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19-03-10 22:59:30

본인

1. 개요2. 그 외

1. 개요

本人

하고 있는 당사자. 화자가 직접 자신을 가리키거나, 말하고 있는 상대, 혹은 제3자를 지칭할 때 쓴다. 본인이란 말 자체는 사실 일본식 조어로, 일제강점기에 정착한 표현이다. 그 전까지는 그냥 구어체로 '나', '저'를 쓰거나 굳이 한자식으로는 '아', '오', 또는 상황이나 신분 따위에 맞추어 '신', '소인' 따위를 사용하였다.

명사로서 1인칭과 3인칭에, 대명사로서 자신을 지칭하는 1인칭에 사용된다. 그러나 인터넷의 발달로 신조어나 자기식 표현이 많이 발달하자 점차 국문법에 대한 국민적 관심이 사그러드는 영향으로 용례를 제대로 숙지하지 못하는 사람들이 많아지면서, 본인이라는 단어를 대화 상대에게 직접 "본인은 어떤 생각을 가지고 있나요?", "본인은 그렇게 행동했군요."와 같이 2인칭으로 사용하는 경향도 나타나고 있다. 이러한 경우는 엄연히 말하여 비문인 문법파괴 현상이지만, 언어는 일정수 이상의 화자들이 문법파괴식 비문을 사용하기 시작하면 그 또한 허용되는 표현으로 포함해가는 성질이 있어, 본인의 용처도 그에 따라 확장되어가는 추세로 볼 수 있다.
자신을 지칭하는 용례: "본인은 아무 것도 모릅니다. 본인은 그저 깃털일 뿐입니다.", 이 연극의 주인공, 본인 심영을 소개합니다!하필이면 왜 이런 예를..(1인칭)

말하고 있는 상대를 지칭하는 용례: "그건 본인이 생각할 문제입니다"

제3자를 지칭하는 용례: "그분 건강에 대해서는 모두들 걱정하지. 근데 정작 본인은 들은 척도 안하시더라."

위의 말하고 있는 상대를 지칭하는 용례의 예문인, "그건 본인이 생각할 문제입니다"와 같은 문구를 통해, 본인이 2인칭으로 사용된 것이라고 여기는 경우가 많으나, 이해당사자를 본인이라 지칭한 3인칭 대명사로 사용된 예이다.

이와 같은 일상생활에서의 예는 흔히 듣고 볼 수 있다.
"환자 본인을 위해 병실에서는 금연해 주세요."

여기서의 본인은 당사자인 환자를 지칭하는 것이 아니라, 환자라는 신분의 모든 이들을 지칭하는 3인칭으로 사용하여 환자는 금연을 해야 함을 얘기하는 것.
"본인이 싫다면 억지로 권할 수야 없지. 아무도 그 이상을 바라지는 않았으며 본인도 그것을 최대한의 협력으로 생각했다."
최일남의 '거룩한 응달'에서 인용한 이 문구 역시 인간은 싫은 일은 하지 않는 것이 인지상정이라 여겨 3인칭 주체를 본인이라 지칭한 것.
"그러나 이 집 문턱을 들어서면서는 대번에 눈물이 그렁거리는 것이, 본인도 저렇게 달라진 자신을 서럽게 느끼고 있음이 확실하였다."
이호철의 '소시민 누구나 본인만 희망한다면'의 한 대목. 이 문구 역시 3인칭을 지칭.
"참모장이 김상경의 죄상을 고시한 후 그는 김상경 본인에게 직접 해명의 기회를 주었다."
이병주의 '지리산에서'라는 글에 언급된 것으로, 피고인에게 소명의 기회를 제공하는 것을 객관화하기 위해 3인칭으로 본인을 사용.

전라도 북쪽 지역에서는 본인이라는 단어가 인칭에 상관없이 사용된다. 물론 이 경우 명사로서는 거의 사용되지 않고 무조건 대명사로 나, 상대방, 제 3자만을 지칭하는 식으로 표현의 대상이 지정되는 경우가 많다.

또한 이런 용도로도 쓰인다.
누군가의 잘못을 비판하는 영상이나 뉴스의 댓글
A: 저건 잘못한게 맞네.잘못하면 벌을 받아야지.따끔하게 징계 받기를.
B: 욕과 함께어쩌라고
A:혹시 본인?
즉,누군가를 비판하는 내용에 대하여 아무 논리 없이 감정적으로 반박할 경우 이를 비꼬는 용도로도 쓰인다. 당장 나무위키에서도 한 번 있었다.

2. 그 외

전두환이 유달리 이 단어를 즐겨 쓴 것으로 유명했다.

변신 자동차 또봇의 또봇C역시 1인칭이 '본인'이다. 고압적인 성격을 살리려고 그런 듯.

1인칭으로는 5 - 60년대 이전 노인들 중 일부가 쓴다. 잘 찾아 보면 1인칭을 '저'로 안 쓰고 '본인'으로 쓰는 사람이 있다.

나무위키에서 종종 기여자가 자신의 경험이나 자기주장을 하기위해 "본인은 ~~했다" 라고 서술하는 경우가 보이나, 이는 문서 사유화에 해당될 수 있으므로 기여자 본인을 나타내는 용도로는 사용이 금지되어있다.

분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