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19-03-25 21:24:27

하이옌

파일:나무위키프로젝트.png
이 문서는 나무위키 태풍 프로젝트에서 다루는 문서입니다.
해당 프로젝트 문서를 방문하여 도움이 필요한 문서에 기여하여 주세요!

2001년 태풍
{{{#!folding [ 펼치기 · 접기 ] 시마론 제비 투리안 우토 차미
콩레이 위투 도라지 마니 우사기
파북 우딥 서팟 피토 다나스
나리 비파 프란시스코 레기마 크로사
하이옌 버들 링링 가지키 파사이
와메이
← 2000년 태풍 밑줄이 그어진 이름은 제명된 태풍입니다. 2002년 태풍 →
}}} ||

2007년 태풍
{{{#!folding [ 펼치기 · 접기 ] 콩레이 위투 도라지 마니 우사기
파북 우딥 스팟 피토 다나스
나리 위파 프란시스코 레끼마 크로사
하이옌 버들 링링 가지키 파사이
페이파 타파 미탁 하기비스
← 2006년 태풍 밑줄이 그어진 이름은 제명된 태풍입니다. 2008년 태풍 →
}}} ||

2013년 태풍
{{{#!folding [ 펼치기 · 접기 ] 소나무 산산 야기 리피 버빙카
룸비아 솔릭 시마론 제비 망쿳
우토르 짜미 페바 우나라 콩레이
위투 도라지 마니 우사기 파북
우딥 스팟 피토 다나스 나리
위파 프란시스코 레끼마 크로사 하이옌
버들
← 2012년 태풍 밑줄이 그어진 이름은 제명된 태풍입니다. 2014년 태풍 →
}}} ||

1. 개요2. 2013년 30호 태풍
2.1. 국가별 피해
2.1.1. 필리핀2.1.2. 베트남2.1.3. 중국
2.2. 제명

1. 개요

하이옌(海燕[1], Haiyan)은 중국에서 제출한 태풍의 이름으로, 바다제비를 의미한다.

2. 2013년 30호 태풍

2013년 태풍
제29호 크로사제30호 하이옌 → 제31호 버들

2013년 제 30호 태풍 하이옌
위성사진 파일:1330.png
진로도 파일:1330track.png
활동 기간 2013년 11월 4일 9시 ~ 2013년 11월 11일 15시
영향 지역 미크로네시아, 필리핀, 중국, 베트남, 대만
최저 기압 895hPa
최대 풍속 1분 평균 87m/s
10분 평균 64m/s
피해상황사망자 6,329명
실종자 1,779명
피해총액 45억 5천만 달러[2]
(한화 약 4조 7,700억 원)



21세기 역사상 가장 강한 태풍
팁의 아성을 넘볼 수 있는 유일무이한 태풍
최전성기의 무시무시함 그대로 필리핀을 강타한 극악의 슈퍼태풍

2013년 11월 필리핀을 강타한 슈퍼 태풍으로, 필리핀에게 약 7000명이 사망하거나 실종되는 대재앙을 선사했다.

미국 합동태풍경보센터(JTWC)에서는 일반적인 태풍 등급보다 강력한 태풍을 구분하기 위해서, 풍속이 130노트(=약 67m/s) 이상인 태풍에 대해서 '슈퍼 태풍(Super Typhoon)'이라는 등급을 부여한다.관련설명. 하이옌은 1분 평균 최대풍속 170노트(=87m/s) 까지 발달하며 '슈퍼 태풍' 등급을 받았다.

1979년 태풍 팁의 1분 평균 최대풍속 85m/s를 깨고 1위를 기록하였다. [3] [4]

더욱 후덜덜한 점은, 태풍 팁 같은 경우 최강의 태풍으로 하나로 손꼽히지만 정작 일본에 상륙할 때에는 많이 약화된 상태로 상륙했었고, 대개의 강한 태풍들은 실제로 피해를 입힐 때는 한물 간(?) 수준의 위력만을 선보일 따름이지만, 문제는 필리핀은 태풍의 위력을 에누리 없이 정직하게 두들겨맞았다는 것. 하이옌은 필리핀 사마르 섬에 상륙하기 바로 직전인 7일 오후 6시경에 1분 평균 최대풍속 87m/s(313.2km/h), 순간 최대 풍속 105m/s(380km/h)까지 발달하며 필리핀을 초토화 시켰다. [5][6] 그리고 그 파워 그대로 필리핀에 상륙했으며, 필리핀에서 빠져나가는 순간까지 SSHS 기준 5등급의 슈퍼 태풍의 클래스를 고스란히 유지했다. 강력한 토네이도와 맞먹는 가공할 싹쓸바람이 국가 전체를 휩쓸고 지나갔다. 그야말로 살아남는 게 기적인, 문자 그대로의 물지옥이었던 것.

그런데 일부 악천후 스포츠를 즐기는(…) 사람들이 일부러 타클로반 시(Tacloban city)에 이 괴물을 마중나간 적이 있는데, 이들이 찍은 영상을 보면 확실히 헬게이트는 맞지만 전반적으로 30~50m/s 정도의 강풍만이 영상에 담긴 것으로 보인다. 사실 항상 80m/s를 유지한다는 건 다소 비약이고,[7] 지붕널이 뜯기고 창문은 깨지지만 비바람 속에서도 어찌어찌 나무들이 버티거나 차량이 뒤집히지는 않거나 하는 것을 보면 30~50m/s 정도, 약하게는 20m/s 정도가 가장 비슷한 추정으로 생각된다. 현지인들에게는 그나마 다행스러운 일.

2.1. 국가별 피해

2.1.1. 필리핀

2013년 11월 5일부터 필리핀에 영향을 끼치기 시작한 하이옌은 11월 7일 저녁 중심기압 895hPa, 1분 평균 최대풍속 315km/h(약 87m/s)의 상태로 필리핀 중부에 상륙, 필리핀의 한복판을 그대로 관통하고 빠져나갔다. 약 12,000여명의 사망, 실종자가 발생할 것으로 추정되었다. 이 수치도 통신시설이 모두 먹통이면서 집계를 덜한 수치이며, 재해복구를 할수록 그 수치는 훨씬 더 늘 것으로 보였다. 다만 초기 집계가 잘못되었는지, 2013년 12월 13일 기준으로 사망자 6009명, 실종자 1779명으로 집계되어 공식 발표되었다.

당초 한국인 40명이 실종되었다고 알려 졌다. 최종 집계 결과 6명의 한국인 사망자가 확인되었다. 40명중 7명은 중복접수였고, 27명은 생존이 확인되었다.

파일:attachment/2013haiyan2.jpg
관련기사에서 사진 발췌
파일:attachment/2013haiyan3.jpg
관련기사에서 사진 발췌

필리핀은 이 태풍 때문에 국가재난사태를 선포하며, 복구에 총력을 기울였다. 우리 정부가 500만 달러를 지원하였고, 3년간 2천만 달러 무상원조 지원을 하는 등, 세계 각지에서 구호 기금과 구호 물자 지원이 이어졌다. 그러나 스프래틀리 군도로 필리핀과 사이가 껄끄러운 중국10만 달러만 기부했다.

그런데, 복구를 제대로 시작하기도 전에, 또 다른 열대저기압 소라이다(Zoraida)가 다시 한 번 필리핀을 강타할 것으로 예상되어 2차 피해를 낼 듯했다. 다행스럽게도 이 저기압은 급격히 약화하면서 별다른 추가 피해를 주지는 않았다. '소라이다'라는 이름은 필리핀 기상청에서 임시로 붙인 것으로, 열대저기압이며 공식적인 태풍은 아니었다. 이 저기압은 11월 14일 공식적으로 태풍으로 승격했고, 31호 태풍 '버들'이란 이름을 받았다.


태풍으로 피해를 입은 지역은 약탈이 벌어지는 등 치안이 매우 불안정해졌고, 태풍으로 교도소가 뚫리면서 그 안에서 도망쳐나온 탈옥수들과 정부군 사이에 총격전까지 났다.#

11월 21일 대한민국정부에서 공병, 의료부대 파병을 결정하였다. 이전에 앞서서 공군에서 14일을 시작으로 구호물자 85.5t과 인원 865명을 수송도 하였으나 21일에 본격적으로 파병을 보내기로 결정했다. 국제연합가입 이후 17번째 파병이며, 규모는 약 500여명 정도로 추정된다.

11월 22일 태풍 하이옌이 낸 사망자는 5209명이라는 공식 집계가 났다. 실종자는 1611명, 부상자는 2만3500명이고, 40만 명 이상이 이재민 신세가 됐다. 이로써 1991년 5101명의 사망자를 만든 태풍 '셀마'의 피해를 넘어섰다.관련기사

그러나, 12월 13일 발표에서는 사망자 6009명, 실종자는 1779명으로 수정 발표했다. 관련기사

11월 30일 미국 영화배우 폴 워커(분노의 질주에서 브라이언 오코너역으로 알려진)가 교통사고로 세상을 떠났는데 바로 필리핀 자선행사공연에 참가하던 길에 겪은 참사였다.

참고로 필리핀은 2011년 12월의 21호 태풍 와시, 2012년 12월의 24호 태풍 보파로 큰 피해를 입은 적이 있다.삼연벙 와시와 보파 모두 태풍의 이름에서 제명되었고, 하이옌 역시 어마어마한 피해 때문에 제명되었다.

필리핀 기상청이 '예보 용어'를 잘못 골라서 피해를 키웠다는 주장이 나왔다. 기상학적으로 태풍으로 온 해일은 '폭풍해일(storm surge)', 지진으로 온 해일은 '쓰나미(Tsunami)'로 구분하기에, 기상청에서 'storm surge'라는 표현을 사용하였다. 문제는 사람들이 이 용어에 익숙하지 않아서 위험성을 덜 이해했고, 해일에 제대로 대비하지 못했다는 내용이다. 만약 기상청에서 '쓰나미'라고 표현했다면 비록 그것이 잘못된 표현이라 할지라도 사람들이 더 일찍 대피해서 피해를 줄였을 것이라는 의미이다. 관련기사

특히 타클로반 시를 포함해서 중부 해안 지역이 유독 폭풍해일의 피해를 크게 받았다. 하이옌은 특이하게도 폭풍해일이 단 몇 분 만에 일시에 몰아쳐 들어오는 유형이었는데,[8] 타클로반 시는 지형적으로 보아 좁고 얕은 "샌 페드로 앤 샌 파블로" 만이 길게 이어지는 안쪽 곁에 위치해 있었다. 그 결과 한꺼번에 몰려들던 폭풍해일이 만으로 접근하며 더욱 압축되어 쓰나미처럼 생긴 큰 파도가 되었고, 그 기세 그대로 만 연안을 휩쓸어 버렸던 것. 태풍이 접근하는 동안 바람의 방향은 북에서 남으로 불면서 오히려 만에서 해수를 일부 밀어냈는데, 태풍이 통과해 빠져나가는 동안에는 반대로 남에서 북으로 불면서 만으로 폭풍해일을 불러들였고, 이런 해수면의 상대적 변화가 폭풍해일의 파괴력을 증대시켰다는 이야기도 있다. 아무튼 타클로반 시에서는 폭풍우를 피해서 대형 병원이나 성당 등의 저층에 대피해 모여 있던 수많은 주민들이 손쓸 새도 없이 해일에 잠겼다.

필리핀 기상청(PAGASA)에서는 이 태풍을 '욜란다(Yolanda)'라고 명명하였다.

2.1.2. 베트남

필리핀을 강타한 하이옌은 베트남에서도 큰 피해를 입혔다. 풍속이 30 m/s(108km/h) 정도로 많이 약해지긴 했지만, 여전히 강력한 태풍이었기 때문에 하노이 시에 폭우를 쏟아 부었고 이로 인해 홍수가 발생했다. 베트남은 나름 태풍에 대비해 저지대 주민 60만명을 안전지대로 대피시키며 피해에 대비하였지만, 6명의 사망자와 90여명의 사상자가 발생했다.
관련기사

2.1.3. 중국

태풍은 베트남을 거쳐 중국 남부로 향하였으며, 이로 인해 하이난성, 광둥성, 광시 좡족 자치구 등에 폭우가 쏟아졌다. 관련기사 이로 인해 사망자 6명, 실종자 5명이 발생하였고, 47만 명의 이재민이 발생하였다. 결국 2013년 11월 11일에 중국 남부에 상륙한 뒤 21시에 열대저압부로 약화되었다가 소멸하였다. 관련기사

2.2. 제명

하이옌은 2014년 2월 제명되었고, 바이루(Bailu)로 대체되었다.

[1] 병음: Hǎiyàn[2] 2013 USD[3] 10분 평균 최대풍속은 팁이 더 빠르고, 1분 평균 최대풍속은 하이옌이 더 빠르다.[4] 다만 논란의 여지가 있는 것이, 팁은 비행기 실측에 의한 높은 정확도를 가지고 있고 하이옌은 단순한 위성 분석에 의한 추정치이기 때문에 추정일 뿐 정확한 하이옌의 세력은 아무도 모른다.[5] 국내의 부산항을 초토화시켰던 태풍 매미의 제주에서의 순간 최대 풍속이 60m/s였다. 하이옌의 폭풍은 심지어 토네이도에 비교하더라도 강한 편에 속하며, 이 정도면 목조 구조물은 철저하게 파괴하고 벽돌 구조물은 대부분 파괴하며 철제 구조물 역시 우습게 찌그러트리는 위력이다. 트럭이고 기차고 나무고 할 것 없이 지상에 있는 모든 물체들이 하늘에 날아다닐 수 있는(…) 헬게이트가 열렸다고 보면 된다![6] 이래도 감이 안 온다면, 313.2km/h다. 무려 KTX보다 더 빠르다![7] 하이옌의 10분지속풍속은 64m/s 정도다.[8] 반대로 허리케인 샌디 같은 경우는 해수면의 높이가 몇 시간 동안 지속적으로 증가하는 모습을 보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