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22-11-01 10:16:02

아돌프 삭스



파일:Adolphe_Sax.jpg

1. 개요2. 생애3. 기타

1. 개요

아돌프 삭스 (Adolphe Sax, 1814.11.6-1894.2.4)

벨기에의 음악가이자 색소폰의 발명가.

2. 생애

삭스는 무엇보다도 불운한 생애를 보냈으며, 이 때문에 주민들로부터 '저주받은 유령'이란 별명까지 얻을 정도였다.

그가 겪어왔던 불운한 사건들을 서술해보자면
  • 3층 높이에서 돌바닥으로 추락해 몸을 가누지 못할 정도였던 때가 있음.
  • 세 살때(!) 끓는 황천수를 마시고 핀을 삼키기도 했음.
  • 화약이 폭발하며 심한 화상을 입음.
  • 밤에 유독성이 퍼지는 침실에서 자다 중독되어 질식사할 뻔함.
  • 강에 빠졌다가 겨우 살아남음. 날아온 돌에 갑자기 맞았던 건 덤.
그렇다고 한다...이쯤되면 일종의 살아남기의 달인이다.

브뤼셀 음악원에서 공부한 삭스는 현악기, 목관악기, 금관악기의 장점을 모두 가지면서 동시에 불기 쉬운 새 악기를 발명하고자 했는데, 거듭된 연구 끝에 드디어 새로운 악기를 개발하고 특허를 냈으며 이름은 본인의 이름을 딴 색소폰(saxophone)으로 명명했다.

색소폰은 연주하기 쉬워서 재즈밴드와 군악대에서 인기를 끌었으며, 삭스는 색소폰 외에도 색소트롬바 등의 악기도 개발했지만 끝내 상업화에는 실패하는 바람에 죽을 때까지 힘들게 살았다고 한다.

3. 기타

삭스의 고향인 현 벨기에 디낭에서는 그를 기념하여 매년 국제 색소폰 경연대회를 개최하고 있다.

2017년 11월 5일자 신비한 TV 서프라이즈에서 삭스에 대해 다룬 적이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