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19-04-13 13:00:59

최재익(야구선수)

{{{#!wiki style="margin: -10px -10px"<table align=center><table width=320><table bordercolor=#315288> 파일:NC_Emblem_Home.png NC 다이노스
2019 시즌 투수
}}} ||
{{{#!wiki style="color:#FFFFFF"
{{{#!folding [ 펼치기 / 접기 ]
{{{#!wiki style="margin: -6px -11px; color:#000000"
1 유원상 · 8 김재균 · 11 윤강민 · 14 이호중 · 15 임서준 · 17 민태호 · 19 이훈
· 21 노성호 · 24 김건태 · 26 최성영 · 28 장현식 · 29 이민호 · 30 박진우 · 37 정수민
· 38 윤지웅 · 40 루친스키 · 43 류재인 · 44 신민혁 · 45 임창민 · 46 원종현 · 48 소이현
· 51 이재학 · 53 프리드릭 · 54 이승헌 · 55 김진성 · 56 강윤구 · 57 이효준 · 58 김영규 · 59 구창모
· 60 홍성무 · 61 배재환 · 62 송명기 · 64 이우석 · 66 김시훈 · 67 김학성 · 69 전사민
· 78 배민서 · 84 최재익 · 90 김영중 · 91 하준수 · 94 박지한 · 96 노시훈 · 101 류진욱
코칭스태프투수포수내야수외야수
다른 KBO 리그 팀 명단 보기
}}}}}}}}} ||
최재익의 역대 등번호
{{{#!folding [ 펼치기 · 접기 ] NC 다이노스 등번호 84번
김현종(2017~2018) 최재익(2019~) 현역
}}} ||
파일:최재익프로필.jpg
NC 다이노스 No.84
최재익(催宰翊 / Choi Jae-Ik)
생년월일 2000년 7월 19일 ([age(2000-07-19)]세)
신체 188cm, 85kg
출신지 서울특별시
출신학교 서울 봉천초 - 배명중 - 북일고[1]
투타 우투우타
포지션 투수
프로입단 2019 신인드래프트 2차 3라운드 27번(NC)
소속팀 NC 다이노스(2019~)
가족 부모님, 쌍둥이 형 최재성

1. 소개2. 고교 시절3. 프로 경력4. 기타

1. 소개

NC 다이노스의 투수.

2. 고교 시절

배명고등학교 재학 시절 기회를 좀 더 얻기 위해 1학년을 마친 후 북일고등학교로 쌍둥이 형인 최재성과 함께 전학을 왔다. 단, 형이 6개월 늦게 전학을 왔다. 1학년 중반에 전학을 와 출장 정지 징계에 걸려 6개월을 못나오고 2학년 중반부터 나오기 시작하였다. 3학년이 되면서 최고 구속 151km를 던지면서 주목을 받기 시작하였다. 이후 형인 최재성과 원투펀치로 활약하면서 상위라운드에 지명될 수 있다는 평가를 받았다. 단점은 제구력이 좋지 못하다는 점인데, 주말리그 후반기 종료 시점까지 사사구:삼진 비율이 26:19로 좋지 못하다. 팀이 황금사자기와 청룡기에 연이어 조기 탈락하면서 대통령배에는 나가지 못하는지라 봉황대기가 사실상 마지막 쇼케이스 무대다. 봉황대기 16강전 동산고전에서 8회 4번째 투수로 등판했으나 아웃 카운트를 하나도 잡지 못하고 1피안타 1피사사구 3폭투를 기록하며 내려갔고 8강전 충훈고전에서는 선발로 나왔으나 2 1/3이닝 2실점(1자책) 1피안타 4피사사구 3탈삼진을 기록하며 여전히 제구 불안을 드러냈다. 이 날 55개를 던져 준결승에는 등판하지 못했고 결승전에서는 투수 5명이 투입되는 와중에도 등판하지 못하며[2] 팀의 패배를 지켜봐야 했다. 대반전이 없는 이상 상위 라운드 지명을 받기는 힘들 듯.

하지만 좋은 하드웨어와 준수한 구속에서 가능성을 보인 것인지 KBO리그 2019년 신인드래프트 2차 3라운드에서 NC 다이노스의 지명을 받게 되었다. 공교롭게도 NC의 지명 직전 SK 와이번스가 그의 쌍둥이 형인 최재성을 지명하면서 쌍둥이 형제가 같은 라운드에서 태어난 순서대로 나란히 지명을 받게 되었다. 지명 순서는 전체 26번과 27번. 양후승 스카우트 팀장은 원래 쌍둥이 둘을 모두 지명할 생각이었다고 한다.


3. 프로 경력

3.1. NC 다이노스

4. 기타



[1] 배명고등학교 에서 전학[2] 원래는 2일을 쉬어야 하기에 하루 뒤로 예정되었던 결승전에도 나올 수 없었으나 결승전이 순연되면서 등판이 가능한 상태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