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24-07-12 14:56:28

AKG


파일:나무위키+유도.png  
은(는) 여기로 연결됩니다.
아시안 쿵푸 제너레이션의 약자 (AKG)에 대한 내용은 아시안 쿵푸 제너레이션 문서
번 문단을
부분을
, 에 대한 내용은 문서
번 문단을
번 문단을
부분을
부분을
, 에 대한 내용은 문서
번 문단을
번 문단을
부분을
부분을
, 에 대한 내용은 문서
번 문단을
번 문단을
부분을
부분을
, 에 대한 내용은 문서
번 문단을
번 문단을
부분을
부분을
, 에 대한 내용은 문서
번 문단을
번 문단을
부분을
부분을
, 에 대한 내용은 문서
번 문단을
번 문단을
부분을
부분을
, 에 대한 내용은 문서
번 문단을
번 문단을
부분을
부분을
, 에 대한 내용은 문서
번 문단을
번 문단을
부분을
부분을
, 에 대한 내용은 문서
번 문단을
번 문단을
부분을
부분을
참고하십시오.
{{{#!wiki style="margin:-10px"<tablealign=center><tablebordercolor=#fff,#2d2f34><tablebgcolor=#fff,#2d2f34> 파일:하만 로고.svg HARMAN{{{-2 {{{#006499 }}}}}}
브랜드
}}}
{{{#!wiki style="word-break: keep-all; margin: 0 -10px -5px"
{{{#!folding [ 펼치기 · 접기 ]
{{{#!wiki style="margin: -5px -1px -11px; font-size: .93em"
BANG & OLUFSEN Bowers & Wilkins Infinity JBL
마크 레빈슨 REVEL 하만카돈 AKG
ARCAM 렉시콘 AMX BSS
Crown dbx Martin Soundcraft
AIR 플럭스 roon
}}}}}}}}} ||
<colbgcolor=#000000><colcolor=#fff> AKG Acoustics
파일:AKG 로고.svg
기업명 <colbgcolor=#ffffff,#191919>정식: Akustische und Kino-Geräte Gesellschaft m.b.H
영어: Acoustic & Cinema Equipment Co., Ltd
설립일 1947년
설립자 루돌프 게릭[1]
에른스트 플레스
업종 오디오
모기업 하만[2]
링크 홈페이지

1. 개요2. 역사3. 라인업 특징4. 주요 라인업
4.1. K+XX 라인업4.2. K+XXX 라인업
4.2.1. 스튜디오 모니터링 라인업4.2.2. K3XX 라인업4.2.3. K4XX 라인업4.2.4. K5XX 라인업4.2.5. K6XX, 7XX 라인업4.2.6. K8X2 PRO 라인업4.2.7. K8XX, 9XX 무선 라인업
4.3. KX67 라인업4.4. Q 라인업4.5. Y 라인업4.6. N 라인업4.7. 그 외 모델
5. 여담
[clearfix]

1. 개요

세계적인 오디오 장비 브랜드.

2016년삼성전자에 인수된 후 오스트리아에 위치했던 본사와 연구소가 폐쇄되어 자체적인 제품 개발은 하지 않고, 모회사 삼성전자와 타 업체의 오디오 튜닝만 하게 될 것으로 보이기도 했으나 계속해서 AKG만의 신제품을 낼 것으로 추정된다.[3]

회사 이름은 독일어 Akustische und Kino-Geräte GmbH의 약자이며 영어로 해석하면 Acoustic & Cinema Equipment Co., Ltd로 음향영화 장비 회사라는 뜻이다.

2. 역사

1947년 음악의 도시인 오스트리아비엔나에서 설립된 기업인 AKG는 예술적인 배경과 이해를 중시하여 과학과 예술을 조화시켜 원음에 가까운 재현이 목표였다.

1994년에 미국의 하만에 인수되었고 이후 2016년에 하만이 한국의 삼성전자에 인수되어 계열사인 AKG도 마찬가지로 삼성에 인수되었다. 삼성의 계열사로 편입된 이래 갤럭시 버즈 시리즈갤럭시 탭 시리즈 같은 삼성전자의 여러 제품에 들어가는 음향에 협력하고 있다.

AKG의 오스트리아 비엔나에 있는 본사가 2017년 6월까지 단계적으로 폐쇄된다고 한다.# 기사에 따르면 본사만 폐쇄하는 것이고 AKG의 브랜드는 계속 유지한다고 한다. 그러나 기존에 있던 131명의 직원들에 대한 재고용 계획은 없었기에 AKG는 이제 헤드폰 제조 회사가 아니라 삼성 계열 제품 사운드 튜닝 업체가 되어버린 셈이다. 결국 이 직원들은 뿔뿔이 흩어져 Lewitt, Austrian Audio 등의 신생 마이크 제조사를 설립하여 좋은 평가를 받고 있다. 또한 중국 업체로도 많이 넘어갔는지 중국 마이크 업체의 자체 개발 콘덴서 마이크들은 그간 하청으로 생산해 온 노이만 스타일 보다 AKG 스타일이 많다.

3. 라인업 특징

Golden Ear 라고 불리는 전문인들로 구성된 AKG의 기술 개발부는 세계적으로 가장 큰 규모와 첨단 장비를 보유한 것으로 유명하며, 방송 음향을 위한 헤드폰과 마이크들을 제작하고 있고 이 분야에서는 세계적인 인지도를 가진 기업이다. 또한, 대부분의 유럽 레코딩 스튜디오에 가면 볼 수 있는 모니터링 헤드폰 제조사로도 유명한 업체이다.[4] 그리고 측정용 마이크나 측정 장비로도 유명하여 많은 음향 시공 업체에서 이 회사의 측정 장비를 사용하기도 한다.

레코딩 관련 수많은 프로들을 상대하는 업체이니만큼 제품의 내구성이나 품질은 보증되어 있다고 말할 수 있을 것이다. 그만큼 상당히 보수적이며, 검증된 기술만을 가지고 헤드폰을 만들어온 업체이다. 그렇지만 음질에 비해 디자인은 상당히 뒤떨어진다는 평가를 받기도 하였는데, 특히 가정용이라고 나왔던 몇몇 모델인 K301, K66등의 제품은 장난감을 연상시키는 매우 뒤떨어진 디자인으로 비판받기도 하였다. 물론, 이것은 일부 제품에 한정된 이야기이며, 젠하이저나 베이어다이나믹과 같은 다른 프로용 제품들이 검은색 톤 위주의 기능미 위주인 디자인인데 반해 대표 제품인 K701이나 K601은 클래식하면서도 흰색 위주의 색을 입혀 다소 여성스러운 편이다. K550와 Y50으로 시작된 현세대 소비자용 제품군들은 포장마저 북유럽풍의 심플미가 강조되어 전체적인 디자인이 상당히 깔끔한 편.

마이크 제작으로도 명성이 높다.[5] 현재 라지 다이아프그램 콘덴서 마이크 캡슐은 대부분 노이만의 K47, K67, K87에 바탕을 두고 있으나, 이 계보에서 유일하게 튀는 존재로 AKG C-12 마이크에 사용된 CK12 캡슐이 존재한다. 이러한 기술력을 바탕으로 노이만과 함께 레코딩 스튜디오에 필수요소로 꼽히는 마이크인 AKG C12, C214, C414 시리즈를 1950년대(C12계열), 1970년대(C214, C414계열)부터 생산하고 있다.

4. 주요 라인업

제품명은 K + 번호로 붙는 것이 관례이며, 2010년 Quincy Jones가 프로듀싱에 참여한 Q시리즈의 경우 K 대신 Q + 번호로 제품명이 붙는다. 2014년 젊은층을 대상으로 내놓은 보급기 시리즈인 Y(Young)라인업이 새로 등장했다. 이후 프리미엄 라인업인 N 시리즈가 추가되었다.

4.1. K+XX 라인업

K 뒤에 두 자리 숫자로 모델명이 정해지는 경우는 K44, K55와 같이 같은 숫자를 정렬하는 규칙과 K26과 같이 첫번째 숫자와 두번째 숫자가 엇갈리는 모델명이 붙는 규칙이있다.

K 뒤에 두 자리 숫자로 모델명이 같은 숫자로 정렬된 시리즈에 해당하는 제품은 K44, K55, K66, K77, K99가 있다. 이들은 홈 엔터테인먼트와 스튜디오 모니터링 두 가지 목적 모두를 위해 만들어진 제품군이며 상대적으로 낮은 가격에 양호한 품질을 지니고 있다. 특히 K44의 경우 밀폐형이면서 가격 대비 Hi-Fi에 가까운 특성을 가지고 있어 꽤 오랜 시간 저가형 보급기로서 이름이 높았다. K+XX 시리즈가 생산 정지되고 K77, K99를 K512, K514가 계승하면서 두 자리 넘버링은 더 이상 사용되지 않게 되었다.

K 뒤에 두 자리 숫자로 모델명의 엇갈린 숫자로 정렬된 시리즈는 AKG의 포터블 헤드폰 라인업을 가리키는 이름으로, 오픈형인 K24와 밀폐형인 K26, K27i, K27i에 노이즈 캔슬링 기능을 추가한 K28NC가 있다.

16년에 나온 K52, K72, K92가 현재 주력 라인업이다.

4.2. K+XXX 라인업

세 자리 넘버가 붙는 경우는 개편 전과 후로 특성이 나뉘는데, 개편 전에는 X01 혹은 X02와 같은 식으로 번호가 붙었다. 이 경우 번호가 높을수록 고급화된 기기임을 뜻하며, 이에 해당하는 제품군은 K301, K401, K501, K601, K701(2), K1000등이 있다. 이들 제품군은 첫자리 숫자가 클 수록 고급/고가의 제품이다. K301은 이후 K530으로 계승되었고 K401, K501은 생산이 중지되었다. K701(2)는 현재도 생산이 계속되고 있으며, 601 모델은 2013년 단종되고 K612pro 모델로 개선되었다. 2014년 초반기에는 K812라는 신 모델을 출시하기도 하였다.

K1000의 경우 AKG의 레퍼런스급 모델로, 현재는 생산이 중지되었으나 꾸준히 재생산 요청이 들어가고 활발히 중고거래가 이루어지고 있는 인기작이다. 그 외의 개편 전 제품으로는 스튜디오 모니터링 용의 K240(passive 진동판이 6개 추가로 붙어있는 실험적인 제품이었다.), K340(정전식 발음체와 진동판을 둘 다 사용해 극도로 해상력을 높인 실험적인 제품이었다.)등이 있다.

개편 후에는 각 자리 숫자가 용도/특성/순서 등을 나타내는 식으로 번호가 붙게 되었다.

첫번째 자리 숫자의 경우 1,2는 스튜디오 모니터링 제품, 3은 이어폰, 4는 포터블 라인업, 5는 홈 엔터테인먼트, 6, 7은 하이파이 제품군, 8은 무선 포터블, 9는 무선 홈 엔터테인먼트 제품을 뜻한다.

4.2.1. 스튜디오 모니터링 라인업

첫 번째 숫자가 1, 2인 경우 스튜디오 모니터링 제품군이다. 첫 자리가 1일 경우 Supraaural type(귀 위에 얹는 형식) 스튜디오 모니터링 제품, 2는 Circumaural type(귀 전체를 덮는 형식) 스튜디오 모니터링 제품군이다. 또한 2 시리즈의 경우 드라이버를 2개씩 사용한 모델도 있었으나 이후 1시리즈보다 큰 사이즈의 유닛을 사용하는 것으로 바뀌었다.

두번째 자리 숫자가 0, 1, 2, 4일 경우는 오픈형, 7일 경우 밀폐형을 뜻한다.

한국에서는 많이 쓰이지 않지만 유럽이나 미국 쪽의 스튜디오에서 선호되는 헤드폰이다. 담담하면서도 자연스러운 재생음이 스튜디오 모니터링용으로 최적이라 할 수 있다. 독특한 클래시컬한 디자인 때문인지 한국에서는 오히려 스트릿 아이템으로 사용되는 경우도 볼 수 있다.

세번째 자리 숫자가 1일 경우 스튜디오 제품 혹은 그 제품의 재생산 제품으로 케이블이 탈착 가능하고 헤드폰을 벗으면 소리가 꺼지는 기능이 있다.[6] 또한, 세번째 자리 숫자가 2일 경우 동일 제품을 홈 엔터테인먼트용으로 재구성한 것으로 케이블 탈착 기능과 소리가 꺼지는 기능을 제외한 제품이다. 이런 경우에는 모델명 숫자 뒤에 HD가 붙는다.

4.2.2. K3XX 라인업

첫번째 자리 숫자가 3일 경우 309~319로 이어지는 라인업은 오픈형 이어폰, 321 이후의 라인업은 커널형 이어폰을 뜻한다. 일반적으로 제품군 내에서 뒷자리 숫자가 높을수록 고가이며 고급형이다. 오픈형 이어폰은 유닛이 큰탓에 착용감이 떨어지고, 커널형 이어폰은 기존 AKG 이미지와 달리 FR의 형태가 극V 형이거나 닥터드레마냥 저음만 벙벙한 특성을 띄는 데다가 착용감도 영 별로인 탓에 시장 점유율은 높지 않은 편.

젠하이저 IE800,SHURE se846과 함께 3대 천왕 이어폰 이라 불리는 하이브리드 이어폰( 2BA+1DD ) K3003이 이 라인업이라 추정.( 2016년 10월 초, 모 유명 카페 게시글 중 K3003이 단일 드라이버라고 작성한 칼럼이 이헤갤에서 많은 조롱을 받았다.)

사실 K3003은 K3XX 라인업이라고 보기에는 애매한 부분이 있어서 그냥 AKG 사의 하이엔드 모델이라고 인식하는게 더 좋을 것이라 봄.

K3XX 라인업에 K361, K371이라는 밀폐형 스튜디오 헤드폰이 추가되었다. 공을 많이들였는지 대체적으로 평가가 호의적이고 가성비가 좋다는 듯.

4.2.3. K4XX 라인업

첫번째 자리 숫자가 4일 경우 네 종류의 포터블 제품의 계승작이다. 바로 위에서 적은 K24, 26, 27i, 28NC의 계승작이다. K24를 계승하는 라인업은 K412p, K402/403, K420으로 이어지고, K26을 계승하는 라인업은 K414p, K404, K430으로 이어진다. K27i는 K416p, K450으로 이어지며 K28NC의 계승작으로는 K440NC, K480NC가 있다. 이들 중 K4n0 라인업의 경우 준수한 디자인과 높은 휴대성으로 인해 높은 인기를 누렸다. K450은 저음을 굉장히 강조시켜놓은 전형적인 아웃도어 헤드폰. K480NC는 K450을 베이스로 세미 오픈형이었던 것을 밀폐형으로 바꾸고 노이즈 캔슬링 기능을 추가하였다. K450, K480NC의 경우 블루투스 통화 모듈을 추가할 계획이었지만 아이폰용 통화케이블 HA450을 출시하는 것으로 대체하였다. 이후 애플 리모트가 장착된 K451, 안드로이드 원 버튼 리모트가 장착된 K452가 스마트폰 열풍에 힘입어 출시되었다.

4.2.4. K5XX 라인업

첫번째 자리 숫자가 5인 경우는 홈 엔터테인먼트 제품군으로, K77을 계승한 K512, K99를 계승한 K514, K301을 계승한 K530, 새로이 제작된 K520, K540, K550/K551, K545 등이 있다. 넓은 공간감과 높은 해상력을 가지던 K500과 개선판인 K501은 단종되었으나, K530의 경우 K301의 계승작인만큼 높은 가격대 성능비를 보였다.

K550 대두용 헤드폰은 밀폐형 치고는 상당히 뛰어난 개방감 덕분에 실내용 밀폐형 레퍼런스 유닛으로 인기를 끌었으며, 이를 토대로 3m에 달하는 선을 1.2m로 줄이고 마이크 컨트롤러를 달아놓은 것이 K551이다. K551에서 아웃도어에 활용하기엔 너무 크고 아름다운 하우징[7] 의 크기를 줄여놓은 것이 K545인데, 케이블을 착탈식으로 변경하였고 드라이버 유닛의 크기는 기존과 동일한 50mm 이며 아웃도어를 고려하여 저음을 살짝 부스팅한것이 특징. 하우징의 디자인 변경으로 인한 영향인지 낮은 고역대와 50khz이하 극저역대가 빠져있다.

4.2.5. K6XX, 7XX 라인업

첫번째 자리 숫자가 6, 7인 경우는 기존의 K601, K701, K702[8] 제품군이 그대로 내려왔다.

K701은 K1000이 단종된 이후 K812가 나오기까지 AKG의 최고 위치를 차지하였던 헤드폰인 동시에 AKG란 브랜드의 이름을 퍼트린 계기가 된 제품이기도 하다. K701은 AKG 하면 떠오르는 밝고 명료한 음색의 대표주자이다. 특이하게도 레퍼런스급 헤드폰 중에서는 거의 유일하다시피 한 하얀색을 띠고 있다. 레퍼런스 헤드폰이라는 평가가 무색하지 않게 어떤 장르를 들어도 평균 이상의 뛰어난 소리를 내어주고 특히 이 헤드폰으로 소편성 클래식 같은 조용한 음악을 듣는다면 놀라울 정도로 섬세한 해상력과 공간감을 느낄 수 있다. 반면 신나고 자극적인 소리로 흥을 극대화하여 감동을 주는 것과는 거리가 있다. 부드럽게 찰랑거리는 고음, 디테일이 살아있는 중음을 경험하고 싶다면, 출시된지 10여 년이 지난 지금까지도 충분히 고려해 볼만한 헤드폰이다. 특히 피아노 소리의 표현은 타의 추종을 불허한다. 반면 저음은 딱 적당한 수준으로그냥 부족하다, 웅장하게 울리는 저음을 원한다면 멀리해야 할 헤드폰이다. 또한, 저항이 대체로 상당히 높은 편이라 음압확보가 힘든 모바일 기기[9] 에 직접 연결한다면 소리가 그리 크지 않아 출력을 높여야 하고, 최대 출력으로도 음압확보가 되지 않는 경우 별도로 헤드폰 앰프를 통해 출력 확보를 해주어야 한다.

2006년, AKG가 K701을 처음 발매했을 때는 단순히 가격 대 성능비가 좋은 AKG의 음악감상용 레퍼런스급 헤드폰으로 알려졌지만, 덕분에 한국과 일본에서 유독 이 제품의 가격이 높았다. 품절도 종종 되었을 정도이고, 특히 일본에서는 한창 미오헤드폰이란 이름이 붙여져서 가격이 무려 9만엔까지 올라갔을 정도였다.[10] 가격 측면에서 덧붙이자면, K701은 헤드폰들 중에서 미오의 간접광고 효과 이전에 성능으로서 상당히 잘 알려져 있었지만, 지금도 사실 그렇게까지 가성비가 좋은 제품은 아니다. 경쟁 제품으로 취급받는 젠하이저의 HD 600이 30만원대 중반인 것으로 보면 비싼 것 까진 아니지만, 가성비가 좋다고는 할 수 없다.참고로 K701은 일본에서 단종직전에 있다,k701의 단종의 대처품으로 빅카메라,요도바시카메라등에서는 Q701로 대처하고있다(즉 대형 유통업체에서는 K701을 구매할수 없다, 소수의 개인점포 등에서 구매 가능하나 일본의 가격.com에서도 K701을 파는 점포에대한 정보는 2점포에 불과하다).

이 K701은 헤드폰 하면 떠오르는 일반적인 아웃도어한 인식과 달리, 집 안에서 가만히 앉아 조용히 '클래식'을 들으라고 만든 녀석이다. 들고 나가지 못한다는 법은 없긴 하지만, 제작 의도부터가 실내용이다. 애초에 플러그도 6.3이라 아이팟이나 스마트폰에 변환 잭 없이 직결할 수가 없다. 또한 오픈형이라 바깥 소리도 들어오고 음악 소리도 다 샌다. 어지간히 작게 들을 자신이 없다면 오픈형 아웃도어 헤드폰은 좋지 않다. 미오가 작중 베이시스트지만 이 헤드폰의 저음은, 비록 단단하여 존재감이 분명하긴 하나, 베이스가 상대적으로 강조되진 않았기에 베이스와 그다지 어울리지는 않는 것도 아이러니하다.[11]

2013년 출시한 K612 PRO는, 이른바 20만원 미만으로 듣는 보급형 레퍼런스이다. AKG의 레퍼런스 라인업 중 처음으로 오스트리아가 아닌 중국에서 만들었기에 이런 가격이 나온게 아니냐는 소리도 있지만, 기존 AKG 제품군의 가격에 비해서는 파격적으로 싼 가격임은 확실하다. 가격대비 어처구니가 없을 정도의 음질을 자랑하며, 음색은 기존 K601의 음색에서 저음이 보강된 음색이라는 평. 극고역대가 불안정하고, 극저역대가 빠져 저음의 양감과 잔향감이 적은건 여전하지만, AKG 특유의 음색을 느끼려면 가장 쉽게 입문할 수 있는 모델이다. 놀랍게도 하만타겟이 등장하기 전에 출시된 제품이지만 하만타겟과 상당히 유사한 점을 갖고 있다.

K612 PRO와 함께 K712 PRO도 출시되었다. 기존 K701/2에서 이어패드가 바뀌고 정수리 쿠션이 제거되는 등[12], 착용감을 업그레이드하고, 동시에 저음역대를 살짝 올려 변화를 준 제품.[13] 기존에 비판의 여지가 있던 부분을 수정하여 나온 제품이라고 생각하면 편하다. 저음이 보강되면서 좀 더 스피커와 유사한 느낌이 난다는 평도 있다. 다만, 기존 유저의 경우 저음과 고음이 필요 이상으로 과장되어 되려 AKG 특유의 특성이 사라졌다고 해서 저평가 되기도 하는 제품. Massdrop에서 K7XX라는 모델명으로 K702 65주년 에디션의 보급형 제품을[14] 200달러에 판매하고있다.[15][16]

2016,7년 이후로는 위의 매스드랍에 더불어 해외 세일에서 배송비까지 10만원대 중반이면 구매할수 있는 요상한 세일들을 많이 하다보니 거의 국민 레퍼런스 헤드폰이 된 적이 있다. 가격이 많이 내려가다보니 헤드폰을 추천해달라고 하면 akg의 k702가 추천이 많이 되는편. 반대로 가격이 내려가니까 평이 안좋아지기도 하는 기현상이 일어나기도 한다.[17]

4.2.6. K8X2 PRO 라인업

첫번째 자리 숫자가 8인 제품으로는 AKG 헤드폰중 최상위 스튜디오 모니터링 헤드폰인 K812 PRO와 K872 PRO가 있다. 전자는 오픈형, 후자는 밀폐형이다. K812 PRO는 K712의 상위급 헤드폰이며, 가격또한 그에 걸맞게 100만원이 넘어간다. 한국어권 음향 커뮤니티에서 한때 '3대 레퍼런스 헤드폰'과 비교해서 젠하이저 HD800, 베이어다이나믹 T1과 함께 '3대 플래그십 헤드폰'으로 불리기도 하였다. K872 PRO는 AKG 오스트리아 본사가 폐쇄되기 직전 출시된 제품으로 오스트리아 본사의 유작인 셈이다. K812 PRO는 출시 당시엔 오스트리아 생산이었으나 이후 K872 PRO와 함께 슬로바키아 생산으로 바뀌었다.

4.2.7. K8XX, 9XX 무선 라인업

K830BT, K840KL의 두 가지 무선 포터블 헤드폰과 K912 무선 헤드폰이 있는데, 앞의 두 제품들이 바로 K450에 무선 기능을 더한 제품이다. K545의 블루투스 버전으로 K845가 있으며, K912는 실내용이다. 현재는 K845을 제외하곤 모두 단종.

4.3. KX67 라인업

네덜란드의 유명 DJ 티에스토와의 콜라보레이션 제품군. 맨 앞자리 숫자로 대분류가 구분되는 다른 모델과는 달리, K267, K167, K67이라는 특이한 넘버링의 라인업을 가진다. 셋 다 일렉트로니카와 댄스에 최적화되어 있으며, 대표 모델인 K267은 유닛 커버에 있는 3단계 다이얼을 돌려 스튜디오, 클럽, 스테이지에 걸맞게 물리적으로 저음량을 증감시킬 수 있으며, 거의 레퍼런스급의 풀 사이즈임에도 불구하고 접이식 구조를 채택해 뛰어난 휴대성을 자랑한다. K67을 제외하고는 모두 오버이어 방식. 현재는 모두 단종.

4.4. Q 라인업

퀸시 존스가 프로듀싱에 참여한 Q 라인업을 내놓기도 했다. 제품으로는 Q350, Q460, Q701의 3종류가 있다. 각각 K350, K450, K701을 기본으로 만든 제품으로 색상은 흰색, 검정색, 형광 녹색메론바을 조합한 3가지가 있다. 퀸시 존스가 프로듀싱에 참여했다고 광고하며 가격이 대폭 올라간 제품군이었지만 소리가 전혀 차이가 없다며 비판받았다.[18] 현재는 701의 경우 가격이 (해외직구시) 20만원 대 중반으로 낮아져 가장 싸게 만나볼 수 있는 701시리즈가 되었다.

4.5. Y 라인업

AKG에서 그동안의 보수적인 이미지를 탈피하고 젊은층을 겨냥해 만든 보급기 시리즈. 그 때문인지 레드 닷이나 IF 상을 받은 모델들이 많다. Y란 Young의 이니셜.

국내에는 Y50과 Y40 정도만 알려져 있지만, Y55, Y23, Y20, Y15, Y10 등의 모델이 존재한다.

Y55는 거대한 드라이버를 사용하는 온 이어 제품이다.

Y50의 경우 AKG 치고는 다소 파격적인 디자인으로, AKG 로고가 하우징에 커다랗게 써져있어 기존 AKG 유저들은 모 패션 머리띠 회사가 내놓은 제품인줄 알았다는 평가 까지 나온다. 참고. 색상도 레드, 옐로, 틸트(청록색), 블랙[19]으로 기존 AKG가 채택하던 제품 색상에 비해 상당히 다채로운편. 하우징 마감도 다이아몬드 커팅 기술로 상당히 잘 다듬어졌다. 한편, 음색 면에서는 아웃도어 성향에 맞게 저음이 강조된 편이고, 기존의 AKG가 추구하던 중고음이 강조된 맑은 소리와는 거리가 멀다.

Y40은 큰 헤드폰을 부담스러워하는 유저들을 위해 내놓은 스몰 온이어 제품이며 바리에이션으로 Y45BT라는 블루투스 버전이 존재한다.

이외에도 이보다 낮은 넘버링의 제품들이 이어폰으로 나와 있다. 근데 디자인이 심각하게 이전 K시리즈 이어폰들을 그대로 우려먹은 터라 Y 시리즈가 표방하는 것과는 다소 거리감이 있는 상태.

여담으로 삼성전자의 스마트폰 갤럭시 S9+ 256GB 사전예약 구매자를 대상으로 Y50BT 블랙을 제공했다. 이 덕분에 중고시장에 미개봉 상품이 정가의 절반도 안되는 가격에 풀린 상황. 이후에도 5월 가정의 달 기념 이벤트로 5~6월 갤럭시S9,S9+ 구매자한테 주는 엑세서리 쿠폰(5만원 할인)의 대상품목 중 하나로 나왔다. 또한 갤럭시 노트9을 사전예약 구매자 대상으로 Y50BT를 제공했다. 덕분에 현재 중고나라에는 하루에 3개이상의 판매글이 올라오고 있으며 그중 절반은 미개봉(!)제품이다. 가격은 운이 좋으면 미개봉 상품을 5만원에 살 수 있다. 그렇지만 몇번 쓴 상품이 7만원 이상에 거래되는 경우도 있으니 잘 구별해서 사자.존버가 답이다

4.6. N 라인업

K 시리즈가 전문가들이나 음악 애호가 위주로 편성되었고, Y 시리즈가 젊은 층을 겨냥한 보급형 라인이라면, N 시리즈는 AKG의 기술의 정수를 담아 고급화를 꾀한 프리미엄 라인업으로, 최근 AKG에서 밀고 있는 주력 라인업이다. 특히, 새로운 기술에 보수적이었던 AKG의 기존 이미지와 달리 실험적인 기능이 다수 달려있는 편. 다음과 같은 제품들이 출시되어 있다.
  • N20, N40: 인이어 이어폰 제품군이다. 액티브 노이즈캔슬링 기능을 탑재한 N20NC, DAC를 내장한 라이트닝 단자 버전인 N20LT 또한 출시되었다.
  • N60NC: 액티브 노이즈캔슬링 기능을 내장한 온이어 헤드폰이다. 블루투스를 지원하는 무선 버전인 N60NC Wireless 또한 출시된 상태.
  • N90Q: 어라운드이어형 헤드폰. 이전 Q시리즈에서 제작에 참여한 퀸시 존스가 다시 한 번 개발에 참여하였다. 액티브 노이즈캔슬링 기능 및 헤드폰과 귀의 거리를 측정해 사운드를 능동적으로 제어하는 신기술이 탑재되어 있다. DAC 내장으로 USB를 통한 음원 재생이 가능하다. 그리고 가격은 K3003과 K812에 이어 또 한 번 100만 원을 넘겼다.
  • N5005: 2018년 발매된 K3003의 후속 플래그십 모델로, 4BA 1DD 다중 드라이버를 탑재했다. 가격에 맞게 패키지 구성이 상당히 괜찮은데, 2.5mm 밸런스드 케이블, 블루투스 케이블, 3.5mm 마이크+리모컨 케이블, 보어에 연결하는 사운드 필터 4개[20] 와 스핀핏 이어팁 3쌍을 기본 제공한다. 그리고 시리얼 넘버가 각인된 이어폰 케이스, 이어폰 필터 청소도구, 항공기용 어댑터 등도 동봉된다. 이렇듯 정가 100만원이 넘는 플래그십 모델이며, 그에 걸맞는 독창적인 사운드와 퀄리티를 지녔지만 2021년부터 무려 80%에 가까운(199$) 무지막지한 할인을 하며 입소문을 탔다. 처음 할인이 시작될 당시에는 재고 처리 후 단종 절차를 밟는 것이라 여겨졌지만, 2024년까지도 8만번대 시리얼을 찍으며 여전히 절찬리 판매 중.[21] 다만 하술할 문제점과 관세 정책의 변경[22]늘어난 선택지들로 인하여 과거만큼의 인기를 끌지는 못하고 있다. 분명 플래그십 모델이지만 이런 취급을 받게 된 데에는 설계 및 제조상 결함으로 추정되는 요소 및 그로 인한 문제들이 주된 이유로 여겨지는데, 내구도 측면에서는 유닛, 특히 우측 유닛의 MMCX 암단자의 불량이 자주 보고된다. 체결력이 너무 약해 쉽게 떨어지거나, 반대로 너무 빡빡하게 결착되어 분리할 때 단자가 뽑혀 나오는 일이 가끔 벌어진다. 또한 노즐이 플라스틱인데 내구도가 상대적으로 약해서 작은 사이즈 이어팁을 끼운다고 힘을 과하게 주면 금이 가거나 아예 부러져 유닛에서 떨어져 나가는 경우도 종종 발생한다. 착용감 측면에서는 하우징의 형상, 특히 노즐의 각도가 썩 인체공학적으로 생기지 않아서 귀 모양을 심하게 타는 편이다. 귀에 잘 맞는다면 플래그십다운 훌륭한 소리를 들려주지만 정착용이 잘 되지 않았을 경우 저음이 다 빠진 쇳소리만 들리는 수준으로 소리가 망가진다. 이렇듯 플래그십답지 않은 QC와 귀를 크게 가리는 형상 탓에 명성과 가격에 혹해 기껏 구한 사람들도 얼마 못 가 다시 처분하는 일이 유난히 잦은 이어폰이기도 하다.
  • N700NC: 액티브 노이즈캔슬링 기능을 내장한 오버이어 헤드폰이다. N700NCBT 모델과 N700NCM2 모델이 존재하는데 전자는 약간의 은색이 섞인 초기모델로 충전 단자는 마이크로 5핀이고 블루투스 코덱은 AAC까지 지원한다. 후자는 N700NC에서 소소한 발전이 있는데 충전 단자가 USB-C타입으로 변경되고 AKG가 삼성에 인수된것 때문인지 SSC코덱 지원이 추가되었다. 또한 m2에서는 어댑티브 노이즈캔슬링이 지원 된다. 다만 어댑티브 모드가 작동할 때 까지 30초 정도 걸린다. 두 모델 모두 노이즈캔슬링을 끌 수 없고, 유/무선 변경이 자유롭다. 전원을 켜지 않고 유선 패시브 연결을 하면 AKG 특유의 음색이 나온다, 전원을 켜고 유선 액티브 연결을 하면 노캔은 실행되나 DSP를 거치며 오히려 음질면에선 손해다. 유선 패시브 모드에선 헤드폰 등급이 달라진다. 소개 페이지를 보면 N700NCBT모델은 AKG 전용 어플이 인식을 못하는 것처럼 나와있으나 잘 인식되며 이퀄라이저 조정도 가능하다. 배터리 완충시 무선 상태로는 약 20~23시간, 유선 상태에서는 30~32시간 정도 노이즈 캔슬링이 작동한다고 한다.
  • N400
  • N5 Hybrid
  • N9 Hybrid

4.7. 그 외 모델

2011년 150만 원에 육박하는 이어폰 K3003을 내놓았다. 런칭때는 출시가가 정확히 1,000유로였는데 1200유로로 올렸다. 미국에서는 출고가 $1,499로 내놓았으며 공식 홈페이지에서 구매시 $1,299.95에 구매가 가능하다. #

2015년 기준 한화 110만 원대로 내려갔으며 이벤트로 90만원대에 파는 일도 흔해 졌으며, 이제는 아예 공식 가격이 80만원으로 낮춰졌다. 출시 된 지 몇 년이 지났어도 아직 양산형의 삼대장으로 불리며, 특히 하이브리드 2BA 1DD 방식에서는 아직도 최강자 자리를 놓지 않고 있다. 가격이 높은편 이라 지금도 다른 회사들이 하이브리드 타입 이어폰을 낼 때 비교하는 이어폰 이기도 하다. 그리고 하나같이 잠깐 반짝하고 사라진다 그리고 2015년에 알리에서 짭퉁이 등장했다. 모델명은 K3. 처음에는 K3003과 비슷한 이어폰 선을 사용하다가 그 후 하얀 은선으로 교체하였다. 가격은 짭인데도 10만원대... 하지만 디자인만 따라한 게 아니라 2BA 1DD방식으로 유닛도 비슷하게 배치하였으며 K3003의 장점인 필터교체까지 되는 등 꽤 잘 만든 편이다. 소리도 K3003과 비교하지 않는다면 괜찮다고 한다. 또 IE800의 가품 HF800을 만든 회사인 핫파이에서 20만원대 K3003 짝퉁인 K3003K를 내놓았는데, 실물 제조공정이 유출된건지 정품과 소리 차이가 없다.

10만원 이하의 저가형 헤드폰도 있는데, 동 가격대 타사 헤드폰에 비교하면 디자인이나 음질 수준이 확 떨어진다. JBL이나 B&O의 저가 제품이 나쁘지 않은 성능을 보이는데 반해, 브랜드에 혹해서 살만할 물건이 아니었다.

그리고 2013년 말 AKG는 마침내 자사의 새로운 플래그십 헤드폰 K812를 발표했다. 트랜스듀서 크기가 53mm로 이제까지 AKG가 만든 어떤 헤드폰보다도 크다! AKG가 지향하는 자연스럽고 투명한 사운드의 진수를 들려준다고 한다. K812의 제작 홍보 영상 그리고 2016년 4월, AKG는 K812의 밀폐형 버전인 K872를 내놓았다. 가격은 $1499이다.

삼성전자에 인수된 이후 2017년 S30이라는 포터블 블루투스 스피커를 출시했다. 출시 당시에는 별도로 판매되지 않고 갤럭시 노트8 출시 때 특전 상품으로 선보였다. 이 제품을 출시하기 전까지 AKG에서 블루투스 스피커 및 헤드폰을 만든 사례가 없었는데, 실제로는 계열사 하만 카돈Traveler 블루투스 스피커의 리패키지 상품이라고 한다. 2020년에는 블루투스 이어폰인 N400을 새로이 출시했다. 출시 가격은 ₩229,000이었지만 얼마 지나지 않아 ₩185,000으로 낮추었다. #

5. 여담

  • 삼성 갤럭시 휴대폰/태블릿에서 다른 무선, 유선 이어폰으로는 라디오 기능이 지원되지 않는다. 라디오를 청취하려면 AKG 이어폰을 사야한다. 그리고 갤럭시 A 시리즈에서는 AKG 이어폰을 삽입해도 라디오를 들을 수 없어서 돈을 주고 프리미엄 라디오 앱을 사야한다. 단가는 3500원 정도라 부담되지는 않으나 A 시리즈의 명백한 한계이다.
  • LG V10의 번들 이어폰의 튜닝을 맡았다, 쿼드비트 3 중에서도 V10에 들어있는 화이트 골드 버전이 AKG 버전이다.
  • 삼성전자가 AKG의 모기업 하만을 인수하면서 AKG는 물론 하만이 가지고 있던 JBL, 하만 카돈 등이 전부 삼성전자 산하 제품군이 되었다. 이후 2017년 삼성에서 출시한 갤럭시 탭 S3에서 4개의 AKG 튜닝 스피커를 장착하고 출시되었으며, 2019년에는 AKG가 튜닝한 스피커가 장착된 갤럭시 폴드갤럭시 버즈[23] 와 삼성 노트북 등이 출시되고 있다.
  • 삼성전자의 갤럭시 S8/갤럭시 S8+/갤럭시 노트8/갤럭시 S9/갤럭시 S9+/갤럭시 A8 Star/갤럭시 노트9/갤럭시 S10/갤럭시 S10+/갤럭시 S10e/갤럭시 S10 5GAKG 번들 이어폰에 AKG의 이어폰이 채택되었다. 일반 구매는 노트9까지는 99,000원, S10부터는 33,000원.[24]
  • AS가 하만 공식 서비스센터로 이관되었고, AS 접수를 삼성전자 서비스센터에서도 할 수 있게 되었다.[25] AS 관련해서는 이전대비 획기적으로 좋아질 것으로 보인다. 이와 동시에 삼성전자 공식 스토어에서는 AKG K3003, N20 등의 이어폰 판매를 개시하였다. K3003 정가가 꽤 낮아진 것도 주목할 점이다. N60NC, N60NC wireless, N90QLE 헤드폰 또한 판매 중이다.
  • AKG가 삼성전자 계열 브랜드가 된 뒤에는 삼성전자에서 AKG의 음장 기술을 적극적으로 도입하고 있는데, 그래서 갤럭시 S8 시리즈 이후 AKG 음장기술이 적용된 번들 이어폰 등에 'Tuned by AKG'라고 외부에 기재되었는데, 갤럭시 S10 이후에 나온 제품들 중 AKG의 음장기술이 적용된 제품들에 대해서 'Sound by AKG'라는 문구로 수정되어 판매중이다. 'Tuned by-'가 외부기업과의 협업이 강한 느낌이 있었기 때문에 외부기업이 아닌 자사 산하 기업의 기술을 적용했다는 의미로 볼 수 있다.
  • 모바일에서 코드리스 제품의 사용을 위한 전용 앱이 존재하는데, 해당 앱의 완성도나 안정성 등이 크게 떨어져 영 좋지 못한 평가를 받는다. 플레이 스토어 기준 별점 2.5라는 충격과 공포의 성능을 자랑한다(...) 실제로 사용해보면 페어링된 기기를 제대로 인식하지 못하거나, 혹은 반대로 유닛 사용을 중단해도 페어링이 계속 유지된다던가, 유닛의 배터리가 무한동력 마냥 계속 100%로 표기되는 등 문제가 많다. 특히 삼성에 인수된 이후엔 갤럭시 웨어러블과 비교되며 해당 문제점이 더 부각된다. [26]


[1] 물리학자 출신.[2] 삼성의 자회사[3] 2024년에는 무선 이어폰 및 헤드폰인 N5 Hybrid와 N9 Hybrid를 출시하였다.[4] 단, 국내에서는 소니의 MDR-7506이라는 제품이 거의 독점하다시피 하고 있으며, 유럽 내에서도 독일제인 젠하이저베이어다이나믹의 모니터링 헤드폰이 많이 쓰인다.[5] 스피커와 마이크는 입력용(소리를 받아들여 전기신호를 만드는)이냐, 출력용(전기 신호로 소리를 내는)이냐 차이가 있을 뿐, 원리는 같은 물건, 같은 기술이다. 마이크가 없을 때 소형 스피커나 헤드폰을 사용해도 된다. 블루투스 등 디지털 연결이 사이에 들어가면 당연히 안 된다.[6] 이것은 이 모델들이 모니터링용으로 개발된 헤드폰이기 때문이다. 스튜디오 안에 있는 가수/연주자가 헤드폰을 벗어 놓았을 때 소리가 나지 않게 하여 쓸데없는 소리의 유입을 방지하는 것이다.[7] 실제 착용 후기를 보면 하우징이 너무 큰 탓에 보통 헤드폰 쓰듯이 뒤집어 쓰면 턱관절 뒷 부분이 움푹 들어간 사람의 경우 그 사이로 저음이 새어버린다고 한다. 따라서 헤드폰을 약간 앞으로 당겨 착용하는 것을 추천한다.[8] K702는 701과 달리 검은색을 띠고 있으며, 케이블 착탈식이다. 또한 이어패드가 변경되어 저역대가 살짝 보강되었다.[9] 스마트 폰 중 안드로이드를 OS로 사용하는 경우 루팅을 하지 않으면 고임피던스 제품에 대해 충분한 음압확보가 되지 않는 경우가 많다.[10] AKG의 정식 광고였으면 모를까, AKG에서 정식 광고를 의뢰한 적도 없었다.[11] 게다가 머리에 제대로 밀착시키지 않으면 저음이 많이 빠진다. 단, 모든 베이스 연주자들이 저음을 듣기를 즐긴다고 할 수는 없다. 지나치게 증폭되지 않은 이 헤드폰의 저음을 선호하는 베이시스트도 있다.[12] 이게 말만 쿠션이지 재질 자체가 매우 딱딱한데다 헤드밴드 자체가 고무줄 압력으로 머리에 씌우는 방식이라 쓴 후 오래 못가 정수리에 엄청난 압력과 눌린 자국을 남기는 등 매우 불편한것으로 유명했었다. 이에 대한 부정적인 피드백을 엄청나게 받았는지 결국 현재는 기존 K701/2 도 정수리 쿠션이 제거된 채로 나오고 있다.[13] K712 PRO 출시 이전에 출시된 K702 65주년 기념 에디션을 베이스로 하였다. 개편된 디자인도 색깔만 다르고 기본적으로 같다.[14] 스펙은 같으나 중국 제조.[15] 루비 레드 포인트 컬러가 들어간 레드 에디션도 판매중.[16] 한정 판매로 시작하긴 했지만 2018년 시점에선 일반판/레드 에디션 모두 상시 판매중.[17] 몇몇 사람들은 생산지가 중국으로 바뀌고 나서 소리가 안 좋아졌다고 하기도 하지만 공식적으로 검증된적은 없다. 하지만 오스트리아 본사가 폐쇄되어 모든 제품이 중국 생산으로 바뀐 시기가 하만이 삼성에 인수된 직후이고 하만이 삼성에 인수된 후 출시한 AKG 헤드폰도 마찬가지로 일명 '하만 타겟'의 소리로 튜닝이 되었다보니 근거가 없는 의심은 아니다. 실제로 영어권 음향 포럼에서 둘을 비교해서 측정한 적이 있었는데 주파수 응답에서는 차이가 없었으나 음향기기의 성능을 결정하는 THD 수치에서 큰 차이를 보였다. 링크[18] 701의 경우 저음이 약간 보강되었다 한다.[19] 일본 한정으로 그린, 오렌지, 핑크 컬러가 추가로 출시되었다.[20] 저음 강화, 레퍼런스, 중고음 강화, 고음 강화[21] 2024년 3월 말에는 공홈 판매가 기준 159.99$까지 할인이 이루어졌는데, 쿠폰이 있다면 150$ 이하 일반통관 면세도 가능하게 되어 다시금 찾는 사람들이 많아졌다. 환율 상승으로 21년 대란 당시의 가격과 큰 차이가 없는 건 함정.[22] 상술되었듯 N5005의 주된 할인가는 199$였는데, 동봉된 블루투스 케이블로 인하여 200$ 이하 목록통관이 아닌 150$ 일반통관의 한도 초과 적용을 받아 부가가치세 10%가 추가되는 문제가 있었다.[23] 이쪽은 아예 대놓고 케이스에 "Sound by AKG" 라고 써놓았다.[24] 하지만 중고 시세는 10,000~20,000원 수준.[25] 접수가 가능하댔지 서비스센터에서 AS를 해준다고는 안 했다. AS는 수원 AKG 본사에서 한다. 물론 JBL도 마찬가지다.[26] 그래도 SmartThings에서 삼성기기로 인식하여 연동되기 때문에 AKG 전용앱은 초기설정때 빼고는 쓸 일이 그닥 많지는 않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