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19-06-06 14:56:30

AC-130 승무원

1. 소개2. 기타

1. 소개

콜 오브 듀티 4: 모던 워페어에 등장하는 AC-130 건쉽의 승무원 중 한 명인, 열(Thermal) 추적 장비를 운용하는 미 공군 장병.

공격목표물의 위치를 알려주는 역할로서 각 무장을 조작하는 승무원들이 그의 지시를 받아 공격하는 것이다. 헬리콥터가 격추돼 도보로 탈출하는 프라이스니콜라이, 소프를 지원한다.


스크린 상단의 '나로'는 무시하자


리마스터 버전

공중으로부터의 죽음(Death from Above)[1] 챕터에서 한 번, 엔딩에서도 잠깐 등장하며, 현대 문명은 돋보기로 개미를 태우는 장난보다도 간단하게 사람을 죽일 수 있다는 걸 보여준다.

대사를 들어보면 이 승무원은 왠지 모르게 사이코패스처럼 보인다. 종종 괴상한 대사(갈기갈기 찢어졌군, 연료가 가득 차있었어, 카-붐)를 날리는 등 섬뜩한 기분이 들기도 한다. 그러나 몇 번 하다보면 자연스럽게 시체에 25mm 기관포로 장난을 치고 있거나, 아케이드 모드에서 고득점을 위해 눈에 불을 켜고 적병을 찾는 자신의 모습을 볼 수 있을 것이다.[2] 그리고, 이 챕터는 그것을 위해서 존재한다. 일방적인 학살과 그것에 무감각해져 즐거워하는 사람을 보여주기 위해서 제작된 챕터. 물론 그 참된 의미가 플레이어에게 얼마나 잘 전달될지는 알 수 없다(…).

한편 트레이아크에서는 콜 오브 듀티: 월드 앳 워에 비슷한 미션으로 블랙 캣을 넣었는데, 이쪽은 오히려 플레이어가 양학을 하는 게 아니라 당하는 기분이다. 게다가 미군 미션 전체적 분위기가...

콜 오브 듀티: 모던 워페어 2에 킬스트릭과 스페셜 옵스로 찬조출연…한 걸지도 모른다. 사실 미군, TF141의 경우는 그럴지도 모르지만 러시아군, 브라질 민병대, 아프간 반군으로 할 시엔 러시아군, 아프간 반군, 브라질 민병대 소속 AC-130이 나온다(…). 또한 자발적 의지 미션 중 무전으로 언급된다. 데인저 클로즈 안에 있던 미 레인저 부대 울버린 2의 공중지원 요청으로 지원포격을 한다. 다행히 울버린 2에 폭탄이 떨어진 일은 없었다.

그리고 역시 콜 오브 듀티: 모던 워페어 3에서 재등장 했다.



미군과 프랑스의 GIGN과 합동작전을 하면서 주인공 일행들에 발이 묶일 때 싹 쓸어버려주고, 또 한번은 직접 조종하게 된다. 이때는 모던 워페어 1의 향수를 느낄 수 있는데, 전보다도 활동범위도 넓어졌고, 등장하는 차량, 전차들도 수없이 나오지만 결국 AC-130에게 터져나가면서 일개 사람이 손가락 까딱하면 죽일 수 있다는 것을 전보다 더 뼈저리게 느끼게 한다.

2. 기타

A-team 영화판에서도 이와 관련된 대사가 나온다. 콜 오브 듀티 하는 느낌인데!

위키리크스에서 비무장 민간인을 공중폭격해 사살하는 이라크 주둔 미 육군 AH-64 공격헬기의 동영상을 공개한 적이 있다. 동영상을 보면 카메라를 들고 있는 민간인들을 AK-47RPG-7을 든 저항군으로 착각하고 발포하고 있다(...) 그것도 게임처럼 즐기면서. 사고 직후 미 육군은 폭도나 저항군이였다고 발뺌하다가 정보가 유출되자 무장세력으로 오인하였다고 발표했다.[3] 그 동영상의 분위기가 본 인물이 나오는 미션과 굉장히 유사한 느낌을 준다. 차이점은 이 동영상에 나오는 인물들은 민간인이라는 것이다.충격적일 수도 있으니 시청에 유의할 것.

크게 문제가 된것은 최초 사격 이후 부상자들을 데려가기 위해 민간인 밴 차량[4]이 왔는데, 거기 조수석에서 꾸물거리는 뭔가를 봤으나 무시하고 차를 타고온 사람들과 부상당한 사람은 물론, 차량까지 통째로 날려버렸다. 문제는 조수석에 있던것이 어린아이였다. 탑승자들이 그에 대해서 이야기를 나눴으나 무시하고 날려버린것. 그리고 잠시 뒤 그 지역을 지나가는 미 육군 보병들을 보며 저놈들 똥 밟았네 식으로 이야기한 것이 충격을 주었다. 게다가 파괴된 차량의 조수석에서 육군 보병들이 무언가를 꺼내드는데 그것은 바로 다친 아이 두명이었고, 다행히 아이들은 목숨은 건졌지만 치료를 위해 Rustamiyah 미군 기지로 이송된 아이들을 미군 사령부가 이라크 경찰에게 인도해 버려서 아이들이 적절한 치료를 받지 못했다는 사실이 알려져 사회적으로 큰 비난을 받았다.

여담으로 여기에 좀비 아포칼립스를 섞은 게임까지 나왔다.

모던 컴뱃 3에서 이 미션을 패러디했다.

스펙 옵스: 더 라인의 관문 미션을 이 미션의 안티테제로 볼 수 있다.


[1] 리마스터판 제목은 "하늘의 저승사자".[2] 공중에서 모든 걸 보고 있기에 포탄의 파편에 맞고 쓰러져서 기어가고 있는 적군을 발견하거나, 도망치는 적군을 발견하거나, 외진 곳에 숨어있는 적군을 발견할 수 있다. 물론 발견 즉시 사살당하겠지만.[3] 사실 무장세력이 민간인으로 위장해서 공격하다보니 오인도 틀린 것만은 아니다. 특히 이라크 민간인들도 AK와 RPG로 무장한 사람들이 많아서 오인을 많이 한다.[4] 여담이지만 이때 민간인 밴 차량의 차종은 현대 그레이스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