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19-08-23 11:09:05

자유부인

1. 정비석의 장편 소설2. 영화3. 네이버 베스트 도전 웹툰

1. 정비석의 장편 소설

1954년 1월부터 8월까지 서울신문에서 연재되고 이후 단행본으로 출간된 베스트셀러. 작가는 정비석.

전쟁 후의 대학교수 부인의 불륜과 가정 귀환을 통한 퇴폐한 사회 풍조와 주변 인물들을 통한 미망인의 재기를 다루고 있으며 특히 미망인에 대한 묘사와 불륜 관련 문제에서 많은 화제를 모았던 작품이다. 어려운 전후 상황에서도 4만부가 단시간에 팔려나갔다.

2019년에 흔히 보는 막장 드라마와는 차원이 다른 작품이고 불륜이라고 해봤자 댄스홀에 다니는 정도로 끝나지만 당시 사회에서는 받아들일 수 없는 일이었고[1] 나름 선정적인 주제로 사회에 화제가 되었으며 당시 서울대학교 법대 교수였던 황산덕(훗날의 법무부 장관)은 이 작품을 일컬어 중공군 2개 사단(50만 명)에 필적할 만큼 사회에 위험한 요소라고 비난을 퍼부었다. 참고로 정비석은 이에 대해 "폭력단 이상으로 무서운 무지에서 오는 폭언"이라고 반박하였다.

문제는 이 작품의 이야기가 어떤 높으신 분의 실제 가정사를 빗대었다는 소문에 휩싸였고 그런 이유로 정비석 작가 자신은 개인적으로 테러 협박도 당했고 아예 당시 이승만은 종교적으로도 문제가 있다는 이유로 특무대에 연행시키게 명령을 내렸으며 특무대 경찰관들은 그에게 김일성의 지시로 남한을 음란, 퇴폐하게 만들어 적화를 기도하지 않았느냐며 고문을 가하기도 했다. 이 때문에 일본과 대만, 북한에서까지 화제를 불러일으켰다.

그나마 이승만이 4.19혁명으로 몰락하면서 이 책도 금서에서 해제되었다. 이후 정비석은 르포 형식으로 가정으로 돌아와서 모범적으로 사는 자유부인의 후일담 류의 작품도 발표했었다.

인기가 높았기에 영화로도 제작되었는데, 이것 역시 컬쳐쇼크였다.

2. 영화

파일:나무위키+유도.png   1956년에 개봉한 김정림 주연의 작에 대한 내용은 자유부인(영화) 문서를 참조하십시오.
파일:나무위키+유도.png   1957년에 개봉한 김정림 주연의 작에 대한 내용은 자유부인(속) 문서를 참조하십시오.
파일:나무위키+유도.png   1981년에 개봉한 윤정희 주연의 작에 대한 내용은 자유부인 '81 문서를 참조하십시오.

원작의 인기로 영화로도 상영되었는데, 셋 다 상영한 해의 흥행 1위를 거머쥐었다. 1981년 작은 당시의 부동산 열풍 세태를 반영하고 있어서 1956년 작과 다른 시대적 흐름을 느낄 수 있다.

3. 네이버 베스트 도전 웹툰

자유부인(웹툰)


[1] 6.25 전쟁 직후 피폐한 삶을 살던 사람들에게 고위층의 행각은 용서할 수 없는 일이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