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20-01-26 18:11:53

한국의 식용 해조류
{{{#!folding [ 펼치기 · 접기 ] 홍조류 · 꼬시래기 · 우뭇가사리
갈조류미역 · 다시마 · 감태 · · 모자반 · 곰피 · 뜸부기
녹조류매생이 ·민물김· 파래 · 청각
}}} ||
파일:7c4c95db7d6f7c0d495cbafb1f8aad55.jpg
1. 개요2. 자생지와 역사3. 조리법4. 영양

1. 개요

모자반과에 속하는 갈조류 바닷말의 일종이다. 자라는 모양이 마치 사슴뿔과 비슷하다고 하여 녹미채(鹿尾菜)라고도 불린다. 일본어로는 히지키(ひじき)이다.

2. 자생지와 역사

주로 동북아시아, 즉 , , 삼국에서 자생한다. 고대부터 먹어왔고 제주도에서는 기근이 들면 구황식품으로도 많이 먹었다. 수확시기는 3월~5월이다. 과거에는 싼 가격에 유통되었으나 근래에 들어 건강식품으로 이름을 날리면서 가격이 좀 올랐다.

국내에서 나는 톳은 품질이 좋아 95% 가량 일본으로 수출하기 때문에 국내 톳 가격이 다른 해조류 반찬거리보다 꽤 비싸다. 일본은 초등학교 아이들 급식에 일주일에 2번씩 톳나물이 나오도록 식단을 짠다고 한다. 다만 이러다 보니 건강식품인 브로콜리나 당근처럼 싫어하는 일본인도 있다.

3. 조리법

나물로 무친 톳나물, 톳밥, 톳오이무침, 톳두부무침 등을 많이 만들어 먹는다.

말린 톳의 경우 무침보다는 밥을 지을 때 넣어먹는 것을 추천한다. 말린 톳은 생 톳 특유의 톡톡터지는 듯한 느낌이 거의 없고 약간 꼬들한 식감이 있다.

생톳에는 무기 비소로 인한 독성이 있어 생으로 먹지 말고 끓는 물에 한번 데쳐줘야 한다. 식약청에 따르면 끓는 물에 데치면 식용이 가능하다고 한다. 만화 아따맘마에서도 엄마가 자주 반찬으로 이 물에 데친 톳(ひじきの煮物)를 자주 애용하기도 하는데, 국내 투니버스 더빙판에서는 해초무침으로 나오기도 했다.

마라도에서는 톳을 넣은 짜장면을 판매한다.

백종원의 골목식당/거제도 지세포항 편에서는 거제도에서 톳이 많이 난다는 점을 활용해 김밥 속에 톳을 넣은 톳김밥을 개발했다. 맛있어서 눈물이 난다는 의미에서 TWICE TT처럼 'ToT김밥'이라고 이름을 붙였다. 겨울 긴급 점검 특집김성주는 이 '톳밥'을 '톱밥'으로 잘못 말했다(...).

4. 영양

요오드, 칼슘, 철분 등 여러 무기염류가 아주 풍부해 빈혈에 좋다. 바다의 불로초라고도 부른다. 혈전과 혈압 혈관 청소에 아주 효능이 좋은 사기급 음식으로서, 운동부족과 불규칙/불균형 식습관으로 고통받는 현대인인 만큼 이거 하나 챙겨서 심적 안정(?)을 취해보는 것도 나쁘지 않다.

톳의 효능을 설명해 놓은 블로그들. 더 자세히 알고 싶다면 한번쯤 보는 것을 권한다. 참조 1 참조 2.

일본에서 톳을 선호하는 이유 중 하나는 철분이 매우 많다는 것이었는데, 사실은 가공할 때 쇠로 된 솥을 사용해서 그 철분이 녹아나왔기 때문이다. 스테인레스에서 가공하면 철분 함유량이 급감한다. 이 사실이 밝혀진 이후 일본 식품표준 성분표에서는 톳의 철분 함유량을 과거의 9분의 1로 줄여버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