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20-03-14 21:12:20

장기자랑

1. 장기(長技)자랑
1.1. 개요1.2. 어형1.3. 주로 하는 곳1.4. 주로 하는 것
2. 장기(臟器)자랑
2.1. 개요2.2. 현실에서2.3. 기타2.4. 창작물에서
3. TCG 매직 더 개더링에 나오는 카드

1. 장기(長技)자랑

1.1. 개요

'장기'(長技)를 자랑하는 것. 발음은 /장자랑/이다.

1.2. 어형

오늘날에는 '장기'라는 말을 '장기자랑' 외에는 거의 쓰지 않는다. 과거 인기 토크쇼였던 서세원쇼(1996~2002)의 영향으로 대부분 개인기(個人技)라고 부른다.

젊은층과 중장년층에게 모두 널리 알려진 단어라면 특기 정도가 되겠으나, 장기자랑의 장기와는 어감이 좀 다르다. 장기나 개인기는 아무래도 남에게 보여줄 만한 일을 일컫지만 특기는 꼭 보여줘야 한다는 개념이라기보다는 그냥 잘 하는 일 정도의 의미이기 때문. 요리 같은 것도 특기가 될 수 있다.

1.3. 주로 하는 곳

주로 소풍이나 수련회에서 한다.

TV방송의 꾸준한 소재이기도 하다. 설날추석 땐 항상 외국인들이 한복을 입고 장기자랑을 하며, 놀라운 대회 스타킹은 장기자랑 프로그램의 대표격이다.

군대직장에서도 허구한 날 시킨다. 대기업 신입사원 연수에서도 장기자랑 프로그램이 상당히 자주 들어가며, 입사하고 나서도 회식 후 노래방 등지에서 신입들은 장기자랑을 반강제로 하게 되어있다. 대부분은 노래를 부르고 끝나긴 하지만….

대학교 신입생 OT에서도 자주 나온다. 다만 이쪽은 선배들이 환영한다는 의미에서 장기자랑을 하는 경우도 많다. 아예 이것만 연습하는 동아리도 있을 정도.

1.4. 주로 하는 것

사전적 의미로만 치면 뭐든 잘하는 것을 선보이면 될 것 같지만 대부분 춤 아니면 노래이다. 간혹 가다 튀려는 동료들이 차력이나 몸개그를 보여주기도 한다. 간혹 가다 마술이나 성대모사 등을 끝내주게 잘하는 경우가 있는데, 이러면 각광받는다. 단 못한다면 안 하느니만 못하다.

주기율표 외우기나 구구단 9자리X9자리 같은 장기를 하면 까인다. 장기 말을 들고 와서 자랑해도 까인다. 좀 특이한 경우는 판소리를 하기도 한다. 간혹 흔치 않은 제2외국어를 구사하기도 한다.간혹 애니송을 부르거나 아이돌물 노래 안무를 추는 용감한 사람도 있다.

사실 그 자리에서 장기를 보는 높은 사람들(선배, 선임 등)에게 맞춰주는 것이 중요한 행사이다. 그런 똥군기적인 면에서는 회식과 비슷하다. 고등학교나 대학교의 동아리 선발 오디션에서는 분명 관련 분야에 대한 열정이나 지식 등등이 주가 되어야 할 것 같은데, 어째 장기자랑을 시키고 선배들이 자기들끼리 낄낄대는 경우가 허다하다. 그렇다고 장기자랑을 잘 한다고 뽑아주는 것도 아닌 경우가 많다.

2. 장기(臟器)자랑

2.1. 개요

보는 사람에 따라 혐오스러울 수 있으니 링크 처리. 짤방은 뱀파이어 시리즈비샤몬의 필살기 '효수'의 피니시. 당하는 쪽은 빅터.

1의 '장기'를 표기가 같은 '장기'(臟器)로 분석한 언어유희 류의 신조어로, 장기를 꺼내놓고 자랑한다는 의미의 고어물 은어이다. 발음은 '장기'(臟器)와 똑같이 /장기자랑/이다.

만화, 게임, 영화 등지에서 캐릭터가 공격을 당해 내장이 줄줄 흘러나오는 엽기 신을 연출하면 장기자랑을 한다고 표현한다. 비슷한 은어로 순대, 곱창이 있으며 육편잔치라고도 한다.

2.2. 현실에서

뱃가죽을 찢으면 바로 내장이 보일 거라 착각하지만 사실 내장기관은 복막에 싸여있다. 만약 그렇지 않으면 움직일 때마다 내장이 근육 사이에서 흔들거리면서 고통스러울 것이다. 매체에서는 뱃가죽과 복막이 함께 찢기기 때문에 장기가 흘러나오는 것. 엄밀히 말하자면 복막과 피부 그리고 근육층 또는 내장까지 찢기는 고통으로 근육이 수축되어 내장이 밀려나오거나, 그냥 외부 충격의 압력 자체로 내장이 흘러나온다. 후자의 경우 다발성 장기 부전 확정.

현실에서는 어지간해서 보기 어렵다. 주로 교통사고로드킬당한 동물의 사체를 통해 볼 수 있다. 실제로 보게 된다면 정신적으로 상당히 충격을 받게 된다.

해삼의 몇몇 종들은 천적에게 공격받을 위기에 처하거나 하면 자신의 내장을 천적에게 사출한다. 사람으로 치면 직장 내지 대장 정도에 해당하는 부분을 끊어내어 사출한다. 죽으려고 하는 짓은 아니고, 자신의 내장으로 천적의 주의를 끌고 천적이 그것을 먹는 동안 탈출하여 자신의 목숨을 살리기 위한 행동이다. 원리는 도마뱀 꼬리 자르기와 비슷한 셈.[1] 그렇게 사출해도 어차피 다시 생긴다. 어느 정도 재생이 가능한 것은 사람의 내장 중 간도 갖고 있는 특성이지만, 사람의 간과는 달리 완전히 없어져도 다시 생겨난다.

불가사리는 먹이를 먹을 때 내장을 몸 밖으로 꺼낸 뒤 먹이를 내장에 집어넣어 먹는 특이한 식습관을 가지고 있다.

장기를 전시하는 인체의 신비전도 일종의 장기자랑일 수 있다.

중국에서 사형수 장기적출이 2015년까지 공공연히 행해졌다고 한다. 과거 총살형으로 사형을 집행했을 당시에는 사형수에게 항응혈제를 신경안정제라고 속여서 주사하고 뒷통수를 총으로 쏜 다음 외과 의사들에 의해 장기적출이 이루어졌다고 한다. 현재는 민간인 사형수를 약물 주사형으로 사형을 집행하고 장기를 적출해 팔아먹었으나 2015년부터 중단되었다고 한다.

2.3. 기타

예전 개그콘서트봉숭아 학당에서 당시 연변총각 역으로 출연한 강성범이 저것과 비슷한 말장난을 개그로 써먹은 적이 있다. "천 년 묵은 호랑이와 사자가 자신의 장기를 꺼내 장기를 두고 있었다-맹장 받아라!"

LG전자의 스마트폰 옵티머스 시리즈의 특화 어플을 추출하여 공유하는 행위도 장기자랑 혹은 장기적출로 불린다. 옵티머스큐는 지식사전, 옵티머스 원은 스머프어플, 마하는 날씨위젯, 2x는 푸딩카메라 어플, 프라다폰3.0은 아이콘과 날씨위젯, 런처, 기타 블랙컬러 위젯등 대부분, 옵티머스 LTE 아이스크림 샌드위치버전은 런처와 날씨위젯등을 적출당했다.

2.4. 창작물에서

만화로는 프랑켄 프랑이 군림하고 있다. 만화 도쿄 빨간모자의 아카즈킨도 심심하면 하는 행위. 엔드 오브 에반게리온 에서 에반게리온 2호기가 제대로 보여준다. 이야기 시리즈의 주인공 아라라기 코요미괴물 이야기 스루가 몽키 편에서 레이니 데빌을 상대로 장기자랑을 당했다. 또 콥스파티 OVA판에서는 매우 충실하게(...)구현되었다.

이쪽이 주특기인 작가로는 전략인간병기 카쿠고, 시구루이등으로 유명한 야마구치 타카유키가 있다. 그리는 만화마다 장기자랑이 꼭 나온다. 거기에 한술 더 떠서 전략인간병기 카쿠고에서는 등장인물들이 내장을 토해내고도 살아서 싸운다!

사망전대의 인물은 죽을 때 장기자랑을 하면서 죽는 경우가 많다.

척 팔라닉의 'Guts'는 성적 호기심때문에 풀장 펌프에서 자위행위를 하다 내장이 뽑혀나가 탈 수 있었던 장학금도 못타고 대학도 못가는 다소 절망적인 이야기를 다루고 있다.

브레이브 하트의 마지막 장면에서 멜 깁슨이 연기한 윌리엄 월레스가 처형당할 때 장기자랑형(능지형)을 당했다. 숨을 거두기 전 마지막 말로 명대사 "Freedom!"을 외쳤다.

라이언 일병 구하기에서 초반 10분 동안 충실하게(?) 표현했다.

나이트런에서 매회 빠지지 않고 나온다.

Happy Tree Friends에서는 이게 일상이라 카더라.

WarhammerWarhammer 40,000너글의 추종자들과 악마들은 전부 장기자랑이 기본 소양이다. 덕분에 모양새가 심히 좋지 않아서 Dawn of War에서는 너글계 추종자와 악마가 나오지 못했다. 그런데 오히려 그래픽이 상향된 Dawn of War 2에서는 등장한다는게 아이러니.

비디오 게임계에서도 장기자랑이 종종 나오곤 한다.

팀 포트리스 2에서는 캐릭터가 사망하면 자신을 살해한 캐릭터의 프리즈캠이 나오는데, 탄환이나 근접 공격 등으로 시체가 멀쩡히 남으면 그냥 상대의 얼굴이 나오지만, 폭발 등으로 시체가 조각나 찢겨나가면 장기자랑을 하게 된다! 게다가 친절하게도 프리즈캠에 조각들이 잡히면 '당신의 일부/머리/손/발!' 같이 부위별로 표시까지 해 주고, 가끔씩은 '당신의 췌장!'[2] 같은 자세한 문구를 넣어 주기도 한다. 그런 건 가르쳐 줄 필요 없어! 그리고 죽인 적이 도발까지 하고있다면 금상첨화

모탈 컴뱃 시리즈는 장기자랑이 상당한 비중을 차지한다. 페이탈리티 항목 참조.

슬리핑 독스의 재키 마가 당하기도 했다.

메탈기어 솔리드 그라운드 제로즈의 파스 오르테가 안드라데도 수술중에 장기가 보인다.

메탈슬러그 3에선 좀비가 된 인간들이 장기자랑을 한다. 갈비뼈가 드러나며 뱃속에서 감염물질을 토사해 내거나 심지어 내장을 호스처럼 들고 거기서 발사하기도 해서 도트 그래픽이지만 상당히 고어하다.

스타크래프트 2에서도 나오는데, 캠페인 내 진행 중에 무리어미 나파시가 장기자랑을 한 채 동사한 것을 볼 수 있다.

죠죠의 기묘한 모험토니오 트라살디의 레시피에서 장기자랑을 할 수 있는 레시피가 있다.

Re: 제로부터 시작하는 이세계 생활 코믹스에서 주인공이 장기자랑을 정말 잘한다.

북두의 권에선 지나가던 구세주 에게 찍힌 악인들이 강제로 장기자랑을 선보인다.[3]

의외로 근육맨 2세[4]도 상당히 순도높은 장기자랑 씬이 많이 나온다. 이런 원작을 가지고 정반대 성격의 주제곡이 뽑아저 나오다니....

콥스파티에서는 모든 화마다 장기자랑이 나온다.심약자는 보지 않는걸 추천.

3. TCG 매직 더 개더링에 나오는 카드


해당 항목으로.


[1] 단 도마뱀 꼬리 자르기는 일생에 한 번만 할 수 있다고 한다.[2] 사실 이건 모호하게 모델링 된 장기 3D 모델 하나를 두고 무작위의 장기 명칭이 나온다.[3] 연출을 봐선 몸이 폭발하고 맨손에 썰리니 장기가 보일수도...심지어 토키는 강제 관절자랑을 시전했다.[4] 코믹스 원판 한정. 애니화되면서 이런 잔인한 부분이 통편집되다시피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