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19-10-13 21:44:25

검의 처녀

파일:나무위키+상위문서.png   상위 문서: 고블린 슬레이어/등장인물

이 문서에 스포일러가 포함되어 있습니다.

이 문서가 설명하는 작품이나 인물 등에 대한 줄거리, 결말, 반전 요소 등을 직·간접적으로 포함하고 있습니다.


파일:검의 처녀.png


파일:external/ga.sbcr.jp/20160430gob_otome.jpg

1. 개요2. 과거3. 행적4. 명칭 문제?5. 기타

1. 개요

剣の乙女 / Sword Maiden

고블린 슬레이어의 등장인물. 성우: 엔도 아야

2권에서 등장한 신캐릭터. 8권에서 표지 모델로 선정되어, 공식 히로인 4명을 제외하곤 최초로 소설의 표지모델이 되었다.

2. 과거

검은 눈가리개를 착용하고 있으며, 고블린 슬레이어 파티에게 간간히 의뢰를 넣는 의뢰인인데, 이 작품 세계관에선 모르는 이가 없는 유명인으로 10년 전 부활한 마신을 쓰러뜨리는 전설을 남긴 파티 출신이다[1]. 이름에 걸맞게 거대한 검 같이 보이는 걸 주무장으로 쓰고 있는데, 사실 이건 법과 정의의 신의 상징인 '검과 천칭'의 형상을 한 스태프인 것으로 보인다. 나이는 처음 등장했을 때 기준 추정 26~30세. 본편에서 묘사된 바로는 25세로 착각하기 쉽지만, 두 번째 외전인 악명의 태도에 묘사된 바를 따르면 적어도 27세는 넘는다. 사실 본편만 봐도 최소한 26세 이상일 거라고 추측할 수 있는데, 모험가 길드에 등록할 수 있는 연령이 15세에다가 마신을 토벌할 정도로 성장하려면 용사가 아닌 바에야 아무리 짧아도 1년은 걸리기 때문이다.

현재 변경의 유명한 지고신[2]의 도시인 물의 거리에서[3] 법과 정의의 신의 신전 대주교(아크비숍)을 맡고 있는터라 『검의 처녀』라는 별칭으로 불리고 있다. 일러스트에서도 보이듯이 상당한 미인. 현재의 직책이나 무기&외모적 특징을 보건데 모티브는 정의의 여신으로 불리는 유스티티아로 보인다. 전설적인 모험가 출신이라는 독특한 배경에 쭉빵한 누님 속성을 장착하고 있어 일본이나 한국에서 대환영을 받는 캐릭터이기도 하다.

하지만 이런 화려한 배경과 속성과는 반대로 어두운 과거가 있는데, 실은 초보 모험가 시절 끔찍한 경험을 당했다. 첫 모험에서 고블린에게 뒷통수를 얻어맞는 기습을 당한 후, 그대로 끌려가서 능욕을 당한 것.검의 비처녀 당연히 이 시절의 경험이 트라우마로 남아 지금도 밤마다 악몽에 시달리며 괴로워할 정도[4]. 그녀가 검은색 눈가리개를 한 것도 납치되었을 때 고블린들에게 횃불로 눈을 지져버리는 고문을 당했기 때문이며 이때의 영향으로 겨우 실명만은 면했지만 극도로 시력이 떨어졌다고 한다. 이어 원의 마신 레이드 때를 보면 눈가리개를 하고 있는데[5], 작중 묘사를 보면 이런 맹인캐릭터들의 클리셰처럼 다른 감각이 초월적으로 발달한 듯.[6] 맹인 검객.오오

여신관의 말에 따르면 수도복 아래의 맨몸엔 무수한 상처의 흔적이 있다고 한다. 고문당한 흔적도 있겠지만 전투경험이 많기도 해서 그런 듯. 애니, 코믹스도 비슷하게 표현.

3. 행적

이런 과거의 끔찍한 경험 덕분에 물의 도시 밑에 마신의 잔당인 사교 집단이 터를 잡고 고블린 등을 소환하고 있다는 사실을 알면서도 직접 손을 대지 못 하고 그저 하얀 악어[7]를 수로에 풀어 겨우 막고 있었다. 그래서 이것을 막기 위해 소문이 자자한 고블린 슬레이어를 불러 퇴치를 부탁하고 고블린 슬레이어가 직접 퇴치하러 쳐들어간다.

후반부의 언동을 조합해보건데 애초에 도시에서 발견된 변사체는 상태를 봤을 때 고블린의 소행이 아니었다.(고슬의 판단) 사교 집단의 산제물로 쓰인 듯. 사교 집단 토벌을 미션으로 걸면 됐었겠지만 그 사교 집단은 이미 다른 용사들이 다른 곳에서 퇴치했는데, 집단이 놓고 간 거울을 통해서 고블린들이 계속 번식한 듯 하다. 추가로 사람들이 고블린에 대해 알아줬으면 하여 고블린 퇴치로 의뢰를 냈지만 아무도 안 받아주고 신경도 안 쓰는 바람에 무시된 상태에서 진전이 안되자, 고블린 슬레이어의 소문을 듣고 직접 편지를 보낸 모양.

그래도 고블린만 쓸어버린다는 고블린 슬레이어를 보고 안심한 모양이다. 고블린 슬레이어에게 <레저렉션>을 도와줬을 정도이니...

마지막 보고 때 고블린 슬레이어가 사실 전부 알고 있었냐고 물으니 사실이라고 대답한 후 왜 그랬는지 모두 설명한다. 마지막으로 "저를, 구해주시지 않으시는 건가요?"라고 묻는데, 고블린 슬레이어가 "그래." 하고 대답하니 절망하지만, 그 뒤 "하지만 고블린이 나온다면 나를 불러라. 고블린은 내가 죽여주마"란 대답을 듣고 꿈 속에서도 와주시냐고 묻는다. 그리고 마찬가지로 "그래. 나는, 고블린 슬레이어니까." 라는 대답을 듣는다. 그리고 눈물을 흘리면서, 떠나는 고블린 슬레이어의 등 뒤로 "저, 저, 저, 는.....! 당신을, 사모하고 있습니다......!" 라고 말한다[8].

고블린 슬레이어에게 정신을 구원받은 후, 3권에서 잠깐 모습을 비췄는데 트라우마 증상 중 하나인 악몽, 불면증이 없어져 10년만의 꿀잠에 아주 푹 빠져서 잠꾸러기가 돼버린 모양. 이후 4권에선 별 다른 모습을 보이지 않지만, 5권에서 고블린 슬레이어에게 의뢰를 하는데, 실종된 영애 문제로 길드에서 상담을 청하자 당신 이외에는 떠올리지 못했다느니 이후 꿈에서 고블린이 안 나온다느니, 부디 이 의뢰에서 다치지 말아달라는 등 여러모로 매우 고마워하며 2권에서 말한 당신을 사모하고 있다는 대사가 거짓이 아니었음을 알 수 있다. 이후 6권에서 짤막하게 나오는데, 고블린 슬레이어가 구해준 영애가 그에게 호감을 품지 않았을까 걱정하여 고블린 슬레이어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냐고 물어본다. 영애가 은인이라 여기며 호감의 대상으로 보지는 않음을 알고 매우 기뻐한다. 고블린 슬레이어에 대한 연심만은 공식 히로인 4명보다 더 높지 않을까 하는 평이 있을 정도다. 8권에서는 호위 대상으로 고블린 슬레이어를 지명하여 변경까지 찾아와 같이 여행하며 호감을 드러내지만, 직위와 나이에 얽매여 마음 전체를 드러내가며 사랑할 수 없다는 것을 자각한다.

4. 명칭 문제?

"검의 처녀(乙女)"라는 호칭 관련으로 부연설명을 하자면, 일본어에서 성 경험이 없는 여자를 의미하는 처녀는 処女로, 나이가 찬 적령기의 아가씨를 뜻하는 처녀는 乙女로 표기한다. 즉 乙女는 여성의 첫경험 유무와는 그다지 관련이 없는 호칭이다. 그런데 처녀 문서를 봐도 알겠지만, 한국어에서는 일반적으로는 그냥 둘 다 처녀로 쓴다. 게다다 한국의 서브컬쳐 팬덤에서 '처녀'라는 호칭은 거의 대다수 전자의 의미로 쓰다보니 이런 오해나 혼란이 생긴 것이다. 정 구분하여 쓰고 싶거든 전자는 '숫처녀', '동정녀' 등으로, 후자는 '미혼녀' 정도로 쓰는 것이 가능하긴 하나, 그렇다고 '검의 미혼녀'로 번역하기에는 어감이 좀 이상하다. 뉘앙스적으로 乙女를 표현하고 싶으면 '처자'라는 단어도 있으나, 이쪽은 워낙 구수한 호칭인지라 역시 어감이... 유의어는 아가씨, 소저, 규수 등이 있는데, 가장 적절한 건 아가씨. 근데 검의 아가씨 님이라 부르기도 좀...

결국 이 때문에 나중에 그녀가 고블린에게 능욕당했다는 사실이 밝혀진 뒤로 이 호칭에 대한 온갖 개드립이 나오곤 한다. 만화 갤러리에선 "검의 처녀라고 불리는 주제에 검도 처녀도 아니다"#라는 개드립도 나왔다. 그래서 '검'과 '처녀'를 뗀 '의'씨 내지는 '의녀'라고 부르기도 한다. 작중에서 검의 처녀의 옷이 벗겨진 장면이 나오자 아예 '『 』'라고 부르는 개드립도 나왔다.

사실 작중 물의 도시 편(소설 2권)에서 고블린들을 조종했던 흑막인 혼돈의 세력이 검의 처녀의 뒷담을 까면서 "뱃속까지 검게 물든 주제에 뭐가 처녀냐"[9] 말하는 구절이 있기는 한데, 이게 단순히 속이 음흉하다는 뜻인지 아니면 검의 처녀가 과거 고블린에게 당한 일을 알고 한 말인지 애매하다. 어쩌면 중의적 의미일지도 모른다.

영어판에서는 Sword Maiden으로 번역되었다. Maiden은 위에 설명한 대로 '미혼의 여성'이고, 성경험이 없는 여성을 뜻하는 단어는 Virgin이다. 소드메이든이란 번역은 바이킹 중 약탈을 나서던 여성인 스캴드메르(영어로 Shield maiden)에 영향을 받은 걸로 보인다.

5. 기타

4권에 따르면 현재 국왕이 초짜 모험가였던 시절부터 면식이 있던 모양이다. 다만 당시에는 딱히 친하지 않았고 그냥 한 두 번 마주친 모양. 슬라임에게 유독 당했다고 하는데, 아니나 다를까 악명의 태도에서 슬라임에게 습격당한다. 임금님은 노상강도한테 발려서 튀었다고 한다. 이어원 1권 서장에서 모험가 시절의 모습이 나온다.[10]

원래는 작가의 또다른 AA작품인 「Wizardry 유스 앤드 애쉬 사이드 바이사이드」의 등장인물이며, 이때의 AA는 라크스 클라인이었다.

여담으로 3권 이후 귀요미 속성이 추가되었다(...). 덤으로 일러스트를 보면 고위 여사제인 것치고는 상당히 노출도가 높고 몸매가 고스란히 드러나는 복장이다. 거기다 왠지 노팬티인 듯 하다.

파일: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__CC.png 이 문서의 내용 중 전체 또는 일부는 고블린 슬레이어/등장인물 문서의 r785 판, 4.3번 문단에서 가져왔습니다. 이전 역사 보러 가기



[1] 전원 금 등급인 모험가 6명으로 이루어진 파티로 백금 등급 없이 이 위업을 이뤘다. 여담으로 작가의 말에 의하면 당시에는 세계의 위기인데도 백금등급이 될만한 용사가 나타나지 않은(or 다이스의 농간으로 조기 퇴장한)상황이었기에 정말로 지옥도였다고.[2] 여신관이 모시는 지모신과는 다른 신이다.[3] 문고판에선 엘프 궁수 일행이 여기서 고블린 슬레이어의 이야기를 듣고 알았다고 나온다.[4] 전형적인 외상 후 스트레스 장애 증상이다.[5] 코믹스 24화에서 천을 풀은 모습을 보면 흉터는 없고 그냥 초점없는 눈으로 나왔다. 애니판에서도 흉터는 없지만, 능욕과 횃불 고문을 당했음을 암시하는 장면은 나왔다.[6] 고블린 슬레이어 일행과 처음 만났을 때 누가 소개하지도 않았는데 파티원들의 종족과 클래스를 알아맞혔다.[7] 물론 평범한 악어는 아니고 상당히 강력한 힘을 가진 수호수로, 검의 처녀가 부리는 사역마다.[8] 작중에서 이 문답은 '부서진 여자가 부서진 남자와, 이야기했을 뿐이다. 반드시 그것뿐인 일이다.'라고 나오지만 이 대답이야말로 성녀가 정말로 원하던 말임을 생각하면 성녀의 구원을 고블린 슬레이어가 이루었다고 볼 수 있다. 이 부분의 삽화의 구도가 여신관이 고블린 슬레이어에게 도움을 받았던 때의 삽화와 비슷하다. 고블린 슬레이어 덕분에 오랫동안 자신을 괴롭힌 고블린의 공포에서 구원받은 셈. 작중 묘사도 그렇지만 검의 처녀는 '만약 고블린에게서 구원받지 못했을 경우의 여신관'을 상징하기도 한다. 실제로 마지막에 '검의 처녀라 칭송받은 여자 안에, 열다섯의 소녀가 구원을 바라고 있다 하더라도.'라고 언급된다.[9] 원문: 胎まで 黑に 染まったくせをして 何が 乙女だ.[10] 삽화도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