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22-08-25 22:17:33

최종병기 그녀(개그콘서트)

파일:개콘 최종병기 그녀.jpg

1. 개요2. 상세3. 김희원의 각종 되도 않는 사유

1. 개요

2011년 9월 18일 ~ 2012년 2월 5일까지 방영.

출연진은 김희원(자칭 톱 여배우), 이성동(남자 주인공 배우), 김태원(감독), 김혜선(액션 대역).

2. 상세

톱스타 여배우가 위험한 장면을 몸값 타령을 하면서 참 퍽도 위험한 장면[1]을 못 찍는다고 징징대자 대역이 나와서 그 장면을 소화하는 개그콘서트의 前 코너. 대역이 별의별 것을 다 하기 때문에 코너명이 최종병기 그녀다.

슈퍼스타 KBS 종영 이후, 마지막회까지 오프닝 코너로 옮겨갔다.[2]

코너 내 대사와 장면들로 보아 등장인물들이 출연하는 드라마/영화아이리스아테나:전쟁의 여신 같은 첩보/액션/멜로 드라마/영화일 듯하다.

시기로 보나 인지도로 보나 코너명을 2011년 여름 최고 흥행작 최종병기 활에서 따온 것이지만 오덕들한테는 동명의 만화만 연상될 뿐이다. 물론 영향을 전혀 받지 않은 것은 아니다.

다만, 내용이 한예슬 촬영거부 사건을 떠올리게 하고, # 그 외에도 톱스타 여배우가 몸값이나 자신의 외모가 망가진다고 내가 왜 이 일을 해야 하냐는 허세 떠는 장면은 대놓고 짜증을 유발한다.

여담이지만, 중간중간 톱스타 여배우 역의 김희원(김재성)이 하는 "나 탑여배우에요! 나 이런거, 못~해~!"가 유행어로 밀고있는게 눈에 밟혀서 까인다. 그 밖에 다른 패턴으로는 자기가 망가지면 어떻게 되냐고 따지다가 "악! 상상했어!" 라고 소리치는 것도 있다. 또는, 저 "악! 상상했어!"라고 할 타이밍에 오히려 귀여운 척이나 "섹시해~!"같은 기행을 펼치기도 한다. 가끔 너무 귀여운척 해서 관객들 반응이 안 좋으면, 눈 내리깔고 '뭐?" 라고 하기도 한다. 참고로, "나는 지폐보다 무거운 걸 들어본 적 없어요!"를 시전하기도 했다.

탑 여배우가 못 한다는 것을 대역이 해치워버리고 나면, 가끔씩 '안 하는게 낫겠다!'하는 감독과 탑 여배우에게 주먹을 날리거나 째려보며 가기도 하는데, 그럴 때 탑 여배우가 '어머! 어머...'이러며 놀라고 무서워하는게 묘하게 귀엽다. 어쩔 때는 '눈 마주쳤어요...'나 '아... 무서워'라고도 한다. 그리고 대역은 머리 모양이 안 바뀌는데 탑 여배우는 매주 머리 모양이 바뀐다.

엄청난 차력을 보이는 대역을 감독이 '안 하는게 낫겠다!'라며 낚지만, 사실 묘하게 탑 여배우도 낚는다. 무슨 뜻이냐면 대역을 무서워하며 '어머어머...'이러는 탑 여배우에게 '신경 쓸 거 없어'라고 한다. 그런데 그 후에 대역이 액션신을 완벽하게 마무리하는 동작(예: 2단 옆차기 등)을 하면 탑 여배우는 놀라고, 거기다가 주먹이라도 내지르면 "어머! 어머!"하며 더 놀라고 무서워한다. 즉, 탑 여배우를 안심시켜 놓고 더 놀라게 하는 것이다.

자기 인기만 믿고 잘난 척하는 탑 여배우가 대역의 신기에 가까운 액션을 보고 놀라거나 무서워 하는 것도 하나의 백미.
탑 여배우가 관객들에게 짜증 유발 → 대역이 나와서 파격적인 몸부림을 통해 유발되었던 짜증을 소거하는 패턴을 세번쯤 반복하는 방식.[3] 특히 탑 여배우가 저같이 연약한 여자가 이런걸 어떻게 해요라는 말이 끝나기가 무섭게 여자인 대역이 나와서 미친듯이 해치워버리는 것이 압권. 이야기를 이끌어가는것이나 대사가 있는건 탑 여배우지만 물론 코너의 진짜 핵심은 코너명으로도 알수 있듯이 차력을 행하는 대역 김혜선[4]이다. #

대역이 하는 패턴은 대략 두 가지가 존재하는데, 액션씬을 못하는 탑 여배우 대신 싸움씬을 연출하는 것과 몸 상하는게 싫다는 탑 여배우 대신 신체적 자해를 하는 것이 있다.[5] 전자는 그렇다 쳐도 후자는 정말 여러모로 여자라는 것을 포기한 모습을 보이는 것이 파격적이다. 또한, 한 패턴을 마무리지은 다음에 혀를 살짝 내밀고 짓는 썩소가 일품이다. 어째 "더러워도 하는거다잉"하는 느낌이 강하지만 그리고 그 뒤에 감독의 대사인 "안 하는 게 낫겠다!"가 꼭 나와서 대역을 낚는다.

그런데 탑 여배우가 짜증낸 것이 다 이해가 안되는 건 아닌데, 액션 신의 경우는 탑 여배우가 액션 전문 배우가 아닌 이상 대역 만큼의 액션은 무리일 수도 있다. 짜고 하는 것이라지만 남자 두 명이 자신을 공격하는데 무서울 있다. 그리고 연예인 활동에는 스캔들이 걸림돌이 될 수도 있으므로 키스신은 거절할 수 있다.

그래도 감독에게 정중하게 부탁하면 될 것을 그 정도까지 짜증 내는 것은 너무했다.

액션씬에서 스턴트맨 두 명이나오는데, 탑 여배우 부분에서 여배우한테 구박받는 것이 묘하게 웃기다.

과거 김병만 시대에 있던 무림남녀 같은 개콘풍 몸개그 코너로써 2011년 11월에 극과 극, 달인 등의 몸개그 코너들이 폐지된 이후 최후의 보루.[6]

3. 김희원의 각종 되도 않는 사유

화수탑 여배우 칼퇴 사유탑 여배우가 거절한 것과 그 이유(준비 과정)탑 여배우가 거절한 것과 그 이유(액션 신)탑 여배우가 거절한 것과 그 이유(러브 신)
1화없음1. 1Kg 아령들기2. 액션 신이 무섭다며 3. 이성동과의 키스
2화없음1. 생수병 들기2. 수건 하나에 생명의 위협을 느꼈다고.3. 이성동과의 셀카 찍기
3화강아지 밥 줘야 해서1. 나무 빗자루 가시가 무섭다고2. 어깨를 건드리자 왜 놀래키나며 따진다3. 이성동이 머리띠를 선물하고는 키스 하려고하자 입을 친다
4화광고 촬영1. 집게가 무겁다고2.팔을 잡고 돌렸더니 왜 놀래켰나고3. 연고가 저렴해서 피부 트러블나면 어쩌냐고 화낸다.
5화[7]광고 촬영1. 라면을 이로 못 자른다고2. 신문을 읽던 여배우 앞에 스스슥 나타나더니 왜 놀래키냐고3. 이성동이 바람을 너무 세게 줄어서 눈 화장 번진다고
6화인터뷰 가야 해서1. 수면제 타다가 근육 생기면 어쩌냐고2. 옷을 올려서 부엉이처럼 보이면 어쩌냐고3. 미스트가 너무 저렴하다고
7화팬사인회 있어서1. 도청 팔찌가 너무 무겁다고2. 책상에 발 찧인다고3. 귀엽다며 볼을 꼬집는 이성동에게 빨갛게 부어오르면 어쩌냐고
8화시사회 찍어야 해서1. 폭탄 제거를 위한 칼이 날카롭다고2. 팔 좀 건드렸더니 넘어지면서 왜 이렇게 세게 돌리냐고3. 이성동이 케이크에 있는 생크림을 코에 찍었더니 코 빨개지면 어쩌냐고
9화라디오 가야 해서1. 나무젓가락을 자기가 못 쪼갠다고2. 왜 이렇게 허리를 세게 잡아당기냐고3. 자극적인 스테이크 못 먹는다고
10화네일아트 받으러 가야 해서1. 목도리가 무겁다고2. 팔을 툭 치니까 왜 놀래키냐고3. 이성동이 볼링 잘한다고 꼬집으니 볼 빨개진다고
11화 한정판 백 예약해야 한다고1. 사과를 못 베어먹는다고2. 쓰레기통을 차니까 미쳤나며 깜짝 놀랐다고3. 콜라를 빨대로 마시면 볼살 없어진다고
12화요가 수업 가야한다고1. 코드네임이 새겨진 목걸이가 너무 싸구려라고2. 소파를 툭 치니 힘 풀려서 다리 후들 거린다고3. 이성동이 입에 묻은 떡고루를 털어 준다니까 볼살 축 처진다고
13화공항 패션 피팅하러 가야 한다고1. 이마를 진짜로 만지면 어쩌냐고2. 툭 건드리더니 자신의 몸은 가녀려서 쓰러진다고3. 푸딩을 크게 떠 먹여 주면 어쩌냐고
14화연말 시상식 드레스 피팅 해야 한다고1. 야광봉을 자꾸 흔드니까 어지럽다고2. 지팡이를 돌리더니 스트레스 받아서 머리카락 빠진다고3. 크리스맛 선물로 받은 가방이 너무 무겁다고
15화없음1. 여배우가 다리를 어떻게 쭉쭉 뻗냐고2. 사다리가 너무 높아 식은땀 난다고3. 이성동이 편지를 안 주려 하니까 자신이랑 밀당하는 거냐고
16화복숭아뼈 성형해야 해서1. 음료 병을 자기는 못 딴다고2. 중화요리 철그릇을 치니까 고막 나간다고3. 키스하면 입술이 퉁퉁 분다고
17화원빈이랑 똑같은 반지 사야 해서1. 아기인형이 너무 무겁다고2. 부채춤을 추고있는 자신 곁으로 다가온 스턴트맨에게 우락부락한 얼굴 들이대냐고3. 빼빼로 게임을 하다가 코 부딪힌다고
18화패션쇼 가야 한다고1. 이성동이랑 하이파이브 하다가 손에 스크래치 난다고2. 카트를 너무 세게 민다고 3.귀고리가 너무 무겁다고
19화없음없음2. 스턴트맨이 가방 잡아당겨서 허리 꺾인다고3. 짜장면 냄새가 옷에 밴다고
  • 이렇게 보면 상당히 탑 여배우가 나쁜 사람 같지만, 외모도 예쁘고, 여러 헤어스타일을 소화할 수 있고, 흰색 조끼 안에 있는 글래머와 핫팬츠 사이로 드러나는 각선미 그리고 짜증내기 전에 해맑은 모습을 유지하고 촬영에 임한다면 좋은 여배우가 될 수 있을 듯하다.



파일:CC-white.svg 이 문서의 내용 중 전체 또는 일부는 문서의 r123에서 가져왔습니다. 이전 역사 보러 가기
파일:CC-white.svg 이 문서의 내용 중 전체 또는 일부는 다른 문서에서 가져왔습니다.
[ 펼치기 · 접기 ]
문서의 r123 (이전 역사)
문서의 r (이전 역사)

문서의 r (이전 역사)

문서의 r (이전 역사)

문서의 r (이전 역사)

문서의 r (이전 역사)

문서의 r (이전 역사)

문서의 r (이전 역사)

문서의 r (이전 역사)

문서의 r (이전 역사)

문서의 r (이전 역사)

문서의 r (이전 역사)

문서의 r (이전 역사)

문서의 r (이전 역사)

문서의 r (이전 역사)

문서의 r (이전 역사)

문서의 r (이전 역사)

문서의 r (이전 역사)

문서의 r (이전 역사)

문서의 r (이전 역사)

문서의 r (이전 역사)

문서의 r (이전 역사)

문서의 r (이전 역사)

문서의 r (이전 역사)

문서의 r (이전 역사)

문서의 r (이전 역사)

문서의 r (이전 역사)

문서의 r (이전 역사)

문서의 r (이전 역사)

문서의 r (이전 역사)

문서의 r (이전 역사)

문서의 r (이전 역사)

문서의 r (이전 역사)

문서의 r (이전 역사)

문서의 r (이전 역사)

문서의 r (이전 역사)

문서의 r (이전 역사)

문서의 r (이전 역사)

문서의 r (이전 역사)

문서의 r (이전 역사)

문서의 r (이전 역사)

문서의 r (이전 역사)

문서의 r (이전 역사)

문서의 r (이전 역사)

문서의 r (이전 역사)

문서의 r (이전 역사)

문서의 r (이전 역사)

문서의 r (이전 역사)

문서의 r (이전 역사)

문서의 r (이전 역사)



[1] 액션신은 물론 누군가가 던진 수건에 공포심을 느껴 촬영을 중단하며, 가벼운 아령, 심지어 작은 물병 조차도 팔에 근육생길까봐 대역을 요구한다.[2] 2011년 12월 25일에는 뮤지컬이 오프닝 코너를 하였다.[3] 원래는 가장 앞부분에서 지각해서 상대역과 감독이 뒷담화까는 부분도 있지만, 주로 편집된다. 그런데 지각하는 이유가 참 가관이다.[4] 최근에는 드디어 "여자 김병만"이라는 별명이 붙었다.[5] 예를 들자면 귀걸이를 안 걸겠다는 탑 여배우를 대신해 튀어나와서는 귀에 줄을 연결해 쌀가마니 두 개를 들어올리는 차력쇼를 펼치거나 한다.[6] 다만, 다른 코너들도 가벼운 몸개그가 조금씩 가미되거나 말개그와 혼합되는 형식이라 몸개그가 사라져 간다고 보기는 좀 어려운 듯하다.[7] 여기서부터 복장이 흰색 조끼(?)로 바뀌고, 검은 색 핫팬츠 또는 치마, 가끔 레깅스를 착용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