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19-03-25 05:00:22

바로듀스

파일:바리오듀스Barodiusinter.png

1. 소개2. 작중 최강3. 사용 바쿠간

1. 소개


슈팅바쿠간 시리즈 최종보스
1기 2기 3기 4기
네거 킹 제노헤드 4세&노바 파브로스 바로듀스&다크온 드라크 1부
메그밀&다크온 리제노이드
2부
엑소더스


파일:바리오듀스Emperor_barodius.png


バリオディウス/Bariodius

슈팅 바쿠간의 등장인물. 성우는 나리타 켄 / 정재헌.

북미판, 일판, 한판 이름이 미묘하게 다르다. 북미판은 바로듀스, 일판은 바리오디우스, 한판은 바리오듀스.

평상시 호칭은 1인칭은 황제답게 짐(여, 余)이라 2인칭은 그대(난지, 爾)라 하지만 분노했을시에는 이몸(오레, 俺)와 네녀석(오마에, お前)으로 바뀐다.


건달리아의 황제이자 시즌3의 최종 보스 다크 온 브롤러로 사용 바쿠간은 다크온 드라크.

스펙트라헬리오스드래고의 최고의 라이벌이라면 바로듀스와 드라크는 최대 숙명의 적. (연보라색에 가까운)백발이라서 그렇지 사실 젊다.[1] 황태자였을 때는 황제로서 관대함과 동시에 힘에 굴복했다는 이유로 선대 황제인 아버지를 증오했고[2] 직위를 이어받은 뒤에는 그야말로 힘을 과시하며 파괴를 일삼기 위해 네시아에 시비를 털면서 침공해온다. 이 전쟁은 몇 년 동안 계속되어왔던 듯하며 건달리아에는 주요 브롤러가 12명이 있는 반면 네시아에는 파비아 하나밖에 없어서 네시아에게 더 힘든 싸움이었던 듯.[3]

네시아를 침공한 진짜 이유는 신성한 오브를 위한 듯하다. 신성한 오브에 의해 만들어진 1류 캐릭터 초대 바쿠간들은 드래고노이드와 드라크노이드이며 드래고와 드라크는 각기 바쿠간의 직속 후손이다.1기에서 미진화 드래고보다 파워가 높았던 바쿠간들 의문의 1패, 특히 히드라전설의 여섯전사 따라서 신성한 오브의 힘을 이어받아 우주 전체의 바쿠간을 지배할 힘을 얻을 수 있으며 바로듀스는 이것을 노려 우주의 지배자가 되려고 한다. 혹은 렌을 속여 라인하르트가 지닌 금단의 힘도 노리는듯 했지만 렌이 반기를 들면서 이것은 실패.

다크온 배틀러로 악의 황제에 걸맞게 매우 냉혹하고 잔인한데다[스포일러]심성이 삐뚤어져있다.[5]한 나라의 황제치고는 기량이 좁은지 12 지배자 어느 누구도 믿지 못하는 모습을 보이며 자신의 기대치 이하의 부하들에게는 가차 없이 벌을 주며 필요하다면 자신의 부하들도 아무 이유 없이 죽여버리는 짓조차 서슴없이 한다.[6] 바쿠간 내 최다 팀킬왕인데, 직접적이든 간접적이든 바로듀스가 팀킬한걸로 치면 에어젤, 시드, 길, 스코티아, 키메라, 리트라스, 크라킥스 총 7명.[7] 원래 바쿠간에서는 악역의 잔혹함을 강조하려고 팀킬 전개를 넣는게 종종 있었지만 바로듀스는 그중에서도 가히 독보적.

4기, 바로듀스 소멸 뒤 바로듀스로 인해 생긴 건달리아 내의 공포 정치는 나자크가 건달리아의 총리가 되면서 민주주의 의회 형식으로 바뀌는등 상당수 개혁되었다.

2. 작중 최강


누가 황제 아니랄까봐 건달리아 최강의 배틀러다.

2기의 킹 제노헤드 4세와 더불어 3기 밸런스를 박살낸 만악의 근원.[8][9]

바로듀스가 갖고 있는 드라크는 3기 최종보스이며 드래고가 두 번 진화하거나 라인하트가 행성이 파괴될 위험을 각오하고 금지된 힘을 사용하지 않는 한 답이 없는 상대로 안그래도 파워 밸런스가 엉망인 바쿠간내의 밸런스를 와장창 깨트린 녀석. 나자크가 감히 일대 일로 상대를 해서 배틀 기어 레벨 3 어빌리티로 드라크를 한 번 쓰러뜨렸지만 곧 손쉽게 관광탄다.[10] 이 드라크는 위낙 파워가 막강해서 다른 방법으로는 도저히 뚫리지 않는 네시아의 3중 보호막을 공격하는 데 주로 쓰이며 나중에는 성공한다.

일단 네시아에 처음 왔을 때 단과 블레이즈 드래고노이드와 맞붙었으며 신성한 오브가 싸움을 중단함으로써 라이벌 관계가 성립되었다. 하지만 드라크의 힘이 너무 압도적이라 드래고는 나중에 제대로 한 판 붙을 때는 손도 써보지 못했고 오히려 드라크를 처음으로 패배시키는 비중을 렌과 라인하트에게 넘겨준다. 하지만 이런 이례적인 경우나 결전의 단과 드래고가 아니면 그 누구도 바로듀스를 이길 수 없다.

나중에 드라크를 진화시켜 네시아의 마지막 보호막을 파괴하고 단을 뺀 캐슬 나이츠의 주요 인물들과 회유된 5명의 12 통치자를 차례차례 상대해 손쉽게 쳐바른다. 그리고 단과 다시 맞닥뜨리지만 신성한 오브의 개체인 코드 이브에 의해서 다른 차원으로 오게 되고 그곳에서 단과 결전을 낸다. 오로지 힘과 권력만이 지배자로서의 권리이자 믿음이라고 자신의 아버지를 신성한 오브에게 굴복한 겁쟁이라 신랄하게 매도및 신성한 오브를 탐하지 않는 자는 이 세상에 살아있을 자격이 없다고 우기며 단과 드래고를 위기로 몰아넣지만 결국 패배한다.[11]

그럼에도 불구하고 '물러서라! 난 승복 할 수 없다!!' 라는 말과 함께 드라크를 빼들게되고 나자크가 말려도[12] 차갑게 뿌리치며 오브를 빼았는다. 이로인해 배드엔딩 플래그가 깔리기도 했다. 그러나 오히려 욕심이 과했던 나머지 파워 과부화로 인해 드라크와 함께 처참히 소멸하고 말았다. 그동안의 바로듀스 본인의 악행을 생각하면 자업자득인과응보인셈.

바쿠간 배틀 이외에도, 개인적인 영력도 강한 편이라서 손에서 전기를 내뿜는 능력이 있는지라 이걸로 네시아의 캐슬 나이츠의 소대를 직접 혼자서 싸워 쓰러뜨린다.

이후의 행보는 메그밀을 참조.

이후 4기 1부 마지막화에서는 일시적으로 자신의 육체를 세뇌시켜 지배하는 메그밀의 행동을 억제 및 메그밀의 소멸 및 라제노이드의 봉인 이후 영혼의 환청으로나마 검은달에서 탈출한 단오와 드래고에게 사죄하는 행동을 보면 메그밀에게 몸을 빼앚긴 후 힘만을 탐한 자신의 악행과 어리석음을 어느정도 깨닿고 반성한것으로 보인다

3. 사용 바쿠간

사용 바쿠간은 다크온 드라크.

,
[1] 공식 소개에서도 '건달리아의 젊은 황제' 라고 나온다. 나자크도 계속 젊은 황제 운운.[2] 사실은 자신이 원해서 아버지를 증오한 것이 아니었다. 나자크의 언급에 따르면 어린 시절 성격은 지금과는 딴판이란다. 자세한 것은 엑소더스(슈팅 바쿠간) 참조.[3] 게다가 네시아의 바쿠간의 경우 극소수를 제외하고 모두가 루미나 바쿠간이라, 속성 밸런스도 상당히 안맞았다.[스포일러] 이는 알겠지만 본시리즈의 진정한 흑막인 엑소더스와 라제노이드가 건달리와 네시아 전부를 자멸시키려는 의도로 마이너스에너지를 이용하여 황태자시절 엘리멘트에 대한 탐욕을 무의식적으로 부추켰기 때문이다.[5] 4기에서 파멜라의 파트너 바쿠간인 볼더는 파멜라를 만나기전까지 바로듀스가 투박하다는 이유만으로 노동용으로 굴려먹었다고 한다.[6] 다만 스코티아의 경우는 바로듀스가 지시한 것이 아니라 드라크가 독단적으로 죽인 것이다. 길은 카자리나를 죽였기 때문에, 에어젤은 길을 처형하려는 걸 막으려다 세트로 골로 갔다.[7] 시드의 바쿠간 루베노이드는 그나마 시드가 사망하기 전에 렌에게 넘기고, 전쟁 종결뒤엔 렌이 네오집잼을 잃은 라이너스에게 넘김으로써 살아남았다.[8] 다만 그래도 최종보스로써의 포스나 카리스마는 바로듀스 쪽이 훨씬 더 잘 드러내어 이쪽이 제노헤드 & 파브로스보다 평이 훨씬 좋다. 드라크의 성능은 둘째치고 제노헤드 의 파브로스 파츠나 트랩필드 같은 싼 수단을 쓰지 않더라도 충분히 강하다는것을 보였기 때문.[9] 또다른 건달리아 인베이더즈 만악의 근원으로는 작중 과하게 세뇌나 강화 실험을 주도한 카자리나가 있다.[10] 다만 털리긴 했지만, 단과 드래고를 제외하곤 아무도 답이없는 드라크를 상대로 그나마 선전한 축이다.[11] 진화하기 전에 드라크를 쳐발랐던 드래고노이드의 모습 역시 플래시 드래고노이드였으며 이번에는 배틀 기어를 쓰지 않았다. 즉 진화하기 전보다 못 싸웠다는 말이 된다.[12] 아직 이 잘못을 만회할 기회는 있습니다 그러니 제발 단념하시죠라 말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