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23-01-04 16:35:42

선도부(봉숭아 학당)

파일:attachment/선도부(봉숭아 학당)/2a.jpg

개그콘서트봉숭아 학당에 등장했던 전 캐릭터. 연기자는 이정수.

이름 그대로 선도부장이지만ㅡ 일을 제대로 안 하는 듯 하다.

너무 꽉 막혀 친구가 없지만, 정작 본인은 "어차피 혼자사는 세상, 친구가 뭐가 필요합니까! 천상천하 유아독존!"을 외치며 폭풍간지(?)의 폼을 잡는다. 이 때 초반에는 무대용 불꽃이 멋있게 촤라락 나왔으나, 이것이 무시당하는 컨셉으로 변화하면서 여러 사람들이 대놓고 무시하기 시작했다.
  • 세바스찬이 당당하게 선글라스를 끼고 나왔다. 한 번은 옥동자가 선글라스를 벗기자 발광하고는 "꺄아아아! 자외선에 민감하단 말이야!"
  • 옥동자를 비롯한 다른 학생들도 끼고 나왔다. 이 때 옥동자는 용접용 가리개를 들고 나오기도 했다. 세바스찬: 너 그거 어디서 났니? / 옥동자: 도로공단.
  • 이태선밴드: 불꽃이 튀자 밴드 전원이 선글라스를 꺼내 쓰는 장면이 잡혔다. 이 중 한 명은 옥동자의 용접용 가리개를 쓰기도. 선도부 왈 "이젠 밴드까지 나를 버렸어!"
  • 타이즈와 쫄쫄이: 선글라스를 끼고 코너의 음악과 함께 특유의 댄스를 보였다.
  • 담당 PD(...)
  • 한 번은 불꽃이 나오지 않자 모두가 당황하는데, 옥동자가 끊어진 전선을 양 손으로 잡자 전기가 흐르면서 불꽃이 나오고 옥동자는 감전된다(…). 물론 어디까지나 연출일 뿐 실제로 감전되지는 않았고 방송분에서도 자막으로 안내가 나왔다. 그랬던 사람이 옥장군 때는 왜 그랬을까?...

이후 혼자놀기를 표현한 개그를 보여준다. 예를 들어 물 4잔 마시는 걸 사물놀이, 학생들과 빵을 나눠먹고 쓰러지는 건 학교 급식 놀이. 개그를 보여준 뒤 선생님과 "우린 대한민국 미남 미녀."라고 말하면 옥동자갑툭튀하는 식이었다.

봉숭아 학당이 끝날 때 쯤 반성의 시간이라며 학생들을 앞으로 나오게 해서 벌을 주는데 사실 이것도 여러명이 필요한 혼자놀기. 후에는 혼자놀기는 안 하고 코를 이용한 개그를 보여주었다. 혼자 놀기 캐릭터는 KBS 21기 김종은이 계승하게 된다. 노심심이라고 해서 자신의 몸이나 도구를 가지고 상황극을 벌이는 개그였지만, 뜨지는 못했으며, 얼마 지나지 않아 봉숭아 학당이 종영되었다.

훗날 일본에서 이 캐릭터를 TS?!한 여고생을 등장시킨 라이트노벨이 등장하였다. 물론 믿으면 곤란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