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18-07-09 01:53:38

컬럼스

Columns

파일:attachment/columns.png

세가에서 만들어 1990년에 낸 낙하물 퍼즐 게임이다. 한국에서 흔히 헥사로 알려진 게임의 원작.

이 게임이 나오게 된 계기는 테트리스판권 문제 때문인데, 닌텐도에서 당시 구소련 정부와 교섭해서 테트리스 가정용 버전의 독점 판권을 땄기에 세가로서는 메가 드라이브용 테트리스를 다 만들어놓은 걸 출시하지도 못하고 폐기하게 되었고[1] 이 대신에 출시할 테트리스를 대신할 퍼즐 게임이 필요하게 되어서 제작에 들어간 게임이 바로 이 컬럼스인 것이다.

같은 모양의 블럭이 3개 이상 가로, 세로, 대각선으로 만나면 터지는 형태의 게임으로, 역시 숱한 아류작과 리메이크를 낳은 게임이다.

2인 동시 플레이도 되지만, 대전이나 협력이 아닌 1P와 2P가 완전히 따로 돌아가는 형태이다.(컬럼스 2부터 대전 모드를 지원한다)

하지만 국내에서는 정작 이 원작보다 아류작이자 짜깁기 게임인 헥사가 훨씬 유명하다.

그 밖의 아류작 사이에는 패미컴으로는 통칭 '뉴욕 테트리스'로 알려진, 대만의 '황신웨이(黃信維)'에서 만든 '매직쥬얼리'[2]라는 게임도 있다. 이쪽은 블럭이 정통 컬럼스의 카피에 더 가깝다. 뉴욕 배경을 비롯한 배경 대부분은 고르고13 패미컴 게임 등에서 가져왔고, BGM은 미국의 민요와 대부 OST 같은 게 들어가 있다.

또한, 과거에 KBS에서는 이 게임의 형태를 베껴서 '똑이와 순이'라는 이름으로 게임천국으로 방영하기도 했다.

다양한 기종으로 나왔으며(당연히 주로 세가 쪽 기종), 속편 가운데에 사쿠라 대전 시리즈의 캐릭터를 사용한 '하나구미 대전 컬럼스'라는 것도 있다.

게임기용은 2001년 컬럼스 크라운(GBA) 이후 신작이 나오지 않고 있으며, 모바일의 경우 휴대전화용 게임으로 뿌요뿌요 & 컬럼스를 서비스한 적이 있다. 해외에서는 세가 컬럼스 디럭스(iOS)로 발매한 적이 있다. 지금은 서비스하지 않는다.

잘 알려지지 않은 MSX용 아류작으로 L.3.W라는 의미불명의 제목을 가진 게임이 있는데, MSX 게임 불법 복제 유통으로 유명했던 한국업체 스크린소프트에서 만든 물건이다. 패키지는 그냥 대놓고 원본 컬럼스의 것을 도용했다. 이걸 하이콤(훗날 코룸 등을 만든 그 회사)에서 슈퍼 컬럼스라는 이름으로 재발매했는데, 인터페이스 글꼴과 음악이 바뀌었고 원래 L.3.W에는 없었던 테트리스가 포함되어 있다. 컬럼스가 왜 만들어졌는지 생각해보면 참... 이 슈퍼 컬럼스는 세가 마스터 시스템용 합팩 등에 수록되어 원본인 L.3.W보다 훨씬 잘 알려져 있다. 컬럼스와 테트리스 모두 조작감이 매우 좋지 않고 아래 키를 살짝만 눌러도 무조건 한번에 블럭이 끝까지 떨어진다. 참고로 게임 기어용으로 발매된 슈퍼 컬럼스는 이것과는 관계없는 정식 타이틀이다.

[1] 하지만 해적판 롬팩으로는 돌아다녔으며, 먼 훗날에 플레이스테이션 2SEGA AGES 2500 Vol.28: 테트리스 컬렉션에 실리게 되었다.[2] 국내에 발매된 일부 합팩이나 패미클론에 내장된 게임 중에는 이 매직 주얼리를 헥사라는 제목으로 실은 경우도 있다.

분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