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19-06-16 16:36:31

잠실구장 패싸움 사건


주의. 사건·사고 관련 내용을 설명합니다.

이 문서는 실제로 일어난 사건·사고의 자세한 내용과 설명을 포함하고 있습니다. 특정 사건사고 문서는 유머성 서술과 비하적인 표현이 제한되며, 사실관계를 작성할 때에는 출처를 반드시 표시해야 합니다.
이 틀의 삭제 토론이 진행중입니다.


관련 기사
1. 개요2. 사건 진행과정3. 결과

1. 개요

1990년 8월 26일, 해태 타이거즈LG 트윈스 경기 중 원정팀인 해태 관중 500여명이 집단으로 경기장에 난입한 후 LG팬들에게 위협을 가하자 총 1000여명의 양측 관중들이 집단 패싸움을 벌인 사건. 이 사건으로 19명의 관중이 구속되었다.

1986년 일어난 해태 버스 방화 사건과 더불어 프로야구 역사상 최악의 관중 폭력 사건으로 꼽히고 있다.

파일:external/i2.media.daumcdn.net/20130118153005451.jpg

파일:external/i2.media.daumcdn.net/20130119214604255.jpg
때리는 사람의 분노와 맞는 사람의 아픔이 잘 느껴진다
파일:attachment/a0015760_4ca15b91b2bf1_1.jpg
본격 체어샷을 실전에서 시전하고 있는 장면. 관중을 저지하는 경찰을 저지하는 관중을 저지하는 경찰

2. 사건 진행과정

플레이오프 직행 티켓이 걸린 정규리그 2위 확보를 위해 치열하게 경쟁을 하던 해태와 LG는[1] 8월 26일 서울종합운동장 야구장에서 대접전을 벌인다.

경기는 에이스들의 부상이나 컨디션 저하를 잘 피해 전력을 보전하는데 성공한 LG가 해태 마운드의 소모를 노리며 짧은 단타위주로 경기를 진행, 3:0으로 경기를 리드해 나갔고 이에 답이 없던 해태는 결국 한방 로또를 노리기 시작한다.

LG와 해태, 양측의 투수들이 모두 호각을 이루고 있던 상황이라 해태팬들은 역전을 위해선 장타자들의 한방이 필요하다고 생각했고, 실제로 5회와 6회, 연속해서 3루타가 나오며 희망고문은 절정에 달한다.

그러나 7회말 3:0으로 LG가 앞서나가고 있던 상황에서, 해태 타이거즈의 마운드가 도루 저지를 실패한 것을 시작으로 급속히 무너지며 7회 한 회 동안 7점의 대량실점을 해버리는 참사가 빚어진다.

1이닝 7실점이라는 충격과 공포의 상황이 이어지며 10:0으로 해태의 패색이 짙어지자 극도로 흥분한 해태 팬 약 500여 명이 그라운드로 난입했다.

그라운드로 난입한 해태팬들은 LG쪽 응원석에 불을 지르고 쓰레기통을 마운드로 내던졌으며 어디서 구했는지 각목과 철제의자를 휘두르며 선수와 심판을 내쫓고 경기장을 점거한다. 그리고 LG쪽 응원석으로 쳐들어 갔다.

이에 LG팬들은 응원석의 의자를 뽑아내, LG쪽 응원석으로 넘어온 해태팬의 머리를 후려갈기면서 결국 패싸움이 벌어졌다. 총 1000여 명의 양측 관중들이 패싸움을 벌였다. 경기장 일부에서는 방화가 일어나기도 했다.

몰수게임이 선언되었어야 할 상황이었지만, 원정팀인 해태 팬들이 난동을 일으켰기 때문에 홈 구단에게 몰수게임을 선언할 수 없는 상황이었다. 난동은 한 시간이 넘게 지속되었다. 경찰이 투입되었고 약 1시간 10분 후에 가까스로 경기가 재개되었다. 재개된 경기는 어수선한 분위기 속에서 13:1로 LG의 대승으로 끝났다.

파일:답답해서_내가친다2.jpg
혼란을 틈타 일부 관중들은 직접 마운드에서 선수 흉내를 내고 있었다. 답답해서 내가 친다 문서에도 나와있는 짤방.

3. 결과

한시간 가깝게 이어진 패싸움은 경찰에 의해 진압되었으며 이 일로 인해 10여명이 병원신세를 졌다. 경찰은 TV 방송 자료를 분석하여 싸움을 주도한 19명을 폭력혐의로 구속, 기소했고, 이중 불을 질렀거나 의자로 체어샷을 시전한 관중 11명에게 집행유예 선고를 내렸다.

사상 초유의 대규모 관중 폭력 사건이 일어나자 언론은 이 사건을 연일 대서특필했고, 급기야는 노태우 대통령이 입장을 표명하고 이 사건을 엄중하게 처리하도록 특별 지시하기까지 했다. 노 대통령은 "페어플레이를 벌여야 할 경기장에서 난동을 부린 행위는 어떤 이유에서든지 용납될수 없으며 특히 올림픽까지 치른 나라에서 이같은 행위는 더욱 용납될 수 없다. 민주주의는 법과 질서를 바탕으로 해야 함에도 폭력을 행사하고 폭력으로 자기 목적을 달성하려는 풍조는 뿌리 뽑아야 할 것. 관련자를 가려 법에 따라 엄정 처리하라." 하고 말했다.

사건 다음날인 27일 KBO는 홈구장으로서 안전보장과 경기장관리의 책임을 다하지 못했다는 이유로 LG 구단에 제재조치를 내렸다. 그러자 LG 구단은 제재조치에 대해 격렬히 항의했다. LG 구단은 "상식적으로 이해할 수 없는 처사"라며 격분했다. LG는 KBO가 "문제의 근본적인 원인(해태팬의 난동)을 전혀 고려하지 않고 있다.", "KBO가 책임회피에만 급급하고 있다."고 강도높게 KBO를 비난했다. 한편 사건의 발단이 된 해태 측은 LG가 잠실구장 수용 인원보다 많은 인원을 잠실 구장에 입장시켰다고 주장하며 책임을 전가하려 했으나, 야구인들의 반응은 '야구장 유리창을 깨고 들어오는 해태팬들을 무슨 수로 막냐.'는 의견이 다수였다고 한다.

지금도 간혹 일부 기아팬들이 이 사건을 거론하면서 엘지에게 책임을 전가하면서 분탕을 치지만, 단순히 해태가 지고 있다는 것에 분을 못 참아서 경기장에 난입, 남의 구장에서 폭동을 일으킨 것이 명백한 데다가, 2016년 잠실구장에서 경비원을 폭행한 전적이 있는지라 아무도 안 믿는다.
[1] 이 당시 페넌트레이스 1위는 빙그레 이글스였고 삼성 라이온즈가 1위에 4게임차로 뒤지던 2위였다. LG와 해태는 각각 3위와 4위였는데 2위 삼성과 3위 LG는 1.5게임 밖에 차이가 나지 않았다. 그러나 정규시즌이 끝날 시점에 가면 이 순위는 크게 요동을 친다. 1위와 2위를 달리던 빙그레와 삼성이 각각 3위와 4위로 미끄러졌고 해태가 2위 자리에 올랐으며 LG가 창단 이후 최초로 페넌트레이스 우승의 영광을 차지하게 된다. 1위 LG와 4위 삼성의 승차는 꼴랑 4게임. 결국 피터지는 포스트시즌이 전개됐고 1위 LG와 4위 삼성이 그 해 한국시리즈에서 만나게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