어 보면 아침 저녁의 붉은 색, 밤하늘의 검은 색까지 형광색을 제외하고는 사람이 느끼는 거의 모든 색이 다 나오기도 한다. 그래서 살색과 비슷한 경우로 보일 수 있지만 살색과 달리 하늘색은 전통적으로 명확하게 내려진 색정의(즉 맑은 하늘의 파란색)가 있으므로 좀 다른 케이스다. 하여간 대기 오염으로 그 파란 색을 보기도 어려워졌고, 과학적으로 보면 맞는 말은 아니므로, 많은 사람이 공감하게 된다면 언젠가 '맑은 파랑'으로 바뀔 여지가 없지는 않다.

파란색과 유사하지만, 함께 엮이면 파란색을 진한 계통으로 만들어 대비시키는 경우가 많다. 이 경우 하늘색은 순수한 느낌, 파란색은 강인한 느낌을 주거나 더 나아가 하늘색은 선역, 파란색은 악역을 배정하는 경우가 있다.[4] 그러나 그 무엇보다 유명한 것은 200원짜리 색종이의 앞뒷면.

애니메이션 등지에서는 은발의 음영이 하늘색(혹은 회청색)으로 표현되는 경우가 많다. 윈도우즈 그림판에 흰색과 검은색으로 지정되어 있는 색들 역시 스펙트럼 상에서는 색상 160으로 파란색 계열이다. 또한 흰색검정색에 이어 팬티에 많이 쓰이는 색이기도 하다.

하늘색이 지니는 의미는 여성성, 진실, 탐구, 행복, 믿음, 시원함, 무한, 영원, 천국, 상쾌함, 순수함, 긍정, 나른함, 적응이 있다.

요새는 파란색과 함께 남자아이의 색상으로 거론되는 색이지만, 사실은 위의 의미 중 '여성성' 이 끼어있듯이, 근대까지만 해도 하늘색은 여성스러운 색으로 취급되었다고 한다. 역으로 여자아이의 대표색이라 알려진 분홍은 근대엔 남자의 상징색이었다(...) 다만 분홍색에 비해 중성적인 느낌이 강한 컬러여서 그런지, 남자나 여자나 거부감 없이 고르는 색 중 하나이기도 하다.[5]


[1] 대중매체나 미술용품에서 사용되는 하늘색은 시안+파랑에 가깝다. 이 색을 파랑+흰색으로 보기도 하는데 이것은 잘못된 논리이다. 순수 파란색에 시안을 더할수록 맑은 느낌이 들기 때문에 시안+파랑을 파랑+흰색으로 오해하는 것. 특이하게도 순수 파란색(정확히는 무지개의 남색)에 흰색을 더하면 연보라색 같은 느낌이 든다.[2] 한국에서 연파랑 계열의 색을 모두 하늘색으로 통칭하는 경향이 있으나 다른 나라의 경우 연파랑 계열의 대표색은 물색(아쿠아(Aqua),미즈이로(水色))이나 밝은파랑(light blue)이며 보통 일본은 미즈이로, 영미권은 라이트블루라 통칭한다.[3] 이를 레일리 산란이라고 한다.[4] 하늘색이 파란색보다 상대적으로 색이 옅고 흰색에 가깝기 때문인듯.[5] 실재로 분홍색 계열의 옷이나 완구는 거의 여자/여자아이들로 소비자층이 맞춰진 반면 하늘색 계열의 옷이나 완구는 소비자층의 성별 편중 현상이 상대적으로 약하다. 여자애들 악세사리에도 제법 많이 쓰이는 색 중 하나가 하늘색이다보니(...)

분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