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20-03-07 18:30:21

악몽

파일:나무위키+유도.png   김건모의 4집 노래에 대한 내용은 악몽(김건모) 문서를 참조하십시오.
1. 나쁜 꿈
1.1. 설명1.2. 기능1.3. 관용어1.4. 자각몽에서?
2. 노래
2.1. 김건모 4집의 노래2.2. 휘성의 노래2.3. GD&TOP의 노래2.4. 민경훈의 노래2.5. 윤상의 노래2.6. ASH ISLAND의 노래2.7. 드림캐쳐의 싱글 앨범
3. 포켓몬스터의 기술4. 악몽 -파란 과실의 산화- (悪夢-青い果実の散花-)

1. 나쁜 꿈

파일:external/upload.wikimedia.org/1024px-John_Henry_Fuseli_-_The_Nightmare.jpg
그림은 John Henry Fuseli의 악몽. 이 그림이
인기를 얻으면서 이후 작가가 여러가지 버전을
그렸고, 패러디가 많이 되는 그림이다.

惡夢.

1.1. 설명

꿈 불안 장애이자 불면증과 더불어서 수면장애의 대표적인 질환 중 하나. 증상은 수면이 얕아짐으로 인해서 꿈을 꾸게 되며 꿈이 생생해져 꿈 속에서 위협을 받거나 감금당하거나 폭행 혹은 살해당하는 장면들이 나온다. 건물이 무너지거나, 비행기가 추락하거나, 전쟁에 휘말리거나, 뱀에게 물리고, 벌레가 입속에 잔뜩 들어가거나, 수술을 받는데 위급상황이 오는 등 별의별 상황에 처하는 경우도 있다.

위급한 상황에 처하기 일보직전에 꿈에서 깨는 경우가 많은데 멀쩡한 주변 상황을 보고 안도감을 느끼는 한편 왜 하필 이런 꿈을 꾼건지 더러운 기분이 느껴진다.

또한 그러한 악몽들을 꾸면서 놀라면 가위눌림을 겪는 경우가 있다. 일생에 있어서 누구나 악몽을 경험하지만 문제는 지속적으로 일어나는 것. 원인으로는 과다한 스트레스, 불규칙적인 수면과 식생활이 있으며, 커피와 술을 많이 섭취하거나 담배를 많이 피우는 등 중추신경을 자극하는 물질들의 섭취 또한 원인이 될 수 있다. 지속적이고 꾸준하게 일어난다면 신경과와 정신과를 방문하여 상담 및 검사를 받아봐야 한다. 다만 이 경우는 다른 정신병이 악몽을 유발했을 때, 악몽을 너무 신경써서 일상생활이 힘들어진 경우만 해당된다. 이유없이 연속으로 꾸는 악몽 자체에는 아직 치료법이 없다.

예방법으로는 제때 제때 잠자고 밥을 먹는 규칙적인 생활과 스트레스 해소, 그리고 커피와 술과 담배는 줄이거나 끊는 방향으로 나가야 한다. 가벼운 산책과 운동으로 수면 환경을 깨끗하게 만들어 지속적인 악몽을 줄이는 것이 중요하다.

가끔 미래를 암시하는 것으로 해석된다. 영어로는 나이트메어(Nightmare). 메어(mare)가 암말이라는 뜻이기 때문에 말 형태와 연관짓는 경우가 자주 보이지만, 사실 어원 자체는 고대 영어 메어(mare)가 인큐버스 비슷한 악몽으로 사람을 괴롭히는 괴물을 가리키는 단어였고 여기에서 유래된 것이다. 하지만 현대 영어에서는 암말이라는 뜻이기 때문에 말 모습의 악마로 묘사될 때가 많다.[1][2]

일단 악몽을 꾸면 기분이 매우 좋지 않다. 꿈 특성상 자고 일어나면 잊기야 하겠지만, 심한 경우에는 내용이 기억나지는 않지만 악몽을 꾸었다는 기분 자체는 남아있어 그 날 하루종일 기분이 계속 더러울 수도 있다. 게다가 악몽은 정신적으로뿐만 아니라 육체적으로도 영 좋지 않은데 악몽을 꾸다가 깨면 식은땀을 쭉쭉 빼고 심장박동에도 크게 영향을 미치며 악몽 때문에 심장마비에 걸릴 수도 있다. 순우리말로는 개꿈이라고 한다. 예비군 한정으로 최고의 악몽은 이른바 군대 꿈이라 불리는, 재입대 꿈이 있다. 수능을 봤던 사람들 중에는 처음 보는 지문이 나온다던가, 어려운 문제가 나온다던가하는 꿈을 꿀 때가 있기도 하다고. 대학생이거나 졸업했다면 수강신청으로 악몽 꾸는 것도 가능하다. 이 꿈을 꾸면 정말 하루가 재수없을 정도다. 쉽진 않겠지만 되도록 빨리 잊어버리는 것이 더 좋다. 오히려 꿈 하나로 전전긍긍하면 좋아질 일도 더 나빠진다. 꿈보다 해몽이라는 말이 왜 있는지 생각해보자.

도타 2의 영웅 아트로포스는 악몽을 테마로 한 영웅으로, 국내 번역명부터가 악몽의 그림자이다. 악몽을 컨셉으로 한 영웅답게 외관부터 더빙, 스킬 설명까지 공포가 느껴진다. 특히 목소리에는 광기가 한마디 한마디 서려있다.

리그 오브 레전드의 챔피언 녹턴 역시 악몽의 그림자와 비슷한 악몽 속에서 태어난 몽마라고 한다. 이명도 '영원한 악몽'.

포켓몬스터다크라이는 옆에만 있어도 상대가 악몽을 꾸게 하는 능력을 가졌으며, 그 설정에 맞게 잠든 상대의 체력을 깎는 특성을 가지고 있다.

어쩐 일인지 만화는 물론이고 영화, 드라마에서도 등장인물들이 악몽에서 깰 때 꼭 상체를 벌떡 일으키면서 깨어난다는 클리셰가 있다. 그 다음에는 곧잘 허억, 허억, 허억하고 숨을 몰아쉬거나 식은땀을 흘리는 장면이 이어서 나온다. 현실에서도 악몽을 꾸었을 때, 죽을 뻔하다가 일어났을 때 그렇게 될 수 있다.

재해, 심각한 사고, 범죄의 피해 등을 겪은 경우 트라우마가 되어 상황에 벗어났음에도 불구하고 그 당시의 상황을 악몽으로 꾸는데 잘 때마다 반복이 되는지라 당사자가 괴로워 하는 경우가 많다.

1.2. 기능

악몽의 기능이 없다고 생각할 수 있으나, 사실 악몽은 스트레스와 불안감등, 막연한 공포를 기억으로 변화시켜 막연한 공포에서 벗어나기 위한 노력이라는 연구 결과가 있다.

이런 연구도 있는데 피가 낭자한 그림을 보여주어 한 집단은 꿈을 꾸게 하고 한 집단은 꿈을 꾸는 렘수면에 들어갈 때마다 깨웠더니 꿈을 꾸게 했던 집단이 꿈을 못 꾸게 했던 집단보다 피가 낭자한 그림을 보여줬을 때 스트레스를 덜 받았다고 한다. 자꾸 깨워서 그런 거 같은데..잠 좀 자자. 잠 좀!!

1.3. 관용어

1. 흔히 지옥같은 상황이 되었을 때 현실도피성 발언으로 자주 쓰이는 단어.
ex)"이건 악몽이야!!" 소년만화나 액션만화에서는 일상적인 언어, 공포 영화에서는 사망 플래그다.

2. 위의 상황을 만들어내는 최강의 적을 이야기 할 때.
ex) 히드라리스크[3]

1.4. 자각몽에서?

흔히 WILD 과도기에서 무서운 상상을 하면 이쪽으로 많이 넘어온다.

꿈이란게 머리에서 상상하는것이기 때문에 이런 무서운 상상을 하게 되면 악몽으로 넘어가는건 당연한 일이다.
그러나, 자각몽을 하고있다가 악몽으로 넘어가는 경우도 있는데 집중력이 강한 사람들은 악몽을 그냥 부숴버리고 새로운 스토리를 만들수도 있다.[4]

그리고 꼭 WILD가 아니여도 자각몽에서 악몽을 접할순 있다.
자각중인데 무서운 생각을 하거나 귀신을 소환하는 그럼 공포스러운 행동을 하게 되면 현실처럼 아주 생생한 공포감을 느낄수도 있을것이다.
어떤 사람은 이게 수면마비(가위눌림)까지 간다고도...

2. 노래

2.1. 김건모 4집의 노래

파일:Exchange kg. m4.png

2.2. 휘성의 노래

휘성의 데뷔앨범인 1집 Like a Movie의 수록곡들중 하나다. 마스타 우가 피처링으로 참여했으며 노래의 내용은...참고로 부제가 One Night Stand다.

마스타 우의 랩 가사가 포인트다. '그녀가 날 침대로 밀었어'

2.3. GD&TOP의 노래

GD&TOP의 유닛 앨범에 수록된 곡으로써 GD의 솔로곡이다. '여자'인 친구에게 연인의 감정을 느끼며 집착하는 내용을 담은 곡으로써 락스러운 분위기가 난다. 2분 후반쯤에 상당히 긴 기타 솔로 부분도 있다.

2.4. 민경훈의 노래

파일:나무위키상세내용.png 자세한 내용은 악몽(민경훈) 문서를 참고하십시오.

2.5. 윤상의 노래

싱글 2집 'Insensible'의 수록곡.

2.6. ASH ISLAND의 노래

더블 싱글 'More ASH'의 수록곡

2.7. 드림캐쳐의 싱글 앨범

파일:나무위키상세내용.png 자세한 내용은 악몽 (惡夢) 문서를 참고하십시오.
파일:나무위키상세내용.png 자세한 내용은 악몽·Fall asleep in the mirror 문서를 참고하십시오.
파일:나무위키상세내용.png 자세한 내용은 악몽·Escape the ERA 문서를 참고하십시오.

3. 포켓몬스터의 기술

파일:나무위키상세내용.png 자세한 내용은 악몽(포켓몬스터) 문서를 참고하십시오.

4. 악몽 -파란 과실의 산화- (悪夢-青い果実の散花-)

스튜디오 뫼비우스에서 만든 야겜.

PC9801용으로 나왔으며, 윈도우용으로 악몽 95로도 나왔다. 또한 2009년 시점에서도 리메이크가 나왔다. '절망 -파란 과실의 산화-'와 합본이지만, 그 이전에도 절망과 악몽은 리메이크 및 재발매가 줄기차게 되었다. 역시 스튜디오 뫼비우스의 출세작이라는 사실이 크게 먹히긴 했나보다.

시한부 인생이지만 돈 많은 부잣집 도련님인 주인공 카츠누마 신이치가, 부하들을 시켜 수학여행을 가던 여학생을 태운 버스를 납치해 폐광에 감금하고 검열삭제를 해버린다는 내용. 완전막장게임의 흐름을 잇는다.

주인공은 여자들을 검열삭제할 수도, 또는 그냥 놔줄 수도 있지만 개중엔 놔주면 경찰이 출동해서 체포당하는 엔딩으로 직행.[5] 그리고, 게임을 진행하다보면 부하들이 관광하는 여자들도 나오기 때문에(이쪽은 해방 불가. 과정을 담은 비디오를 건네줄 뿐) 그냥 인간의 도리는 잠깐 버려주고 검열삭제에만 주력하는 게 맘 편하다.

엔딩은 여러가지지만 다 암울하다. 모든 여자들을 망가뜨리면, 주인공은 지병(심장병이던가...)이 도져 급사하고 부하들은 정신붕괴된 소녀들을 방치한 채 사라지는 엔딩[6], 특정 인물들을 관광하는 과정에서 선택지를 잘못 선택해 나오는 - 나중에 그 여자에게 끔살당하는 엔딩, 그리고 일정 기간동안 모든 여자들을 공략하지 않고 진행을 끌면 볼 수 있는 '시간윤회[7]' 엔딩이 있다.

부하 중, 나오토라는 인물이 있는데 금발의 미청년으로 묘사된다. 일본도를 주무기로 쓰는데 진엔딩(?)에서 카츠누마 신이치 대신 경찰들에게 총살당했다. 나오토는 절망에서도 등장하는데, 그때는 총상과 피로 범벅이 된 망령의 모습을 하고 있다.

그보다 나오토가 중요한 이유는, 신이치의 매우 충성스런 부하라는 점 때문. 나오토 왈 "세상의 모든 미소녀가 없어져도 도련님(신이치)만 있어도 충분합니다." 게다가 신이치의 외모가 절망에서 냉소짓는 미청년으로 등장한다는 점으로 미뤄보아, 노린 게 확실하다.

[1] 예를 들어 John Henry Fuseli의 악몽시리즈를 보면 말이 계속 등장한다. 이러한 악몽을 나타내는 귀신들에서 분화된 것으로 인큐버스와 서큐버스가 있다고 할 수 있겠다.[2]그리스어떤 매국노의 이름을 악몽의 뜻으로 적고있다.[3] 스타크래프트 1때 프로토스의 악몽으로 불리고, 군단의 심장에서 다시 돌아왔다. 당장 저그 개요 동영상도 히드라리스크 원화를 띄워주며 레이너의 "저그는 악몽같은 존재야."라는 말로 시작한다.[4] 쉬운것이 아니다. 악몽으로 바뀌면 극도의 공포심과 두려움이 엄습하기 때문에 본능적으로 밖으로 나가려고 할수도 있다. 자각몽에서의 악몽은 현실처럼 생생하게 느껴진다.[5] 후속작 '절망'의 시작 부분을 생각해 보면 이쪽이 진엔딩일지도...[6] 주인공이 죽자 부하들은 주인공 전용이었던 여자들을 마음껏 취하고(나오토는 주인공을 따라서 할복자살) 질리자 버리고 떠나는데, 이러면서 하는 말이 다음에는 유치원 버스를 노리자.[7] 주인공은 사실 여학생들네 고등학교 교사였으며 이 사태는 단순히 꿈, 실은 그냥 수학여행 인솔중이었다는 다행스러운 얘기...가 되는가 했더니, 버스가 갑자기 멈추고 괴한들이 운전사를 죽이고 다가온다. 게임 초반에 일본도에 참살당한 선생님이 바로 자신인 것이다... 덤으로 그후 스탭롤이 끝난 뒤 마지막에 다시 침대에서 눈을 뜨는-게임의 시작 시점-장면이 다시 나오며 E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