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19-07-01 00:41:21

큐리오시티

파일:나무위키+유도.png   비마니 시리즈의 수록곡에 대한 내용은 キュリオシティ 문서를 참조하십시오.
  • 상위 문서 : NASA

NASA의 화성 지표면 로봇 탐사 계획
이름 활동 기간 착륙 방식
바이킹 1·2 호 1976년 ~ 1982년 낙하산과 역추진로켓
마스 패스파인더 & 소저너 1997년 낙하산과 에어백
스피릿 & 오퍼튜니티 2004년 ~ 2019년 낙하산과 에어백
피닉스 2008년 낙하산과 역추진로켓
큐리오시티 2012년 ~ 현재 스카이크레인
인사이트 2018년 ~ 낙하산과 역추진로켓
로잘린드 프랭클린 2020년 발사예정 미정

파일:Curiosity_Self-Portrait_at_'Big_Sky'_Drilling_Site.jpg파일:external/marsmobile.jpl.nasa.gov/Evans_Mars_Yard.jpg
좌측부터 스피릿 & 오퍼튜니티, 소저너, 큐리오시티. 사람과 비교한 크기.

Curiosity, 호기심.

통상적으로 생각 가능한 발음은 큐리시티이지만, 언론에서는 큐리시티를 자주 사용한다. 간혹 '큐리아서티'라고 하는 곳도 있다. 국립국어원의 의견도 이쪽(큐리아서티).
Curiosity
파일:msl.png
발사 시각 2011.11.26, 15:02:00 UTC
발사 위치 케이프 커네버럴, Space Launch Complex 41
운반체 Atlas V 541
COSPAR ID[1] 2011-070A
SATCAT no[2] 37936
임무 유형 화성 탐사임무
임무 수행 기간 기존 임무 기간 : 668 태양일 (687일)
지속 임무 기간 : 2234 태양일 (2295일)
제작 나사 제트추진 연구소
Boeing
Lockheed Martin
운용 나사
중량 899 kg (1,982 lb)
면적 2.9 m × 2.7 m × 2.2 m
동력원 플루토늄-238 MMRTG[3]
출력 초기출력 : 110W(전력), 2,000W(열출력)
최소출력 : 100W
일일출력 : 9 MJ (2.5 kWh)
통신 X band, UHF 라디오
속도 0.14 km/h (0.09mph)
기준계 태양 중심 궤도(운반체)
착륙일 2012.8.6, 05:17:57 UTC
착륙지점 화성 적도 게일 분화구 Aeolis Palus Quad 51[4]
지점좌표 4.5895°S 137.4417°E
이동거리 19.75 km (12.27 mi)
2018.9.10 기준

1. 소개2. 특징3. 화성 탐사 활동
3.1. 착륙3.2. 전송된 자료들3.3. 고장
4. 여담

1. 소개

화성 과학 실험실(Mars Science Laboratory, MSL)은 미국 항공 우주국(NASA)의 네 번째 화성탐사로버(MER)이다. 큐리오시티(Curiosity) 로버라고도 부른다. 보잉록히드 마틴사가 공동으로 개발, 제작하였다. 제작 및 운용은 캘리포니아 파사데나에 있는 제트추진연구소(Jet Propulsion Lab)에서 이루어졌다.

2009년 7월에 발사되어 2010년 가을에 도착할 예정이었으나 연기되어 2011년 11월 26일 오전 10시 2분(현지 시각)에 플로리다주 케이프커내버럴 공군기지에서 발사되었다. 큐리오시티는 화성 궤도에 진입하는 데 성공해서 약 9개월 동안 우주 공간을 비행한 뒤 2012년 8월 화성 적도 아래 분화구 게일크레이터(Gale Crater)에 착륙했고, 이후 표면 탐사 임무를 수행중이다.

2. 특징

  • 큐리오시티의 컴퓨터는 2대로, 한 대는 예비용이다. 큐리오시티는 RAD750이라는 특수 CPU를 사용하며, 각각의 컴퓨터 안에는 200MHz 속도의 CPU와 더불어 256KB의 EEPROM과 256MB의 DRAM, 2GB의 플래시 메모리가 들어간다.[5]
  • 2012년 당시 로버형 우주탐사선 중 최고의 크기를 자랑한다. 거의 소형차 한 대 크기. 크기도 크기거니와 들어간 장비도 무시무시하게 많아서 기존 로버들은 토양을 퍼서 분석하는 수준이었지만 이건 아예 드릴(!)을 가지고 암석을 파서 분석하게 했다. 때문에 전력 걱정 없으라고 기존의 로버와는 달리 대놓고 원자력 전지를 실어 보냈다. 그래서 이전의 화성 탐사선들의 공통점이었던 수많은 태양전지판이 없다. 이전의 소저너나 스피릿, 오퍼튜니티는 모두 태양광 전지를 달고 전력을 공급받았는데, 화성의 모래바람 때문에 전지판이 모래먼지에 덮여 작동을 중단할 것을 예상하고 임무 기간을 90 화성일(화성에서의 하루)로 잡았다. 그러나 의외로 화성의 모래바람이 심하지 않고, 때때로 아주 깨끗한 바람이 불어 쌓인 먼지를 털어내주는(!) 경우까지 생겨 스피릿 로버의 경우 2210일간, 오퍼튜니티는 2018년 6월까지 왕성하게 활동하였다.
  • 예정된 임무 기간은 원자력 전지를 통해 동력을 얻는 약 2년간이며[6] 이후에는 완전 정지하고 임무가 종료될 듯 했으나 현재까지도 여전히 임무를 수행중이다. 2020년 새로운 탐사선이 화성에 도착할 때까지 가동할수 있을거라고 기대하고 있다. 탑재된 원자력 전지의 최소 수명은 14년.

3. 화성 탐사 활동

3.1. 착륙

사진으로도 가늠할 수 있듯 크기와 무게가 장난이 아니었던지라 기존의 로버들이 쓰던 에어백에 싸서 낙하산에 매달아 투하하는 방식으로는 도저히 살릴 방법이 없어서 완전히 다른 방식인 '스카이 크레인'으로 착륙을 시켰다. 관련 영상

파일:external/file.mk.co.kr/image_readtop_2012_492866_1344240753701527.jpg

이 스카이 크레인 방식은 간단히 말하자면 헬기 공수. 낙하산을 펼치고 내려가는 것까지는 동일하지만 지면이 가까워지면 낙하산을 떼내고 역추진로켓을 분사한다. 이후 줄에 매달려있던 큐리오시티를 크레인을 이용해 착륙선에서 지면으로 내리고 착륙선은 역추진 로켓의 출력을 올려서 착륙 지점을 이탈하여 폭발하는 방식. 매우 복잡한 절차인데다 지구와 화성의 거리 때문에[7] 인간이 원격조종하는 것이 불가능하다. 때문에 모든 조종은 MSL 랜더(EDL)의 컴퓨터가 프로그램에 따라 했으며, 처음으로 시도되는 이 방식에 수많은 사람들이 걱정반 기대반의 심정으로 착륙 장면을 지켜봤다.

파일:external/upload.wikimedia.org/800px-MRO_sees_Curiosity_landing.jpg
화성 정찰위성(MRO)에서 촬영한 강하중인 큐리오시티의 모습.

파일:external/www.nasa.gov/673898main_PIA15988-full_full.jpg
분리된 열 차단막의 모습.

파일:external/www.nasa.gov/673956main_pia15990-full_full.jpg
약 20미터 상공에서 로켓모터로 하강하는 큐리오시티에서 찍은 화성 표면의 모습. 로켓모터 분사로 인해 표면에 둥글게 먼지가 이는 것이 보인다.

한국 시각으로 8월 6일 오후 2시 35분경에 무사히 착륙해 이미지 전송에 성공했다. NASA에서는 착륙 당시 영상을 생방송으로 공개했다.

3.2. 전송된 자료들

파일:external/upload.wikimedia.org/First_picture_sent_by_the_Mars_Curiosity_rover.jpg

큐리오시티가 착륙 직후 찍은 첫 사진. 사진 오른쪽 아래에 있는 건 큐리오시티의 바퀴다.

파일:external/www.nasa.gov/674080main_PIA15691-43_946-710.jpg
최초의 컬러 사진.

파일:attachment/Curiosity.jpg

활동 중 촬영한 셀카. 고화질 사진. 카메라가 장착된 로봇 팔이 보이지 않으므로 어떻게 찍었나 하는 의문이 들 수 있는데, 팔이 나오지 않은 앵글의 사진들만 합성한 것이다.[8] 음모론자들이 이 사진을 내밀면서 팔이 있어야 할 자리에 없는 조작된 사진이라며 화성에 가지 않았다고 주장을 하고있다. 지능이란게 아예 없지 않고서야

그리고 기껏 이 큐리오시티를 보내놨더니 얼마 안 가서 먼저 발사한 오퍼튜니티가 중요한 정보를 보내왔다. 거기에 메모리 에러로 맛이 가서 안전모드로 들어가버렸다.링크1다행히 안전모드를 벗어나 행동을 개시했지만 한동안 불안한 상태를 유지했다. 링크2 그 뒤로는 아주 잘 돌아다니고 있는 중.링크3

2018년 6월에 큐리오시티로부터 받은 토양 샘플 결과로 유기 화합물의 증거를 발견했다고 발표했다. 생명체가 발견했다는 것은 아니지만 유기 화합물로부터 수명을 유지하고 필요한 물질을 발견한 셈이다.

한동안 매탄 검출 두고 논쟁이 있었는데 지난 2013년 6월 15일 게일 크레이터에서 메탄을 검출했을 때 화성 궤도를 돌던 유럽우주국(ESA)의 '마즈 익스프레스(Mars Express)'도 하루 시차를 두고 같은 지역에서 메탄 흔적을 포착한 것으로 나타나 상황이 바뀌게 됐다.

큐리오시티 측정치마저 기기 내부에 있던 메탄이라는 주장이 제기되던 상황에서 메탄 측정치가 처음으로 복수로 확인돼 메탄 존재를 둘러싼 논란에 종지부가 찍힌 셈이다.#

3.3. 고장

파일:attachment/큐리오시티/Exampl4820e.jpg
2014년 6월에 한 발표에 의하면 바퀴 하나가 손상을 입은 상태라고 한다. 바퀴의 일부가 찌그러졌으나 운행에 지장이 있을 정도는 아니라고. 또한 다량의 먼지에 의한 손상으로 육안으로 확인하긴 어렵지만 나사는 대책을 세우기 위한 작업에 들어갔다고 한다.

파일:external/www.space.com/curiosity-wheel-damage.jpg
바퀴가 깨지는 현상이 늘어나기 시작했다.

2018년에는 9월 15일부터 자료 전송에 문제가 생겨 지구로의 자료전송이 정지된 상태이다. 이유는 9월 26일 현재 아직 불명이나 그 외 상태는 안정적이기에 곧 회복될 것으로 보고 있다.

2019년 5월 현재 안정적으로 잘 활동하고 있으며 지구와의 쌍방향 교신과 데이터 수신에도 문제가 없다. 관련기사

4. 여담

  • 큐리오시티의 화성 착륙에 앞서 7월 중순, Xbox 360의 Kinect 전용으로 Mars Rover Landing이라는 게임이 공개되었다. 대기권 돌입부터 착륙까지의 과정을 온몸을 비틀어서 체험하는 게임. 가이드 음성은 바로 NASA 직원. 참고로 가격은 0MSP. 즉, 무료. 게다가 한글화까지 되어 있다! 무료 게임인데도 도전과제가 50점 배정되어 있으며, 별도의 조건을 충족시키면 아바타 아이템까지 준다. 언리얼 엔진으로 제작되어 그래픽도 볼만하므로, 관심이 있는 사람은 다운로드 해보자. 이때문인지 Xbox 360 대시보드 상에서는 착륙 영상이나 큐리오시티에 관한 각종 자료, 다큐멘터리도 볼 수 있다.
  • 큐리오시티의 바퀴에는 불규칙한 패턴이 찍혀있는데, 이 패턴은 큐리오시티의 바퀴 자국이 JPL(Jet Propulsion Lab)을 모스 부호로 찍어내도록 고안되었다. 일종의 이스터 에그.
  • 큐리오시티가 만들어진지 일주년이 되는 날 화성에서 홀로 아무도 듣지 않는 생일 축하 노래를 불렀다고 한다. #눈물이 앞을 가린다(...). 뭔데 귀여워 오피옆에서 불렀으면 될것을...
  • 큐리오시티를 탑재한 아틀라스 V 발사 장면은 마션에서 이리스 4 보급선 발사 장면에 쓰였다.
  • 2014년에는 LEGO사에서 제품번호 21104, 상품명 NASA Mars Science Laboratory Curiosity Rove로 제품을 출시하기도 하였다.
  • 10여년만에 화성에 찾아온 최악의 먼지폭풍 속에서도 여유롭게 셀카를 찍어 보냈다.

[1] 본래의 명칭은 NSSDC ID이며, 전 세계 인공위성의 일련번호이다.[2] 위성 카탈로그 번호[3] Multi-mission radioisotope thermoelectric generator, 다임무 방사성동위원소 열전기 발전기[4] Bradbury[5] 일반 사무용 컴퓨터의 10% 이하 성능이다. 의외로 우주 탐사선에 고성능 컴퓨터는 필요가 없다. 간단한 분석 이후 지구로 자료를 전송하면 나머진 지구에서 알아서 하니까... 그저 전기 조금 먹고 고장 안 나는 게 최고다.[6] 화성 시간으로는 668화성일[7] 지구와 화성이 가까울 때는 무선 교신에 3분의 시간차가 있으며 멀 때는 21분의 시간차가 있다. 큐리오시티 착륙 당시 시간차는 13분 48초.[8] 할 일이 없어서 이런 사진을 찍은 건 아니고, 정기적으로 상태 확인을 위해 자신의 사진을 찍는다. 물론 홍보 목적도 분명히 있다.[9] "호기심이 고양이를 죽인다." 돌다리도 두들겨보고 건너라는 의미의 영어 속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