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22-08-10 13:51:56

틱장애

1. 개요2. 원인3. 틱 장애 증상4. 치료5. 기타6. 아스퍼거 증후군과 다른 점

1. 개요

Tic Disorder

일종의 불쾌한 감각인 전조감각충동(premonitory urge)[1]을 느낀 후, 그 감각을 해소하기 위해 근육을 움직이거나 소리를 내는 것을 틱장애라고 한다.

틱장애는 본인의 의지로 조절할 수 없다. 참으려고 해도 근육이 저절로 움직인다. 증상이 가벼운 경우에는 몇 초 정도 참을 수 있지만, 참다가 한계에 달하면 빵빵하던 풍선이 터지듯 더욱 강하게 움직이게 된다.

보통 신체의 일부분을 빠르고 반복적으로 움직이거나 혹은 독특한 소리를 내게 되며(이런 현상은 심리적으로 불안할 때 더욱 나타난다.) 전자는 운동 틱, 후자는 음성 틱이라 부른다. 이러한 장애는 환자에게 일상생활에서의 불편을 유발할 수 있다. 주로 사춘기 이전에 나타나며 여자 아이보단 남자 아이에게서 더 흔하게 나타난다.

사춘기 이전의 아동 중 10~15% 정도가 틱 증상을 경험하지만, 대부분 6개월 이내에 증상이 저절로 사라진다. 하지만 증상이 심하거나 사라지지 않아 불편을 겪는 경우도 드물지 않다.

틱장애를 보이는 환자의 50%에서 ADHD 관련 소견이 보여지며, 40%에서는 강박장애(OCD)가 동반된다고 한다. 대략 만 7세 이전에 운동틱(motor tics)이 발생하며, 만 11세 사이에 음성틱(vocal tics)이 보여진다.

투렛 증후군도 틱장애의 일종으로, 보통 여러 가지 증상이 겹친 심한 틱 장애를 지칭하는 데에 사용된다.

DSM-IV-TR의 틱 장애 진단 코드.
  • 307.20 Tic Disorder NOS (Not Otherwise Specified)

    • 틱이 나타나지만 다른 진단기준에는 부합하지 않는다.
  • 307.21 Transient Tic Disorder

    • 운동 틱과 음성 틱이 복합적으로 최소 4주 이상 12개월 미만의 기간동안 나타난다.
  • 307.22 Chronic Motor or Vocal Tic Disorder

    • 운동 틱와 음성 틱 중 한 유형만의 틱이 1년 이상 나타난다.
  • 307.23 Tourette's Disorder - 이른바 뚜렛 증후군

    • 운동 틱과 음성 틱이 복합적으로 1년 이상 나타난다.

2. 원인

https://youtu.be/cnBIC9cRCs4

다수의 연구결과에 의하면 유전적 문제와 관련이 있는 것으로 보이나, 연관성을 확정할 수 있는 연구결과는 아직 없다.

PANDAS 증후군이라고 스트렙토코커스 세균에 감염되었을 때 면역체계가 이상작동하는 자가면역질환에서 강박장애와 틱장애가 발생할 수 있다는 것이 알려져 있다.

3. 틱 장애 증상

  • 단순 틱
    • 고개 끄덕이기
    • 눈 깜빡이기
    • 헛기침하기
    • 다리 떨기: 틱장애의 가장 흔한 유형.
    • 소리 지르기
    • 머리 흔들기[2]
    • 머리 가다듬기
    • 말 더듬기
    • 냄새 맡기
    • 눈 흘기기
    • 코로 세게 숨쉬기
    • 휘파람 불기
  • 복합 틱
    • 때리기
    • 욕설 하기
    • 단어 따라하기
    • 만지기: 빠르게 움직이는 기계 등 위험한 것을 만지려고 할 수도 있다.
    • 위험하고, 비도덕적으로 굴거나, 창피한 행동(학교폭력, 성폭력 등)을 하기

4. 치료

아직 완전한 치료법이 존재하지 않는다.[3] 틱장애에 대한 지식과 이해 및 배려가 최선의 대처법. 틱장애를 위해서 개발된 약은 아니나, 할로페리돌이나 피모자이드 같은 향정신성 제제가 주로 처방되며 효과가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지만, 부작용으로 우울증 및 체중 증가의 효과가 나타난다. 하지만 사춘기 이전에 나타나는 틱은 성인이 되거나 성장 중에(심지어 약물이나 치료 없이) 없어지는 경우도 있다고 한다.

틱장애가 보여질 경우 가장 먼저 사용되는 약은 항정신성인 리스페리돈이다. 그 외 Clonidine이나 Clonazepam이 같이 자주 사용된다.

5. 기타

지적장애인 중에 틱장애를 가지고 있는 사람도 있지만 틱장애 자체는 지적장애와는 아무런 관련이 없다.

단순한 습관으로 오해할 수 있는 증상을 보이기 때문에 틱 장애에 대한 정보가 널리 알려진 건 최근의 일이다. 틱장애란 용어가 대중화되기 전에는 음성틱의 경우엔 단순히 중얼거리는 걸로 생각되었고 운동틱의 경우엔 그냥 이상한 버릇이라고만 생각했었다. 지금도 당사자 앞에서 틱장애라는 말을 쓰는 건 실례이기 때문에 당사자의 기분이 매우 나쁘게 될 수 있다. 주변에서 틱장애 증상을 보인다면 위의 경우처럼 말해주는 경우가 많다.

틱은 습관과 관련이 없다. 다리를 떨거나 몸을 까딱거리는 등의 습관이 굳어져서 틱장애가 되는 것이 아니다.

지금은 틱장애가 많이 알려져서 학교 교사들이 틱장애를 가진 학생을 단순습관이 아닐 것으로 생각하여 이를 의식하고 대부분 행동하지만, 그 이전의 경우 교사들은 그렇지 못했다. 그럼으로 틱장애 학생을 단순 습관으로 치부하여 모든 학생들이 다 있는 교실 안에서 그 학생에게 "습관 안 고칠 거냐!", "노력하면 고칠 수 있다.", "네 의지에 달린 거다." 라는 말로 혼내고 했다.

강박증과는 다르다. 손이 더러운 것 같아서 손 씻는 것을 반복하거나, 코에 뭐가 묻은 것 같아서 코를 킁킁거리거나, 눈꺼풀에 뭐가 있는 것 같아서 눈을 깜빡이는 등은 틱이라기보다는 강박증. 또한 학생들이 코를 자주 킁킁거리거나 이상한 콧소리를 낸다고 틱장애를 의심당하며 병원에 내원하는 경우가 있는데, 대부분은 비염이나 후비루 등으로 인한 것이 많다.

지적장애 3급과 틱장애를 동시에 갖고 있는 20대 중반의 젊은이를 태권도 관장이 훈육이라는 목적 하에 감금 상태에서 몸을 움직일 때마다 각목으로 때려 양쪽 갈비가 부러지고 상처 감염으로 인한 패혈증으로 숨지게 한 사건이 일어났다. 기사 엽기적인 건 이 태권도 관장이 정신지체 장애인 지도자 자격증을 갖고 있었다는 것이다.

틱장애라는 희귀병이 대중들에게 본격적으로 알려지게 된 건 2007년 KBS 인간극장에 해당 증상을 가진 남성 '홍기호'가 출연하면서부터였다.[4] 이 사람은 음성틱이 굉장히 심했고 그 음성틱이 하필 욕설이 대부분이라 곤욕을 치르고 있는 상태였다. 심지어 수능 시험을 볼 땐 자신의 입을 테이프로 막고 치룰 정도였다고.[5] 이후로 여러 매체에서 틱장애를 다루기 시작했다.

리그 오브 레전드 前 프로게이머인 윤하운 역시 틱 장애를 겪는 대표적인 인물이다. 틱 장애가 있다는 것이 알려지기 전에는 특유의 행동들이 정상적이지 않다고 본 여러 사람들에 의해 비판받은 적이 있었는데, 프로 은퇴 후 개인방송과 인터뷰 등지에서 틱장애가 있음을 밝혔다.

게임 방송 플랫폼인 트위치에도 틱 장애를 겪고 있는 스트리머가 있다. 방송 중에 증상이 빈번하게 나타난다. Sweet_Anita 참고
역시 트위치에서 게임방송을 하는 한 소녀는 휘바람을 부는 틱 장애를 가지고 있다. 위의 스트리머와 같이 수시로 휘바람을 부는 모습을 볼 수 있다. jessjessjessu 틱톡을 통해 말하기를, 애완동물을 괴롭히는 줄 알까봐 걱정이고 나름 귀엽고 건전하다는 말을 하기도 했다. 실제로도 그렇게 보인다.

틱장애를 가지지 않은 사람들이 보기에 틱장애는 우스꽝스럽거나 이상해보이기 때문에 장애에 대한 지식•상식•존중이 없는 무개념들 상대를 비방하는 용도로 가볍게 쓴다. 물론 그들이 이용하는 인터넷 상에서도 이런 표현을 종종 볼 수 있다.

오랫동안 한국 사회에서는 틱장애를 가진 사람이 가족같이 가까운 사이라면 집안망신 당하지 않기 위해서라도 폭력을 써서라도 고치게 하려는게 많았다. 해당 장애를 가진 이들은 대부분 일반적인 지적 수준을 갖고 있기 때문에 '할 때마다 맞는다' 란 공포심을 심어주면 어떻게든 표면적으로 틱장애가 안 나타나긴 한다. 그러나 이러한 방식은 일시적이고 완화된 척이지 치료된 게 아니다.

대다수 가정은 틱장애인의 어린시절에 인지하는 경우가 많다. 문제는 맞벌이 부부일 시 자식에게 훈육을 이양시키는 경우이다. 틱장애인의 성이 남자면 특히 그런데 한국 사회는 남자에게 가하는 폭력에는 관대하며 이는 형제관계에도 적용되므로 실제 가정폭력이 이루어져도 으레 그렇듯 가해자는 피해자에게 '애초에 맞는게 싫으면 고치면 됐을거 아니냐?' 라는 이해 못할 상식을 고집하는 경우가 잦다. 2020년대 이후 현재 대놓고 폭력을 정 문화로 인식하는건 많이 나아졌지만 좋든 싫든 폭력을 거친 피해자는 가해자를 대면 할 때마다 군대 선임을 상대하듯 해야 하는 공포를 직면해야 할 것이다.

6. 아스퍼거 증후군과 다른 점

가끔 아스퍼거 증후군과 연관지을 때도 있는데 아스퍼거 증후군은 자폐성 장애의 일종이다. 아스퍼거 증후군은 가끔 틱장애와 비슷하게 이상행동을 보이긴 하나 이것은 규칙성과 제한된 관심으로 인한 사회성 결여이며 자기도 모르게 유발되는 틱만의 고유한 전조증상에 의한 것이 아니다. 또한 틱장애는 자폐성 장애가 아닌 신경증이다. 다만 투렛 증후군자폐 스펙트럼 장애로 분류하기도 한다.


[1] 틱 증상이 일어나는 신체부위 또는 성대에 발생하는 찜찜하거나 답답한 느낌을 뜻한다.[2] 머리가 간지러울 때 흔들면 진동이 간지러움을 완화시켜주는 느낌이라고 한다.[3] 과거에 그랬듯 아직도 폭력을 쓰면 고쳐진다 생각하는 인식이 있다. 뻔한 소리지만 치료목적으로는 부적합하다.[4] 틱장애 홍보대사를 자처할 만큼 인식 변화에 앞장서고 실제로 틱장애도 줄어드는 등 긍정적인 모습을 보였으나, 연인과의 문제로 인해 2013년투신자살로 생을 마감했다.[5] 대인관계가 원만하고 학업 성적 또한 뛰어나 재학 당시 우열반 제도로 운영됐던 하남고등학교에서 3년 내내 우반에 속해 있었고 서울 4년제 대학에 당당히 합격했다. 더불어 3년 동안 같은 우반이었던 학생들도 수업 및 야간자율학습 시간에 수시로 음성틱을 들었음에도 불구하고 명문대에 입학하는 등 대부분이 입시에서 우수한 성과를 거뒀다. 주변인들의 이해와 배려만 있다면 생활에서 큰 문제가 없는 질병임이 증명됐던 것.