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19-05-25 15:59:44

주지육림

고사성어
연못 고기 수풀

1. 개요2. 상세

1. 개요

술로 된 연못과 고기로 된 숲.

은나라 말기, 은나라 주왕이 자신이 애지중지했던 궁녀인 달기의 요청에 따라 만든 초호화 음주가무 패키지 세트. 오늘날에는 차마 직접적으로 말하기 힘든 잔치를 벌일 경우 이를 순화하는 단어로써 자주 인용된다.

삼국지 덕후들에게는 동탁으로 인해 잘 알려진 고사성어로, 이를 차용한 코에이 삼국지 게임들에서는 동탁이 주지육림이라는 단어를 입에 달고 산다.

2. 상세

『사기』 은본기 원문에 '以酒為池,縣肉為林,使男女裸相逐其閒,為長夜之飲'라고 되어 있으며, 해석하면 '술로써 연못을 삼고(만들고), 고기를 매달아 숲을 삼고(만들고), 남녀로 하여금 벗고 그 사이에서 서로 쫓게 했으며, 밤새 술을 마셨다.'라고 되어 있다. 즉, 연못 가득 술을 채워넣고 나뭇가지마다 고기를 걸어두어 아무 데서나 먹고 마실 수 있도록 했고 나무에 걸어놓은 고기라니 벌레가 꼬일것 같다 연못에 담은 술도 흙탕물 될 듯 발가벗은 남녀들이 숲속을 뛰어다니며 서로 섹스하고 놀게 했다는 뜻이다. 그야말로 퇴폐끝판왕.

누구나 상상할 수 있겠지만, 주지육림을 열기 위해서는 들어가는 비용이 장난 아닐 것이다. 주지육림을 현실적으로 해석하는 경우, 연못 위에 술이 든 잔과 안주를 띄워놓고, 나무에는 음식이 담긴 통이나 쟁반을 걸어놨다고 해석하곤 하는데, 초호화 뷔페나 다름없다. 이런 식의 초호화 뷔페를 한 번 연다고 해도 비용이 어마어마한데, 며칠동안 계속해서 유지했다면 더 말할 것도 없다.

당연히 가뜩이나 힘든 백성들에게 세금을 왕창 긁어냈으니 결국 주지육림과 더불어서 주왕과 달기의 실정 때문에 반란이 일어나면서 이들은 끔살당하는 건 물론 은나라도 멸망하는 결과를 불러왔다.[1]

다만, 주왕(제신) 문서를 보면 현대에 들어서는 이것이 상술한 막장 음주가무가 아니라 성대한 제물을 바치는 제사를 지냈던 것을 후대에서 은을 멸망시키고 세워진 주나라 이후부터 왜곡했다고 보는 의견도 있다고 한다.

[1] 주왕은 자신이 죽을 위기에 처하자 일부러 건물에 불을 질러 자살했고 달기는 어떻게든 아부하면서 살아보려고 했으나 결국 숙청당했다는 내용도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