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20-02-03 08:05:21

파일럿(방송)

1. 개요2. 상세

1. 개요

방송업계에서 프로그램을 정규 편성하기 전에 높으신 분들에게 가능성을 보여주고자 미리 시범적으로 제작하는 1회성 에피소드. 따라서 방송계의 베타 테스트라 보면 된다.

2. 상세

미국에서는 특히 TV 시리즈애니메이션계에서 자주 언급되는 용어다. 매년 여름 메이저 방송국들에서 새로운 쇼의 아이디어를 검토하며 대본 투고를 받고 새로운 배우들을 오디션하는데, 이때가 뉴욕과 LA 등 엔터테인먼트 산업 중심지에서는 가장 바쁜 때이기도 하다. 특히 방송국이 아닌 제작사 차원에서 벌이는 일이라, 파일럿을 만들었다고 해도 방송국에서 단칼에 거절당할 수 있는 엄청난 도박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로스트 같은 경우에는 파일럿 한 화 제작에만 천만 달러가 넘는 돈을 들이기도 했다.

마찬가지로 애니메이션계에서도 새로운 시리즈에 대한 아이디어를 검증하는 차원에서 시범적으로 파일럿 에피소드들을 제작한다. 각 방송국마다 이런 컨셉 단편들을 모아 방영하는 프로그램들이 따로 있을 정도. 어드벤처 타임의 경우 애니메이터 펜들턴 워드가 니켈로디언 재직 시절 단편 모음 코너를 위해 만들어 방영되었지만, 오히려 카툰 네트워크에서 그 가능성을 보고 그를 영입해오면서 대히트를 쳤다. OK KO처럼 파일럿/단편 모음 단계에서만 수 년을 보내며 변신을 거듭하다가 겨우 정규 편성된 작품들도 많다. 이런 파일럿 에피소드들은 시리즈가 구상 단계에서 막 벗어난 초창기에 제작되기에, 훗날 시리즈가 인기를 얻고 발전한 이후의 팬들이 보면 작붕캐붕을 넘는 이질감을 느낄 수가 있다.

이와 같은 파일럿이 해당 티비 시리즈의 1화인 경우가 많으므로 티비 시리즈의 1화를 관행적으로 Pilot으로 부르는 경우가 많다. 하지만 정규 편성이 된 후 1화를 새로 작업하는 경우도 있기 때문에 파일럿과 1화가 반드시 동치된다고 볼 수는 없다.[1]

한국 방송계에서는 보통 설날추석 연휴 동안 각 방송국들이 명절 특집이라는 이름으로 새 예능 프로그램 기획들의 파일럿을 자주 방영한다. 실제로 복면가왕이나 마이 리틀 텔레비전 등처럼 파일럿으로 편성된 이후 정규 편성이 되어 히트를 친 작품들이 많다.

라이트 노벨도 대개 1권은 파일럿 형식으로 출판하는데, 이는 판매고가 좋지 않을 경우 2권을 내지 않고 그 즉시 출간을 끊어 버리기 위해서이다. 그래서 라이트 노벨 1권들은 대부분 권수 표시가 붙지 않고, 1권 내에서 기승전결이 다 갖춰진 단권완결 포맷을 지향한다.


[1] 대표적인 예가 암호명: 이웃집 아이들로 원래는 "케니와 침프"라는 애니메이션이 파일럿으로 내놓아졌지만 이후 새 캐릭터들로 계획되었던 이웃집 아이들 5인방을 주인공으로 아예 다른 애니메이션으로 바꾸어 다시 파일럿을 내놓은 뒤 정규편성이 되었다.

분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