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19-07-21 15:53:49

킹 제노헤드 4세

파일:external/moe.animecharactersdatabase.com/5457-1129556813.png
1. 개요2. 작중 행적3. 여담4. 사용 바쿠간

1. 개요

슈팅바쿠간 시리즈 최종보스
1기 2기 3기 4기
네거 킹 제노헤드 4세&노바 파브로스 바로듀스&다크온 드라크 1부
메그밀&다크온 리제노이드
2부
엑소더스

성우는 이시이 코우지[1] / 시영준[2][3]

베스타의 왕이자 하이드론의 아버지. 근데 하이드론이 늦둥이인건지 하도 노안이라 생김새로 보면 아버지가 아니라 할아버지 같다(...)[4] 그런 주제에 전설의 여섯 전사를 늙은이라고 비꼰다 또한 상당한 거구라 헥스에서도 거구에 속하는 볼트 러스터보다도 머리 하나가 더 크다(...).

이미 선왕인 제노헤드 1세 때부터 독재적이고 강압적인 정치에 대해 불만을 품고 있던 백성들을 진정시키기 위해 하이드론과 헥스를 시켜 바쿠간들을 포획 바쿠간을 검투사 겸 장난감 다루듯이 하며, 어빌리티 카드가 가진 무한한 에너지를 통한 이익을 얻기 위해 바쿠간이 지적 생명체라는 사실 및 하층민들이 왕가에게 당하는 노고를 일반인들에게 은폐하였다.[5]

또한 자신의 아들이자 유일한 혈육인 하이드론도 충실한 도구로밖에 생각하지 않으며 냉랭하게 대하는 비정한 아버지로, 하이드론이 바쿠간에 대한 잘못된 생각을 가지고 있거나 아버지의 인정을 받기 위해[6] 온갖 수단을 가리지 않았던데에는 이사람의 영향이 크다.[7]

때문인지 바쿠간 팬덤 사이에서는 평이 매우 좋지 않은 인물. 바쿠간 역대 시리즈중 최악의 악역이라 봐도 무방하다. 뭔가 늙어보이는 외형은 둘째치고 작중 본인의 실력보다는 파브로스의 파츠 성능을 위시한 밸런스 붕괴급 성능빨(....)로 이겼다는 인상이 아주 강해서인지 최종 보스 & 악의 황제로써 보이는 포스나[8] 카리스마도 제대로 보여주지 못한지라[9] 본작의 중간 보스후속작의 최종보스보다도 더 나쁜 평가를 받았다. 거기다가 다른 HEX멤버들이 악행을 저지르기는했지만 마냥 미워할수만은 없는 인간적인면도 보여서[10] 팬층이 꽤나 두터운 악역들인데 반해[11] 제노헤드는 진짜 그런거 없이 자신의 아들이나 나머지 일원을 그저 도구로 밖에 보지 않는 냉혈한이다.

2. 작중 행적

3도시 궤멸 후 베스테르 하층민 및 바쿠간들에 대한 악행이 레지스탕스에 의해 발각, 폭로된뒤 백성들의 신임을 잃은 후 스펙트라거스를 제외한 헥스 멤버들[12], 클레이 박사와 자신을 따르는 연구원[13]들과 함께 다른 차원으로 도주, 헥스를 나간 스펙트라를 대신하여 노바 브롤러가 되어서 2부에서야 본격적으로 메인 악역으로 활동한다. 파트너 바쿠간은 노바 파브로스.

자신이 증오하는 바쿠간들과 자신을 버린 백성들에게 복수할 목적으로 자신과 추종자들을 제외한 전 우주의 생명 말살 계획을 세우고 최종병기 얼터너티브를 제조하게 된다.[14]자신의 바쿠간을 자폭시키면서까지 6성신의 에너지를 흡수한 얼터너티브의 코어인 BT 시스템(바쿠간 터미네이트)를 작동시켜 베스테르 대부분을 궤멸시키면서 신과 같은 권위를 차지하려고 했다.

스펙트라를 굴욕적으로 털어버린것 때문에 분노한 거스가 나중에는 웨이터로 위장해 건틀렛 광선검을 들이밀며 제노헤드를 끌고가 배틀을 걸었지만 그마저도 패배해 버렸다(....)

하지만 과도한 살육을 원치 않았던 볼트와 역시 똑같은 이유와 아리스에 대한 동정심을 가지게 된 린크의 배신과 탈퇴, 그리고 밀렌느쉐도우가 데스볼의 효과로 이차원으로 소멸, 하이드론의 반란으로[15] 결국 무력화되고[16] 헥스 자체가 사라진데다가 마지막에서 폭발하는 얼터너티브에서 데스볼에 처분됨으로서 하이드론과 함께 죽었다.

4기에서 단이 미라를 소개할 때 짤막하게 언급한다.

3. 여담

어째 배틀할때 게이트카드를 랜드 프래셔(상대 바쿠간의 파워레벨을 200내리고 움직이지 못하게하는 효과)만 사용한다

4. 사용 바쿠간

노바 파브로스

[1] 재미있게도 후에 제노헤드와 체형이 비슷하고 최종 보스 포지션이기도 한 아카메가 벤다!오네스트 대신을 맡았다. 게다가 둘 다 이 있을 뿐만이 아니라 견부견자 기믹이다.근데 슈라도 더 나쁜 놈이다(...)[2] 주인공 쿠소 단마의 파트너 바쿠간인 드래고와도 동일 성우다(...).[3] 하이드론 성우인 정재헌과는 이전에 파워레인저 매직포스에서도 관계인 캐릭터를 연기했다. 그때는 호부호자였다면 이번엔 견부견자.[4] 실제로 스펙트라는 제노헤드를 '늙은이'라면서 비꼰다.[5] 이 때문에 베스타인들 모두가 바쿠간이 지적생명체라는 사실을 몰랐으며, 바쿠간 해방을 주도하게 된 미라 페르민역시 히드라가 실험당하는 모습을 보고 나서야 깨달았다.[6] 하이드론은 오로지 아버지에게 인정받는것이 목표라 아버지와는 달리 왕족 신분이나 권력에는 관심이 없는 모습을 보인다. 헥스의 진상이 드러난 27화 이후로 몰락한 왕족 신분임에도아무렇지 않게 베스타에 나타나 거리를 돌아다닌다던지...[7] 정확히 말하자면 애초부터 자식이란 개념을 부모의 도구이자 부모가 죽을 경우 그 역할을 대신할 대체품으로 보는 것이 맞다. 이는 증조부인 제노헤드 1세 때부터 이어진 왕가의 잘못된 사상이었지만...[8] 3기의 최종보스 바로듀스 역시 똑같이 잔혹한 악역에 드라크가 오버 밸런스 성능을 지니고 있긴 했지만 적어도 이쪽은 제노헤드와는 파브로스 파츠나 달리 트랩 필드같은 수단을 쓰지 않고 본인이 직접 싸워 압도한고로 제노헤드보다는 약간 낫다고 볼수있다.[9] 실제로도 황제로써의 카리스마는 별로인지 헥스는 죄 배신하거나 팀킬당해버리고, 아들 하이드론도 반란을 일으켜, 그의 밑에 있던 연구원들이 막판에 죄 스펙트라에게 회유되어버린다.[10] 스펙트라의 본 정체인 키스는 본래는 선인이고 거스도 그저 스펙트라를 숭배하고 따르는것일뿐 악인은 아니다. 볼트는 처음부터 정정당당한 걸 선호하는 올곧은 선인이고, 린크도 아리스와의 만남을 통해 성격이 조금 개선되기도 했다. 또한 밀렌느의 경우 떠난 볼트에게 행운을 빌어 주었고 볼트가 처분됐다는 소릴들었을때 슬픔을 살짝 드러내기도 했고 쉐도우는 밀렌느에게 동료이상의 감정을 품고 밀렌느와 함께 사망하며 하이드론 역시 마지막에 제노헤드를 배신하고 얼터너티브에서 사망한다.[11] 아들인 하이드론도 중2병+초반의 철부지 스러움 때문에 싫어하는 이들도 있지만 미소년형 외모+최후반부의 행적 때문에 좋아하는 팬들도 있는 편이다. 호불을 가르는 케이스.[12] 하지만 나중에는 볼트와 린크도 이런 제노헤드의 잔혹함에 질려 헥스를 배신하여 도주하게 된다.둘다 하이드론에게 처분되기는 하지만....[13] 그 연구원들마저 막판에는 클레이 박사만 빼면 스펙트라 쪽으로 회유된다.[14] 얼터너티브를 제조할때 그 본성이 완전히 드러난다. 간부들에게 하는말이 드디어!! 우릴 우습게 아는 녀석들에게 심판을 내릴때다!!!! 이 최강무기 얼터너티브가 보이느냐?! 이 얼터너티브만 있으면 베스타 뿐만이 아니라 지구 그리고 모든차원의 세계를 불바다로 만들수 있다!!! 이 세상에 살아 있는 모든 생명체들을 뿌리까지 다 뽑아버리겠어!!!!!![15] 49화에서는 파브로스의 수리 테스트를 핑계로 배틀을 하지만, 평상시에는 아버님(치치우에)라 칭하며 경어를 쓰는 하이드론이 지금하는 행동은 그저 어린애 놀이에 불과하다며(일판 한정으로) 제노헤드(혹은 너)라 대놓고 반말까며 조롱한다.[16] 하이드론이 배틀에서 패배하고 투옥됐지만 때마침 하이드론이 투옥된 옆방에는 거스도 투옥돼있었고 둘이 의도치않게 협력해 탈출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