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19-05-13 14:40:24

키타자키

프로필
파일:attachment/kt.jpg
이름 北崎
(きたざき)
현지화명 기타레이
성별 남성
생년 1987년
연령 16세
주요 출연작 가면라이더 555
변신체 드래곤 오르페녹, 델타
변신 타입 괴인, 가면라이더
첫 등장 암흑의 사첩
(가면라이더 555 에피소드 28)
배우 후지타 레이
한국판 성우 신용우
1. 소개2. 드래곤 오르페녹 (Dragon Orphnoch)

1. 소개

가면라이더 555의 등장인물.

오르페녹의 엘리트 집단 럭키 클로버의 일원. 초라한 모습의 외관을 지닌 소년. 하지만 그 정체는 럭키 클로버 멤버 중에서도 최강이라 일컬어지는 드래곤 오르페녹.[1] 과거에 유성학원생들을 전부 몰살시킨 장본인이다[2]. 카게야마 사에코가 운영하는 술집「클로바」에서의 주 메뉴는 "올리브를 뺀 마티니"[3]

뭐든지 싫증을 잘 내는 성격이고, 사람의 마음을 꿰뚫어보는 것 같은 이상한 소년이다. 또한 자신이야말로 세계최강이라고 믿는 유아틱한 면이 있다.[4]등장하기 전 카게야마 사에코타쿠마 이츠로의 언급에 따르면 변덕스럽고 도무지 편을 종잡을 수 없는 인물이라고 한다. 싸움에서 졌을 때엔 남몰래 혼자서 심통을 부리기도 했다. 같은 소년이라 그런지 종이 비행기를 날리는 소년들에게는 상냥한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5] 정확히 말해 무언가 던지는 모습에서 크게 흥미를 느끼며 이는 자신의 능력상 자신이 날린 물건은 목적지에 다다르기도 전에 재가 되어 사라지기 때문에 다른 사람들이 무언가를 날리는 것을 부러워하는 것에 가깝다.

오르페녹으로서의 능력으로 신체에 닿은 것은 전부 잿더미로 만드는 특수 능력을 가지고 있다. 평범한 인간은 그가 손을 대는 것만으로도 재가 돼버리며, 오르페녹이라 할지라도 그에게 닿으면 신체가 조금씩 재가 돼서 부스러진다. 어느 정도 조절은 가능한 것 같지만 종이 비행기 같은 약한 물건의 경우 그의 의사와 관계없이 닿는 것만으로도 그냥 재가 돼버린다. 그런 점에선 본인은 상당히 기분 나쁜 듯.(그러나 라이더즈 기어나 라이더의 장갑은 아무리 신체에 닿아도 재로 변하진 않는 듯하다. 38화에서 파이즈로 변신한 키바와 싸울 때 발로 지려밟으니 재로 변신하는 이펙트가 나오긴 하지만...) 이러한 능력 때문에 키타자키는 럭키 클로버안에서도 최강의 멤버로써 군림한 것이다. 그리고 이런 능력이 있다보니 같은 럭키 클로버 멤버인 타쿠마 이츠로는 그와 함께하길 꺼려하고, 키타자키도 타쿠마를 틈만 나면 괴롭혀댄다. 후반에 타쿠마가 델타의 벨트를 탈취한 뒤 도망치지만 몇걸음 발을 때기도 전에 들켜서 공포에 질린 채 오르페녹으로 변신해 키타자키한테 덤비지만 곧 오르페녹태가 된 키타자키에게 멱살을 잡힌 후 즈려밟히며 처절한 응징을 당했다.

초반에는 가면라이더 델타(키무라 사야)가 사와다 아키에게 기습으로 사망한 뒤 델타 기어를 자신의 장난감으로 여기고 33화까지 쓴다. 델타로 변신했을 때는 양손을 맞대고 살짝 박수 같은 걸 치는 버릇이 있었다. 헌데 33화에서 이누이 타쿠미(파이즈), 키바 유지(호스 오르페녹)의 싸움에 끼어들다가 방해하지 말라는 둘의 공격에 잠시 물러나지만 이후 격렬한 사투 끝에 쓰러진 둘을 보고는 질렸어(재미없어) 라면서 변신을 풀어버리고 후에 바에서 델타 기어를 사와다에게 줘버린다.[6] 그 와중에 델타 기어를 탐내던 타쿠마에게는 밖의 쓰래기통에 버렸다고 구라를 치고, 쓰래기통을 미친듯이 뒤지는 타쿠마를 비웃었다. 그리고 그 델타 기어는 사와다에 의해 쿠사카의 손으로 넘어간다.

작중에서 손꼽히게 강한 오르페녹이였지만,[7] 후반에 등장한 파이즈(블래스터 폼), 광전사로서의 하나가타(고트 오르페녹)에게 개처럼 털렸다.(...)

종반에서 사장이 된 키바 유지에게 아크 오르페녹의 힘이 없으면 자신들 오르페녹이 멸종한다는 사실을 듣게 되나, 키타자키는 자신이 죽을 리 없다고 억지를 부리며 「오르페녹의 왕(아크 오르페녹)을 쓰러뜨린 오르페녹이 바로 다음 왕이다」이란 초딩같은 제안을 타쿠마 이츠로카게야마 사에코에게 제안하지만, 아크 오르페녹의 힘으로 생존하여 완전한 육체를 손에 넣고 싶었던 두 사람은 키타자키를 배신하고 그를 공격한다.

그 후 파이즈 일행과 맞붙다가 중상을 입어 도망치지만, 비겁하게 복수할 기회를 노리던 오르페녹화한 타쿠마에게 채찍으로 먼지나게 맞고 자신이 쓰러트린다던 "오르페녹의 왕"(아크 오르페녹)과 마주치게 되어 도망치다가 결국 그에게 잡아먹히고 만다. 이 때의 대사가 참 안습한 게, 내가 당할리 없어! 나는... 왕이니까... 그리고 바로 아크 오르페녹의 능력에 돌이 되어버린뒤 그대로 뜯어먹힌다. 그걸 지켜본 타쿠마 이츠로는 겁에 질려 비명을 지르며 도망친다. 호다닥 튀는 타쿠마를 벙찐채 쳐다본 이누이는 덤.

참고로 키타자키 역을 맡았던 후지타 레이는 방영 당시엔 "라이더 장착자" 및 "괴인의 인간태"를 연기한 배우 중에서 최연소였다.[8] 현재의 최연소는 "라이더 장착자"는 2007년에 방영된 가면라이더 덴오 극장판의 "코타로"(12세), "괴인의 인간태"는 2008년의 가면라이더 키바"라몬"(14세)이다.

또한 성인용 특촬 GARO에서 스즈무라 레이역으로 출현한 바 있다. 다만 중2병 초딩인 키타자키와 다르게 스즈무라 레이는 가벼운 면이 있으면서도 폭풍간지를 풍기는 캐릭터로, 이 두 캐릭터는 똑같이 가벼우면서도 서로 다른 면이 있다.

2. 드래곤 오르페녹 (Dragon Orphnoch)

파일:attachment/dr2.jpg
드래곤 오르페녹 마인태
파일:attachment/dr_1.jpg
드래곤 오르페녹 용인태
신장 225cm
체중 167kg(마인태)/119kg(용인태)
등장 회수 32,38~41,44~45,47~49화(마인태)
38,44~45,49화(용인태)
최대 속도 0.005초에 100m를 주파
(용인태 시)[9]

용의 특징을 갖춘 오르페녹. 모티프는 키카이다 01에 등장하는 길 하카이다의 괴인체인 블랙 드래곤. 극중에서 유일하게 가공의 동물을 모티프로 한다. 럭키 클로버의 키타자키가 변화한다. 소설판「이형의 꽃들」에서는 키무라 사야가 변화한다. 양팔의 용두장갑을 무기로 하는 파워 주체의 "마인태"와 액셀 폼 이상의 스피드를 자랑하는 "용인태"로 변화할 수 있다. 인간 모습에서도 몸에 닿은 것만으로 그 물체를 재로 만들어버리는 능력을 가지고있다. 다만 이 능력은 본인의 의사에 관계없이 발동하는 것 같다.

"마인태(魔人態)"에서는 머리의 거대한 2개의 뿔로 1만볼트의 천둥 번개를 일으키며, 거구에 어울리지 않는 민첩한 움직임으로 천공을 마음대로 날아다닐 수가 있다.[10]거대한 용 머리를 본뜬 팔은 두께 3m의 쇳덩어리마저도 분쇄한다. 팔의 무시무시한 강력을 이용해 적을 묵사발로 때려눕히는 공격이 주특기. 또한 팔의 "용두장갑"은 무기로서 사용하는 것도 가능하며, 따로 분리할 수도 있다.[11] 설정상 발사도 가능.
"용인태(龍人態)"는 마인태의 겉껍데기를 탈피해 체중을 경량화시킨 것으로 의해, 속도가 극한으로 올라가 눈에도 보이지 않는 민첩한 움직임을 발휘할 수 있으며, 그 스피드는 파이즈 액셀폼 이상의 수준이다. 초고속의 육탄공격은 번개를 일으켜 뇌격으로 적을 분쇄한다. 설정상 나온 스피드는 100m를 0.005초안에 주파,[12] 용인태에서 인간태를 거치지 않고 다시 마인태로 돌아가는 것도 가능하다.

최후에는 파이즈 블래스터 폼의 「크림슨 스매쉬」와 델타의 「루시퍼즈 해머」를 맞지만 스스로 문양 2개를 박살내며 캔슬시키나 반죽음상태가 됐고 그 후 인간체로 돌아가 비틀거리다가 복수를 꿈꿔온 센터피드 오르페녹의 채찍에 먼지나게 맞다가 마주친 아크 오르페녹에게 잡아먹히고 만다. 필살기 2개를 동시에 맞고도 견뎌낸게 정말 용하다.[13] 하지만 그 탓에 중상을 입어 아크 오르페녹한테 저항도 못해보고 죽긴했지만...[14]






[1] 소설판「이형의 꽃들」에서는 키무라 사야가 드래곤 오르페녹으로 등장한다.[2] 처음엔 울프 오르페녹인줄 알았으나 타쿠미는 오히려 이들을 지키려 했고 이 기억은 스마트 브레인에 의해 조작되었다.[3] 공교롭게도 같은 배우가 출연한 다른 특촬물인 GARO에서 스즈무라 레이도 마티니에 올리브를 빼고 주문한다. 대놓고 배우개그[4] 이는 훗날 가면라이더 렌겔이 물려받게 되는데 그 렌겔은 전투에서 패배도 많으나 이 녀석은 거의 승리다.[5] 근데 얘는 중3 정도 되는데 같이 논 소년들은 초딩... 어린 아이들이면 다 좋아하는 모양.[6] 본인 왈 델타보다 자신의 오르페녹의 힘이 훨씬 강하니까. 그리고 델타 기어 자체가 파이즈 기어나 카이저 기어에 비해 기믹이 적기도 하고.[7] 그냥 한마디로 말하면 여포다.[8] 반대로 최연장자는 가면라이더 위자드 극장판 가면라이더 위자드 IN MAGIC LAND오마 대신. 라이더로서도 괴인으로서도 최연장자이다.[9] 시속으로 환산하면 72000km/h(마하 58)이다. 파이즈 액셀 폼은 100m를 0.0058초(시속 약 62069km/h, 마하 약 50.71)에 주파한다.[10] 다만,이는 설정상으로,실제로 전투중에 번개를 일으키거나 날아다니거나 한적은 없다.[11] 단 이는 40화에서만 발휘했다.[12] 38화에서 파이즈 엑셀폼을 갈아버렸다.파이즈가 달리지 않았다고 하지만,당시 파이즈는 스타트 업 상태였고 파이즈가 느려보일정도로 빠른 속도로 달렸다.당시 장착자가 이 폼을 처음 사용했다 하지만.....[13] 이녀석과 대등하다고 볼 수 있는 로즈 오르페녹은 파이즈의 「크림슨 스매쉬」(위력 : 17t), 델타의 「루시퍼즈 해머」(위력 : 24t), 카이자의 「골든 스매쉬」(위력 : 23.5t)를 다 맞고도 버티는 생명력을 보였었다.[14] 헌데 아크 오르페녹의 전투력을 생각해보면(파이즈 블래스터 폼, 카이자, 델타의 필살기를 한 손으로 가볍게 튕겨낸다.) 제대로 붙었어도 털렸을 가능성이 매우 높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