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19-10-30 21:23:33

안습

파일:나무위키+넘겨주기.png   관련 문서: 전미가 울었다
파일:attachment/ansubbbb.jpg

안습의 시초 지상렬 선생. 위의 팻말엔 '여기서 안사면 지상렬'이라고 써 있는 것이다. 여서 안사면 지강렬


1. 설명2. 나무위키에서3. 관련 문서

1. 설명

眼濕
"구에 기 차다."(동사) 또는 "안구가 습하다."(형용사)의 줄임말.

슬프거나 불쌍한 것을 보면 눈에 눈물이 고이는 형상을 표현하는 신조어. 대개 불쌍하거나 보기에 딱한 것을 보고 사용한다.[1]쉽게 설명하자고 하면 발음 어원이 약간 비슷하게 들리는 '안쓰럽다'를 생각하면 된다.'안쓰럽다'를 빨리 말하면 안습다 파생어로 '안폭(안구에 폭포수)', '안쓰(안구에 쓰나미)', 등이 있다. 이 용어를 가장 먼저 메이저화한 사람은 개그계의 언어의 마술사 지상렬 선생으로 여겨지고 있다. 방송에서 다른 연예인들과 말장난을 하다가 상대에게 말로 당하여 주변에서 웃음이 터지면, 지상렬이 갑자기 거기서 손을 들어 상대에게 멈추라는 신호를 보내고 나머지 손으로 자기 눈을 가리면서 "아 잠깐만 나 진짜 지금 자존심 상해서 안구에 습기차네. 가만있어봐 아 열받어"라고 말하여 화가 나거나 슬퍼서 눈에 눈물이 맺히는 것을 습기가 차는 것으로 비유하여 표현하였고, 이게 호평을 받자 방송에서 자주 쓰다가 대유행어가 되었다. 안습 자체는 네티즌들이 줄여서 생긴 말이고, 지상렬은 안습은 쓴적이 없고 "안구에 습기차다"라는 원형 문장만 썼었다. 지금도 그의 (號)로 쓰고 있다. 이는 아는형님에서도 다시한번 언급되었다. 지상렬이 만든 유행어라고.

용례는 '야 너 혀에 구리스[2]발랐니? 아~ 나 진짜 안구에 습기 차네'나 '야 사람이 얘기를 하면 끝까지 들어야지. 너 자꾸 깜빡이 레프트 라이트 구별 못하고, 마구잡이 드라이브 할 거야 정말! 너 오랜만에 드잡이질 한번 당해볼래! 아 얘 진짜 사람 속상해서 안구에 습기차게 만드네'

속어가 아닌 사자성어로는 '눈에서 열감이 느껴지면서 눈물이 흐르는 것'의 뜻인 '안중열루(眼中熱淚)'라고 한다(보기). 안중열이 아니다. 안중열의 포구도 심히 안습하다영어권에서는 'eye-watering'이라고 하는데, 이 쪽은 가격이 비싸거나 수량이 엄청나는 등의 상황을 표현하는 것인지라 뉘앙스가 다르다.

2. 나무위키에서

현재는 대다수의 커뮤니티 등지에서 생명력을 잃어 철이 지난 신조어가 된 감이 있지만, 유독 나무위키에서만 필요 이상으로 지겹도록 많이 보이는 표현이기도 하다.안습 전적이 좋지 못하거나 활약상이 비중에 못 미치는 캐릭터들의 행적을 정리한 문서에 '안습 행보'라는 명칭을 쓰는게 암묵적인 룰이 됐을 정도. 2019년 10월 30일 기준으로 이 문서의 역링크는 10,513개나 된다.

안습의 강도가 셀 경우에는 안습이라는 말을 쓰며, 안습과 뜻이 통하는 바리에이션으로는 주륵, 눈물 좀 닦고, 하늘도 울고 땅도 울고 ○○[3]도 울고, 나도 울었다 등이 있다.

3. 관련 문서

안습/사례


[1] 단 맨처음에 창시자 지상렬이 썼을때는 화나고 자존심이 상해서 눈에 눈물이 맺힌다는 의미의 개그로 썼었다.[2] 일본식 표현이다. 그리스가 옳은 표현.[3] 상황에 따라 상대방, 동물, 사물 등등이 들어간다.