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18-10-11 18:29:20

다음 이야기

차회예고에서 넘어옴

1. 개요2. 관련 문서

1. 개요

당일자 본편의 뒤의 이야기를 암시해 주는 역할을 하는 부분.

'차회예고(次回予告)'라고도 불리는 이것은 다음에 이어질 이야기를 살짝 알려주는 역할을 하는 부분이다. 이것으로 시청자들은 다음에 이어질 이야기를 기다리게 되거나, 뒤의 이야기를 예측할 수 있게 되며, 잘못 수틀리면 네타로도 이어질 수 있게 된다.[1] 말 그대로 '예고'하는 수준이다. 그래서 다음편의 위기에서 절정(소설의 발단-전개-위기-절정-결말로 대응시켜 볼 때) 바로 전까지 공개하는 경우가 대부분이다.솔직히 이거 뛰어넘고 바로 보는 게 더 재밌을 수도 있다.하지만 그만큼 충격이 클 수도 있다!

요즘은 찾아보기 힘들지만, 차회 예고에서 다음 화 스포일러를 때려버리는 경우도 종종 있다.무슨 지거리야 대표적인 것으로 건담[2], 유희왕 등.

한국 애니메이션은 본편 다음에 바로 다음 이야기가 나오고 그 뒤에 엔딩이 나오지만 일본 애니메이션은 본편이 끝나면 엔딩이 먼저 나오고 다음 이야기는 나중에 나온다.[3] 게다가 기동신세기 건담X, 우주전함 야마토 2, III, 아노하나, TALES OF THE ABYSS, 얏타맨(新), 테가미바치 시리즈처럼 엔딩 도중 차회예고가 뜨는 경우도 있다.

이유는 이러하다. 일본은 애니메이션도 일반 민간회사가 자율 제작하므로[4] 제작사는 자금(돈줄)이 필요하게 된다. 이때 받는 것이 스폰서인데, 문제는 스폰서 회사의 이름이 방송 시작/끝에 나와야 한다는 것이다. 이 스폰서라는 것이 일종의 광고이므로, 조금이라도 더 노출시키기 위해 사람들이 제일 기대하고 있는 차회예고이므로, 스폰서 노출의 바로 앞에 차회예고를 놓게 된다. 이 과정에서, 스폰서 노출이 일종의 스토리인 엔딩과 차회예고를 끊지 않기 위해 엔딩>>>차회예고>>>스폰서의 과정이 자연스럽게 생겨난다. 추가바람.

2. 관련 문서



[1] 이 때문에 예고 자체가 치명적인 네타가 될 수 있는 작품들은 제목만 넣거나, 아예 예고 자체를 생략해버리는 경우도 있다.[2] 다음 화에 누구누구 죽는다 정도...[3] 카미와자 완다, 마루코는 아홉살, 드래곤볼(GT까지), 즐거운 무민 일가, 닥터 슬럼프, 무한의 리바이어스, 장갑기병 보톰즈, 기동전사 건담, 폭주형제 렛츠&고(무인편 한정)처럼 반대도 있다.[4] 방송 상품의 일종으로 취급된다.

분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