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19-05-12 22:54:26

앰비언트 뮤직

앰비언트에서 넘어옴
Ambient Music

1. 개요2. 세부장르
2.1. 앰비언트 하우스2.2. 앰비언트 테크노2.3. 다크 앰비언트/앰비언트코어 (Ambientcore)2.4. 드론 뮤직2.5. 밀실음악(isolationism)2.6. 일비언트(Illbient)2.7. 로월케이스(Lowercase)2.8. 싸이비언트
3. 활용4. 관련 아티스트

1. 개요


전자음악의 한 종류. 간단히 '앰비언트'라고 하기도 한다. 한국어로는 그대로 번역해서 환경 음악이라고 부르기도 한다. 역사로 따지자면 상당히 오랜 세월을 발전해온 음악 중 하나이며, 일렉트로니카의 태동기부터 존재했던 장르이다. 어느 정도냐면 프랑스 클래식 작곡자인 에릭 사티(1866-1925)까지 소급 될 정도. 이외 현대 음악이라든가 아방가르드 하고도 밀접한 관련을 맺고 있다.

음악 성격을 말하자면 최소한의 음을 이용해 만든 공감각적이고 명상적인 음악이라고 정의 할 수 있다. 정의는 어렵지만 몇몇 곡을 들어보면 감을 잡을 수 있을 것이다. 들으면 졸린다는 공통점이 있다.

초기 앰비언트 음악은 극도의 최소주의적 성격과 음악계의 엘리트들이 이끌어나간 탓에 꽤나 지루했으며 이로 인해 대중들에게 지지를 얻지 못했으나, 테크노 음악이 대중화된 80년대 말부터 오브KLF, 에이펙스 트윈 같은 뮤지션들이 등장하면서 앰비언트 하우스라는 이름으로 대중화되었다. 앰비언트 하우스는 앰비언트 뮤직의 핵심을 따르면서도 비트를 도입해 지루하지 않게 만드는 점이 특징이다.

이후 테크노처럼 하위장르가 다양하게 분화되었으며, 재즈와 비슷하게 록 음악, 팝 등의 대중음악 장르와도 결합하며 전자음악 외적으로 장르의 영역이 확장되었다.

피치포크미디어 탑50 앨범 리스트#


앰비언트 뮤직으로 유명한 이니그마의 Principles of lust. 다만 이는 비트를 도입한 앰비언트 하우스 이후의 앰비언트 뮤직에 가깝다.


브라이언 이노[1]의 1/1. Music for the Airport는 이 곡이 실린 앨범의 제목이다 (1978년도). 앰비언트 하우스 이전의 앰비언트 뮤직은 이런 식이었다. 그나마 이것도 17분 22초짜리 원곡을 편집해 만든 것.


Chris Zabriskie의 'CYLINDERS' 앨범. 해당 앨범은 작곡가 본인이 무료로 풀었다고 한다.


오브의 Little Fluffy Cloud. 앰비언트 하우스가 태동한 시절의 앰비언트 뮤직. 비트의 도입이 돋보인다. 실제로 오브는 영국 차트 1위의 대중적인 인기를 누리기도 했다.


SineRider의 Aomori. 이름에서 알 수 있듯 일본아오모리현에서 영감을 받은 곡이다.

2. 세부장르

2.1. 앰비언트 하우스

애시드 하우스와 앰비언트, 아토모스피어릭 계통이 섞인 음악. 하우스의 기본구조인 4/4비트 패턴을 쓰며, 이 장르로 유명한 작곡가는 The Orb, 에이펙스 트윈The Future Sound of London, Biosphere, Tetsu Inoue 그리고 Boards of Canada 등이 있다.

2.2. 앰비언트 테크노

앰비언트 하우스와 비슷하게 테크노와 앰비언트가 섞인 장르. 롤랜드 TR-808 혹은 TR-909 드럼머신을 이용해 미니멀한 리듬을 찍어낸다.

2.3. 다크 앰비언트/앰비언트코어 (Ambientcore)


다크 앰비언트의 대표적인 분위기를 보여주는 곡.


일본 작곡가 히라사와 스스무의 다크 앰비언트.[2]

앰비언트와 인더스트리얼 계통이 섞인 말 그대로 다크한 음악. 다크 앰비언트라는 이름의 흐름은 블랙 메탈과 연관이 깊다. 다크 앰비언트는 주로 호러장르의 영화스코어같이 음산하거나 무서우면서도 잔잔한 느낌을 준다.

인더스트리얼 계통의 특징에 따라 두번째 영상처럼 글리치나 노이즈가 들어가기도 하며, 이게 심해지면 익스페리멘탈이 되기도 한다 (...)

일본에선 '얀데레 다크 앰비언트'라고 세부장르가 있다. 대표적인 곡.

2.4. 드론 뮤직

미니멀리즘과 결합된 앰비언트. 벌이 나는 소리 혹은 무언가 사각거리는 소리 등이 귀를 간지럽히는 음악.

2.5. 밀실음악(isolationism)




1990년대에 다크 앰비언트에서 분파되어 나온 장르. 이 단계에 이르면 음악은 음악이 아닌 하나의 효과음, 배경음으로써 기능한다.

2.6. 일비언트(Illbient)




90년대 중반 발생한 음악으로, 앰비언트와 힙합, 덥[3] 등의 영향을 받았다. 여기서 일(Ill)이라는 단어는 힙합계에서 쓰던 은어로 '쩌는'에 가까운 뜻을 가지고 있다. 헌데 음악을 들어보면 '아프다'는 중의적인 뜻도 포함하는 것 같다. 앰비언트에서 할 수 있는 모든 실험적인 기법을 총 집합시켜, 다양한 드럼 비트를 굉장히 복잡하고 기괴한 사운드와 샘플링으로 버무린다.

다크 앰비언트가 '호러'에 가깝다면 일비언트는 '섬뜩함(Creepy)'에 가까운 느낌을 준다. 대표 아티스트로 DJ Spooky, DJ Olive 등이 있다.

2.7. 로월케이스(Lowercase)

앰비언트 미니멀리즘에 영향을 받아 만들어진 장르. 밀실음악과 비슷하면서도 더 격화된 장르. 아니, 앰비언트에서 가장 극단적인 곳으로 내려간 장르라고 할 수 있다.

로월케이스는 거의 하나의 운동으로 굳어졌으며, 인간이 인지할 수 없는 영역의 소리[4]를 녹음하는 식의 행위예술에 가깝다.

2.8. 싸이비언트



고아트랜스와 앰비언트의 조합. 싸이키델릭 계통의 황홀경과 앰비언트의 편안함이 맞물려 마치 술과 이온음료의 조합(...)같은 몽환을 제공한다. 들으면 몽골흐미가 연상된다는걸 알수 있다.

3. 활용

음악의 분위기 때문에 히피대양 사상, 자연, 우주 같은 소재와 잘 연결되기도 한다.

리듬게임인 비트매니아 IIDX 시리즈와 EZ2DJ 시리즈에도 앰비언트 뮤직이 가끔 들어가기도 한다. 하지만 장르 특성상 재미있는 노트배치가 나오기가 매우 어려워서 후기 시리즈로 갈수록 힙합 장르와 함께 비중이 줄어들고 있다.

4. 관련 아티스트



[1] 참고로 이 음악 장르에 앰비언트란 명칭을 붙인 사람이기도 하다.[2] 히라사와 스스무 항목을 보면 알겠지만, 90년대 'SHUN'이란 유닛에서 다양한 앰비언트 장르를 시도해본 바 있다.[3] 덥스텝이 아니다[4] 눈 내리는 소리(...), 개미 땅굴 위에서 녹음한 소리(...) 등[5] 초기에만 해당[6] 1, 2집은 완연한 앰비언트 음반이나, 후반으로 갈수록 IDM 성향이 짙어진다.[7] The Endless River 한정.[8] 오브와 함께 작업한 Metallic Spheres 한정[9] Broken China 한정.[10] 6집 한정. 앰비언트적 성향이 짙은 앨범을 낸 적이 있다. 대표적으로 Midnight, Another's Arms.[11] 감옥에 수감 중에 간수가 기타나 다른 악기를 못 만지게 해서(...) 다크 앰비언트로 장르를 바꾸었다고. 근데 이 시기에 녹음한 앨범들이 다크 앰비언트의 명반 아니 다크 앰비언트를 최초로 정립시킨 앨범들로 손꼽힌다.

분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