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19-07-03 21:51:26

미야타 시로우

파일:external/www.hardcoregaming101.net/chara09.jpg

宮田 司郎 (みやた しろう)

1. 소개2. 특징3. 작중 행적4. 결말

1. 소개

사혼곡: 사이렌의 등장인물. 배우는 미츠다 노부아키(満田伸明). 한국판 성우는 김장.

1976년 6월 13일생, 직업은 의사. 미야타 시로우는 입양된 후의 이름이고, 본명은 요시무라 카츠아키(吉村克昭). 하뉴다 마을의 구도사(求導師)인 마키노 케이의 쌍둥이 동생이지만, 서로 다른 집안에서 양육되어 성씨가 다르고, 성격도 판이하게 다르다.

2. 특징

하뉴다 마을의 의사인 동시에 의식에 방해가 되는 자들을 암암리에 제거하는 역할을 맡고 있다.[1] 역할이 역할이라서인지 다소 인간성이 결여되어 있는 듯한 인상을 준다. 잔인하고 냉철한 성격을 가진 인물. 사이렌 시리즈의 등장인물 중에 최강 포스를 자랑한다. 시인을 보고도 전혀 겁을 먹지 않았고, 오히려 시인의 무한한 생명력에 흥미를 가져 해부를 시도해볼 정도의 괴짜. 해부 대상은 후술. 같은 어른인데도 시인에게 도망치는 것 외에는 아무런 저항도 하지 못하는 마키노랑은 달리, 본 작품의 근접전 최강 소리를 듣는 캐릭터이다. 게임 중간에 네모난 쓰레기통 위에 버젓이 올려져있는 장도리를 입수하게 되는데, 웬만한 시인은 2방에 때려눕힐 수 있다. 심지어 개 시인은 강공격 한 방! 이런 모습으로 인해 해머 파이터, 박살천사 미야타 등의 별명이 붙어 있다.[2] 몸빵도 좋은 편이라 전투력은 단연 으뜸.

동시에 가장 많은 무기를 소유하게 되는 인물이다. 진행하다 보면 왠지 무기가 하나하나 늘어난다. 스패너, 해머, 권총, 우리염, 폭탄. 이 중에서 우리염과 폭탄은 일반 시인과의 전투에서는 사용할 수 없고, 폭탄은 수문을 폭파할 때, 우리염은 마지막에 시인들을 쓸어버리는 이벤트 때 사용한다. 덤으로 미리 설치된 다이너마이트까지 사용한다. 스다 쿄야와 더불어 작중 가장 많은 활약을 한 인물이며, 시나리오의 60% 이상에 관여하는 능동적인 모습을 보여 굉장히 인기가 많다. 참고로 자가용은 재규어.

3. 작중 행적

주의. 스포일러가 있습니다.

이 문서가 설명하는 작품이나 인물 등에 대한 줄거리, 결말, 반전 요소 등을 직·간접적으로 포함하고 있습니다.

요시무라 카츠아키[3]는 27년 전에 이세계로 휩쓸려 들어갔지만, 쌍둥이 형 타카아키와 함께 현실세계로 되돌려 보내진다. 그 후, 미야타 료코(宮田涼子)가 카츠아키를 데리고 가서 미야타 가문의 양자로 입양되어 미야타 시로우가 된다. 본래 미야타 가는 미야타 병원의 운영자라는 우수한 역할과 동시에, 마을의 '감이 좋은 자들'을 병원 지하실에 납치, 감금한다는 추악한 의무를 떠맡고 있었다. 미야타 가문의 고압적인 분위기 속에서 자란 시로는 14세때 자신과 동일한 외모를 가진 마키노 케이를 처음 본 순간 정체성에 큰 혼란을 느낀다. 그리고 미야타로서 어둠의 운명만을 떠안은 자신과 달리, 구도사로서 마을 사람들의 기대와 경애를 받는 형에게 강한 컴플렉스를 안게 된다.

성인이 된 미야타 시로는 카지로의 의식 전날, 연인 온다 미나와의 말싸움 도중 에 대한 컴플렉스를 자극당해서 격분한 나머지 충동적으로 미나를 교살하고, 변두리 숲에서 미나의 시체를 암매장하던 중에 이변에 휩쓸린다. 언니의 편지를 받고 하뉴다 마을로 왔다가 사건에 휘말린 온다 리사와 만나 행동을 함께 하나, 리사가 미나와 의식을 동조하여 자신을 공격하려 하자 리사마저 살해해 버린다. 리사는 죽는 순간 사이렌 소리를 듣고 시인화되고, 그만해, 웃지 마, 그만해, 그만하란 말이야! 미야타는 리사를 구속하여 해부하고 카르테에 기록한다. 리사는 시인이 되었기 때문에 해부를 당하면서도 끝없이 부활한다.

이후 시인화한 시무라 아키라의 저격에 치명상을 입은 안노 요리코에게 스다 쿄야의 피를 수혈하여 목숨을 구해주었다. 카지로 미야코의 피가 섞인 스다 쿄야의 피를 수혈받은 요리코는 시인화 증상에 면역력을 가지게 된다. 그보다 어떻게 알고 수혈을 시킨거냐 [4]

4. 결말

중앙 교차점에서 마키노와 조우한 미야타는, 마키노에게 그간의 자신의 심정을 토로한 후 자살하는 척 하면서 그를 살해한다.[5][사실]마키노를 죽여 옷을 빼앗아 입고 구도사가 된 미야타마키노: 뭐하는 겁니까, 미야타씨..? 미야타: 구도사를 계승하는 중입니다, 마키노씨.선대 미야코의 인도에 따라, 신의 무기인 우리염 중 한 쪽[7]을 스다 쿄야에게 건네준다.

그 후 미야타는 시인들의 둥지인 수문을 폭파하고, 수문의 바닥에서 오랫동안 죽지도 못하고 비참하게 연명하고 있던 카지로 가문의 사람들과 반시인들을 목격한다. 그들의 비참한 모습에 연민을 느낀 미야타는 자신의 생명을 댓가로, 자신이 가지고 있던 남은 한 쪽의 우리염으로 불길을 일으켜 그들을 구원한다. 그리고 자신도 그 불 속으로 몸을 던지며 컷신이 끝난다.[8] 결과적으로 도망치기만 하고 아무 것도 못한 마키노와 달리 미야타 쪽이 진정한 의미로 구도사에 걸맞는 행동을 한 셈이다. 견형호제?

미야타는 요모다 하루미와 함께 붉은 물의 영향을 받지 않은 두명 중에 한 명이었지만, 우리염을 사용한 댓가로 목숨을 잃었다. 미야코가 나눠준 카지로 가문의 피가 흐르지 않기 때문에 아무런 패널티 없이 우리염을 난사사용할 수 있는 스다 쿄야와는 달리, 우리염을 사용하자마자 팔이 불타버리는 모습을 볼 수 있다.

미야타가 마키노를 살해하고 역할을 바꾼 것은 일본 원판에선 둘의 성우가 같았기에 반전요소로서 집아넣은 거지만 한국판에선 둘의 성우가 달라서 바로 티가 나기에 의미가 없었다. 여러모로 아쉬운 부분.


[1] 그 희생자가 바로 시무라 아키라의 형인 시무라 타카후미.[2] 심지어 이런 것도…. 아니 이게 대체 뭐야! 이게 대체 뭐냐고 이게! (쾅쾅쾅쾅)[3] =미야타 시로우[4] 사실 미야타 시로는 소년시절부터 미야타 병원 지하에 감금돼 있던 요시카와 나미코를 계속해서 해부해, 시인의 비밀을 파헤치고 있었다. 애가?! 떡잎부터 범상찮은 놈이었어[5] 이때 마키노는 총에 맞아 죽은 것 처럼 보였지만 살아는 있었다. 타케우치처럼 시인의 둥지에서 스다 쿄야의 피를 미량으로 접했기 때문...이지만 어중간하게 피를 받은 것이 원인이 된 건지, 육체는 완전히 붕괴하고 정신만 그대로인 "육괴"라는 고깃덩이인 상태로 부활하게 되어버렸고 당연히 이에 멘붕한 마키노는... 참고로 사이렌 일본 공식사이트의 하뉴다 마을 이문(異聞)의 마지막 장에서 미야타에게 죽은 마키노가 어떻게 되었는지 확인 할 수 있다. 일본어가 된다면 한번 들어가보자. 아니면 영어로 번역된 이 사이트에 들어가보면 어찌 되었는지 더 쉽게 알 수 있다.#[사실] 3일 16시의 마키노가 미야타 시로라는 사실을 알 수 있는 정보는 더 있는데 일단 캐릭터 상으로 마키노에게 있던 눈물점이 없고, 계단등을 오르내릴 때 입고 있는 바지가 마키노가 입고 있던 검은 바지가 아닌 미야타가 입고 있던 파란 바지다. 슬쩍 지나치면 알기 어려운 부분.[7] 이때 쿄야에게 나눠준 것은 방패의 우리염, 자신이 사용한 것은 검의 우리염이다.[8] 여담으로 이 때 화면의 왼쪽 아래를 보면 불구덩이를 향하는 다른 반시인들과는 달리 반대 방향으로 걸어가는 두 명의 반시인이 보일텐데, 바로 타몬의 부모님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