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19-05-27 10:17:16

이영주(배구)


파일:external/sports.chosun.com/71n76101_19.jpg
이름 이영주
생년월일 1980년 9월 24일
출신지 서울특별시
출신학교 세화여자고등학교
포지션 라이트, 세터
신체사이즈 176cm, 66kg
소속팀 흥국생명/천안 흥국생명 핑크스파이더스 (1999~2007)
부천시청 배구단 (2009~)
2006-07 KOVO V-리그 여자부 베스트7 세터상
김사니
(구미 한국도로공사)
이영주
(천안 흥국생명)
이효희
(천안 흥국생명)

1. 소개2. 상세3. 기타

1. 소개

대한민국의 前 배구선수.

2. 상세

세화여자고등학교졸업하고 1999년 흥국생명에 입단했다. 입단 당시 포지션은 라이트 공격수. 하지만, 흥국생명이 워낙 약체인지라 득점을 해도 그렇게 많은 주목을 받는 선수는 아니었다. 초기에는 양숙경과 함께 양 날개를 구성했고, 그 뒤에는 윤수현과 함께 양 날개를 구성했다.

2004-2005 시즌을 앞두고 거물 루키였던 황연주가 흥국생명에 입단하자 포지션 경쟁에서 밀리게 되었고, 이에 루키 시절 더블 세터로 가끔 뛰었던 경력을 활용해 본격적으로 세터로 전향했다. 당시 이영주의 세터 전향을 돕고 그를 지도한 인물은 호남정유의 슈퍼리그 9연패 주역이었던 이도희 코치였다. 이도희 코치의 지도 아래 세터로 변신해서 괜찮은 성과를 낳았다. 무엇보다 팀 역사상 첫 우승과 강팀으로의 변모에 세터로서 일조했다.

사실 황연주, 김연경이라는 거포들을 앞세워서 활약했기 때문에 세터로서 할 일이 많지 않았다고 할 수 있다. 그러나 그럼에도 우승이라는 것이 단순한 양 공격수만 가지고 될 수 있는 일은 아니기 때문에 이영주의 공헌도 무시할 수는 없다.

2007년을 끝으로 현역 은퇴를 선언했다. 부상도 있었고, 결혼하면서 자연스럽게 운동을 접은 것도 있었다. 또, FA 선언 과정에서 부상 여파로 소속팀을 구하기 쉽지 않을 것 같다는 예상도 있었기 때문에 은퇴했다. FA 대박을 내며 현재까지 왕성하게 활약하고 있는 동갑내기 이효희의 경우를 본다면 좀 아쉬운 부분...

남편한화 이글스의 투수 이재우다. 후배 소개로 만나 4년간 열애한 끝에 2007년에 결혼했다고... 현재 슬하에 이 하나 있다. 연도로는 동갑인데, 이재우가 1980년 2월 생이라서 이영주가 이재우를 부를 때는 오빠라고 부른다고 한다. 야구 선수-배구 선수 부부는 조창수-조혜정 부부 다음 두 번째.

2007년에 KBS N 스포츠의 배구 리포터로도 활동했지만 임신과 출산 과정에서 그만두었고, 출산 후에는 현역으로 복귀하여 2009년부터 부천시청 실업배구팀에서 활동하고 있다.

3. 기타

동명이인으로는 1999년생으로 신인드래프트에서 4라운드 4순위로 현대건설에 입단한 리베로 이영주가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