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22-08-14 21:24:00

아동용 애니메이션

연령별 애니메이션
유아 애니 아동 애니 심야 애니 야애니

1. 개요2. 경제적 포지션3. 한국 애니메이션 내에서의 위상4. 타 국가의 경우5. 개별작품6. 기타

1. 개요

유아용 애니메이션보다 더 수위가 높은 애니메이션으로, 유아보다 더 큰 어린이[1]를 대상으로 제작된 애니메이션을 말한다. 애니메이션을 아동이 보는 것을 전제로 만드는 경우가 많기 때문에 대부분의 애니메이션이 여기에 속한다. 대한민국의 영상물 등급 제도에서는 해당 애니메이션을 모든 연령 시청가, 7세 시청가로 분류한다. 이보다 등급이 더 높은 애니메이션으로 청소년 애니메이션, 성인용 애니메이션이 있다. 이런 애니메이션들은 대부분 암흑 시간대에 편성하는 심야 애니메이션이다.

2. 경제적 포지션

현대에 들어서 보통 애니메이션이 하나 기획되고 제작되어 상영/방영될 경우, 원 소스 멀티 유즈 전략으로 여러가지 관련상품이 많이 파생되어 나온다. 특히 아동용 애니메이션은 이러한 파생상품의 힘이 실로 막강하다. 사실 어린이 특히 유아들의 인지구조 특성상, 제품의 광고와 실제 애니메이션의 내용을 구분하는 어린이는 잘 없으므로, 한번 히트친 유아용 애니메이션은 그 파괴력이 실로 막강하다. 빵, 과자, 음료, 완구, 교육용품, 영양제 등 유아들이 소비하는 모든 제품들이 유아용 애니메이션과 연계 가능한 상품이며, 이를 가장 잘 보여주는 사례가 바로 뽀롱뽀롱 뽀로로이다. 보통 같은 완구라도, 뽀로로 그림이나 인형이 하나 더 붙는 순간 동일한 품질이라도 가격이 30~50% 더 비싸지지만 더 잘 팔리는 기현상(?)을 보여주고 있다. 이 때문에 대부분 성공한 아동 애니중에 몇년이상 방영한 작품이 많은 편이다. 일본에서는 길게는 약 30년 이상 방영된 작품도 있고 20년 이상 방영된 작품도 있다. 그리고 우리나라도 10년이 넘은 작품이 있다.

3. 한국 애니메이션 내에서의 위상

만화와 애니메이션은 오직 어린이만을 위한 것이란 편견도 있긴 하지만 원더풀 데이즈 이후 투자자들의 불신이 커진 관계로 성인 대상 애니메이션이 발달할 수 없는 환경이다. 외산 청소년, 성인 애니메이션도 어둠의 경로로 유통되는 경우가 많은 것이 현실이고, 제작비 대비 광고수입도 낮은 편인데다가 오타쿠 문화가 양성화되지 못하였기 때문에 매니아 지향 애니메이션의 기대 수익이 굉장히 낮다.

반면 어린이, 특히 유아용 애니메이션의 경우, 부모들의 특성상 거의 대부분 정품 DVD를 구입하고, 관련 상품 매출이 다른 애니메이션 장르에 비할 바가 아니므로 한국 애니메이션 중 가장 메이저한 장르는 현재 아동용 애니메이션이 되었다. 2010년대 작품들 일부 한정으론 성인팬도 보유하거나 인지도가 생길 정도로 큰 인지도를 지닌 작품도 몇 있다. 한국 아동용 애니메이션은 세계에서도 손에 꼽을 정도로 인정할 정도...

4. 타 국가의 경우

다양한 취향의 애니메이션이 발달했다고 알려진 일본이나 서구권도 딱히 다르지 않으며, 단지 한국과 정서적인 면에서 약간 차이가 날 뿐이다. 호비 시리즈야나세 타카시의 작품들(날아라 호빵맨, 난다난다 니얀다)만 봐도 유아용 애니메이션으로 시작해서 일본 내에서 대중적 인기를 누리고 있으며 오타쿠들조차 이러한 캐릭터로 2차 창작물을 만들 정도이다. 다만 한국과 다르게 다양한 방송사에서 유아 및 전연령층 애니메이션을 방영한다는 것이 차이점이다.[2]

미국니켈로디언은 가장 오래 된 어린이용 애니메이션 채널이다.

유럽 애니메이션 사정도 의외로 한국과 비슷하다. 인구가 적고 시장도 협소하며, 자금 사정도 별로 좋지 않다 보니 의외로 작가주의 성향만으로 인기를 끄는 작품은 몇 없고, 꼬마펭귄 핑구처럼 작가의 철학을 집어넣되 유아용 입맛으로 만드는 애니메이션들이 훨씬 대중적이다.

5. 개별작품

6. 기타



[1] 만 6세에서 12세 사이, 즉 초등학생.[2] 오히려 NHK 교육 채널은 좀 수위가 높은 애니메이션을 곧잘 방영한다. 당장 NHK 교육의 간판 애니인 닌자보이 란타로만 해도 초반 기수에서는 전장에서의 시체를 적나라하게 묘사하기도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