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19-06-25 19:44:23

스피릿과 오퍼튜니티

NASA의 화성 지표면 로봇 탐사 계획
이름 활동 기간 착륙 방식
바이킹 1·2 호 1976년 ~ 1982년 낙하산과 역추진로켓
마스 패스파인더 & 소저너 1997년 낙하산과 에어백
스피릿 & 오퍼튜니티 2004년 ~ 2019년 낙하산과 에어백
피닉스 2008년 낙하산과 역추진로켓
큐리오시티 2012년 ~ 현재 스카이크레인
인사이트 2018년 ~ 낙하산과 역추진로켓
로잘린드 프랭클린 2020년 발사예정 미정


Spirit, Opportunity[1]

파일:external/blogs.esa.int/enduranceplus_opportunity_big-1024x576.jpg

파일:external/www.exploratorium.edu/rover1_br.jpg
CGI 렌더링 사진

1. 소개2. 화성 탐사
2.1. 스피릿2.2. 오퍼튜니티
3. 여담

1. 소개

미국화성탐사로봇들. 패스파인더에 실린 소저너 탐사선이후 두번째로 화성에 간 이동식 탐사로봇이 되었다. 또한 쌍둥이 로봇이기도 하다.

파일:external/images.spaceref.com/SPIRITAWST.l.jpg

기본적인 스펙은 높이 1.5m, 길이 2.3m, 무게 185 kg, 메인 컴퓨터는 IBM RAD6000으로 16MHz의 CPU, 128MB의 DRAM, 256MB의 플래시 메모리를 가지고 있다. RAD6000은 최근 10년간 거의 모든 탐사선에 쓰였고. 아직도 절찬리에 사용중이다. 또한 뭔가를 남기고 싶은 NASA답게, 세계무역센터의 잔해와 귀환도중 공중분해된 컬럼비아 우주왕복선의 추모패를 담아 보냈다.

기본적인 임무로는 토양이나 암석의 샘플 조사, 화성 풍경 촬영 등을 하였다. 임무 도중 산화철을 발견해 물이 있다는 가설을 입증했다. 또한 뒤이어 물이 흘렀던 흔적을 발견했다. 그 뒤는 피닉스호가 맡았다.

2. 화성 탐사

화성에 물이 있었던 흔적을 찾기 위해 2003년 6월 10일과 7월 7일에 발사[2]하여 2004년 1월 4일에 착륙하였다. 특히 이 탐사선은 쌍둥이로 각각 화성에 착륙했다는 점이 특기할 만 한 점. 오퍼튜니티는 스피릿 착륙 3주후에 스피릿이 착륙한 반대편에 착륙했다.

2.1. 스피릿

화성에 도착하고 2004년 1월 21일에 플래시 메모리 에러 발생. 약 2일간 통신 두절, 생존을 위한 66번의 재부팅, 8일간의 사투 끝에 생존했다. 그리고 2006년 4월 6일 전면부 오른쪽 바퀴가 작동을 멈추자 후진으로 움직이며 탐사를 했다. 마침내 2009년 5월, 트로이 크레이터에서 바퀴가 모래에 빠져 움직이지 못하자 NASA에서 구출작전을 시도하기 시작했다. 결국 2010년 1월 구출작전이 실패하자 NASA에서는 임무종료를 선언했다. 다만, 생존을 위해 태양빛을 받을 수 있도록 각도조절과 정지상태에서의 실험은 계속 진행됐다.

파일:external/6ecc4ca791a27907ff3acc6a2bce8b72ba14df8c45fd701571526d0a4a5d594b.jpg
정지상태에서 실험을 계속하자 문제가 발생했다. 모래먼지가 태양광 발전판을 덮은것. 충전이 불가능해지자 하위 시스템이 다운되고 저온을 방지하기 위한 히터사용을 중단하였고. 또한 임무 시계에 오류가 생겼다.
파일:external/thimg.todayhumor.co.kr/1418198089217.jpg
xkcd 695화
해피엔딩 버전
결국 2010년 3월 22일 통신이 두절됐다. 스피릿의 계획된 생존기간은 90일이었지만 2210일동안 활동했다.[3]

파일:external/marsrover.nasa.gov/MERA_A2158_1_br2.jpg
스피릿 로버의 이동경로

2.2. 오퍼튜니티

파일:external/thumbnail.egloos.net/f0395350_551ddbe292d52.png
코멘트: 우리 모두가 화성에 착륙했던 우주비행사가 처음으로 했던 그 유명한 말을 기억하죠.
"이건 나에겐 작은 한 걸- 썅 조심해! 저거 드릴 같은 걸 달고 있어! 빨리 돌아... [판독 불가] ... [연결 끊김]"
xkcd 1504화 번역 출처
오퍼튜니티에는 종료 기능이 없다. 로버 제작 당시 프로그래밍 부분에서 애초에 종료란 개념을 안 넣어서 끄고 싶어도 멈추지를 못한다. NASA에서 굳이 인위적 종료를 할 이유도 없거니와, 종료와 관련된 정보를 메모리에서 빼버리면 그만큼 다른 가동수식등을 넣을 수 있기때문. 또한 혹시 모를 버그로 종료 코드가 작동되면 지구에서는 아무것도 못 하는 상황을 막기위해서다.

화성의 모래폭풍이 태양전지판에 쌓인 모래와 먼지등을 계속 청소해준 덕분에 장기간 임무를 수행했다. 2017년 5월 경, 오퍼튜니티는 약 45킬로미터를 주행하며 지금은 인내의 계곡의 상단부에 도착하여 그 곳을 탐사하며 사진을 보내오고 있다. 2011년 9월에는 물의 단서인 아연과 브롬을 발견. 현재도 여전히 근처에서 자료를 수집하고 있으며 활동시간은 (지구시간을 기준으로 2017년 1월 24일에) 13년이 되었다. 2018년 2월 17일부로 5000솔을 맞이했다.

2018년 6월 모래폭풍으로 인해 작동이 정지되었다. 유례 없을 정도로 강한 대규모 모래폭풍이었기에 몇 달간 기다리면서 상태가 호전되기를 기다렸으나, 6달 이상 계속 교신이 실패했다.

결국 NASA는 2019년 2월 14일 오퍼튜니티의 임무가 종료되었음을 발표했다.NASA 공식 발표 오퍼튜니티의 마지막 교신은 "배터리 부족. 어두워지고 있음"(My battery is low and it's getting dark)이었다고.

3. 여담

  • 나사에서는 오퍼튜니티를 애칭으로 오피(Oppy)로 부르는듯 하다.
  • 파일:postcard.jpg
카드를 보낼 수 있다.
오랫동안 잠들어 있는 오퍼튜니티를 위해 나사에서 응원 메시지를 보낼 수 있도록 하고 있다.
  • 2015년 3월 24일에는 오퍼튜니티가 발사 약 11년만에 마라톤 거리만큼 주행했다고 한다 즉, 예상 수명인 90일을 뚫고 42.195km 이상을 주행했다는 뜻. 이쯤이면 대단하긴 하다. 그래서 동년 4월 10일에 나사 제트 추진 연구소의 직원들이 이를 기념하는 의미에서 실제로 마라톤을 했다고 한다.
  • 내셔널 지오그래피에서 만든 다큐멘터리가 2편이 있다 하나는 2010년까지의 탐사를, 다른 하나는 스피릿의 죽음에 대해 다루고있다. 스피릿의 죽음은 앞의 다큐를 짜집기한거에 스피릿의 탈출기를 덧붙인것이니 전자의 다큐멘터리가 훨씬 낫다.
  • 이 로버를 개발할 때, 스피릿은 일종의 시험생산기 역할을 맡았다. 처음 구현하고자 했던 성능, 각종 장비기기의 작동, 운동성능과 그에 따른 운용 메뉴얼 등 모든 것이 스피릿에서 먼저 시험되고 만들어졌다. 오퍼튜니티의 경우 스피릿에서 실험한 결과물에 따라 제작이 진행되었고, 당연히 제작과정이 매우 부드럽게 진행되었다. 이런 차별(?)은 이후 실제 미션에서도 똑같이 적용되었는데, 오퍼튜니티가 대평원에 있는 작은 크레이터를 목표로 한 것과는 반대로 스피릿은 화산과 계곡이 있는 곳으로 낙하했다. 위의 임무 지도를 보면 알겠지만 일부러 흥미롭고 험한 지형을 골라 이동하도록 명령받았다. 그런데 실제로 지질학적 성과를 더 크게 낸 게 누군가 따지면 그것도 오퍼튜니티 쪽이다. 처음 목표로 삼은 바로 그 크레이터에서 임무 시작과 거의 동시에 수중에서만 생성되는 광물질들을 대량으로 발견했고, 운나쁘게 발이 묶여 정지된 스피릿보다 훨씬 오랫동안 활동하며 2018년 6월까지 관측 결과를 전송했다.
  • 2003년에는 LEGO사에서 제품번호 7471, 상품명 Mars Exploration Rover로 스피릿 & 오퍼튜니티를 거의 완벽히 재현한 제품을 출시하기도 하였다.
    같은 해에 제품번호 7469, 상품명 Mission to Mars에서 작고 간단히 재현된 스피릿 & 오퍼튜니티를 제품화하기도.
    위의 두 제품 모두 상당한 레어이다.

[1] 탐사선의 이름은 고아원 출신인 소피 콜리가 지었다. 공식적 코드명은 스피릿은 MER(Mars Exploration Rover)-A, 오퍼튜니티는 MER-B.[2] 오퍼튜니티가 더 무거운 버전이라 델타 II에다가 델타 III용으로 만들어진 부스터를 달아서 쐈다.[3] 정확히 말하면 90일이 아니라 90솔(솔=화성의 하루 단위. 1솔은 24시간 37분 23초)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