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19-09-01 09:07:26

사랑의 리퀘스트

1. 개요2. 상세3. 후일담

1. 개요

KBS 1TV에서 매주 토요일 오후 6시부터 1시간 동안 방송된 공익성 시사교양 프로그램. 1997년 10월 24일 첫방송을 시작하여 2014년까지 17년 동안 방영한 역사 깊은 프로그램이다.

방송 내용은 불우한 사람들을 찾아가 취재하고 이들을 돕기 위해 성금을 걷는 것이다. 중간중간에 가수들이 나와 잔잔한 노래를 부르며, 이들이 어려운 사람들을 돕는 장면도 화면으로 나온다.

2. 상세

기부 방식은 ARS로, 방송 중 화면에 나오는 전화번호로 전화를 걸면 자동으로 2,000원이 성금으로 나가게 된다. 화면 왼쪽 상단에 실시간으로 모금액이 올라가는 것을 볼 수 있다. 이 같은 ARS 모금 방식을 도입한 것은 이 프로그램이 최초. 프로그램이 처음 방송되던 1990년대 후반은 인터넷은 아직 걸음마 단계였고, PC통신도 차차 보급돼가던 중이었다. 이때는 전화를 이용한 각종 유료 음성 서비스가 많았는데, 이 서비스를 모금에 적용한 것이다. 이 새로운 모금 방식은 처음 나왔을 때는 반응이 대단히 폭발적이었다.

소액이라서 기부에 대한 부담도 적었고, 전화 한 통만 하면 기부가 되는 간편한 시스템이었기 때문에 방송을 보고 너도나도 전화를 걸었던 것이다. 이후 이런 ARS 모금 방식은 다른 방송사에서도 재빠르게 벤치마킹 해 갔고, 불과 1~2년 사이에 각종 모금 방송의 표준이 되었다.

하지만 이 프로그램과 방식의 인기도 오래가지 못했는데, 이유는 ARS 방식이 얼마 지나지 않아 이 점을 악용하는 사례가 늘면서 그 폐해가 조금씩 드러나기 시작하게 된 것.[1] 일례로, 이 프로그램이 방영되고 있던 2003년SBS도전 퀴즈 퀸은 이러한 이유로 심의에 걸려 종영되었고[2], 2006년 퀴니 또한 관련 PD 2명이 준사기혐의로 입건되어 ARS 프로그램을 중단한 후 이듬해에 폐국되는 일이 있었다. 결국 이러한 사건으로 인해 ARS 방식이 쇠퇴하면서 프로그램 또한 시청률도 이 때부터 점차 하락하기 시작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몇년을 더 버틴 것은 대단할 따름.

초록우산 어린이재단에서 감동스토리 공모전을 실시하여 2012년 9월 7일까지 접수를 받았다.

이후 명화극장과 함께 2015년 1월 1일, KBS의 대개편으로 인해 2014년 12월 27일 방송을 끝으로 17년 만에 막을 내렸다. 관련 기사.

다만, 방송 당시 조성한 기부금은 남아있다. 주로 저소득층의 긴급 생계 지원이나 의료비 지원에 쓰인다.

3. 후일담

2019년 TV는 사랑을 싣고의 방영이 재개된 후 각 프로그램의 PD 사이에 교감이 있었는지 색다른 사연이 두 프로그램 사이에서 교차되었는데 배우 윤유선이 자신이 사랑의 리퀘스트에 출연했을 당시 후원가정으로 만났던 소년가장 "김진수"군을 찾으려는[3] 사연이 방영되었다. 두 프로그램의 화학적 교합이었는지 몰라도 후원의 결과물을 보여줄 수 있는 좋은 기회였는지라 두 프로그램의 방송의도나 윤유선 본인에게 재평가가 진행되고 있다.


[1] 이 ARS 방식도 단점이 있는데, 전국대표번호의 경우 상당 시간을 초과하거나 남용하는 경우 엄청난 전화요금을 부과해야 하는 구조로 되어 있다.[2] 결국 이 프로그램은 ARS로 인한 문제와 사행성과 상업적인 내용으로 종영된 첫 사례이다.[3] 거의 20년이라는 시간이 지난 시점이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